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김수동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오즈커리어
이윤수
신지수
여디디야

Distance Control

정석현 0 521 2018.08.09 11:33

지난 시간에 우리는 내년부터 새로이 바뀌는 룰들을 알아 보았다. 바뀌는 룰의 주된 목적은 플레이를 할 때 불필요한 부분을 없애면서 좀 더 스피드하게 플레이한다는 것이다. 가끔은 머리를 갸우뚱하게 만드는 룰들도 개선된 점 중 하나이다. 하지만 다른쪽에서는 골프의 전통적인 부분을 바꿀려고 하는 것이 아닌가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필자도 이 새로운 룰을 처음 접했을때 좋아진 부분도 있지만 골프의 묘미를 잊어버릴까하는 걱정도 있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골프를 너무 어려운 운동으로 생각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룰이 많은 사람들을 골프로 안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이번 시간에는 거리조절 즉 Distance control에 대해서 이야기하려한다. 18홀을 치면서 남은 거리가 자신의 클럽거리와 정확하게 일치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일반 골퍼들은 클럽과 클럽사이를 칠 때 한 클럽 덜 잡고 세게치거나 또는 한 클럽 더잡고 살살치곤한다. 둘다 말은 그럴듯하지만 두가지 방법 중 후자는 추천하고 싶지 않다. 만약 거리가 클럽과 클럽사이라면 한 클럽 덜잡고 자신있게 스윙하는 편이 실수를 줄이는데 더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거리를 컨트롤하는 방법에는 두가지 방법이 있다. 라운드를 나가기 전에 꼭 연습장에서 연습을 하고 나가기를 바란다. 

 

0b5824b4c88ad6a008b0972013fc16fe_1533771
 

첫째는 백스윙의 길이로 거리를 조절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다운스윙을 부드럽게 하는 것이 아니라 길이만 좀 줄이고 자신있게 스윙한다면 한 클럽 덜잡고 스윙하는 것과 같은 결과를 볼 수 있다. 여기서 주위할 점은 스윙의 길이를 줄인다고 몸의 회전까지 줄인다면 아주 낮은 탄도로 그린을 굴러 넘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주로 하프 스윙보다는 2/3 스윙으로 거리를 조절해 보자. 연습장에서 자신의 풀스윙 길이와 2/3스윙 길이의 차이를 느껴야 한다. 자신은 2/3스윙이라고 생각하지만 그것보다 훨씬 길게 스윙할 수 있기 때문에 손목의 꺽임의 차이나 몸통의 회전 차이 등으로 백스윙의 길이를 조절 할 수 있다, 

 

두번째는 위의 방법보다는 정확하진 않지만 그래도 거리조절에 도움이 되는 방법이다. 

 

클럽을 평소보다 조금 짧게 잡고 스윙해 보자. 그리고 팔로 쓰루를 조금 줄이면 자신의 풀스윙보다 거리가 줄어든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골프에서 거리 조절이 가장 필요한 부분이 웨지플레이다. 풀스윙보다는 여러가지의 거리를 구사해야 하기에 자신의 웨지플레이에 의해서 그 날의 스코어도 결정될 것이다. 웨지플레이에서 거리조절을 할 때에는 특히 다리의 움직임을 최소화하고 클럽의 리딩 에지보다는 바닥부분인 바운스로 친다고 생각해야 거리도 조절되고 방향성도 좋아진다. 리딩에지도 너무 많은 디봇을 낼려고 하면 자신의 웨지 각도보다 더 낮은 각도로 임팩트되기 때문에 거리가 생각보다 더 많이 날 수 있다. 

 

이렇게 오늘은 거리조절에 대해 간단하게 얘기해 보았다. 연습장과 골프장에서 꼭 연습해 보도록하자. 그리고 주위에 있는 프로들에게 조언을 구하는 것도 잊지말자. 분명 자신의 골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는 것을 느낄수 있을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그저 그런 사람이 되는 이유

댓글 0 | 조회 403 | 2019.05.29
현실만 해결하려는 혁명은 높은 곳에 다다를 수 없어꿈을 가진 학생이 더 큰 열매를 맺듯이 낮은 시선은 작은 결과 낳아머물고자 하면 머물고 날고자 하면 나는 것이 인생의 평범한 진리… 더보기

三低時代의 투자전략

댓글 0 | 조회 455 | 2019.05.29
투자자들은 금리, 환율, 경제성장율 변화에 주목해야..지난 5/13 벡타(Vector) 가 2억불의 6년물 회사채를 공모했다. 수익률이 낮을 것이라는 것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기관… 더보기

마지막으로...

댓글 0 | 조회 252 | 2019.05.29
참 이상하게도 20년이 넘도록 이곳에 살았지만 여전히 계절을 혼동한다.북반구의 5월은 꽃들이 만발하고 푸르름이 익어가며 아름다운 세상이 되어가기에 가을로 접어들어가는 이곳의 모습이… 더보기

개구리왕자 9편

댓글 0 | 조회 104 | 2019.05.29
그리고 왕자들에게Me Too 이후 남자들 사이에서 여자들을 배제하고자 하는 일명 펜스룰에 대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솔직히 이 남자들 참 못났고 유치하다는 생각을 한다. 그것은 결… 더보기

가족을 동반하는 이민법 따라잡기(1탄)

댓글 0 | 조회 857 | 2019.05.29
독신자 또는 모태솔로의 경우에게는 유감스럽게도, 해당되지 않을 이번 칼럼입니다.뉴질랜드 이민부는 비영주권자의 뉴질랜드 체류에 대해서 신청자 본인 뿐 아니라 파트너(법적 배우자 여부… 더보기

장애가정, 싱글맘가정, 빈곤가정을 생각합니다

댓글 0 | 조회 308 | 2019.05.29
5월 가정의 달, 독자여러분 가족들과 함께 소중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고 계신지요.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이 몰려있는 5월에 ‘가정의 달’ 만큼 어울리는 이름도 없을 것 같… 더보기

마음에 뿌리는 향수

댓글 0 | 조회 132 | 2019.05.29
방앗간에서 금방 찐 시루떡을 통에 넣어 들들 돌려서 쭉쭉 빼낸 김이 모라모락 나는 가래떡 처럼 모처럼 나온 햇살에 나를 말리고 집주변 카페에서 공수해 온 향기 진한 라테한잔 들고 … 더보기

Oyster & Chop 레스토랑

댓글 0 | 조회 554 | 2019.05.28
Oyster & Chop 레스토랑은 오클랜드 시티 하버에 자리잡고 있는 서양요리 전문 레스토랑이다. 뉴질랜드의 싱싱한 해산물을 맛 볼 수 있는 레스토랑으로 현지인들은 물론 … 더보기

부동산 오른다

댓글 0 | 조회 588 | 2019.05.28
최근까지만 해도 옥션장에서 20%를 간신히 상회하는 수준이었다. 매물이 부족해서 사전에 웃돈 주고 팔리며 끝없이 오르던 부동산 시장의 분위기가 바뀐 건 대략 2년전부터이다. 이렇게… 더보기

매일 피곤하고 목이 불편해요ㅠㅠ

댓글 0 | 조회 329 | 2019.05.28
우리가 보통 만성피로를 느낄 때 대체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내가 영양이 부족한가? 운동부족인가? 간이 나빠졌는가? 술, 담배가 과해서 그런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그런가? 등등의… 더보기

소득세 자동정산

댓글 0 | 조회 644 | 2019.05.28
알려져 있듯이, 일부 급여생활자의 소득세 자동정산이 시작되었다. 여기서 자동정산은 IRD에 신고된 소득자료를 근거로 소득세를 계산하고 납부된 PAYE를 비교하여 납세자의 조치없이 … 더보기

은행나무 아래서 우산을 쓰고

댓글 0 | 조회 102 | 2019.05.28
시인 : 원 재훈그대를 기다린다뚝뚝 떨어지는 빗방울들저것 좀 봐, 꼭 시간이 떨어지는 것 같아기다린다 저 빗방울이 흐르고 흘러강물이 되고 바다가 되고저 우주의 끝까지 흘러가다시 은… 더보기

나폴레옹 - 2019년

댓글 0 | 조회 204 | 2019.05.28
저희 부부의 단골 카페는 ‘Browns Bay’ 바닷가에 있습니다. 직접 바다를 내려다 보며 조망할 수 있는 고급 카페는 아니지만 프랑스 전통 빵과 디저트를 즐기며 커피 한 잔 할… 더보기

무늬만 경찰 2

댓글 0 | 조회 496 | 2019.05.28
모두들 안타까운 심정으로 발만 동동 구르고 있을 바로 그 때, 옆에서 나와 함께 지켜보고 있던 한 아저씨가 멈칫 멈칫 하더니 이내 자석에 끌리듯 트럭 옆으로 다가가 허공에 거꾸로 … 더보기

부당해고시 지급하여야 하는 임금

댓글 0 | 조회 876 | 2019.05.28
고용관계청 또는 고용법원이 근로자가 부당하게 해고를 당하였다고 판단할 경우 보통 사용자에게 근로자가 계속 근무하였을 경우에 받을 수 있었을 임금을 지급할 것을 명하게 됩니다. 고용… 더보기

5불 효도

댓글 0 | 조회 398 | 2019.05.28
이제 익숙해질만큼 살았것만. 지금이 5월 이란게 실감나질 않는다. 햇 밤도 먹었고 붉은 감도 풍성하니 가을은 분명하다. 그럼에도 내 느낌은 10월이 딱 맞다.바야흐로 단풍마져 헐거… 더보기

오지랖

댓글 0 | 조회 314 | 2019.05.28
나에게는 지병이 있다. 그것은 누가 시키지 않아도 반사적으로 작동되는 오지랖병이다. 병이되 병으로 여기지 않고 평생을 살아왔지만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발병하는게 문제라면 문제다… 더보기

[포토 스케치] Hoiho

댓글 0 | 조회 114 | 2019.05.27
▲ Hoiho (노란눈 펭귄의 마오리 이름)

5월 네째주 주간조황

댓글 0 | 조회 226 | 2019.05.27
5월 네째주 전후로 이스트코스트 해변 갯바위와 워크워스 일때 갯바위에는 못처럼 보름달과 남서풍이 살랑살랑 불면서 밤마다 불야성이 대단했던 첫 겨울시즌 이었습니다. 지난번 마스덴에서… 더보기

비만치료, 더 이상 미루지 마세요

댓글 0 | 조회 602 | 2019.05.25
너무나 잘 알고 있는 비만… 그러나 알지만 관리를 잘 하지 못하는 비만에 대해서 휴람 네트워크 중앙대학교병원의 도움을 받아 자세히 알아보고자 한다.최근 비만은 대사증후군의 하나로,… 더보기

정신질환(精神疾患)

댓글 0 | 조회 295 | 2019.05.25
매년 신록의 계절 4월이 지나가면 우리가 흔히 ‘계절의 여왕’이라 부르는 5월이 온다. 5월이 되면 녹음이 짙어지고 벌과 나비가 날아들어 식물의 열매를 맺기위한 수정(受精) 활동을… 더보기

[포토 스케치] 겨울은 어디쯤에....

댓글 0 | 조회 374 | 2019.05.21
▲Ambery의 가을빛​겨울은 어디쯤에...

자주 받는 질문

댓글 0 | 조회 340 | 2019.05.15
이번호에는 최근 자주 받는 질문과 이슈가 되는 내용에 대해 요약, 정리해 보도록 하겠다.Payday Filing매월초에 전월기간에 대한 급여를 지급하고 있다. 이에 따라 Payda… 더보기

하라는 대로 하지 않아서

댓글 0 | 조회 351 | 2019.05.15
아무리 작은 물건을 사도 사용설명서가 들어있고 뭐든지 새로운 것을 배우려 해도 그것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설명해주는 지침서가 있다. 그리고 그 설명서를 따라 하면 혹은 하라는 대… 더보기

꽃잎

댓글 0 | 조회 157 | 2019.05.15
꿈같은 건 없어도 좋았다삶은 충분히 즐거웠고일상은 충분히 평화로웠고일은 충분히 분주했고날씨는 충분히 눈부셨다.굳이 슬퍼질 이유는 없다.모든 충분하지 않은 것들은먼지같은 모래에 덮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