깜짝! 50달러 지폐가 왜 나무둥치 밑에…

깜짝! 50달러 지폐가 왜 나무둥치 밑에…

0 개 4,936 서현

평범한 두 명의 뉴질랜드 시민이 50달러 지폐를 우리 주변의 은밀한 장소에 숨긴 뒤 소셜 미디어를 통해 위치를 알 수 있도록 올려 다른 사람이 찾아가도록 하는 ‘깜짝 이벤트’를 벌이고 있어 화제가 됐다.  


이는 실제로 도움이 필요한 이에게 자선을 베풀기 위한 선의에서 시작한 이벤트인데, 지금까지 상당히 많은 이들이 이미 돈을 찾은 모습이 인터넷을 통해 영상에 올라왔다. 


da4bb5ea98e4dd66e4abecc035b8a92f_1711496854_7242.png
▲ ‘Hidden Blessings’에 등장하는 50달러 지폐와 메모


<차에서 사는 가족에게 치킨 사주며 시작된 깜짝 이벤트>  


 ‘Hidden Blessings’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이번 이벤트는 약 5주 전부터 시작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후 주변에 널리 알려지면서 상당한 화제가 되자 3월 하순에 TV 방송국에서 이벤트를 벌이는 당사자들을 만났다. 


두 사람 중 오빠로 여겨지는 남성은 최근 우연히 KFC 상점 앞에서 만났던 한 가족에게 자선을 베푼 게 계기가 돼 이 일을 생각하고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당시 그 가족의 남성은 파트너, 그리고 아이와 함께 차에서 지내고 있었고 자기에 음식을 요청했다면서, 그가 치킨을 사주는 아주 자그마한 친절을 베풀었지만 환하게 웃으면서 기뻐하는 그의 모습을 보고, 이런 ‘친절(kindness)’을 더 널리 퍼뜨릴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했던 게 시작이었다고 말했다.    


이와 비슷한 일이 있는지 온라인에서 조사한 뒤 그는 소셜미디어 운영에 능숙한 여동생(추정)을 불렀고, 두 사람은 곧바로 ‘Hidden Blessings’을 계획하고 실천에 옮기기 시작했다. 


취재에 나선 TV 방송국에서는 이들에게 ‘HB Brother’라는 이름을 붙여줬는데, 하지만 이들은 취재에는 적극 응하면서도 이름과 얼굴이 드러나는 것을 원하지 않아 가면을 쓰고 취재에 응했다. 


da4bb5ea98e4dd66e4abecc035b8a92f_1711496889_8589.png ▲   자선 이벤트를 벌이는 두 사람 


<감사와 공동체 정신 일깨우는 이벤트>


현재 ‘HB Brother’는 전국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벌이고 있는데, 이들은 이동하다가 적당한 장소가 나타나면 차를 세우고 50달러 지폐를 숨기기 시작한다.  


투명한 셀룰로이드 포장지에 싸인 50달러 지폐는 이들이 래미네이팅한 검은색 바탕의 메모지와 함께 들어 있다. 


메모지에는 “이 숨겨진 보물은 당신에게 주는 우리의 선물입니다. 발견하면 기쁘게 하루를 즐기세요. 만약 필요가 없다면 필요로 하는 누군가에 전해주시기를 바랍니다(This hidden treasure is our gift to you. If this find brightens your day, enjoy it. If you don’t need it, we ask you to pay it forward to someone who does.)”고 적혀 있다. 


이들은 봉투를 숨길 위치가 정해지면 그때부터 신속하게 지폐와 메모지를 숨긴다. 


이들이 올린 영상을 보면 때로는 나무 둥지에도 숨기고 돌 밑이나 도로공사용 콘 밑, 그리고 풀밭 등, 마치 우리들이 어릴 때 소풍 가서 하던 보물찾기 수준으로 찾아내기가 그리 어려운 곳은 아니다. 


또한 돈과 메모를 숨긴 직후에는 숨긴 장소는 물론 그 직전에 차 안에서 찍힌 주변 도로를 포함한 주변의 풍광 등 장소를 알아볼 수 있는 단서가 담긴 영상을 빨리 편집한다. 


영상은 곧바로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공개하는데 영상 한 편의 길이는 대략 30초 정도로 길지는 않다.  


또한 이들은 현장에 남아 사람들이 몰려드는지 여부도 확인하지 않고 곧바로 떠나는데, 이들이 일련의 모든 작업을 마치는 데는 평균적으로 10여 분 정도가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완벽한 장소를 찾는 데는 예상보다 더 많은 노력이 필요했다고 전한 이들은, 종종 마땅한 지역을 먼저 정찰하기도 하며 뉴질랜드 내의 멀리 떨어진 다른 지역에서도 이벤트를 벌이기 위해서 때로는 혹스베이에 있는 가족과 친구 등 다른 이들을 활용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da4bb5ea98e4dd66e4abecc035b8a92f_1711496936_5455.png
▲  50달러 지폐와 메모지가 도로공사용 콘 밑에 숨겨지고 있다.


<돈 찾은 이들은 곧바로 인터넷에 획득 사실 확인> 


한편 실제로 돈을 찾아 가져갈 수 있게 된 이들은 획득 사실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인해 달라는 요청도 받는다. 


두 사람에 의하면 아주 빨리 돈을 찾은 경우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평균 10분 정도는 지나서야 찾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들이 돈을 찾았다고 두 사람에게 알려온 소식은 다른 팔로어들에게도 곧바로 통보된다.  


물론 돈이 숨겨져 있다는 사실을 이른 시간에 알게 됐지만 현장에 조금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실망하는 사람도 나올 수밖에 없다.  


실제로 오타라(Otara)에서 돈을 찾았다는 한 나이가 든 여성은, 마침 손주들에게 먹일 음식을 살 돈마저 없었다가 행운을 얻게 됐으며, 곧바로 슈퍼마켓으로 달려가서 50달러 전부를 사용했다면서 몹시 고마워했다.  


또한 망게레(Mangere)에서 차 연료가 다 떨어졌던 한 남자도 우연히 영상을 본 덕분에 기름을 채울 수 있었다면서 감사 인사를 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오누이는 이제는 예고도 없이 갈 수 있는 곳을 찾고 있다면서, 무엇보다도 이 이벤트를 벌임에 있어서 자기들에게 중요한 것은 익명성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da4bb5ea98e4dd66e4abecc035b8a92f_1711496977_8314.png
▲ 소셜미디어 영상에 올려진 50달러 지폐


<이벤트 주최자는 평범한 젊은이 > 


살림살이가 빡빡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많은 시절에 이처럼 조건 없는 선행 이벤트를 벌이고 있는 두 사람에 대해 큰 관심이 쏠리는 것은 당연한 일.  


하지만 이들은 자기들이 주목받기보다는 단지 이번에 벌인 ‘Hidden Blessings’가 더 크게 주목을 받으면서 동시에 사람들이 자기가 속한 커뮤니티에 대해서도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주기를 바라고 있다. 


또한 인터뷰에 동행했던 기자가 현재까지 얼마나 많은 돈을 나눠주었는지 물었지만 그들은 부끄럽다면서, 액수를 알려면 뉴질랜드 전국에 얼마나 지금까지 많은 돈을 숨겼는지 정확하게 계산해야 하는데 나눠준 돈을 헤아려 보는 것 자체를 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알려지기로는 수천 달러는 될 것으로 보이는데, 평범한 사람의 시각으로는 이런 선행을 베풀고 있는 이들이 부유한 사람이고 돈도 아주 많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쉬운 것은 당연지사.   


하지만 자세한 신원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두 사람 모두 젊고 지금까지도 ‘세 들어 사는 사람들(renters)’이며, 직업 경력을 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주 북섬 지역에서 나온 또 다른 한 보도를 보면, 남성은 혹스베이 헤이스팅스 지역의 플랙스미어(Flaxmere)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고 현재는 오클랜드에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직업은 ‘건설 회사 관리자(general manager of a construction company)’이고 직업상 많은 곳을 돌아다녀야 한다는 사실도 함께 전해졌다.  


한편 남성은 솔직히 이번에 사용한 돈도 쓸 데가 있었던 돈이었으며 또한 이번 이벤트에 쓸 수 있는 돈 역시 조만간 바닥날 것이라고 고백하면서, 영상 편집을 열심히 도와준 여동생에게 정말 고맙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들은 힘닿는 데까지 이 일을 계속하겠다면서, 뉴질랜드 전역에서 다른 사람들이 이 운동에 참여하고 또 지원에 나서면서, 이러한 유형의 이벤트가 스스로 지속 가능성을 갖는 게 자기들의 희망이자 꿈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이벤트에 호응하는 기업도 나타났는데, 3월 22일 문을 여는 전자제품 업체인 ‘JB Hi-Fi Pukeho’는 개업 사실을 알리는 내용과 함께 자사의 ‘기프트 카드’를 한 곳에 숨긴 것으로 전해졌다. 


da4bb5ea98e4dd66e4abecc035b8a92f_1711497019_4024.png
▲ 푸케코헤 어느 곳에 숨겨진 ‘JB Hi-Fi’ 기프트 카드

■ 남섬지국장 서 현


개 & 고양이, 그리고 테이저건 이야기

댓글 0 | 조회 419 | 1일전
지난 2010년부터 뉴질랜드 경찰은 많은 논란 끝에 제압 도구로 권총 형태로 생긴 ‘테이저건(Taser gun)’을 도입해 현재까지 일선 현장에서 사용 중이다.테… 더보기

재산세 폭탄 … 평균 15% 인상 전망

댓글 0 | 조회 4,804 | 2024.04.10
물가 급등의 긴 그림자가 재산세까지 미칠 것으로 보인다. 작년에 이미 10% 가까운 평균 인상률을 보였던 재산세가 지방 카운슬들의 각종 사업 비용이 상승하면서 올… 더보기

이슈로 다시 등장한 ‘갱단 단속법 개정안’

댓글 0 | 조회 2,329 | 2024.04.09
국민당 주도 새 연립정부가 지난해 10월 총선 캠페인에서 공약하고 실제로 집권 후 마련한 ‘100일 계획’ 중 하나로 발표했던 새로운 갱단 관련 법률안에 대한 주… 더보기
Now

현재 깜짝! 50달러 지폐가 왜 나무둥치 밑에…

댓글 0 | 조회 4,937 | 2024.03.27
평범한 두 명의 뉴질랜드 시민이 50달러 지폐를 우리 주변의 은밀한 장소에 숨긴 뒤 소셜 미디어를 통해 위치를 알 수 있도록 올려 다른 사람이 찾아가도록 하는 ‘… 더보기

갑자기 불어닥친 언론 한파

댓글 0 | 조회 2,465 | 2024.03.26
오는 7월부터 텔레비전 채널 3에서 모든 뉴스 프로그램이 사라진다. 또 채널 1에서도 5월 중순부터 저녁 6시 뉴스 이외의 모든 뉴스 프로그램과 대표적인 시사 프… 더보기

가는 뉴질랜드인, 오는 외국인

댓글 0 | 조회 5,366 | 2024.03.13
작년 뉴질랜드 시민권자의 이민 순유출이 사상 최고를 보인 반면에 비시민권자의 이민 순유입도 사상 최고를 기록하며 대조를 이루었다.또한 인구의 자연 증가율이 194… 더보기

철로, 말발굽에서 튄 불꽃이…

댓글 0 | 조회 1,664 | 2024.03.13
여름이 지나고 계절이 가을로 접어들었지만 전국 곳곳에서 산불을 비롯해 야외에서 일어난 화재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지난 2월 중순 크라이스트처치의 ‘포트 힐스(… 더보기

‘오커스’ 합류가 뉴질랜드의 최선 이익인가?

댓글 0 | 조회 3,040 | 2024.02.28
국민당 주도 3당 연립정부 출범 이후 호주, 영국, 미국의 안보 동맹인 오커스(AUKUS, Australia-United Kingdom-United States)… 더보기

“2월 14일만 되면…” 고난 겪는 ‘Captain Cook’

댓글 0 | 조회 1,543 | 2024.02.27
매년 2월 14일이 되면 백화점 등 유통업계는 ‘밸런타인 데이’를 맞아 초콜릿을 비롯한 갖가지 상품을 내걸고 연인들을 유혹한다.하지만 이날이면 수난을 당하는 역사… 더보기

빚의 덫에 빠진 사람들

댓글 0 | 조회 4,993 | 2024.02.14
뉴질랜드 인구의 약 10%인 56만명이나 되는 많은 사람들이 사회개발부, 법무부, IRD 등 정부기관에 오랜 기간 갚지 않은 빚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더보기

강진과 자연재해 “더 세고 더 자주 온다”

댓글 0 | 조회 2,202 | 2024.02.14
2월 초 뉴질랜드 언론들은, 중앙 정부가 앞으로 더욱 빈발할 기상 재해와 함께 그리 멀지 않은 미래, 당장 내일일 수도 있는 때 나라 전체를 마비시킬 수 있는 ‘… 더보기

새학기 “학부모 허리 휘게 하는 교복”

댓글 0 | 조회 3,476 | 2024.01.31
​최근 새 학년도 출발을 앞두고 뉴질랜드 학부모들이 자녀들의 교복 마련에 허리가 휘고 있다는 기사가 여러 차례 국내 언론에 실렸다.실제로 팬데믹을 거치며 엄청난 … 더보기

2024년 주택시장 예측

댓글 0 | 조회 5,310 | 2024.01.30
올해 주택시장이 거의 2년간의 침체에서 벗어나 본격적으로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다. 이민 증가로 주택수요가 늘고 금리는 궁극적으로 하락해 주택시장에 활기를 … 더보기

땜방식 비자 정책에 설 곳 잃은 이민자들

댓글 0 | 조회 4,381 | 2024.01.17
이민 당국의 비자 정책이 자주 바뀌면서 뉴질랜드에 정착하려는 많은 이민자들이 불법체류자로 전락하는 등 뜻하지 않은 상황에 맞닥뜨리고 있다. 이민 관련 단체들은 이… 더보기

10만 년 이래 가장 더웠던 지구, 뉴질랜드는?

댓글 0 | 조회 3,900 | 2024.01.16
지구가 그야말로 펄펄 끓어오르고 있다.본격적으로 여름을 보내는 중인 뉴질랜드 역시 무더위가 몰려온 데다가 건조한 날씨까지 이어져 전국 곳곳에서 화재가 빈발해 소방…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23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2,267 | 2023.12.23
■ 아던 총리 전격 사임1월 19일 자신다 아던(Jacinda Ardern) 총리가 네이피어에서 열린 노동당 연례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다음 4년을 위한 … 더보기

예산 폭등, 발목 잡힌 쿡 해협 페리 프로젝트

댓글 0 | 조회 2,633 | 2023.12.22
새로 집권한 국민당 주도 연립 정부가 남북섬을 잇는 ‘인터아일랜더 페리(Interislander ferry)’에 신형 선박을 투입하고 그에 맞춰 항만 시설도 개발… 더보기

뉴질랜드 선거제도는 뉴질랜드제일당을 위한 것인가?

댓글 0 | 조회 2,721 | 2023.12.13
총선이 10월 14일 치러졌고 국민당이 최다 의석을 차지해 1당에 올라섰지만 한 달이 휠씬 지나도록 정부를 구성하지 못하면서 외교와 국정에 차질을 빚었다. 이유는… 더보기

NZ 인구 30년 만에 최대 증가 “내가 사는 지역은?”

댓글 0 | 조회 3,530 | 2023.12.12
뉴질랜드로 들어온 ‘순이민자(net migration)’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며 인구가 3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는 통계가 지난달 하순에 나왔다.통계국… 더보기

집값 하락세 끝났다

댓글 0 | 조회 6,939 | 2023.11.29
지난 18개월 동안 이어진 주택가격 하락 추세가 마침내 끝난 것으로 분석됐다. 모든 주택시장 관련 보고서들이 그렇게 말해 준다. 주택시장 침체기에 집값이 평균 1… 더보기

샌드위치 하나가 3,700달러?

댓글 0 | 조회 3,748 | 2023.11.28
많은 사람이 국내외 여행에 나서는 연말 휴가 시즌을 앞두고 호주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검역 규정을 깜빡해 큰 낭패를 본 안타까운 사연이 지난주 국내 언론에 널리 소… 더보기

호주 경찰 “키위 경찰관을 붙잡아라”

댓글 0 | 조회 3,803 | 2023.11.15
뉴질랜드인이 일자리를 찾아 호주로 떠나는 현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최근 코비드-19 사태가 엔데믹으로 본격 전환되고 경기도 풀리자 태즈먼해를 건너가는 젊… 더보기

뉴질랜드 경제 연착륙하나?

댓글 0 | 조회 3,809 | 2023.11.14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면서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뉴질랜드 경제 전망에 대해 경제 관련 기관들의 의견이 차이를 보이고 있다. 경기가 급속도로 침체… 더보기

무섭게 오른 뉴질랜드 생활비

댓글 0 | 조회 8,626 | 2023.10.25
지난 14일 실시된 총선에서 국민들의 최대 관심사는 생활비 위기였다.팬데믹을 거치면서 시작된 물가 고공 행진은 좀처럼 둔화하지 않고 있다.세계적으로도 높은 수준의… 더보기

국민당 승리, 새 총리로 떠오른 ‘크리스토퍼 럭슨’은 누구?

댓글 0 | 조회 4,670 | 2023.10.24
갖가지 공약이 난무하면서 치열하게 전개됐던 ‘2023년 뉴질랜드 국회의원 선거’가 국민당의 압승과 함께 노동당의 몰락을 부르면서 끝났다.지난 6년간 야당이었던 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