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김지향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임종선

꿈이 멎어 있는 곳

명사칼럼 0 113 2019.10.09 15:33

■ 유 승재 

 

“말 달리던 선구자, 지금은 어느 곳에 거친 꿈이 깊었나” 윤해영 작사 조두남 작곡의 선구자에 나오는 영감과 솟구치는 힘이 숨어 있는 멋 있는 구절이다.

 

우리나라 근대사의 특징 중 하나가 조선 말기인 19세기 중반에 들어서 국가체제를 개혁하여 선진 유럽의 Model을 본받아 우리나라(조선)를 근대화시키려는 시도, 즉‘개화(開化)의 몸부림이라 하겠다. 일본이 명치(明治)개혁(1850년대 이후)으로 봉건제도를 없애고 유럽식 국가 체제 위에 자본주의 경제를 도입하며, 교육확충, 군대조직, 과학발전 등 모든 면에 개혁을 감행해 부국강병(富國强兵)을 이루어 가는 모습은 당시 조선의 지도자들에게는 기회인 동시에 위기로 느껴졌을 것이다. 이런 변화를 기회로 생각한 일단의 조선 지도자들은 서구 유럽을 배우고 따라가 조선을 개혁하고 힘을 키워 세계의 흐름에 뒤지지 않겠다는 선각자로서의 꿈을 품었다.

 

역사 속에서 그들의 가치는 오늘 한국이 이룬 경제발전과 국력 신장의 화려함에 비하면 빛 바랜 몇 장의 낡은 흑백사진같이 되어 버렸지만 우리가 되 새겨야 할 것은 그들 선각자들이 근대화에 대한 꿈을 품고 이것을 실현하기 위해 생명을 건 모험과 활약을 했다는 것이다. 21세기의 풍요함과 평안을 노래하는 우리지만 19세기의 한 세기에 걸친 개화, 계몽, 개혁을 시도했던 선구자들의 거친 꿈을 앞으로도 시대에 맞게 이어나가야 할 것이다.

 

미국이 생겨난 동부지방의 고도(古都)인 Boston 북쪽에 인구 약 5만여명이 사는 Salem이라는 곳이 있다. 이 곳에 Peabody Museum of Salem이라는 박물관이 있는데 Asia와 태평양의 문물을 꽤 많이 소장한 특징 있는 곳이다. 언젠가 이곳에 가보게 되었다. 조선 말기에 우리나라의 개화를 꿈꾸고 몸소 실천했던 선각자 구당 유길준 (矩堂 兪吉濬 1856-1914)선생의 유품을 만나보기 위해서였다. 미리 연락은 했지만 박물관장의 매우 친절한 안내와 자상한 도움으로 많은 것을 볼 수 있었다. 유길준의 친필 편지들과 갓, 부채, 옷 가지 등 신변 품목 등이 있었다. 나는 박물관장의 배려로 편지를 복사했고 다른 품목들은 Camera에 담을 수 있었으며 지금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 

 

우선 그에게 영어와 Natural Science를 가르쳤던 E.S Morse박사와 주고 받은 친필편지가 매우 흥미로웠다. 거기에는 우리나라 첫 미국 유학생으로서의 생활, 자신의 학업, 세계여행 등에 걸친 얘기가 고스란히 기록되어 있었다. 그 중 특별한 것은 당시 조선 국내 정치상황으로 일본으로 망명하여 그 어렵고 고독한 정황을 쓴 편지이다. 그의 개화를 통한 조선 개혁의 꿈은 일본의 조선 침탈로 불가능하게 되었다. 이런 유품과 기록을 살피면서 유길준이 한 나라의 근대화를 위해 꾸던 그 거친 꿈이 피기도 전에 여기에 멎고 말았구나 하는 생각에 마음이 착잡했다.

 

유길준은 나이 25세에 첫 해외 여행을 한다. 정부의 일본 (근대화 현황)조사단의 한 사람으로 기선을 타고 일본에 갔다. 그는 후쿠자와 유끼치(福澤諭吉 1835-1901)가 세운 경응의숙(지금의 게이오(慶應)대학교)에 입학하므로 두 사람의 밀접한 관계가 시작했다. 

 

후쿠자와의 사상은 서양문물에 목마른 청년 유길준에게 한 방울의 물과 같았다. 후쿠자와는 일찍이 서양에서 공부를 해 일본의 근대화의 아버지로 더 없는 기여를 했다. 근대 헌법을 처음으로 만들고 산업과 경제발전의 기본 틀을 짜고 교육을 강화하고 징병제도를 실시하는 등, 서 유럽을 따라 일본을 군대국가로 탈바꿈하는 이론을 세우고 이를 숨가쁘게 적용한 선각자였다.

 

“일본은 Asia를 벗어나 유럽같이 되어야 한다”는 탈아입구론(脫亞入歐論)으로 국론을 이끈 지도자로서 청년 유길준에게 많은 암시를 주었을 것이다. 지금의 일본 일만엔권 지폐에 그의 얼굴이 찍혀있을 정도이다. 

 

유길준은 일본과 미국에서 유학을 한 후 서 유럽을 여행하며 사회 제도와 생활 관습 등을 기록한다. 한국의 Marco Polo라고 할 수 있겠다. 이런 보고 들은 것과 자신의 개화 사상을 묶어 서유견문록(西遊見聞錄 1895)이란 책으로 발간했다. 

 

2f4d94de9c768a2c7990be41ae49a1e0_1570588
 

이 책은 처음으로 한글과 한자를 본격적으로 섞어 쓴 우리 국문학사에서도 귀한 책이다. 그의 사회 각 부문에 많은 개혁정책을 제안했으며 스스로 상투를 자르고 단발을 하고 다녔고 두루마기의 긴 고름을 잘라 단추를 달기도 했다.

 

오늘 앞만 보고 뛰다시피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이들 선각자들은 점점 잊혀지고 빛 바래지고 있다. 어디 유길준 뿐이겠는가? 우리는 후손을 위해 무슨 꿈을 꾸며 오늘을 불 태우고 있는가…

 

• 유길준선생이 Morse교수에 보낸 편지 내용

 

(필자가 Peabody Museum에서 입수 보관중인 자료에서)

 

Byfield Sept 24th, 1884

Dear Prof Morse

 

I received your kind letter yesterday, and I am very glad, that, you are well and keeping your work on important essays and drawings.

I am really very sorry to be away from you, but cannot help it. for it is my duty to do so, then I must thank you for your kind management, in sending me to do such a nice school as this Dummer. And putting me under Mr.Perkins care. He and his wife are very kind to me, so that I feel happy and easy. Please give my kindest regards to your family and Mr. Brooks’ family and my Dear Mr. Fukuzawa. And believe me.  

 

Your sincere friend

You Keeljune

To Prof Edw. S. Morse

       큰사람  모수

       대인 毛遂

       Great man Morse

 

* 참고: 유길준 선생은 유승재님(오클랜드 한민족학교  BOT의장)의 종 증조부 (從  曾祖父)이시다.

* 출처 <다니면서! 만나면서! 느끼면서!>

 

■ 유 길준 선생 

 

2f4d94de9c768a2c7990be41ae49a1e0_157058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안면윤곽 수술

댓글 0 | 조회 370 | 2019.10.19
과도한 절제보다 개인별 특성 고려해야사람의 얼굴에서 이목구비뿐 아니라 얼굴형은 전체적인 이미지를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작고 갸름한 얼굴은 이목구비를 더욱 또렷하게 만들… 더보기

장어(長魚)

댓글 0 | 조회 416 | 2019.10.19
‘PTC 7080모임’의 9월 월례회를 양평 두물머리 맛집인 ‘운길산 장어’에서 열었다. 61년전인 1958년 11월 3일에 창립된 Pine Tree Club(PTC)에서 초창기에… 더보기

Digital Tax

댓글 0 | 조회 178 | 2019.10.14
이번호에서는 Digi-tax에 대해서 이야기 해 보고자 한다.첫번째 질문은, digital economy란 무슨 의미인가? 이를 잠시 살펴볼 필요가 있다. 사전적 의미로서 digi… 더보기

[포토 스케치] 집으로....

댓글 0 | 조회 170 | 2019.10.14
▲ 집으로....

Best Start (신생아 양육수당)

댓글 0 | 조회 969 | 2019.10.09
이번호에는 2018년 7월 1일 이후 출생자녀에 해당되는 신생아 양육수당 (이하 ‘Best Start’)에 대해 알아보겠다.뉴질랜드 영주권 혹은 시민권을 가지고 있는 부모는 신청이… 더보기

도 법 자 연 道 法 自 然

댓글 0 | 조회 175 | 2019.10.09
플라톤(BC 428-BC 347 ?)은『국가론(國家論)』에서 ‘이상국가란 철학자들이 국가를 통치하지 않는 한, 혹은 통치자가 철학을 공부해 국가를 다스리지 않는 한 실현되기 어려운… 더보기

알면서도 무시한 스트레스

댓글 0 | 조회 238 | 2019.10.09
모든 사람들 입에서 툭툭 튀어나오는 말인 “스트레스”는 언제부터 의학용어로 사용되는지가 궁금해 구글 검색을 해보았다. 구글의 여러 검색창에서 한결같이 스트레스는 ‘팽팽하게 죄다’ … 더보기

점심시간

댓글 0 | 조회 348 | 2019.10.09
오클랜드에 있는 대학의 국제 영어교실에는 여러나라에서 영어를 배우기 위해서 찾아 온 학생들로 법석인다. 중국 한국 일본에서 온 동양인이 주를 이루지만 스웨덴 루마니아 같은 유럽에서… 더보기
Now

현재 꿈이 멎어 있는 곳

댓글 0 | 조회 114 | 2019.10.09
■ 유 승재“말 달리던 선구자, 지금은 어느 곳에 거친 꿈이 깊었나” 윤해영 작사 조두남 작곡의 선구자에 나오는 영감과 솟구치는 힘이 숨어 있는 멋 있는 구절이다.우리나라 근대사의… 더보기

함께 해줘서 고마워 1

댓글 0 | 조회 90 | 2019.10.09
‘이제 괜찮아질 거야. 조금만, 조금만 더 시간이 지나면…’긴긴 밤들을 뜬 눈으로 새워가며 조금만 있으면 좋아질 거라고 스스로를 위로했다.1분 1초가 길고 더디게 지나갔다.누구에게… 더보기

네가 있음에 내가 있네

댓글 0 | 조회 95 | 2019.10.09
9월 20일부터 사흘 동안 파미에서 9회 NZ National Orchid Expo를 했다. 큰애와 함께 토요일인 21일에 행사장에 가서 전국 곳곳에서 상을 받은 양란들의 뽐내는 … 더보기

멍청이와 왕자들 9편

댓글 0 | 조회 43 | 2019.10.09
맏딸 그런데 나는?나는 어느 날 나이 사십도 훨씬 넘어서 내가 왜 그렇게 나 스스로에게 긍정적이어야 한다는 것, 내가 얼마나 복이 많으며 행복한 사람인지에 대해 끊임없이 최면을 걸… 더보기

공부의 왕도 6편 - 시험의 기술

댓글 0 | 조회 88 | 2019.10.09
이제 2019년도 10월 중순으로 접어들어 이제 본격적인 연말시험기간에 들어섰습니다. 하루하루 시간이 지날수록 우리의 아이들은 점점 다가오는 연말시험의 중압감을 피부로 느끼고 있을… 더보기

낙타는 십리밖에서도

댓글 0 | 조회 114 | 2019.10.09
시인 허 만하길이 끝나는 데서산이 시작한다고 그 등산가는 말했다길이 끝나는 데서사막이 시작한다고 랭보는 말했다그것을 증명이라도 하듯구겨진 지도처럼로슈 지방의 푸른 언덕에 대한향수를… 더보기

Huai Yang Restaurant

댓글 0 | 조회 420 | 2019.10.09
Huai Yang레스토랑은 도미니언 로드에 새로게 오픈, 화양 중국의 내륙지방인 화양이라는 도시의 전통음식을 뉴질랜드로 가져왔다. 최근 중국 음식들이 오클랜드 내에서 인기를 끌기 … 더보기

질의서, 어디까지 받아 봤니?

댓글 0 | 조회 541 | 2019.10.08
20년 넘게, 어쩌면 전 생애의 유일한 직업으로써 이민컨설팅을 택해온 저는, 동종 업계의 오래된 분들과 종종 식사나 미팅을 하며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누곤 합니다. 저희의 대화의 … 더보기

내 돈의 주인노릇을 하자

댓글 0 | 조회 358 | 2019.10.08
[블루칩 주식에 소액 분산투자하여 기회를 잡아야]원래 ‘내 돈’ 이란 없다.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떠나는 것이 나그네 인생길인데 창조주가 이 세상 사는 동안 나에게 관리하라고 맡… 더보기

달빛 소풍

댓글 0 | 조회 89 | 2019.10.08
■ 안 경덕나만의 달이 있다. 밤마다 휘영청 밝은 달이 숲속에서 뜬다. 이 달은 날씨가 흐려도 눈비가 와도 천연덕스럽게 뜬다. 일 년 삼백육십오일을 하루같이 노숙하면서도 눈부시게 … 더보기

허약아 2

댓글 0 | 조회 85 | 2019.10.08
★ 비위가 약하고 장이 허약한 허약아아이들에게 밥 한 끼를 먹일 때마다 한바탕 전쟁을 치르는 집이 있다. 요즘은 옛날과 달라서 군것질할 것도 많고 간식이나 각종 음료수도 풍족하다.… 더보기

혼자 사시는 할머니

댓글 0 | 조회 454 | 2019.10.08
봄인가 싶더니 다시 비가 몇일째 내리고 추운 날씨가 몇일째 이어 집니다.이제 봄이 겨울을 밀어내고 와주었으면 하는 날들이네요.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독감과 감기로 콜록 거리더니, 어… 더보기

전기공사 배당금 수령

댓글 0 | 조회 611 | 2019.10.08
Tenant에게 권리가 있는가?​안녕하세요. 주택관리하는 코끼리 아줌마 제인입니다.한국으로 치면 전기공사에 해당하는 Vetor가 일년에 한번전기어카운드 홀더들에게 지급하는 배당금 … 더보기

봄에 바람이 부는 이유

댓글 0 | 조회 220 | 2019.10.08
고혈압으로 평생 약을 드시던 어머니가 쓰러지신 이후로 하루도 병상의 어머니를 떠올리지 않고 보낸 적은 없다.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 마냥 마누카의 하얀 꽃이 바람에 흩날리는 텃밭에 … 더보기

10월 둘째주 주간조황

댓글 0 | 조회 186 | 2019.10.08
모든 낚시꾼들이 기지개를 펴는 10월입니다. 날씨도 좋아지고 수온도 올라가서 고기들이 놀기에도 좋습니다.텃밭에만 봄이 오는 것이 아니라 바다에도 봄날이 왔습니다. 지난 겨울 바다수… 더보기

NIC와 DNS

댓글 0 | 조회 122 | 2019.10.08
도메인(domain)은 영토, 영역, 세력 범위 등을 이르는 말이다. 어떤 연구 분야나 그 권리를 지칭할 때도 도메인이란 말을 쓴다. 최근에는 인터넷 웹 페이지의 이름(소유권)을 … 더보기

콜레스테롤(Cholesterol)의 날

댓글 0 | 조회 591 | 2019.10.05
당신의 콜레스테롤(cholesterol) 수치(數値)를 아십니까? 대개 자신의 혈압(血壓)과 혈당(血糖) 수치는 알면서도 콜레스테롤 수치는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자기 자신의 콜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