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김지향
안호석
송하연
이정현
크리스티나 리
배태현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유영준
이현숙
김영안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Mina Yang
김철환
Jessica Phuang
신지수

[포토스케치] 새벽맞이 은하수

마리리 0 464 2020.02.14 18:07

e9514f9ec06063eca8d747e25cb0ee00_1581656
 

▲ St Cathbert's Church  CollingWood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2020총선공약 - 세금감면

댓글 0 | 조회 24 | 7분전
알려져 있듯이, 올해는 총선의 해로 9월19일에 국회의원 선거일정이 잡혀있다. 앞으로 언론을 통해 정당에서 분야별 정책 및 공약들이 직간접적으로 소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호에는 … 더보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2편

댓글 0 | 조회 6 | 10분전
강자와 약자 그리고 빛나는 용기勇氣세상의 수많은 범죄들 중 상당수는 남자들이 저지른다. 그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당장 요즘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하는 자극적이고도 끔찍한 뉴스들, 인간… 더보기

저녁의 노래

댓글 0 | 조회 13 | 14분전
시인: 이 상국나는 저녁이 좋다깃털처럼 부드러운 어스름을 앞세우고어둠은 갯가의 조수처럼 밀려오기도 하고어떤 날은 딸네 집 갔다 오는 친정아버지처럼뒷짐을 지고 오기도 하는데나는 그 … 더보기

Euro Restaurant & Bar

댓글 0 | 조회 52 | 53분전
Euro Restaurant & Bar 레스토랑은 오클랜드 시티에 자리 잡고 있는 서양식 레스토랑이다. 뉴질랜드의 다양한 해산물과 육류 재로로 신선한 요리를 경험 할 수 있… 더보기

구조조정으로 인한 정리해고

댓글 0 | 조회 477 | 3시간전
시험 근로기간 조항이 적용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뉴질랜드에서 고용주가 피고용인을 합법적으로 해고하는 것은 매우 까다롭습니다. 하지만 예외적인 경우가 있으니 바로 구조조정으로 인해 … 더보기

'Tall Poppy Syndrome’ 과 ‘튀지말고 중간만 가라’

댓글 0 | 조회 102 | 3시간전
2019년 올해의 뉴질랜드 체육인 (NZ sportsman of the year 2019)으로 선정된 종합격투기 (UFC) 미들급챔피언 이스라엘 아데산야 (Israel Adesan… 더보기

바이러스 질병의 감염과 동포에 대하여

댓글 0 | 조회 374 | 3시간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우한(武漢) 폐렴’에 대한 공포가 플라스틱 미세 입자처럼 세계로 퍼져나간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국제적인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는 20… 더보기

우한폐렴에도 불구, 증권시장 上終價

댓글 0 | 조회 168 | 5시간전
세계각국, 금리 더 내리고 돈 많이 풀 기세인데 돈이 갈 곳이 없다.무궁화펀드 주식 금년들어 5.3% 상승“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가뭄) 혹 메뚜기들에게 토… 더보기

실패의 중요성

댓글 0 | 조회 68 | 5시간전
▲ 2019년 세계 로봇올림피아드 대회 (International Robot Olympiad 2019)에 참가한뉴질랜드 국가대표 학생들​2020년이 시작되고도 벌써 두 달이 지났다… 더보기

순수함과 모자람

댓글 0 | 조회 65 | 6시간전
언제인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1원짜리 동전이 있던 시절이니 내가 진짜 어렸을것임에 틀림이 없다. (얼결에 내 년식을 공개하는건 아닌지 모르겠네 ㅋㅋ)Why girl 이었던 … 더보기

침묵의 방

댓글 0 | 조회 191 | 22시간전
일주일에 한번만 가는 학교이지만 나도 어엿한 학생임엔 틀림이 없다. 무지개 경로 대학생.연말 방학이 길어 몸이 비틀리는데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가 빠르게 뉴질랜드까지 위협을 … 더보기

이방인에서 또 다시 이방인으로

댓글 0 | 조회 740 | 22시간전
“뉴질랜드 학교는 시험이라는 게 없어.”엄마의 이 한 마디였다. 내성적이라 변화를 싫어하고 무서워하는 내가 순순히 엄마를 따라 뉴질랜드 이민길에 올랐던 이유는. 내가 초등학교를 졸… 더보기

러브핸들(웬수핸들?)

댓글 0 | 조회 241 | 22시간전
■ 쏙쏙 빼고 복근 만드는 방법제가 요가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건, 아이를 낳은 후부터였어요. 조금만 아이를 안고 있어도 손목, 허리 아프지 않은 곳이 없었고 특히 목에서 어깨까지 … 더보기

빛은 유리문을 통과 한다

댓글 0 | 조회 205 | 2020.02.25
2월 12일, 지난 주 수요일에 이벤트 시네마스에 가서 세 모녀가 함께 영화 ‘기생충’을 봤다.오스카 상 수상을 한 ‘기생충’이 인구 몇 안 되는 작은 도시인 파미까지 필름을 공급… 더보기

브라우저와 유투브

댓글 0 | 조회 123 | 2020.02.25
브라우저로 웹페이지를 보려면 HTTP(Hyper Text Transfer Protocol)나 HTTPS(~ Secure)로 시작하는 주소(URL)를 입력해야 한다. 웹 페이지는 하… 더보기

내 마음의 라디오에서 울려 퍼진 우주의 웃음소리 3

댓글 0 | 조회 54 | 2020.02.25
우주의 미소는 염화시중의 미소랍니다.기분 나쁜 것과 기분 좋은 것의 딱 중간에서 약간 웃고 있는 거죠. 바로 그 상태에서 채널링도 가능한 겁니다. 모두 파장을 낮추는 훈련을 부단히… 더보기

이웃 1 - 베리

댓글 0 | 조회 165 | 2020.02.25
■ 이 한옥앞마당이 어둠침침하다. 담장 가운데에 우뚝 선 나무가 무성히 자라 아름드리가 되더니 시야를 가리고 전선줄까지 침범한다. 계절을 모르는 상록수다. 뼛속까지 시린 가을 끝,… 더보기

눈이 자주 피로하신가요?

댓글 0 | 조회 482 | 2020.02.25
눈이 침침하고 아프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컴퓨터를 매일 대하는 직장인은 물론이고 하루 종일 책과 씨름해야 하는 수험생 눈의 피로는 두말할 나위 없을 정도이다. 심하면… 더보기

발목염좌

댓글 0 | 조회 381 | 2020.02.21
접질린 발목? 찜질로 해결 되나요?내리막길을 빠르게 뛰거나 속보로 내려갈 때,발 움직임이 많은 운동을 하거나하이힐을 신고 보행할 때 등 일상생활에서 우리는 쉽게 발목을 접질리게 된… 더보기

토모테라피(TomoTherapy)

댓글 0 | 조회 149 | 2020.02.21
우리나라에서 전립선암(前立腺癌)은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10년 전 대비 50대는 55%, 60대는 37%, 70대는 24%, 80대는 14%가 증가했다. 전립선암은 일반암과 달리 다… 더보기

[포토 스케치] 희망을 여는 순간

댓글 0 | 조회 165 | 2020.02.20
▲ 희망을 여는 순간The Pinacles Coromandel

Chuffed Cafe

댓글 0 | 조회 448 | 2020.02.17
Chuffed Cafe 레스토랑은 오클랜드 시티에 자리 잡고 있는 서양식 레스토랑이다. 뉴질랜드의 다양한 카페의 신선한 요리를 경험 할 수 있다. 커리 음료 부터 식사 까지 다양한… 더보기
Now

현재 [포토스케치] 새벽맞이 은하수

댓글 0 | 조회 465 | 2020.02.14
▲ St Cathbert's Church CollingWood

2020년 첫 오클랜드 경찰서 주최 ECL 미팅가져

댓글 0 | 조회 497 | 2020.02.13
2월 13일 Albert에 위치한 Mt Albert Senior Citizen Hall에서 오클랜드 경찰서 주최 2020년 첫 ECL(Ethnic Community Leaders)… 더보기

작지만 강한 나라 - 덴마크

댓글 0 | 조회 619 | 2020.02.12
북극권에서 세상을 바라보다(3)우리는 약소국(弱小國)이라는 호칭에 익숙하다. 우리민족은 주변 강대국에게 둘러싸여 오랜 세월 주변국들의 침략과 수탈에 시달려 왔고 종국에는 일본에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