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오즈커리어
여디디야

영주권/시민권자와의 파트너쉽 워크비자법 특강

정동희 0 1,580 2019.05.15 10:25

이민1세대들의 자녀들인 1,5세대, 그리고 이어지는 2,3세대들과 비영주권자 사이의 결혼이나 사실혼을 통한 워크비자와 영주권 취득은 20년 넘게 이민컨설팅을 제공해 온 저에게는 참으로 중요한 영역 중 하나입니다. 물론 이와는 별개로 각종 비영주권 비자 소지자와의 파트너쉽을 통한 비자 신청 컨설팅도 저의 업무 중 무척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지요. 그간의 칼럼을 통해 안내해온 내용 이외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영주권/시민권자와의 파트너쉽 워크비자, 이제 한발자국 더 들어가 봅니다.  

 

b94e689254b8e5037e95a0e1e4addfda_1557872
 

문 : 영주권 혹은 시민권자와의 파트너쉽을 통한 워크비자를 준비중에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어떤 자격요건을 갖추어야 하죠?

답 : 아래의 몇가지 사항들을 만족시켜야만 합니다. 이에 따른 디테일은 각 항목별로 더 체크해야만 하지요. 

 

 Partners (see E4.1.20) of New Zealand citizens or residence class visa holders may be granted a work visa provided that:

 a. they are living together in a genuine and stable relationship (see E4.5.25, E4.5.30 and E4.5.5); and

 b. the New Zealand partner intends to be in New Zealand for the same period of time applied for by the applicant; and

   i. complies with the minimum requirements for recognition of partnerships (see E4.5.15 and F2.15); and

   ii. meets the character requirements for partners supporting‘partnership-based temporary entry applications’set out at E7.45; and

   iii. is an eligible partner under residence family category instructions (see F2.10.10).

 

첫번째는, 진실되고 안정적인 관계인 상태에서의 동거입니다. 그리고 뉴질랜드 영주권 또는 시민권자가 신청자의 예정 체류 기간 동안 뉴질랜드에서 동거를 이어 나가는 동시에 파트너쉽의 인정을 위한 최소 필수요건 사항들을 만족시켜야 하지요. 뉴질랜드 파트너의 신원 사항(범죄 등의 기록)에 대한 것도 심사대상이 되며 파트너쉽 영주권법에도 저촉되지 아니하는 요건을 지니고 있어야만 파트너로서의 자격이 됩니다. 

 

문 : 뉴질랜드 파트너를 통한 워크비자는 얼마나 나오는 거에요? 사람들마다 다 말이 틀려요 ㅠㅠ

답 : 기본적인 룰은 다음과 같아요.

 

 The duration of any visa granted under these instructions is dependent on the time spent living together in a partnership but must not exceed 24 months from:

 i. the date the first partnership visa was granted if it was granted onshore; or 

 ii. the first date of arrival if the partnership visa was granted offshore.

 

동거기간에 따라 비자의 유효기간이 달라지는데요. 보통은, 토탈 24개월이 넘지는 않습니다. 24개월의 기준일은 비자승인 당시에 신청자의 체류국이 뉴질랜드이냐 아니냐에 따라 조금 다릅니다. 국내 체류시엔 파트너쉽 워크비자가 최초에 승인된 날을 기준으로 하며 해외 체류시 발급될 때엔 뉴질랜드 최초 입국일 기준입니다. 

 

문 : 동거기간에 따라 달라지는 비자유효기간이라면…..12개월이상 동거해 왔는데요. 이것이 중요한가요?

답 : 그렇습니다. 아래의 법조항에서 보듯, 2년의 비자가 승인되는 데에 결정적인 기여를 하는 것이 만 12개월 동거기간이랍니다. 

 

 If the couple has lived together in a partnership for 12 months or more at the time the application is assessed, a work visa may be granted for the length of the couple’s intended stay, up to a maximum of 24 months.​

 

 

문 : 동거기간이 만 12개월이 되지 아니합니다. 어쩌지요? 

답 : 사실혼을 증명하는 여타 서류들과 더불어 동거기간 역시 중요합니다. 

 

  If the couple has lived together in a partnership for less than 12 months at the time the application is assessed, then the first visa granted under these instructions must not exceed 12 months’duration. Further visas may be granted upon application for up to a maximum of 24 months from the date the first partnership visa was granted or the first date of arrival if the partnership visa was granted offshore if: 

  i. during the validity of the first visa an application for a residence class visa under Partnership Category is made and the principal applicant wishes to remain in New Zealand pending a decision on their application; or

  ii. the couple wish to spend more time in New Zealand and an immigration officer is satisfied they are still living together in a genuine and stable partnership.

 

만 12개월 미만의 동거기간인 경우, 워크비자 역시 12개월을 넘지 아니합니다. 그 이후로는 기존에 설명했던 법조항대로 가구요. 이때 참조하는 사항들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 첫 비자 기간 동안 파트너쉽 영주권 카테고리를 통한 영주권 신청서가 이민부에 접수되었는가와 그 결과를 기다리기 위하여 뉴질랜드에 지속적으로 체류하고자 하는 지 여부와

. 귀하 커플이 진실되고 안정된 파트너쉽을 지속하면서 동거하고 있는지를 이민관이 만족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뉴질랜드) 체류 기간이 필요한지 여부 

 

문 : 뉴질랜드 파트너(영주권자나 시민권자를 뉴질랜드 파트너라고 정의함)는 어떻게 해야만 파트너로서 “eligible” 할 수가 있지요?

답 : 크게 2가지를 충족시켜야 합니다.

 

  a. When determining the eligibility of the New Zealand partner to support a work visa application, immigration officers must consider whether the partner will be eligible to support a partnership-based residence class visa application (see F2.10.10) within 12 months of the grant of the visa. 

  b. If the New Zealand partner would not be eligible to support a residence class visa application under Partnership Category within 12 months of the grant of the visa, the application for the work visa may be declined.

 

 

첫째. 신청자의 비자승인일로부터 12개월 이내에 뉴질랜드 파트너가 신청자의 파트너쉽 카테고리를 통한 영주권 신청을 서포트할 자격을 갖추었어야 하며,

 

둘째. 뉴질랜드 파트너가 위의 첫번째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워크비자 신청 자체도 기각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문 : 기본적인 증명 자료에는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답 : 다음의 이민법 조항을 참조하십시오.

 

  Immigration officers must sight evidence of the following:

  a. the supporting partner’s New Zealand citizenship or New Zealand residence status; and

  b. the applicant’s relationship with their New Zealand partner; and

  c. that the applicant and their New Zealand partner are living together in a genuine and stable partnership at the time the application is made (see F2.20); and

  d. the Form for Partners Supporting Partnership-Based Temporary Entry Applications (INZ 1146) completed by the New Zealand partner; and

  e. that the applicant and their New Zealand partner are intending to live in New Zealand for the same period of time. 

 

뉴질랜드 파트너의 영주권이나 시민권에 대한 증거가 필요하며, 두 사람의 진실되고 안정적인 파트너쉽 관계를 입증하는 증거들, 이민부의 서식 중 하나인 INZ1146을 제출해야 하고 두 사람이 향후 뉴질랜드에서 함께 체류하고자 하는 의도에 대한 증거자료가 요구됩니다. 

 

문 : 저희가 생각하기로는 둘이서 12개월 이상을 살았다고 하지만, 이민관이 납득하지 못하거나 받아들이지 않는 경우에 파트너쉽 워크비자는 어떻게 되는 것인가요? 

답 : 지난 21년간 이민컨설팅을 제공해 오면서 이러한 경우를 종종 마주한 경험이 있습니다. 이럴 때는 역시, 다음과 같은 관련 이민법조항을 세심하게 검토하게 되지요.

 

  a. If an immigration officer has deferred a final decision, on a non-principal applicant partner included in a residence application, because the partnership with the principal applicant is genuine and stable but less than the 12 months required (see R2.1.15.5(b)), then:

  i. provided the principal applicant is granted a residence class visa, and

  ii. an application for a work visa is made by the non-principal applicant partner for the purpose of continuing to live together with the principal applicant partner,

a work visa may be granted to the non-principal applicant for a period sufficient to enable the qualifying period to be met and any further assessment of their residence application to be completed.

 

▲ 위의 정보는 이민법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필자 개인의 견해와 해석을 밝힌 것이므로, 실제적용에 있어서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필자는 이 글의 실제 적용에 대해서는 아무런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근감소증(筋減少症)

댓글 0 | 조회 184 | 2019.08.24
근감소증이란 나이가 들면서 체내 근육량이 감소하는 현상을 말한다. 나이가 들면 누구나 근육량이 줄어들지만, 근육 감소가 정상범위를 넘으면 신체활동이 떨어져 삶의 질 하락과 낙상, … 더보기

[포토 스케치] 회오리

댓글 0 | 조회 260 | 2019.08.22
회오리▲ Tasman Valley

경찰 신고 번호 111? 105? *555?

댓글 0 | 조회 660 | 2019.08.15
저번 시간에는 111 경찰 신고 팁을 준비하였습니다.이번 시간에는 뉴질랜드 경찰 신고 번호에 대해 설명 하고자 합니다.뉴질랜드 경찰 신고 번호는 크게 세가지로 나누어 집니다. 11… 더보기

평일 오후 세시의 승인

댓글 0 | 조회 843 | 2019.08.14
이성 간의 사랑에 대한 이야기 중에 “아아, 사랑이 이리도 빨리 식더냐” 라는 말이 있지만, 20년 넘는 이민컨설팅 경력에도 불구하고 언제 들어도 마음이 설레는 단어는 너무도 당연… 더보기

어떠세요?, 괜찮으세요?

댓글 0 | 조회 303 | 2019.08.14
우리는 살면서 정해놓은 시간에 혹은 불현듯 갑자기 하고 있는 일을 잘하고 있는지 혹은 몸이나 사용하고 있는 자동차를 포함한 여러 물건들에 무슨 문제는 없는지를 확인해보고 싶을 때가… 더보기

Home Office 경비 - 1

댓글 0 | 조회 327 | 2019.08.14
알려져 있듯이 가정집의 일부를 사업용도로 사용한다면, 집관련 비용의 일부를 사업경비로써 클레임이 가능하다. 최근 발표된 IRD자료에서는 새로운 Home Office 경비 계산방법인… 더보기

오래써도 멋있는 가구의 비밀

댓글 0 | 조회 387 | 2019.08.14
오래전 한 독일 친구의 할머니가 돌아가시면서 집안대대로 내려오던 고가구의 일부가 이 친구에게 유산으로 딸려왔다.독일에서 뉴질랜드까지 이 가구들을 옮겨오는 쉬핑비용에 보험료만 해도 … 더보기

조물주 이야기 2

댓글 0 | 조회 119 | 2019.08.14
이건 너무 심심한 걸.좀더 재미있는 녀석들이 뭐 없을까?조물주는 머릿속으로 생각해 낼 수 있는 온갖 다양한 모습의 생명체들을 끝도 없이 상상하기 시작했어.이것들이 모두 난쟁이 녹색… 더보기

유학후 이민과정을 가장 저렴하게 공부하는 방법

댓글 0 | 조회 360 | 2019.08.14
뉴질랜드에서 유학을 하게 되면 유학후 대부분의 경우 한국으로 돌아가는 형태를 취했는데 최근에 들어서는 처음부터 정착하려고 유학을 시작합니다. 소위 유학후이민의 방법을 통해서 이곳에… 더보기

삼선짬뽕을 먹다가 문득

댓글 0 | 조회 287 | 2019.08.14
글쓴이: 오 민석​삼선짬뽕을 먹다가 문득 당신이 생각난다생각은 안 보이는 바다를 떠다니지 않는다가령 해 저무는 몽산포에기우뚱 정박해 있던 나룻배처럼 오거나애인이여, 쓴 소주로 당신… 더보기

공부의 왕도 3편

댓글 0 | 조회 90 | 2019.08.14
지난 1편과 2편에선 공부의 기술 가운데 가장 기초적인 정리의 기술을 첫번째로 말씀드렸고, 두번째로 관리의 기술 중 목표관리와 시간관리에 대해 말씀드렸습니다.시간관리의 영역에선 일… 더보기

클라우드는 무슨 구름?

댓글 0 | 조회 114 | 2019.08.14
이세돌 9단을 이긴 인공지능 프로그램, ‘알파고’는 충격이었다. 컴퓨터 프로그램이 사람을 이기다니! 알파고는 ‘알파벳’이라는 회사가 만든 go(棋; 바둑)라는 프로그램이다. 그러면… 더보기

멍청이와 왕자들 5편

댓글 0 | 조회 44 | 2019.08.14
맏딸 콤플렉스와 자기 통합‘멍청이와 왕자들’은 가족 내 맏딸의 역할과 그 의미를 돌아볼 수 있는 이야기이다. 이 이야기에는 맏딸을 중심으로 자녀와 부모, 부부, 자매나 형제간 관계… 더보기

하이그로브 로얄 가든

댓글 0 | 조회 194 | 2019.08.14
Highgrove Royal Gardens영국 남서쪽에 있는 텟버리 지방에 하이그로브 로얄 가든이 있다. 봄철 노란색 메도우 꽃이 만개하는 초지로 오래된 전원 풍경이다. 목장에서는… 더보기

8월 둘째주 주간조황

댓글 0 | 조회 136 | 2019.08.14
뉴질랜드 겨울이 따뜻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으셨을겁니다. 텃밭에 채소가 여전히 잘 되어서 풍성한 겨울식탁이라고 좋아합니다.반면 바다는 그렇지못해 낚시인들은 속이 상합니다. 겨울 카… 더보기

포기하지 않으리

댓글 0 | 조회 100 | 2019.08.14
이상야릇한 감나무와의 만남은 나를 되돌아보게 했다. 내 안에 숨은 아픈 상처가 나타났다 서서히 사라져가는 느낌이 들었다. “나는 내 운명의 주인이며, 나는 내 영혼의 선장이다.” … 더보기

[포토 스케치] 아침 산책길

댓글 0 | 조회 84 | 2019.08.14
▲ 아침 산책길

다시 시작

댓글 0 | 조회 138 | 2019.08.13
마지막이라는 것은 언젠가 다시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준다. 오늘이 그런 것 같다. 이 마지막 컬럼으로 지난 14년간의 컬럼을 접으려한다.2005년 9월 28일에 시작한 이 긴여정… 더보기

반복되는 유산 - 어떻게 할까요?

댓글 0 | 조회 162 | 2019.08.13
유산은 크게 자의에 의한 인공유산과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한 자연유산으로 나눌 수 있는데, 둘 다 여성의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특히 첫 임신에 대한 기쁨과 설레임이 채 가… 더보기

Soho restaurant

댓글 0 | 조회 273 | 2019.08.13
노스쇼어 스맬즈팜​(Goodside eatery)​에 오픈한 타이 레스토랑으로 태국의 차이나 타운을 담은 요리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소호 레스토랑은 태국 요리사 부부에 의해 운영… 더보기

쉬라즈(Shiraz)와 이순신 병법(兵法)

댓글 0 | 조회 205 | 2019.08.13
임진년(1592년)이후 7년간의 해전을 통해 보여준 전승무패의 역사는 한국인의 가슴에 신화가 되었다. 승리의 원리는 불리한 상황에서는 질(質)적인 전투력으로 일본수군을 압도하고 열… 더보기

말하지 못한 말들...

댓글 0 | 조회 169 | 2019.08.13
가끔 말하지 못한 말들은말하지 못한 체남겨 두어야 한다.말하지 않음으로,어쩌면..더 많은 것들을이해하고 있을지도 모른다.가끔 말하지 못한 말들은마음에는 더 깊이 남아박힐 때가 있다… 더보기

행복을 추구할 때 필요한 7가지

댓글 0 | 조회 204 | 2019.08.13
미국 일리노이즈 대학교의 심리학과 교수인 에드 디너(Ed Deiner)는 그의 책『모나리자 미소의 법칙』에서 우리가 행복을 추구할 때 꼭 필요한 7가지를 다음과 같이 언급한 적이 … 더보기

방탄소년단과 한민족의 신바람 문화

댓글 0 | 조회 170 | 2019.08.13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 원래 독일의 괴테가 ‘가장 민족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 라고 말한 바 있는데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이 말을 입에 담고 살아왔다. 우리가 … 더보기

직업인과 직장인

댓글 0 | 조회 142 | 2019.08.13
나는 내 직장 길 건너에 있는 아파트에 산다. 아파트 지하 1층에는 운동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춰져 있는데 그곳에서 운동을 하던 어느 날 아침에 있었던 일이다.큰 잔에 찻잎 몇 개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