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다! 헤엄치기 좋은 곳 나쁜 곳은 어디?

여름이다! 헤엄치기 좋은 곳 나쁜 곳은 어디?

hungum1
0 개 3,543 서현

이제 한달여 남은 달력이 뉴질랜드가 본격적으로 여름에 접어들었음을 알려준다. 


매년 여름이면 미디어들은 해변을 비롯한 여름휴가 명소들을 소개하곤 하는데, 금년에는 특히 ‘코로나19’로 해외여행길이 꽉 막히면서 예년보다 훨씬 더 많은 내국인들이 나라 안에서 계곡과 호수, 해변을 찾아 휴가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휴가철을 앞두고 이번 호에서는 미디어들이 소개한 수영하기 좋은 곳들과 함께 수질 문제로 물놀이에 부적합하다고 알려진 곳들을 독자들에게 소개한다. 


6a504bf555c0565dfb36f017c4288eb9_1606190971_6415.JPG
 

▲ 크라이스트처치의 뉴브라이턴 해변의 서퍼들


국민 1인당 3m씩 해변을 가진 나라 


뉴질랜드는 섬나라이지만 넓이가 26만km2가 넘어 그리 작은 나라가 아니며 해안선 길이는 무려 1만5000km에 달하는데, 이는 산술적 계산만으로 총인구를 500만명으로 본다면 국민 1인당 3m씩 해변을 가진 셈이 된다. 


또한 거의 대부분의 국민들이 차로 한 시간 이내면 바로 해변에 도달할 수 있는 거리에 살아 바다가 익숙한 해양국가이기도 하다. 


지리적 환경이 이렇다 보니 주변에는 좋은 해변들이 지천으로 널려있고, 또한 많은 해변들은 번잡한 휴가철에도 인적이 드물어 휴식을 취하는 데는 더할 나위 없는 천혜의 환경을 자랑한다. 


자, 이제부터 가장 북쪽의 노스랜드로부터 남섬 최남단 사우스랜드에 이르기까지 각 지방별로 여름에 헤엄치기 좋은 시원한 해변이나 호수, 강들을 찾아 떠나본다. 


6a504bf555c0565dfb36f017c4288eb9_1606191043_5121.jpg
 

▲ ‘카이 이위’의 ‘모래언덕 호수’ 전경


동서해안을 한꺼번에 즐기는 노스랜드와 오클랜드 


길게 남태평양을 향해 뻗어있는 노스랜드 지역은 동서간 폭이 좁아 비교적 손쉽게 양쪽의 해변들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타스만해와 태평양으로 갈라지는 양쪽 해변은 같은 듯하면서도 조금씩 다른 모습을 지녔는데 눈부신 햇살 아래 여름을 만끽할 수 있다는 점만은 별반 다르지 않다. 


거칠면서도 강한 바람이 불곤 하는 이곳은 온화한 날씨 속에 황금빛으로 빛나는 해변들이 널려있으며 일부 해변들은 여름이면 혼잡하기는 하지만 많은 지역들이 조용함을 유지한다.


여행 전문가들은 이곳에서 4곳을 수영하기 좋은 지역으로 추천했는데, 첫번째는 카라카리 반도(Karikari peninsula)의 ‘마이타이 베이(Maitai Bay)’로 풍광이 완벽한 곳이다. 


두번째는 시원한 12m 높이 폭포물이 떨어지는 케리케리(Kerikeri)의 ‘찰리스 록(Charlies Rock)’ 계곡 천연 수영장이며, 세 번째는 다가빌(Dargaville) 북쪽 카우리 코스트(Kauri Coast)에 있는 ‘카이 이위(Kai Iwi)’의 ‘모래언덕 호수들(dune lakes)’이다. 


또한 마지막으로 팡가레이 북쪽 마타포우리(Matapouri) 인근 투투카카 코스트(Tutukaka Coast)의 ‘웨일 베이(Whale Bay)’ 해변은 가족들이 즐기기 좋은 곳으로 소개하고 있다. 


한편 국내 최대 인구의 오클랜드에서는 미션 베이(Mission Bay)와 내로우 넥(Narrow Neck), 피하(Piha) 해변 등은 너무도 많이 알려진 곳들이라 여름이면 혼잡을 피하기 어렵다. 


가이드들은 이보다는 산호초와 섬으로 보호돼 안전한 북쪽 ‘매디슨스 베이(Mathesons Bay)’를, 또한 백색 모래사장과 함께 해변 바위 수영도 즐길 수 있는 ‘타화라누이(Tawharanui)’도 함께 추천하고 있다. 


또한 버켄헤드(Birkenhead) 숲 인근 ‘켄달 베이(Kendall Bay)’와 함께 서퍼들에게는 검은 모래가 깔린 서해안 ‘무리와이(Muriwai)’를 소개하면서 급류(rips)를 조심하라는 충고도 곁들이고 있다. 


광대한 모래언덕에 위치한 ‘와이나무 호수(Lake Wainamu)’는 사람들에게 아직까지는 덜 알려진 민물 수영을 할 수 있는 곳이며, 아휘투 반도(Awhitu Peninsula)의 ‘키후리투타히(Kauritutahi)’ 해변도 추천됐다. 


이외 ‘마라에타이(Maraetai)’와 좀더 남쪽의 ‘마타이타이(Mataitai Bay) 베이’, 그리고 페리로 접근할 수 있는 로토로아(Rotoroa)섬의 ‘레디스 베이(Ladies Bay)’와 와이헤케(Waiheke)섬의 ‘리틀 오네로아(Little Oneroa)’도 오클랜드에서 수영하기 좋은 곳들로 리스트에 이름들을 올렸다. 


6a504bf555c0565dfb36f017c4288eb9_1606191151_3494.jpg
 

▲ ‘레레 록 슬라이드’의 여름 풍경


북섬 중부와 남부 “호수와 강, 바다를 같이 즐긴다” 


와이카토 서해안의 ‘라글란(Raglan)’과 함께 동해안 코로만델의 ‘파우아누이(Pauanui)’는 이미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널리 알려진 해변이다. 


또한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곳으로 민물 수영에 좋은 곳은 해밀턴 서쪽 ‘카라카리키 시닉 리저브(Karakariki Scenic Reserve)’내의 폭포 아래 수영장이다. 


코로만델 지역 테임즈(Thames) 동쪽의 ‘호프만스 풀(Hoffman’s Pool)’과 마타마타(Matamata) 부근에 있는 북섬에서 가장 높은 153m 낙차를 가진 ‘와이레레(Wairere) 폭포’ 인근 역시 이들 지역에서 수영하기 좋은 곳으로 추천됐다. 


한편 길이가 259km에 달하는 황금빛 모래해변이 지나는 베이 오브 플렌티에는, 와이히(Waihi), 오모코로아(Omokoroa), 마운트(Mount)와 파파모아(Papamoa), 마케투(Maketu)와 푸케히나(Pukehina) 그리고 오호페(Ohope)와 오포티키(Opotiki) 등 수많은 해변들이 널려있다. 


여행 전문가들은 이들 해변 외 다른 지역들을 찾아나서려는 이들에게 내륙의 로토루아 지역에 산재한 14개 호수들을 찾아가보도록 권하고 있다. 이들 호수들에서는 수영은 물론 낚시와 피크닉을 즐길 수 있으며 보트를 띄울 수도 있고, 지열지대를 지나는 제트보트도 탈 수 있으며 ‘카이투나(Kaituna)강’ 에서는 급류 래프팅도 짜릿하게 경험할 수 있다. 


한편 이스턴 베이 지역에서는 기스번에서 북서쪽으로 차량으로 한 시간 정도 떨어진 파레코파에(Wharekopae)강에 있는‘레레 록 슬라이드(Rere rockslide)’가 이름을 올렸는데, 강물이 완만한 바위 사면을 따라 흘러내리는 이곳에서는 여름이면 많은 이들이 보드나 타이어 튜브를 타고 슬라이딩을 즐긴다. 


또한 이스턴 베이에서는 오래 전부터 뉴질랜드인들의 캠프장이자 여름 휴가지였던 해브럭 노스(Havelock North) 인근의 ‘와이마라마(Waimarama)’ 해변도 추천됐다. 


서해안의 타라나키 지역에서는 뉴플리머스에서 오푸나케(Opunake)까지 이어지는 105km의 국도 구간 이름이 ‘서프 하이웨이(Surf Highway) 45’로 개명될 정도로 서핑을 즐기기에 좋은 곳들이 많다. 


마나와투 지역 주민들은 지난 100여년 동안 여름이면 파머스턴 노스 북쪽의 ‘루아히네 드레스 서클(Ruahine Dress Circle)’을 찾아 강변의 절벽과 숲을 즐기면서 휴가를 보냈다. 


또한 마나와투(Manawatu)강이 지나는 ‘페리(Ferry) 리저브’와 포항기나(Pohangina) 계곡에 있는 ‘토타라(Totara) 리저브’, 그리고 타라루아(Tararua) 산록의 ‘카후테라와 개울(Kahuterawa Stream)’에서도 수영을 즐기곤 했다. 


한편 가이드들은 웰링턴에서는 해변에서 수영은 물론 웨트슈트를 입고 다이빙하면서 낚시와 함께 성게나 조개를 채집하고 쿡해협 인근의 수중동굴들도 찾아볼 것을 권했다. 


6a504bf555c0565dfb36f017c4288eb9_1606191250_6127.jpg
 

▲ 아벨 타스만 국립공원의 ‘클레오파트라의 수영장’


치유 효과까지 있다는 남섬 타스만의 깊은 계곡 천연 수영장 


말버러(Marlborough)를 비롯한 남섬 북부는 수많은 협만(sounds)과 함께 고요하고 한적한 계곡들, 그리고 내륙에는 여러 호수들을 산 속 깊숙히 감추고 있다. 


이 지역 중심도시인 넬슨에는 도시 바로 바깥에 가족들이 함께 하는 황금빛의 타후나누이(Tahunanui) 해변이 있으며, 또한 도시 주변에도 수려한 경관을 가진 국립공원들이 자리해 여름 휴가객들을 유혹하며 민물에서 수영할 장소들을 제공한다. 


특히 협만을 둘러보는 방법으로 100여년간 외딴 농가들에 우편물을 배달해왔던 ‘펄로로스 메일 보트(Pelorus Mail Boat)’ 일일 크루즈가 추천된 가운데 국내 최고 휴양지로 알려진 아벨 타스만(Abel Tasman)국립공원 내 카이테리테리(Kaiteriteri) 인근 숲속의 ‘클레오파트라의 수영장(Cleopatra’s Pool)’에서는 자연 이끼가 덮인 바위를 타는 워터 슬라이딩도 할 수 있다. 


또한 타카카 힐(Takaka Hill) 인근 ‘리우와카 리서전스(Riuwaka Resurgence)’ 계곡 수영장은 이름 그대로 자연치유력이 있는 곳으로 알려졌으며 ‘와이누이(Wainui)’ 폭포 수영장도 이름을 올렸다.  


캔터베리 지방에서는 크라이스트처치 북쪽의 ‘모투나우(Motunau)’와 ‘고어 베이(Gore Bay)’의 바닷가와 함께 후루누이(Hurunui) 지역 내륙의 섬너(Sumner) 호수와 테일러(Taylor) 호수는 번잡한 곳을 피해서 수영을 할 수 있는 곳들로 이름을 올렸다. 


뱅크스 페닌슐라(Banks Peninsula)에서는 유명한 아카로아(Akaroa) 해변을 피해 그보다는 ‘채터리스 베이(Charteris Bay)’나 ‘다이아몬드 하버(Diamond Harbour)’가 수영하기 좋은 곳으로 추천됐으며, 사우스 캔터베리 중심도시인 티마루(Timaru)에서는 도시 바로 앞의 ‘캐럴라인 베이(Caroline Bay)’가 거명됐다. 


6a504bf555c0565dfb36f017c4288eb9_1606191330_5357.jpg
 

▲ 큐리오 베이에서 만나는 ‘노란눈 펭귄들(yellow eyed penguins)’


야생동물들과 만나는 오타고와 사우스랜드 


남섬 남부인 오타고 지방에서는 오타고 반도의 ‘샌디플라이 베이(Sandfly Bay)’와 ‘빅토리(Victory) 해변’이 수영하기 좋은 곳이자 물개와 바다표범, 알바트로스 등 야생동물들을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는 지역으로 추천됐다. 


더니든 시내에 인접한 ‘세인트 클레어(St Clair)’ 해변도 해수온수 풀장과 함께 추천된 가운데 특히 퀸스타운과 와나카(Wanaka) 등이 있는 오타고 내륙 헤이즈(Hayes) 호수와 하웨아(Hawea) 호수에서의 수영도 소개됐다. 


또한 크롬웰(Cromwell) 인근의 던스턴(Dunstan) 인공호수는 물론 일일투어를 통해 와나카 호수 안의 섬인 모우 와호(Mou Waho)섬에 자리잡은 자연수영장인 ‘아레투사 풀(Arethusa Pool)’에서 할 수 있는 ‘고독한 수영’도 소개됐다. 


이 지역에서는 카와라우(Kawarau)강에서의 번지점프를 비롯해 제트보트와 리버 서핑, 호수에서의 로프 스윙 등 갖가지 다양한 액티비티와 물놀이를 함께 즐길 수도 있다. 


한편 이보다 남쪽인 사우스랜드에서는 발클루타(Balclutha)와 인버카길(Invercargill) 사이 구간에서 ‘캐틀린스(Catlins) 해변’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곳에서도 원시 자연 속에 수영을 즐기면서 다양한 야생동물들도 관찰할 수 있다.  


이 지역에서는 수영도 좋지만 카카 포인트(Kaka Point)에 있는 ‘너겟 포인트 등대(Nugget Point lighthouse)’와 함께 ‘큐리오 베이(Curio Bay)’에서는 나무들이 1억8000만년이나 지나면서 돌로 변화된 이른바 ‘돌 숲(stone forest)’도 찾아볼 수 있다. 


사우스랜드 내륙에는 ‘마나포우리(Manapouri) 호수’와 함께 밀퍼드 사운드로 향하는 도중에 만나는 ‘테 아나우(Te Anau) 호수’ 역시 여름 여가 활동에 안성맞춤인 장소로 이번에도 수영하기 좋은 장소들 중 하나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6a504bf555c0565dfb36f017c4288eb9_1606191437_0397.jpg
 

▲ 와나카 호수 안의 섬 안에 있는 ‘아레투사 풀’


한편 이와 함께 미디어에서는 큰 도시들에 근접한 해변들과 함께 온천 수영장과 같은 인공 수영장, 그리고 다리에서 뛰어내리기 좋은 곳 등의 리스트를 다음과 같이 첨부하기도 했다. 


<도시 바로 옆에서 수영을 즐길 수 있는 곳> 

- 오클랜드의 타카푸나(Takapuna)

- 마운트 마웅가누이의 오션 비치(Ocean Beach)

- 네이피어의 웨스트쇼어(Westshore)

- 웰링턴의 라이올 베이(Lyall Bay)

- 크라이스트처치의 섬너(Sumner)


<온천, 워터 파크 등 여름을 즐길 수 있는 인공시설> 

- 헬렌스빌 인근의 파라카이 스프링스(Parakai Springs)

- 오클랜드 다운타운의 파넬 배스(Parnell Baths)

- 와이카토의 테 아로하 미네럴 스파스(Te Aroha Mineral Spas)

- 로토루아의 폴리네시안 지열 스파(Polynesian Geothermal Spa)

- 타우포의 에이시 배스 앤 지열 핫 풀(AC Baths and Thermal Hot Pools)

- 파머스턴 노스의 리도 아쿠아틱 센터(Lido Aquatic Centre)

- 타스만의 모투에카 솔트워터 배스(Motueka Saltwater Baths)

- 노스 캔터베리의 핸머 스프링스 온천(Hanmer Springs Thermal Pools and Spa)

- 크라이스트처치 뉴브라이턴의 핫 워터 풀(Hot Water Pools)

- 더니든의 세인트 클레어 핫 솔트 워터 풀(St Clair Hot Salt Water Pool)


<물로 점프하기 좋은 다리와 부두들> 

- 노스랜드의 와이탕기(Waitangi) 다리

- 로토루아의 파카레와레와(Whakarewarewa) 

- 와이카토의 라글란(Raglan) 다리

- 기스본 타이라휘티의 톨라가 베이 부두(Tolaga Bay Wharf)

- 넬슨의 마푸아 부두(Mapua Wharf)


물놀이를 피해야 할 곳들 


한편 또 다른 미디어에서는, 평소 많은 이들이 모이는 대중적인 장소들 중에서도 수질검사 결과 높은 박테리아 수준이나 독성 조류(toxic algae)로 인해 피해야 할 곳들도 소개했다. 


지방자치단체들은 정기적으로 수질을 검사해 하수나 분뇨 등으로 오염된 물에서의 수영을 금지시키거나 또는 피하도록 권유하면서 경고판을 세우곤 하는데, 오염 물질들은 농장이나 목장에서 배출될 수도 있고 불량한 하수 처리, 그리고 새나 해충과 같은 자연적인 것들로 비롯될 수도 있다. 


그러나 장기 수질검사에서는 양호했다고 하더라도 단기간, 또는 갑자기 박테리아 등이 대거 증식하면서 수질이 악화되는 경우가 있고 또한 그 반대의 경우도 있다 


이에 따라 물놀이를 가려는 지역의 수질을 알려면 ‘Land Air Water Aotearoa(LAWA)’ 웹사이트(https://www.lawa.org.nz/)의 ‘Can I Swim Here?’ 항목을 보면 장기 수질검사 결과와 함께 최신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현재 LAWA는 전국 각 지자체들이 700여 군데를 대상으로 하는 수질검사 결과를 게시하는데, 11월 중순 현재 아래 지역들을 장기적 수질검사 결과 물놀이에 적합하지 않은 지역들로 안내하고 있다. 


6a504bf555c0565dfb36f017c4288eb9_1606191583_9998.jpg
 

▲ 수영 금지 경고판이 설치된 호수


노스랜드 지방 케리케리의 스톤 스토어(Stone Store)와 레인보우 폭포(Rainbow Falls), 와이탕기(Waitangi)강, 그리고 팡가레이에서는 팡가레이 폭포와 라우망가 개울(Raumanga Stream)은 모두 장기적인 수질검사 결과가 좋지 않은 곳들이다. 


오클랜드에서도 특히 와이테마타 하버 안쪽 지역과 마누카우 하버 북쪽에서는 배를 몰고 나섰더라도 가급적 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안내하고 있으며 수영을 하는 지역 중에서는 미션 베이와 코히마라마(Kohimarama) 해변, 포인트 셔발리에(Point Chevalier)와 세인트 메리스 베이(St Marys Bay) 등이 오염 가능성이 높다고 전해졌다. 


또한 메올라 암초(Meola Reef)와 함께 그린 베이(Green Bay)와 피하, 베델스(Bethells) 해변 및 와이헤케섬의 리틀 오네로아 있는 석호(lagoons)들 역시 피하도록 안내 중이다. 


와이카토의 투아카우(Tuakau) 다리는 사진찍기는 좋지만 이 부근 강물은 수질때문에 피해야 하며 오리사냥터로 유명한 와이카레(Waikare) 호수 역시 수질이 안 좋다. 


타우랑가에서는 항구의 옹가레 포인트(Ongare Point)와 함께 코푸레레루아(Kopurererua) 개울과 와이로아(Wairoa)강을 피해야 하고, 로토루아 호수는 대부분 수질이 좋지만 농고타하(Ngongotaha) 인근과 함께 그 지류인 와이테리(Waiteti)와 농고타하, 그리고 우투히나(Utuhina) 개울들은 수질이 안 좋다. 


기스본에서는 투랑가누이(Turanganui)강의 글레드스톤(Gladstone) 로드 다리, 그리고 테 마히아(Te Mahia) 해변의 장기 수질검사 결과가 안 좋았으며 얼마 전 큰 홍수 피해를 입은 네이피어는 하수 유출로 아후리리 하구(Ahuriri Estuary)에 경보가 내려진 상태이다. 


타라나키에서는 와이타라(Waitara)강의 와이타라 부두와 와이와카이호(Waiwhakaiho)강과 테 헤누이(Te Henui) 개울, 그리고 오아쿠라(Oakura)강과 티마루(Timaru) 개울 및 카우코포누이(Kaupokonui)강과 와잉고농고로(Waingongoro)강 등 여러 하천들의 수질이 안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웰링턴의 오휘로 베이(Owhiro Bay)는 지속적으로 경보가 나왔었으며 도심의 ‘셰드(Shed) 6’ 앞바다는 하수가 넘친 바 있다. 


남섬 넬슨과 말버러는 청정지역이지만 골든 베이의 포하라(Pohara) 해변과 펠로러스(Pelorus)강 중 토타라 플랫(River at Totara) 부근, 그리고 넬슨의 마이타이(Maitai)강과 와카푸아카(Wakapuaka)강들은 장기 수질검사 결과가 나쁘다. 


또한 크라이스트처치 역시 애슐리(Ashley)강과 카이아포이(Kaiapoi)강, 오투카이키노 개울(Otukaikino Creek)의 천연수영장, 그리고 와이마카리리(Waimakariri)강과 에이본(Avon)강의 커스 리치(Kerrs Reach) 구간이 좋지 않은 수질을 보였다. 


캐서린(Catherine) 스트리트의 히스코트(Heathcote)강 구간과 사우스 뉴브라이턴(South New Brighton) 파크와 펭귄(Penguin) 스트리트 및 험프리스(Humphries) 드라이브의 에이본-히스코트(Avon-Heathcote)강 하구 역시 검사 결과가 안 좋게 나오는 곳들이며 리틀턴(Lyttelton) 하버의 샌디 베이(Sandy Bay)는 장기적으로 수영이 금지됐다. 


마지막으로 오타고에서는 카카누이(Kakanui) 하구와 브라이턴(Brighton) 해변의 오토키아(Otokia) 개울, 그리고 인버카길에서는 뉴 리버(New River) 하구의 워터 스키 클럽과 오마누이(Omaui) 석호 부근이 수질이 안 좋은 곳으로 소개됐다. 


남섬지국장 서 현



오클랜드 대부분 지역에서 공동주택 건축 가능해질 듯

댓글 0 | 조회 4,653 | 4일전
내년 8월부터 오클랜드, 해밀턴, 웰링턴, 크라이스트처치 등 대도시 대부분의 지역에서 3층 높이의 타운하우스, 아파트 등 공동주택을 지을 수 있게 된다. 정부는 … 더보기

봉쇄 풀린다! 떠나자 여름 즐기러

댓글 0 | 조회 3,175 | 5일전
본격적인 여름 휴가 시즌을 앞두고 다음 달 중순부터 3개월 이상 계속된 오클랜드의 봉쇄 조치가 풀린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당사자인 오클랜드 주민들은 물론 전국의 … 더보기

‘원오프’ 영주권 승인과 그 배경

댓글 0 | 조회 8,254 | 2021.11.10
정부의 새로운 원오프(one-off) 거주비자 시행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 신청이 시작된다. 이민부는 신청자격을 갖춘 비자 소지자들에게 연락할 것이라고 밝힌 바 … 더보기

바이러스 “오클랜드 인구까지 줄였다”

댓글 0 | 조회 6,060 | 2021.11.09
세계를 휩쓰는 코로나19 팬데믹이 2년 가까이 이어지면서 사상 처음으로 오클랜드 인구까지 감소했다는 통계가 나왔다.지구촌 식구들의 일상생활은 물론 바이러스는 정치… 더보기

상승 기조로 돌아선 금리

댓글 0 | 조회 4,521 | 2021.10.28
기준금리가 지난 6일 사상 최저치인 0.25%에서 0.5%로 0.25%포인트 인상됐다. 기준금리 인상은 지난 2014년 7월 이후 약 7년여 만이다. 경제 전문가… 더보기

빨간불 켜진 인플레이션

댓글 0 | 조회 7,101 | 2021.10.27
국내 물가 오름세가 심상치 않다는 뉴스가 언론에 여러 차례 등장하던 끝에 결국 10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에 도달했다는 통계가 나왔다.이달 초 7년 만에 처음으로… 더보기

오염으로 몸살 앓는 강과 개울들

댓글 0 | 조회 3,795 | 2021.10.13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2~3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뉴질랜드의 강물과 개울들이 시간이 갈수록 수질이 악화돼 물놀이를 즐기기에 부적당한 곳들이 이전보다 늘어났다… 더보기

코로나 대응과 국경 개방

댓글 0 | 조회 7,416 | 2021.10.1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국경 봉쇄로 코로나19를 통제한 뉴질랜드가 최근 계속해서 발생하는 델타 변이로 국경 봉쇄가 더욱 장기화하는 … 더보기

인류 최후의 피난처 NZ?

댓글 0 | 조회 14,287 | 2021.08.25
지난 7월 말 영국의 언론들을 비롯한 뉴질랜드와 한국 등 세계 각국의 언론에는 세계 문명이 붕괴할 때 최적의 생존지를 선정한 연구 결과가 보도되면서 사람들의 눈길… 더보기

치솟고 있는 생활비

댓글 0 | 조회 12,172 | 2021.08.24
주거비, 기름값, 식료품비, 의류비, 대출이자 등 생활과 밀접한 물가들이 크게 오르고 있다. 물가 상승은 앞으로도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어서 일반 가정에서는 허리띠… 더보기

변하는 투자 패러다임

댓글 0 | 조회 5,529 | 2021.08.11
뉴질랜드는 부동산에 대한 유별난 집착 등으로 주식투자에 있어서는 다른 나라들에 뒤쳐져 왔다. 하지만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늘기 … 더보기

코로나19 “결혼도 이혼도 막았다”

댓글 0 | 조회 5,026 | 2021.08.10
작년 초부터 지구촌을 휩쓸기 시작한 전대미문의 ‘코로나19’ 사태는 우리의 일상생활을 송두리째 뒤바꿔 놓고 지금도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다.뉴질랜드는 다행히 초… 더보기

친환경 자동차 도입 본격 시작된 NZ

댓글 0 | 조회 4,576 | 2021.07.28
지난 7월 16일(금) 한낮에 수많은 농민들이 트랙터와 사륜구동차인 ute들을 몰고 오클랜드나 웰링턴, 크라이스트처치 등 대도시를 포함한 전국의 55곳에 모여 ‘… 더보기

코로나보다 더욱 심각한 인력난

댓글 0 | 조회 6,879 | 2021.07.2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경 통제로 이민자 유입이 끊기고 많은 이주 노동자들이 본국으로 돌아가면서 국내 인력난이 날로 악화되고 있다. 일… 더보기

지난 한해, 당신은 행복했습니까?

댓글 0 | 조회 1,855 | 2021.07.14
작년 초부터 ‘코로나19’로 시작된 지구촌 식구들의 고난이 지금도 여전한 가운데 지난 1년간 뉴질랜드인들의 삶이 어땠는지를 보여주는 통계자료가 최근 나왔다.지난달… 더보기

렌트 일생

댓글 0 | 조회 6,691 | 2021.07.13
주택 가격이 고공 행진을 지속하면서 더욱 많은 사람들이 렌트로 살고 있다. 지난 2018년 센서스에 따르면 약 140만 명의 뉴질랜드인들은 자신이 소유하지 않은 … 더보기

험난한 자주 외교의 길

댓글 0 | 조회 2,942 | 2021.06.23
뉴질랜드가 호주의 일방적인 뉴질랜드 국적 범죄자 추방 문제로 호주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중국을 둘러싸고 호주와 긴장감을 만들고 있다.최근 호주의 시… 더보기

등수 매겨진 성적표 받아든 대학들

댓글 0 | 조회 4,309 | 2021.06.22
한해 성적표, 그것도 등수까지 촘촘하게 매겨진 성적표를 받아든 뉴질랜드 대학교들 사이에서 희비가 엇갈렸다.6월 초 ‘쿼커렐리 시먼즈(Quacquarelli Sym… 더보기

반발 부른 이민 ‘리셋’

댓글 0 | 조회 9,314 | 2021.06.10
노동당 정부가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이민 정책에 대한 ‘리셋(재설정)’을 발표했다. 정부는 국경을 다시 전면 개방하면 이전의 이민 … 더보기

로켓 강국으로 떠오른 NZ

댓글 0 | 조회 4,042 | 2021.06.09
지난 6월초에 뉴질랜드 정부는 크라이스트처치의 2개 마오리 부족 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1600만달러를 들여 캔터베리 바닷가의 한 땅을 구입했다.이유는 이곳에 로… 더보기

변신 중인 ‘양들의 나라’ NZ

댓글 0 | 조회 4,501 | 2021.05.26
지구촌 식구들에게는 ‘뉴질랜드!’하면 푸른 초원에 양들이 평화롭게 노니는 ‘양들의 나라’로 각인된 지 이미 오래다.그런 뉴질랜드의 이미지가 최근 들어 조금씩 변하… 더보기

코로나로 더욱 벌어진 빈부격차

댓글 0 | 조회 5,818 | 2021.05.25
‘코로나 디바이드’(Corona Divid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사회의 양극화가 심해지는 현상을 일컫는 신조어다. 코로나19는… 더보기

집값 폭등의 시대는 끝났는가?

댓글 0 | 조회 9,533 | 2021.05.12
정부가 뛰는 집값을 잡고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기 위한 대책을 내놓은 지 한달 여가 지났다. 예상보다 강도 높은 이번 정부 대책으로 앞으로 주택시장이 어떤 방향으로… 더보기

겨울, 따뜻하게 지내려면....

댓글 0 | 조회 3,737 | 2021.05.11
계절이 점차 본격적인 겨울로 접어들면서 아늑하고 포근한 집 안이 무엇보다도 그리운 시절이 다시 돌아왔다.콧등이 빨갛도록 매서운 추위라기보다는 추적추적 내리는 빗속… 더보기

다시 한번 ‘중간계’로 변신하는 NZ

댓글 0 | 조회 4,565 | 2021.04.29
4월 중순에 나온 언론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정부는 ‘반지의 제왕(Lord of the Rings)’ TV시리즈를 제작 중인‘아마존(Amazon)’에 1억달러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