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봄은 아니다만

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이현숙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변상호경관
김지향
안호석
송하연
이정현
월드비전
김성국
김경훈
크리스티나 리
김수동
배태현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한 얼
Jane Jo
박승욱경관
Neil PIMENTA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조석증
CruisePro
봉원곤
Jessica Phuang
신지수
임종선

늘 봄은 아니다만

0 개 371 김지향

어느덧 벚꽃들도 다 지고, 훈훈한 바람이 목에 둘렀던 목도리를 훌훌 벗어 던지게 했다. 

 

길게 느껴졌었던 겨울도 꽃샘추위의 심술바람까지도 따스한 온기에 묻혀 버렸으니, 완연한 봄날임이 틀림없다. 가벼운 스트레칭과 한 시간의 산책이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회복 된 몸만큼이나 즐거운 마음으로 봄의 향연을 소박하게 즐기고 있다.

 

0ace2453efe007a546ffbc314fa5ba8b_1573610534_3315.jpg
 

봄날인 지금 이 순간 나는 새로운 희망 속에 내 안과 밖의 세계를 천천히 들여다보는 여유를 가져 본다. 늘 봄의 순간인 ‘카르페디엠’이란 별은 잡는 순간 놓치기를 반복하지만, 그 별을 쳐다보면서 갈 수 있기에 가는 길이 즐거울 수밖에.

 

이래저래 “봄”은 감사한 일이다.

 

얼마 전에 2019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들에 대한 기사를 보았다. 기사 내용을 간략하게 정리해 본다면.

 

『수상자들은 뒤플로, 바네르지, 크레이머 박사들이며, 빈곤퇴치를 연구한 학자들이다. 

뒤플로와 바네르지는 공동 저자로 부부의 연을 맺고 있는 미국의 학자들로서, 15년 동안 40개가 넘는 나라들을 누비며 가난의 현장을 목격하면서 실험을 하여, 기존의 “게으름과 어리석음, 무능이 빈곤을 부른다.”는 일반의 통념을 과감히 뒤엎고 가난한 사람이 더 합리적임을 주장했다. 

 

무상 원조를 주장하는 좌파 학자와 ‘퍼주기 식 복지’를 배격하는 우파 학자의 관점 모두를 비판하면서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헌신적 조건과 그들의 요구를 깊이 들여다보는 공감이 필요하며 제도를 설계할 때도 배려심을 밑바탕에 깔고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크레이머 교수는 화려한 첨단 기술에 바탕을 둔 제품일수록 작은 공정 하나의 결함으로 생산과정 전체가 파괴되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분석했다. 생산성만을 최우선 가치로 삼으며 인간의 노동을 부차적인 것으로 만드는 ‘자동화의 민낯’에 통렬한 비판을 한 것이다.

 

개도국이 경제발전을 이끌려면 무작정 선진국의 기술개발 현황만을 추격하는 대신 냉철하고 똑똑한 인적 자본을 길러내는 데 우선 집중해야 한다는 조언과 더불어 “충분한 인구는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주장하여 세계 경제학계에 신선한 화두를 던진 업적을 이뤄냈다.』

 

이 기사를 보면서 나는 크게 공감했다.  

 

평범했던 내 삶 속에서도 가난을 등에 짊어지고 다녔는데, 결혼 이후 한 번도 융자에서 벗어나 보지 못했고, 지금 역시 융자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하지만 융자란 제도 덕분에 주거를 비롯해 꼭 해결해야할 일들을 해결해 나갈 수 있었다. 

 

융자라는 짐이 가벼운 것은 아니지만 가족의 행복을 위한 짐이라면 충분히 질만도 하다. 지금 사는 우리 집만 해도 나에겐 과분한 집이다. 언어의 장벽이 큰 외국생활을 하면서 나름대로 이런 일 저런 일 시도를 해보았지만, 쉬운 일은 하나도 없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뉴질랜드에 와서 내가 시도한 일들은 거의 실패였다. 많은 융자를 얻어서 산 우리 집도 마찬가지였다.

 

13년 전에 방 5개에 화장실 3개인 신축한 지 3년이 된 집. 어렸을 적 꿈이었던 언덕 위의 이층집을 하숙을 치려는 목적으로 샀지만, 집을 산 지 얼마 안 되어 한국 유학생들이 기하급수적으로 줄어들고 있었다. 

 

그 시기를 견뎌내느라 마음과 몸 고생을 하던 중에 집을 팔려고 시도를 했지만, 팔릴 듯 팔리지 않으면서 일 년이란 세월을 보내야만 했다. 결국 파는 것을 포기하고 아이들과 함께 힘을 합쳐서 이겨내기로 마음을 먹었다.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항상 마음 한구석에 도사리고 있었지만, 갈 데 까지 다 가고 나니까 두려움이 아예 싹 사라졌다. 

 

그 이후로 조금씩 집안이 풀려 나갔는데, 성인이 된 아이들의 힘이 컸다. 완벽한 영어로 세상에 뛰어들어 부모를 도우니, 그간의 고생은 오히려 복으로 돌아왔다. 팔지 않은 집 역시 복덩이로 바뀌었다. 그 집이 우리 부부의 노후를 도와줄 후원자가 되었으니까.

 

에어비앤비(airbnb)를 운영한지 일 년 반이 되었는데, 손님이 끊이질 않는다. 손님들의 사연은 가지가지로 많다. 결혼식이나 장례식에 참여하는 사람들, 병문안을 하러 온 사람들, 여행하는 국내인들과 외국인들, 대학의 학부모들, 강연을 하러 온 교수들, 마나와투 행사 참여자들.......이 짧게는 하루 길게는 몇 달을 지내면서 그들의 삶을 보여 준다.

 

여행 목적 중의 하나가 다른 환경 속의 사람들을 만나보면서 나 자신을 성찰하는 것인데, 우리 부부는 집에서 여행을 하고 있는 거와 같으니, 이 또한 복 중의 복이 아니겠는가?

 

나눔의 마인드가 이런 새로운 업종을 태어나게 하였으며 그 업종에 참여한 우리는 보다 안정적인 노후를 계획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올해의 노벨경제학상에 대한 기사를 보면서 인류의 의식이 성큼 뛰어 올라가 있음을 인식했다. 한국의 촛불집회 역시 높은 국민들의 의식을 보여 준다. 이렇듯 멋진 세상에 우리가 살고 있는데, 위험하기 짝이 없는 경제전쟁을 즐기는 지도자들은 각성이 필요하지 않을까? 

 

1%가 99%를 지배하는 시대는 점점 힘을 잃어가고 있다. 나의 행복을 위해 남을 불행하게 만드는 생각 대신 배려하는 마음을 키워나가야 한다. 이렇게 우리가 남에 대한 배려심을 가지고 살아간다면, 우리 모두에게 행복한 세상이 펼쳐질 것이다.

 

늘 봄은 아니다만, 그 언젠가 그럴 날이 오기를 바라면서 바라보기를 게을리 하지 말아야겠다는 다짐을 해본다. 감사하고 사랑한다. 

 

0ace2453efe007a546ffbc314fa5ba8b_1573610643_9212.jpg
 

무릎 통증, 집에서도 해결할 수 있다

댓글 0 | 조회 365 | 7일전
퇴행성 관절염 및 골반교정에 좋은 요가자주 무릎이 아프거나 자주 엉덩이 혹은 허리에 통증이 있으시다면 이번 칼럼을 처음부터 끝까지 꼼꼼히 읽어 주세요!안녕하세요.… 더보기

코로나 재확산 진행중

댓글 0 | 조회 850 | 7일전
글로벌 증시(證市)는 코로나 재확산 여부가 가장 큰 변수이다. 최근 미국은 적절한 계획 없이 경제활동 재개에 나서면서 9개 주(州)에서 일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더보기

파트너쉽 정보 무료 대방출

댓글 0 | 조회 1,548 | 2020.06.24
20년 넘는 세월을 오로지 이민 및 유학 컨설팅에 올인해 온 뉴질랜드 공인 이민법무사라지만, 요즘처럼 앞길이 구만리 같기는 처음인 듯 합니다. 코로나19 이전만 … 더보기

세무정보의 이해와 활용

댓글 0 | 조회 556 | 2020.06.24
세무칼럼 등 다양한 경로에 의해 세무정보를 접할 기회가 많다. 그렇지만, 이런 세무정보를 어떻게 이해하고 활용하는지에 대해서는 독자간에 시각차가 다소 있는 듯하다… 더보기

거울아 거울아, 이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더냐?

댓글 0 | 조회 204 | 2020.06.24
스마트폰의 편리에 빠져 버린 요즘이지만 널리 읽혀 온 고전 동화들은 디지털 시대에 맞게 여전히 우리 곁에 있다. 포근한 잠자리와 아늑한 조명, 그 아래 엄마가 읽… 더보기

오래된 집

댓글 0 | 조회 529 | 2020.06.24
시인 주 영국큰집 뒤안의 오래된 우물벼락 맞은 대추나무 옆밤에는 두런두런 도깨비들이 살았다할머니가 우물을 떠난 뒤에도유월 유두만 되면 도깨비들이머리를 풀고 머리를… 더보기

6월을 서성이게 하다. 축대 높은 뜨락

댓글 0 | 조회 211 | 2020.06.24
깎아지른 언덕바지 위에 어깨동무를 하듯 촘촘한 건물들. 아래서 올려다보면 아슬아슬해서 앗찔한 현깃증이 온다. 몇가닥 철주를 의지해서 공중에 천장처럼 매달린(?) … 더보기

가정 폭력 시리즈 - 분노의 피해자 1

댓글 0 | 조회 378 | 2020.06.24
많은 분들이 뉴스를 보며 알 듯이 코로나와 Lock down전후 쌓여가는 스트레스와 경제적 어려움 그리고 한정 된 공간에서의 가족간의 긴밀한 접촉으로 인해 가정폭… 더보기

아동노동은 현대판 노예제다

댓글 0 | 조회 195 | 2020.06.24
인도에서 태어난 아마르티아 센은, 엄청난 기근으로 수백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굶어 죽는 것을 실제로 목격했습니다. 이후, 경제학 분야에서 굶주림과 빈곤을 해결하… 더보기

도깨비와 바늘구멍

댓글 0 | 조회 256 | 2020.06.24
2011년에 딱 한 번의 단행본을 출판 했다. 블로그를 통해 인연을 엮어서 함께 이런저런 재미있는 작업을 몇 년간 함께 해왔던 대학 교수이자 ‘새바 크로스오버앙상… 더보기

공의 탄도

댓글 0 | 조회 196 | 2020.06.24
공의 출발 각도를 Launch Angle(vertical)이라고 하며, 공의 높이를 결정하는 것은 Attack Angle 과 Dynamic Loft 입니다.Att… 더보기

방귀쟁이 며느리 3편

댓글 0 | 조회 141 | 2020.06.24
건강을 위한 배출방귀는 음식물의 소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몸속의 가스를 외부로 방출하는 것을 말한다. 이것은 억눌러 몸속에 저장해서는 안 되고 몸 밖으로 배출되어야… 더보기

예루살렘의 아이히만

댓글 0 | 조회 358 | 2020.06.24
1960년 5월 11일.아르헨티나의 한 주택가에 눈매가 날카로운 청년들 7명이 서 있었습니다. 초조해보이는 모습들이 아마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는 듯 합니다. 시간… 더보기

무.조.건! 뱃살 빠지는 운동 공복에 하는 10분 복근루틴

댓글 0 | 조회 619 | 2020.06.24
뱃살 때문에, 특히 흔히들 똥배라고 불리는 툭 튀어나온 아랫배 때문에 고민이신 분들, 주목해주세요!!안녕하세요. 몬트리올 요가강사이자 유튜버(YOGA SONG -… 더보기

디지털 헬스케어

댓글 0 | 조회 172 | 2020.06.24
▲ 뉴질랜드에서 연구중인 디지털 헬스케어 로봇들코로나19가 바꾼 세상 (2)뉴질랜드는 한 동안 신규 확진 환자도 없었고, 한 때 액티브 환자가 0이었기에 레벨 1… 더보기

직장 동료를 존중해서 항상 영어를 사용하기 바랍니다

댓글 0 | 조회 2,171 | 2020.06.23
지난 5월 27일 RNZ에 자극적인 기사가 올라왔다. 제목은 ‘English language-only sign at cafe taken down’으로, 번역하자면… 더보기

향수병

댓글 0 | 조회 584 | 2020.06.23
어쩌면 무척이나 당연한 얘기겠지만 난 늘 뉴질랜드에 대한 향수병을 달고 산다. 뉴질랜드에 관련된 것이 예능 프로그램 등의 방송에라도 나오면 반드시 본방을 챙겨보고… 더보기

황진이 선인과 대화를 시작하며 1

댓글 0 | 조회 126 | 2020.06.23
황진이 책을 내는 이유를 말씀 드리기 위해서 제가 명상학교 수선재 학생들과 나눈 대화의 일부를 소개합니다.요즘 제가 황진이 선인과 대화를 해요. 책을 쓰고 있기 … 더보기

가족 일원의 고용관계

댓글 0 | 조회 722 | 2020.06.23
주위를 보면 어렵지 않게 가족끼리 사업체를 운영하는 경우를 볼 수 있습니다. 자녀들이 부모님 대신 가게를 맡아주는 경우 또는 연로하신 부모님이 대신 자녀의 가게를… 더보기

서영이

댓글 0 | 조회 432 | 2020.06.23
내 일생에는 두 여성이 있다. 하나는 나의 엄마고 하나는 서영이다. 서영이는 나의 엄마가 하느님께 부탁하여 내게 보내주신 귀한 선물이다. 서영이는 나의 딸이요, … 더보기

해바라기

댓글 0 | 조회 162 | 2020.06.23
갈보리십자가교회 김성국할머니 이 해바라기 꽃 한 개만 파실 수 있어요팔긴 그냥 가져가우한 개면 되우네 한 개면 돼요뭐하려구 그까짓 한 개만외국에 있는 아들이 좋아… 더보기

NAVER, 나베르 아닝겨?

댓글 0 | 조회 274 | 2020.06.23
G2, 미국과 중국이 겨루고 있다. 무역적자가 큰 미국이 그 원인과 해소 방안을 곰곰이 생각해보니 중국에 답이 있다고 생각한 것 같다. 중국이 미국에 많은 물건을… 더보기

‘코로나19’ 로 무너진 생체리듬 찾기

댓글 0 | 조회 426 | 2020.06.20
건강한 생체리듬을 위해 규칙적인 생활패턴을 유지해야이번 주 휴람에서는 코로나 19로 인해 깨져버린 생체리듬에 대해 휴람 의료네트워크 H+양지병원 내분비내과 이해리… 더보기

비대면 원격진료

댓글 0 | 조회 600 | 2020.06.20
10년째 논란만 벌이던 원격의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태로 전격적으로 시행되었다. 현행 의료법(醫療法)은 의사가 환자를 ‘직접 진찰’ … 더보기

하루 한번, 왕초보도 따라할 수 있는 데일리 힐링요가

댓글 0 | 조회 417 | 2020.06.17
‘요가는 어렵다. 요가는 재미없고 지루하다. 요가는 나랑 안 맞는 것 같다.요가는 유연한 사람만 할 수 있다…’안녕하세요. 몬트리올 요가강사이자 유튜버(YOGA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