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김지향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임종선

칼리지 선택 요령

IAC 0 1,116 2013.05.29 17:13
필자가 이전에 칼럼에서 뉴질랜드 학제에 대하여 설명하였듯이, 뉴질랜드 칼리지는 Year 9-13까지 운영하는 학교도 있고, Year 7-13까지 운영하는 학교도 있다. 대부분 심사숙고 끝에 학교를 선택하겠지만은, 현재 50%이상이 1년 내외로 학교를 옮기는 것이 실정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칼리지 선택 요령에 무언가 문제가 있음을 인정해야 한다.
 
누구나 좋은 칼리지를 희망한다. 한국인 비율이 적고, 여러 시험 성적에서 단연 두각을 나타낸 명문을 선택하기를 희망한다. 가급적이면 학교와 가까운 곳에 집 또는 홈스테이를 구할 수 있는 환경이면 더욱 좋고 가격마저 저렴하다면 금상첨화일 것이다. 
 
그러나 그런 학교는 없다고 보는 게 맞을 것이다. 있다고 해도 너무 많은 사람이 웨이팅을 하고 있어 바로 입학이 불가능하거나 입학절차가 까다로워서 그림의 떡일 가능성이 높다. 
 
Kings College, St Cuthbert’s College, Diocesan School for girls 등이 좋은 예이다. 이 학교들은 좋은 명문인 것에는 틀림없지만 적어도 1-2년 정도 기다려야 하는 수고가 동반되어야 한다.
 
옷도 자기에게 맞는 옷이 있듯이 학교도 자기에게 맞는 학교가 있기 마련이다. 한국에서 공부를 꽤나 잘 했던 학생을 오클랜드 그램마 스쿨에 입학 시킨 경험이 있다. 한국에서는 거의 1,2위를 달렸으나 오클랜드 그램마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영어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아시다시피 오클랜드 그램마 스쿨은 학년마다 다소 차이가 있지만 A반에서 O반까지 우열반을 운영한다. 이 친구는 처음에 G반으로 입학했으나 그 후 J반으로 반을 옮기게 되었고 거기서도 고전을 면치 못하다가 결국 다른 학교로 옮겼다. 오클랜드 그램마에서 캠브리지 프로그램을 듣고 싶었으나 J반에서는 캠브릿지 프로그램 선택권이 주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캠브릿지 프로그램을 신청하려면 적어도 Year11이 되는 해에 A반에서 H반 사이에 들어가야 한다. 캠브릿지 프로그램을 선택할 수 있는 학교로 결국 옮기고 말았다.
 
명문이라고 절대적 명문은 없다. 자기 미래의 계획과 맞는 학교를 골라야 한다. 향후 미국대학을 원하면 IB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가 맞는다고 하겠다. 향후 영국에 유학하고자 하는 학생에겐 캠브릿지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학교가 좋겠다. 자기가 향후 일본어 등 언어를 전공하고 싶으면 가고자 하는 학교에서 전공하고자 하는 언어를 운영하는 지를 확인해 보아야 한다. 음악 미술 등 아트를 하고 싶으면 아트 방면에 유명한 학교를 선택해야 한다. 
 
IB프로그램을 선택하고 싶지만 오클랜드가 아닌 한국인이 없는 지방에 가고자 하는 학생은 그런 학교를 찾아야 한다. 자기 자녀뿐 아니라 향후 친척들 자녀까지 모두 한 학교에서 다니고자 하면 그렇게 다닐 수 있는 학교를 골라야 한다.
 
키위와 함께 보다 깊은 영어와 문화를 배우고자 한다면 기숙사 있는 학교에 입학하는 것이 좋겠다.
 
어떤 교민 자녀가 좋은 성적을 거두어 교민 신문에 나면 그 후에는 모두 그 학교를 지원한다. 예상할 수 있듯이 한국인이 그곳에 집중하게 되고 한국에서의 환경과 별반 다를 것이 없는 환경이 되어간다. 
 
우리의 칼리지 선택 요령을 재점검 해볼 필요가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