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이민자도 NZ의 귀중한 자산

JJW 0 4,238 2013.06.25 17:08


뉴질랜드는 거주한지 2년이 지난 영주권자에게 영구 영주권이 주어지는 몇 안 되는 나라중 하나이다. 영주권 스티커에 ‘영구(Indefinite)’라는 글자가 들어가는 영구 영주권은 뜻 그대로 외국에 나가 살더라도 언제든지 뉴질랜드로 돌아와 무한정 살 수 있는 권리이다. 뉴질랜드에 영원히 살라는 영구 영주권 제도는 역설적으로 본국으로 돌아가는 영주권자들을 양산해 내는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취업, 교육, 가정형편 등으로 필요한 시기에 본국으로 돌아가야만 하는 영주권자들의 마음 한 켠에는 뉴질랜드의 여운이 남게 된다. 언젠가는 여기에 다시 돌아올 수 있다고! 
 
경제력 높은 나라 출신의 역이민자 많아
역이민자는 몸은 뉴질랜드에 없지만 이민자와 마찬가지로 뉴질랜드와 끊을 수 없는 인연을 가지고 있는 뉴질랜드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볼 수 있다.

왜냐하면 이들은 언제든지 이곳 뉴질랜드에 다시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뉴질랜드에 나쁜 기억이 많든지, 좋은 기억이 많든지 간에 뉴질랜드 소식에 귀를 기울일 것이고 이왕이면 뉴질랜드가 발전하기를 바라고 뉴질랜드가 참가하는 스포츠 경기에서는 뉴질랜드 쪽으로 마음이 갈 것이다.

많은 이민자들이 직업을 구하지 못하거나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뉴질랜드를 떠난다.

이민부 자료에 따르면 2004년과 2011년 사이 영주권을 획득해 뉴질랜드에 거주한 29만6,258명중 13.7%인 4만692명이 현재 해외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역이민자들을 국적별로 보면 영국과 중국이 각각 1만1,171명과 8,257명으로 가장 많다. 

이는 이들 나라의 영주권자 절대 숫자가 단연 많기 때문이다.

비율 면에서 가장 높은 나라는 27%의 미국으로 2,479명의 미국인 영주권자들이 뉴질랜드를 떠났다.

대만(26%, 265명) 싱가포르(25%, 349명) 캐나다(25%, 762명) 네덜란드(21%, 549명) 등도 영주권자 대비 역이민자의 비율이 높은 나라들이다.

중국의 이 비율은 20%로, 결국 중국인 영주권자 5명 가운데 1명은 중국 등으로 돌아가서 살고 있다는 얘기다.
 
반면에 역이민자 비율이 낮은 나라들에는 미얀마(2%, 31명) 피지(3%, 607명) 통가(3%, 211명) 등으로 나타났다.
 
미얀마의 경우 2004년부터 2011년 사이 영주권을 받은 미얀마인 1,632명 가운데 고작 31명만이 본국으로 돌아간 것으로 조사됐다.

매년 약 750명에 주어지는 난민 쿼터 영주권 가운데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미얀마 이민자들은 여기서 잘 적응해서가 아니라 본국에 가도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뉴질랜드에 남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미얀마에서 아동 군인이었던 헤인 민 아웅(Hein Min Aung)은 “대부분의 미얀마 이민자들은 본국에 남아 있는 것이 없어 돌아가고 싶어도 갈 수 없다”며 “여기서도 적응하기 쉽지 않고 언어장벽에 맞닥뜨리지만 잠잘 지붕은 있고 자식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다”고 털어 놓았다.
 
그는 미얀마에서 정치적 자유가 높아진다면 더욱 많은 미얀마 이민자들이 본국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역이민자 경제’ 연구 절실 
한국의 최근 뉴질랜드 이민 동향은 역이민자가 줄고 있는 추세이다.

뉴질랜드 통계청에 따르면 영구 또는 1년 이상 장기거주 목적으로 출국한 한국인은 4월말 기준 연간 2011년 2,207명, 2012년 2,005명, 2013년 1,605명으로 뚜렷한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반면 한국인 이민자 유입은 2011년 1,889명, 2012년 1,616명, 2013년 1,672명으로 미미하지만 회복의 신호를 보이고 있다.

이 수치에는 12개월 이상 한국에서 살다가 뉴질랜드로 돌아온 영주권자도 포함돼 있다.

역이민자들은 비록 몸은 뉴질랜드에 없더라도 뉴질랜드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매시 대학의 헨리 청(Henry Chung) 교수는 역이민자들이 뉴질랜드 경제에 미치는 가치는 수 천만 달러가 될 수 있고 ‘역이민자 경제’에 대한 연구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매년 신규 이민자들이 뉴질랜드 경제에 기여하는 가치가 19억 달러로 추정되고 있는 점을 감안한다면 역이민자들의 경제 기여도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청 교수는 대부분의 역이민자들은 뉴질랜드보다 경제력이 높은 나라 출신들로, 저임금과 높은 세금, 기회 부족 등이 뉴질랜드를 떠나는 요인들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신규 이민자들은 고국으로부터 사업 아이디어를 가져와 차별화 전략으로 아시안 슈퍼마켓 등을 시작하고 아시아로부터 상품을 수입합니다. 마찬가지로 역이민자들은 뉴질랜드에 인맥을 두고 뉴질랜드식 사업 컨셉트와 제품을 본국으로 가져갈 것입니다.”

청 교수는 대만의 선선(Suncern) 회사를 이 같은 예로 들었다.

대만의 역이민자들이 세운 이 회사는 뉴질랜드로부터 제품을 수입해 대만에서 판매하는 사업을 한다.

청 교수는 “이는 뉴질랜드와 역이민자 모두 좋은 윈-윈 상황이다. 이들 역이민자들은 뉴질랜드와 제품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을 뿐아니라 본국의 사업환경에도 정통하기 때문에 사업에 성공할 확률이 높다”고 전했다.
 
NZ 연계사업, 역이민자와 NZ 모두 윈-윈 
청 교수는 역이민자들의 상당수가 사업이민 부문에서 영주권을 받았고 여전히 뉴질랜드와 연계된 사업을 하고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청 교수는 “그들은 뉴질랜드의 자산이고 역이민자 경제를 이해하는 것은 많은 사업과 투자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2009년 4월 이후 투자이민 부문에서 영주권을 받은 건수는 185건이고 이들의 투자액은 5억2,000만 달러에 달한다.

심사과정을 거의 마치고 영주권 승인을 앞두고 있는 176건의 투자액은 4억8,000만 달러에 육박하고, 210건, 3억9,500만 달러의 투자이민 신청이 심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싱가포르로 돌아간 이민자 켄 마(Ken Mar)는 여전히 뉴질랜드를 제1의 고향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한다.

외아들인 그는 뉴질랜드의 기후에 적응할 수 없었던 연로한 부모를 모시기 위해 본국으로 돌아갔으나 부모가 죽은 후에는 뉴질랜드에 돌아올 계획이라고 얘기한다.

뉴질랜드에 있는 동안 박제술을 배운 그는 현재 싱가포르에서 박제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뉴질랜드박제협회 회원이기도 한 그는 모든 원재료를 뉴질랜드에서 대고 있고 아직도 뉴질랜드에 상당 규모의 투자액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0년 신규 중국인 이민자에 관한 오클랜드 대학 보고서에 따르면 많은 중국인들은 뉴질랜드 이민을 호주와 같은 다른 서구 국가들로 가기 위한 디딤돌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민 패턴 유동적으로 변화
해외에 살고 있는 뉴질랜드인들은 이제 60만 명이 넘고 있다.

이들의 25%는 고등교육을 받은 지식인들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중 가장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매시 대학의 폴 스푼리(Paul Spoonly) 교수는 “이민 패턴이 더욱 유동적으로 변화하고 있어 이민자가 한 나라에서 영원히 남기를 기대하는 일은 비현실적이다”라고 주장했다.
 
스푼리 교수는 이어 “뉴질랜드는 높은 교육과 경제력을 가진 이민자를 뽑고 있는데, 이러한 사람들이 극히 유동적인 경향을 가지고 있다”면서 “그들은 뉴질랜드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 더 좋은 기회가 있는 곳으로 떠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치명적인 단맛의 유혹

댓글 0 | 조회 5,603 | 2014.03.12
최근 뉴질랜드 국민들의 연간 설탕 소비량이 지나치게 많다는 사실이 재확인되면서 설탕과 그의 대체재로 개발된 아스파탐을 비롯한 각종 인공감미료의 유해성에 대한 해묵은 논쟁도 다시 한… 더보기

가깝고도 먼 이웃, 호주

댓글 0 | 조회 3,820 | 2014.03.11
뉴질랜드와 호주의 정상들이 회담을 열면 흔히 양국간의 특별한 관계를 언급하며 ‘가족’ 또는 ‘형제’라는 표현을 자주 쓴다. 같은 영국 조상에 같은 언어를 사용하며 왕래가 잦고 비슷… 더보기

공인중개사, 신뢰받는 전문자격으로 변신 중

댓글 0 | 조회 5,271 | 2014.03.11
1월 자격증 신규 취득자, 전년 동기대비 38% 증가 공인중개사 감독청(REAA) 통계에 따르면, 금년 1월 한 달동안 새로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취득한 개인은 138명이며, 이는 … 더보기

‘해상왕 장보고’ 남극까지 진출한다

댓글 0 | 조회 4,328 | 2014.02.26
▲ 장보고 기지 전경 한국의 2번째 남극 연구기지이자 3번째 극지 연구기지인 ‘장보고 기지’가 2년간 공사를 끝내고 지난 2월 12일(현지시간) 마침내 완공됐다. 이날 준공식에는 … 더보기

정부가 학교개혁에 나서는 이유

댓글 0 | 조회 2,528 | 2014.02.25
존 키(John Key) 총리는 지난달 23일 3억5,900만달러를 투입하는 학교개혁정책을 발표했다. 국민당 정부가 집권한 이후 가장 많은 질타를 받은 부문이 교육부이다. 노동당이… 더보기

하루를 근무해도 휴가수당 지급해야

댓글 0 | 조회 4,390 | 2014.02.25
고용관계의 기본정신……“좋은 신뢰관계(Good faith)” 오클랜드 한인회(회장 김성혁)는 한인 현지 정착정보 세미나의 일환으로 지난 2월12일, 뉴질랜드 ‘비지니스, 혁신 &a… 더보기

“핵 전쟁에도 살아 남은 NZ 해변 마을”

댓글 0 | 조회 5,294 | 2014.02.12
▲ 포트 레비의 전경 뉴질랜드 남섬의 한 한적한 해변 마을이 핵 전쟁 이후에도 살아 남은 미국 중서부의 오래 전 시골 마을로 탈바꿈했다. 이는 아예 땅덩어리 일부를 떼어내 미국으로… 더보기

NZ 국기 바뀌려나

댓글 0 | 조회 4,784 | 2014.02.11
뉴질랜드 국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청색 바탕에 영국 국기인 유니언 잭이 왼쪽 위에 있고 오른쪽에는 가장자리 선이 흰색으로 된 빨간색 남십자성 별 4개가 들어 있는 뉴질랜드… 더보기

[독자의견]을 통해 본 오클랜드 시민의 소리

댓글 0 | 조회 2,108 | 2014.02.11
바야흐로 올해는 ‘선거의 해’다. 3년마다 실시되는 뉴질랜드 국회의원 총선거가 실시되기 때문이다. 하반기로 예정된 선거를 앞두고 연초부터 다양한 선거이슈가 불거져 나오면서, 각 정… 더보기

“‘고래싸움’ 과연 누가 이길까?”

댓글 0 | 조회 4,274 | 2014.01.30
▲ 시 셰퍼드 소속 봅 바커 호의 모습 남빙양에 기온이 올라가면서 고래잡이 시즌도 본격 도래하자 환경보호그룹인 ‘시 셰퍼드(Sea Shepherd)’와 일본 포경선단 사이에 또 한… 더보기

이민문호 넓혀 ‘규모의 경제’ 실현해야

댓글 0 | 조회 4,994 | 2014.01.29
지난해 인구 센서스 결과 뉴질랜드의 인구성장 속도가 느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가 경제규모를 확대하고 면적에 걸맞은 인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이민문호를 더욱 넓혀야 할… 더보기

2014년 뉴질랜드 경제전망 - 물가, 금리, 부동산, 환율, 주식

댓글 0 | 조회 7,138 | 2014.01.29
[물가] 올해도 물가안정 계속……총선, 부동산 공급부족에 따른 상승 압력 여전 부동산시장이 주춤하면서, 지난해 4/4/분기 평균 물가상승률이 겨우 0.1% 인상에 그친데 힘입어, … 더보기

어느 해보다 좋은 2014년 경제전망

댓글 0 | 조회 2,689 | 2014.01.14
갑오년(甲午年)의 해가 떠올랐다. 새해가 되면 우리는 언제나처럼 살림살이가 좀더 나아지길 희망하게 된다. 특히 올해는 모든 경제전문가들이 뉴질랜드 경제가 호황을 구가할 것이라는데 … 더보기

오래된 전통가옥에 등돌리는 키위들

댓글 0 | 조회 6,668 | 2014.01.14
▲ 휴양지로 유명한 아벨 타스만 지역의 해변 주택들 최근 들어 뉴질랜드 국민들이 선호하는 주택의 형태가 과거에 비해 상당히 빠른 추세로 변화하고 있는 모습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 …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3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2,750 | 2013.12.24
■ 교민 골퍼 리디아 고의 눈부신 활약 한국에서 태어나 6세 때 뉴질랜드로 이주한 리디아 고(16세·한국 이름 고보경)가 연중 각종 골프대회에서 우승하며 커다란 주목을 받았다. 2… 더보기

연말연시 비지니스 접대비의 세금처리

댓글 0 | 조회 4,636 | 2013.12.24
접대비의 비용처리 - 증빙서류 갖추고 ‘업무관련성’ 입증해야 언제부턴가 세월이 가는 것을 신문이나 TV속의 요란한 바겐세일 광고에서 처음 느끼게 됐다. 올해도 쇼핑센터에서 연신 울… 더보기

희귀 동식물의 보고를 지켜라

댓글 0 | 조회 3,951 | 2013.12.24
▲ 살아 있는 화석으로 불리는 투아타라 도마뱀 지난 12월 11일(수) 크라이스트처치 지방법원에서는 다소 이색적인 재판이 열려 호주 출신의 한 남성에게 1만1천 달러라는 거액의 벌… 더보기

당신이 편안한 노년을 보내려면

댓글 0 | 조회 4,552 | 2013.12.11
많은 한국인 이민 1세대가 이제 은퇴 시기를 맞고 있다. 1990년대 초반 일반이민을 통해 뉴질랜드에 둥지를 틀었던 40대 전후의 교민들이 이제 60대에 진입했거나 60대를 코앞에… 더보기

푸른 초원을 날아다니는 무인항공기

댓글 0 | 조회 5,670 | 2013.12.11
▲ 뉴질랜드에서 연구에 사용될 장비와 유사한 드론의 모습 무서운 전쟁무기로 등장한 드론 요즘 공상과학 영화, 그 중에서도 전쟁영화라면 반드시 등장하는 무기가 있다. 바로 ‘드론(D… 더보기

달라진 부동산 매매계약서… GST관련규정 변경

댓글 0 | 조회 4,724 | 2013.12.10
달라진 부동산 매매계약서… GST관련규정 변경 오클랜드 변호사 협회(ADLS)와 부동산 중개사 협회(REINZ)가 공동으로 발행하는 부동산 매매계약서(Agreement of Sal… 더보기

바닷속으로 사라진 프로펠러

댓글 0 | 조회 2,391 | 2013.11.27
▲ 아라테레의 모습, 인터아일랜더 홈페이지 발췌 뉴질랜드의 남섬과 북섬을 오가는 물류수송에 비상이 걸렸다. 남북섬을 연결해주는 ‘인터아일랜더(Interislander)&… 더보기

오클랜드에 부는 아파트 붐

댓글 0 | 조회 5,509 | 2013.11.26
집값 상승을 진정시키기 위한 주택담보대출 제한 조치가 시행된지 거의 두 달이 지나가고 있다. 이 조치의 효과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건설업계는 대출제한 이후 진행 예정이었던 … 더보기

악플러에 강력한 경고... 관련법안 연내 국회통과 예상

댓글 0 | 조회 3,660 | 2013.11.26
악플러에 강력한 경고... 관련법안 연내 국회통과 예상 웹사이트 게시판에 순진하게 댓글을 달았다가, 평생 듣도 보도 못한 모욕을 당한 후, 인터넷 댓글이라면 몸서리치는 댓글 기피자… 더보기

밀포드 사운드 “모노레일 타고 가는 날이 올까?”

댓글 0 | 조회 3,016 | 2013.11.13
세계적으로 알려진 뉴질랜드의 대표 관광지인 밀포드 사운드(Milford Sound)까지 모노레일을 타고 가는 날이 과연 올까? 지난 몇 년 동안 밀포드 사운드 행 모노레일 설치를 … 더보기

빚의 도시

댓글 0 | 조회 1,940 | 2013.11.12
2010년 11월 통합 오클랜드 카운슬이 출범된 이후 부채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3년 동안 늘어난 부채 규모는 오클랜드 카운슬이 매일 평균 250만달러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