핏빛으로 물든 호주의 하늘

핏빛으로 물든 호주의 하늘

0 개 3,554 서현

e4231fe5426a08b0adfb754afb29704f_1579035802_5334.jpg

사상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대형 산불 사태가 해를 넘기며 계속돼 이웃 나라 호주의 시름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연일 전해지는 산불 소식과 함께 코알라를 비롯해 산불로 희생된 야생동물들의 참혹한 모습을 지켜보며 수많은 지구촌 사람들이 마음 아파하고 있다. 

 

끝을 가늠할 수 없도록 번지는 중인 이번 산불 사태의 원인과 경과 등 관련 내용들을 각종 자료들과 함께 국내외 언론들의 보도를 종합해 소개한다. 

 

지구상 가장 건조한 곳은 남극  

 

관련 자료에 따르면 현재 지구상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은 남극 대륙 안에 있는 일명 ‘마른 계곡들(Dry Valleys)’ 이라고 불리는 지역이다. 

 

4800k2 넓이의 이곳은 극지이므로 당연히 눈과 얼음에 덮여있을 것이라는 우리의 상상과는 달리 눈은 물론 얼음도 물도 발견하기가 쉽지 않으며 흙과 암석이 그대로 드러나 있는 사막 지형이다. 

 

이곳은 200만년 동안 비나 눈이 내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는데, 화성과 환경이 가장 흡사해 미국의 화성 탐사선인 바이킹의 착륙 실험도 이곳에서 행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간이 실제로 거주하는 곳 중에서 가장 건조한 곳은 남태평양에 인접한 칠레의 ‘아타카마(Atacama) 사막’이다. 

 

이 곳 북쪽의 도시인 ‘아리카(Arica)’ 에서는 연평균 강수량이 약 0.76mm에 불과해 연중 비가 거의 안 온다고 할 수 있는데 공식적으로도 인간 거주지 중 가장 건조한 장소로 올라 있다. 

 

학자들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아타카마 사막 내부에서는 유사 이래 비가 내린 흔적을 아예 발견할 수 없었던 지역도 있다. 

 

물론 미국 서부의 ‘모하비(Mojave) 사막’과 함께 사막하면 가장 먼저 머리에 떠올리게 되는 지구상 최대 크기 사막인 아프리카의 ‘사하라(Sahara)’ 역시 뜨겁고 건조한 지역들 중 하나이다.

 

e4231fe5426a08b0adfb754afb29704f_1579035875_916.jpg
▲ 남극의 ‘마른 계곡들’ 중 한 곳인 ‘Bull Pass’ 전경

손꼽히는 건조 지역, 호주 내륙 

 

하지만 기후 통계 자료를 보면 호주 대륙, 그중에서도 내륙 지방은 지구상에서 인간이 거주하는 곳 중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들 중 한 곳으로 이미 오래 전부터 손꼽혀 왔다. 

 

일명 ‘아웃백(Outback)’ 으로 불리는 호주 내륙은 사막과 황무지로 이뤄져 여름이면 종종 붉은 모래 폭풍이 발생해 주변 마을들을 덮치는 모습이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언론에 단골로 등장하곤 한다.  

 

실제로 사하라 사막 주변 인간 거주지의 연평균 강수량이 200mm 내외인데 비해 호주 내륙 한가운데 자리잡은 도시인 앨리스 스프링스(Alice Springs)도 연 강수량이 280mm에 불과하다.  

 

한편 이들 건조 지역들은 지구가 갈수록 뜨거워지면서 더욱 건조하고 또한 더욱 뜨거운 지역들로 급변하는 중인데, 호주 대륙 역시 예외 없이 온도가 매년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반면 강수량은 줄어들고 있었다.  

 

최근 나온 호주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호주는 연평균 기온이 지난 196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의 평균과 비교해 1.5C나 높아지면서 수십년 만에 가장 더운 한 해를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고온 현상은 금년 들어서도 이어지는 중인데, 지난 1월 4일 수도 캔버라는 한낮 최고기온이 44C로 역대 최고였던 1968년의 42.2C 기록을 갈아치웠다. 

 

같은 날 시드니 서부의 팬리스 지역은 섭씨 48.9C를 기록하면서 이 역시 광역 시드니 지역에서 기온을 측정하기 시작한 1938년 이후 가장 높았다. 

 

매일 세계 기후 정보를 전하는 ‘월드 웨더 투데이’ 자료에 따르면, 이날 지구상에서 가장 기온이 높았던 지역으로 팬리스가 올랐으며, 2위 나란데라 공항 등 10위까지 모두 호주가 차지해 호주가 초고온 현상에 시달리고 있음을 다시 한 번 실감나게 했다.  

 

e4231fe5426a08b0adfb754afb29704f_1579035953_9226.jpg
▲ 하늘에서 본 앨리스 스프링스 모습

인도양판 엘니뇨, ‘인도양 쌍극자’ 현상 

 

과학자들은 이처럼 호주 대륙이 뜨거워진 데는 이른바 ‘인도양 쌍극자(indian ocean dipole, IOD)’ 현상이 심화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한다. 

 

이 현상은 태평양에서 자주 발생해 우리에게 낯익은 ‘엘니뇨(El Nino)’ 현상의 인도양판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를 빗대 ‘인도니요’ 라는 별칭으로도 불린다. 

 

이는 엘니뇨와 마찬가지로 인도양의 동쪽과 서쪽 해역의 해수면 온도 격차가 평소보다 크게 차이가 나는 현상을 말하는데 작년 11월에 실제로 이 현상이 발생한 바 있다.  

 

쌍극자 현상이 심화돼 서부 인도양의 해수면 온도가 올라가는 반면에 동부에서 수온이 내려가면 아프리카 동부 지역 국가들에는 홍수가, 반면 호주에는 폭염과 가뭄이 이어지게 된다. 

 

호주에서 산불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던 작년 10월 무렵에 아프리카 동부의 에티오피아, 케냐, 우간다, 소말리아 등에서는 많은 비가 내려 수백명이 사망하고 300만명에 달하는 이재민이 발생한 바 있다.  

 

문제는 앞으로 지구 온난화가 갈수록 심화돼 여름철 기온이 더욱 올라가면서 엘니뇨처럼 인도양 쌍극자 현상 역시 더 빈번하게 발생하고 그로 인한 이상 현상도 규모가 더 커질 것이라는 점이다.

 

한편 과학자들은 이외에도 남극 대륙 상공의 성층권에서 갑작스럽게 온도가 올라가는 바람에 고온 건조한 바람이 호주 내륙에서 해안 쪽에서 계속 분 것도 이번 산불을 일으키고 더 크게 키우는 데 영향을 준 것으로 본다.   

 

 

e4231fe5426a08b0adfb754afb29704f_1579036008_8982.jpg
▲ 인도양 쌍극자 현상을 설명하는 그림

 

벌써 스위스 면적 2배 태워버린 산불  

 

사실 지금까지 산불은 호주에서는 매년 여름이 될 무렵이면 여러 곳에서 발생하기 시작하던 거의 연례 행사와 다름이 없었던 일상적인 일이었다. 

 

그러나 금년에는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대규모 산불이 곳곳에서 발생해 급속도로 퍼졌는데,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역시 호주를 둘러싼 기후가 급격하게 바뀌었기 때문이다. 

 

봄에 들어서던 작년 9월부터 이미 호주는 이상 고온을 보였는데, 이후 가뭄으로 초목들이 바싹 마른 상황에서 강풍까지 더해지자 한번 불이 붙기 시작한 산불은 걷잡을 수 없이 퍼져 나갔다. 

 

이번 시즌의 산불은 예년보다 빠른 작년 9월 초부터 뉴사우스웨일즈주의 노스 코스트(North Coast)와 미드 노스 코스트(Mid North Coast), 헌터 리전(Hunter Region) 등지에서 처음 불붙기 시작했다. 

 

이후 뉴사우스웨일즈는 물론 빅토리아주와 수도인 캔버라 인근 등 전국 각 지역으로 번지면서 12월에는 결국 뉴사우스웨일즈에서 ‘국가비상사태(state of emergency)’가 가장 먼저 선포됐다.  

 

지난 1월 8일까지 알려진 피해 지역은 최대 8만km2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국내외 언론들마다 제각각 달리 보도해 정확한 피해 규모는 제대로 확인조차 어려운 상태이다. 

 

8만km2는 한국(남한) 면적의 80%에 해당하며 스위스(4만1000km2) 국토 전체 면적의 2배에 달하는 쉽게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광대한 넓이이다. 

 

또한 당일까지 인명 피해는 24명이고 주택을 포함한 건물 피해가 2500여 곳이라는 보도 역시 나왔지만 하루가 지나면 또 다시 대폭 늘어나 수정되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한편 여기에 더해 200여명 가까운 사람들이 방화나 각종 실화 혐의로 조사받고 있다는 소식까지 더해지면서 새해 벽두부터 사람들을 더욱 우울하게 만들었다. 

 

e4231fe5426a08b0adfb754afb29704f_1579036074_6324.jpg
▲ 1월 초 현재 산불 발생 지역

멸종 위기에까지 처한 동물들 

 

여기에 호주를 상징하는 동물이자 국가적으로 관광 수입에 크게 기여하는 코알라를 비롯해 캥거루 등 야생동물들이 대거 희생되는 비극이 벌어지고 있다. 

 

시드니대학의 크리스 딕먼(Chris Dickman) 교수는, 1월 5일에 동물 5억 마리가량이 산불로 인한 직간접적 영향으로 죽었을 것으로 추정했다가 3일 뒤에는 숫자를 10억 마리로 수정하면서 이는 보수적으로 추정한 수치라고 전했다. 

 

더구나 이러한 희생 동물 숫자에는 개구리와 같은 양서류나 곤충 등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산불이 휩쓸고 간 지역은 한마디로 초목은 물론 생태계가 아예 뿌리채 뽑힌 실정이라고 할 수 있다.

 

귀여운 외모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코알라의 경우 굼뜬 행동으로 인해 나무에서 제때 내려오지도 못하고 타죽었을 것이라는 보도와 함께 구조되거나 죽은 코알라의 사진과 영상들은 세계인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  

 

이외에도 주머니 여우 등 호주에서만 서식하는 수많은 토종 동물들이 희생되면서 뉴사우스웨일즈에서만 8000마리가 희생됐을 거라는 코알라를 포함해 일부 동물들은 개체 수가 급감하는 바람에 기능적 멸종 위험에 처한 실정이다. 

 

또한 과학자들은 불이 꺼지고 동물들이 어떻게든 살아남았다 하더라도 생태계가 완전히 훼손돼 극단적으로 어려운 생존 환경에 처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유칼립투스 나뭇잎만 먹는 코알라는 비록 살아남더라도 먹이가 없어져 결국 굶주림 끝에 죽을 것이라는 의견도 많아 이래저래 사람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e4231fe5426a08b0adfb754afb29704f_1579036140_8763.jpg
▲ 구조된 코알라에게 물을 먹이는 소방관

 

핏빛 하늘과 태평양도 건넌 산불 연기  

 

이번 산불은 그동안 일반인들이 불에 대해 가지고 있던 각종 지식을 뛰어넘는 막강한 위력을 보여주었는데, 특히 하늘을 온통 시뻘겋게 변화시킨 광경은 보는 이들을 경악시키기에 충분했다. 

 

호주 여기저기에서 하늘이 핏빛으로 물든 가운데 1월 초에는 뉴질랜드 각지에서도 하늘이 주황색으로 변하는 이변이 발생해 호주 산불이 바다 건너 남의 일이 결코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시켜주었다. 

 

결국 산불 연기는 태평양도 건너면서 칠레까지 도달해 수도 산티아고의 하늘을 희뿌옇게 만들어 세계 언론의 주목을 끌었다. 

 

또한 화재 현장에서는 보기 드문 ‘화염 토네이도(firenado)’ 까지 자주 발생해 수십m 높이로 불꽃이 치솟는 광경이 목격됐는데, 화염 토네이도는 ‘파이어 데블(fire devil)’ 이라고도 불리며 화산 분화구나 대량의 폭탄 투하 시 나타나는 현상으로 중심부는 온도가 1000C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대형 산불은 공기를 상승시켜 뇌우를 동반하는 ‘산불 적란운(pyrocumulonimbus)’을 만들어 이른바 ‘화재 폭풍(fire storm)’을 일으켰는데, 비는 내리지 않으면서 여기에서 발생한 마른 번개가 불을 먼 지역까지 확산시키는 역할을 했다.  

 

번개로 불이 붙은 숲은 다시 화염 토네이도를 만들면서 공기를 상승시켜 산불적란운을 만드는 악순환이 거듭되고 있는 게 현재 호주 산불의 실정이다. 

 

e4231fe5426a08b0adfb754afb29704f_1579036201_4513.jpg
 

e4231fe5426a08b0adfb754afb29704f_1579036211_9414.jpg
▲ 산불 현장의 화염 토네이도와 상공에 나타난 ‘산불 적란운’ 

 

대규모 재난에 등장한 잘못된 정보들 

 

한편 역사에 기록될 큰 재앙이 벌어지자 언론들이 앞다투어 이를 보도하는 가운데 잘못된 정보들이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무분별하게 괴담 수준으로 퍼지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이런 상황이 전개되자 지난 1월 7일 영국 BBC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잘못된 정보나 영상들이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다면서 그 몇몇 사례를 구체적으로 보도하기도 했다. 

 

그중 대표적인 것은 호주 전역의 산불 발생 지역을 3D로 만든 지도 형식의 사진 한 장이었는데, 얼핏 보면 마치 현재 호주 전체가 시뻘건 불에 집어삼켜진 듯한 착각을 불러온다.  

 

그러나 이는 호주 사진작가인 앤서니 허시(Anthony Hearsey)가 ‘NASA’의 화재 관측 위성 데이터를 통해 12월 5일부터 1월 5일까지 한 달간 산불이 발생했던 지역들을 표시한 것이다. 

 

하지만 이를 접하고 가수 리한나(Rihanna)를 비롯한 유명 연예인 등 소셜 미디어에서 영향력이 큰 사람들이 영상을 퍼나르면서 문제가 커졌다. 

 

또한 호주 지도를 유럽이나 미국 지도 위에 겹쳐 놓으면서 산불 발생 지역이 얼마나 넓은지 비교한 사진들도 실제는 축척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실수를 저지르고 있다고 BBC는 지적했다.  

 

e4231fe5426a08b0adfb754afb29704f_1579036278_7639.jpg
▲ 착각을 불러온 앤서니 허시의 3D 사진

기후 전문가들은 ‘산불은 한 마디로 지구 온난화의 상징’ 이라고 잘라말하는데, 그런 면에서 이번 산불 역시 자연재해라기보다는 인류 스스로가 초래한 인재임을 부정할 수 없다.  

  

산불 뿐만 아니라 초강력 태풍의 빈번한 등장이나 집중 호우, 빙하 유실, 해수면 상승 등의 현상을 지켜보면서 현재 지구가 숨을 헐떡이고 있다는 사실에 이의를 제기할 사람들은 별로 없을 것이다.

 

그러나 나라마다 국익을 앞세운 다툼으로 인해 인류 생존과 직결된 기후 변화 문제에 제때 대처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현실은 가까운 시일 내 해결될 기미가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모쪼록 이번 산불 사태를 통해 각국의 정치인들은 물론 지구촌 구성원 하나하나가 미래 세대를 걱정하면서 각성하는 한편 문제 해결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 

 

또 한편으로는 다음 주 이 칼럼을 독자들이 접하기 전에 비라도 흠뻑 내려 산불이 꺼졌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으면 하는 마음 역시 간절하다.  

 

남섬지국장 서 현 

주식시장에 뛰어드는 개미투자자들

댓글 0 | 조회 1,009 | 6시간전
주식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경제 침체에 아랑곳없이 최근 역대 최고의 거래량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는 급격히 늘어난 개미투자자들… 더보기

바이러스 공포에서 일자리 공포로

댓글 0 | 조회 7,222 | 2020.06.24
올 겨울에 어느 때보다도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고 추운 계절을 견뎌야 할 것으로 보인다.이들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살아 남았지만 그 후폭풍인 정리해고의 희생자가 … 더보기

한 해 성적표 받아든 NZ대학들

댓글 0 | 조회 4,343 | 2020.06.23
▲ 세계 대학 순위 1위에 오른 MIT 대학 전경매년 6월이면 뉴질랜드의 각 대학들 뿐만 아니라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의 많은 대학들이 언론을 통해 전해질 ‘성적… 더보기

3% 밑으로 떨어진 모기지 금리

댓글 0 | 조회 5,153 | 2020.06.10
모기지 금리가 불가피하게 오를 것이라는 시장 관계자 대부분의 예측을 뒤엎고 시중은행들이 최근 모기지 금리를 경쟁적으로 인하하면서 1년 고정 모기지 금리가 사상 최… 더보기

양치기 견공들 “일자리 잃을까?”

댓글 0 | 조회 2,711 | 2020.06.09
최근 국내외 언론들에는 뉴질랜드의 한 목장에서 양치기 역할을 하는 로봇개에 대한 기사와 사진들이 일제히 실렸다.‘스팟(Spot)’ 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이 로봇… 더보기

다시 고개 드는 인종차별

댓글 0 | 조회 7,417 | 2020.05.2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인종차별 행위도 급증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아시안에 대한 인종차별 행위가 크게 늘어 경제 침체와 실업 증가… 더보기

바이러스가 앞당긴 인구 500만명 시대

댓글 0 | 조회 4,860 | 2020.05.26
▲ 크라이스트처치의 2019년 산타퍼레이드 모습뉴질랜드에 거주하는 전체 인구가 역사상 처음으로 500만명을 넘어섰다.기념비적인 ‘인구 500만명 시대 진입’은 공… 더보기

코로나가 바꿔놓은 비즈니스 지형

댓글 0 | 조회 7,004 | 2020.05.1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불황이 불가피하고 빠른 경제 회복도 기대하기 어렵다는 경제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오고 있다. 뉴질랜드 경제는 세계 경제… 더보기

2019년 “결혼 크게 줄고 이혼은 늘어”

댓글 0 | 조회 4,601 | 2020.05.12
작년 한 해 동안 뉴질랜드인들이 공식적으로 ‘혼인’을 했다고 관계 당국에 등록한 숫자가 지난 1960년 이래 50여년 만에 가장 적었던 것으로 집계됐다.그에 반해… 더보기

록다운이 끝난 후 주택시장은?

댓글 0 | 조회 13,294 | 2020.04.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모든 부문에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주택시장도 예외는 아니어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록다운(Lockd… 더보기

바이러스에 무너진 일상

댓글 0 | 조회 11,979 | 2020.04.0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뉴질랜드는 지금 사상 초유의 ‘록다운(Lockdown)’ 4주 기간을 보내고 있다.슈퍼마켓, 주유소, 약국, 병원 … 더보기

CBD는 공사중

댓글 0 | 조회 6,515 | 2020.03.25
오클랜드 CBD에 유례없이 공사들이 동시 다발적으로 진행되면서 대혼란을 빚고 있다. 수십 건의 도로공사와 건설공사 등이 한꺼번에 벌어지면서 운전자들은 교통정체에 … 더보기

인간과 전염병의 싸움, 최후의 승자는

댓글 0 | 조회 6,108 | 2020.03.24
▲ 밀라노 두오모 광장을 지키는 무장 군인들​‘코로나 19’바이러스로 뉴질랜드는 물론 지구촌 전체가 그야말로초대형 재난을 맞아 시련을 겪고 있다.인터넷을 비롯한 … 더보기

가뭄으로 신음하는 아오테아로아

댓글 0 | 조회 3,305 | 2020.03.11
▲ 농민 단체의 페이스북에 올려진 북부 캔터베리의 한 목장​작년부터 북섬 북부와 중부를 중심으로 남북섬의 여러 지방들이 극심한 가뭄 현상을보이면서 뉴질랜드 전국이… 더보기

코로나發 경제둔화 우려 확산

댓글 0 | 조회 6,130 | 2020.03.10
뉴질랜드는 2009년 이후 11년 동안 경기후퇴가 없었다. 이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두 번째로 긴 기간이다. 불황을 모르고 달려온 뉴질랜드 ‘록스타’ 경제가 이… 더보기

남섬 주민이 북섬 주민보다 오래 산다?

댓글 0 | 조회 5,912 | 2020.02.26
작년 한 해 동안 뉴질랜드에서는 모두 6만여 명 가까운 신생아들이 출생한 반면 3만400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이는 지난 2월 19일에 뉴질랜드 통계… 더보기

노령연금 수급연령 65세로 묶어둬라

댓글 0 | 조회 8,795 | 2020.02.25
뉴질랜드 은퇴위원회가 최근 노령연금(Superannuation) 수급연령을현행 65세에 묶어 둘 것을 추천하고 나섰다.이는 은퇴위원회가 이전에 주장해 왔던 67세… 더보기

부모에게 얹혀사는 NZ 밀레니얼 세대 증가

댓글 0 | 조회 6,276 | 2020.02.12
18세가 되면 부모 집을 떠나 독립하는 뉴질랜드인의 전통이 흔들리고 있다. 1980년부터 1996년까지 출생한 뉴질랜드 밀레니얼 세대가 성년이 됐어도 부모에게 얹… 더보기

NZ “대규모 국토 ‘Upgrade’ 작업 나선다”

댓글 0 | 조회 4,990 | 2020.02.11
최근 뉴질랜드 정부는 120억달러를 ‘사회간접자본(infrastructure)’ 시설에 투입하는 일명 ‘뉴질랜드 업그레이드 프로그램(NZ Upgrade Progr… 더보기

다시 불붙은 학비 대출금 미상환

댓글 0 | 조회 5,185 | 2020.01.29
새해 초부터 오클랜드 공항에서는 학비 대출금을 상환하지 않은 채 해외에 거주하던한 뉴질랜드 여성이 체포되는 사건이 벌어졌다.언론에 관련 소식들이 연달아 보도되면서… 더보기

높은 수준으로 격상된 한-뉴 교역

댓글 0 | 조회 3,110 | 2020.01.28
자유무역협정(FTA) 5년 차를 맞은 한국과 뉴질랜드의 무역 관계가 높은 수준으로 격상되고 있다. 선데이 스타 타임스 지는 최근 뉴질랜드와 한국의 무역이 자유무역… 더보기
Now

현재 핏빛으로 물든 호주의 하늘

댓글 0 | 조회 3,555 | 2020.01.15
사상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대형 산불 사태가 해를 넘기며 계속돼 이웃 나라 호주의 시름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연일 전해지는 산불 소식과 함께 코알라를 비롯해 산… 더보기

2020년 주택시장 예측

댓글 0 | 조회 5,507 | 2020.01.14
올해 주택시장이 2년간의 조정을 마무리하고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특히 오클랜드는 사상 최저의 저금리와 지속적인 이민자 유입, 양도소득세 도입 계획 철회 등…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9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3,965 | 2019.12.23
■ 크라이스트처치 총격 테러3월 15일 호주 국적의 백인우월주의자 테러리스트가 반자동 소총으로 무장하고 크라이스트처치 소재 이슬람사원 2곳에서 예배 중인 신도들에… 더보기

‘불의 땅’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5,414 | 2019.12.20
한 해가 저물어 가는 12월에 뉴질랜드에서 발생한 큰 재난이지구촌 주민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12월 9일(월) 오후에 발생한 화카아리/화이트(Whakaari/W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