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김지향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여디디야

2012년 세계대학교 순위

IAC 0 1,756 2013.01.16 16:30

2012년 Quacquarelli Symonds(QS) World University Rankings에 따르면 2년 연속 1위 자리를 고수하던 영국의 명문 캠브리지대학교 (University of Cambridge)가 2위에 그치며, 미국의 MIT(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가 1위를 차지했다. 그리고 뒤이어서 미국의 하버드 대학교 (Harvard University)가 3위에 랭크 되었다.

호주국립대학교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는 24위에 랭크 되어 여전히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1위를 고수했고, 멜번대학교 (University of Melbourne)와 시드니대학교(The University of Sydney)가 36위와 39위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호주의 퀸스랜드대학교(The University of Queensland)는 46위에 랭크 되었고, 뉴사우즈웨일즈대학교(UNSW)는 52위, 그리고 모나쉬대학교 (Monash University)는 61위에 랭크 되었다. 반면 2009년도 61위였던 뉴질랜드의 명문 오클랜드대학교(University of Auckland)는 83위를 기록했다. 여전히 Top 100안에 자리잡고 있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호주와 뉴질랜드 대학교들의 순위가 이전에 비해 조금씩 하락하였다.

매년 공개되는 Quacquarelli Symonds(QS) World University Rankings는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대학 입학을 앞둔 고등학생과 학부모들은 물론 대학생과 현직 교수들, 교육 관련 산업 종사자 등 모두 대학교 랭킹이 공개되면 한 번씩 검색하고 그에 대하여 토론하곤 한다.

하지만 필자는 이전에 대학교 순위에 대해서 객관적인 판단의 필요성에 대하여 연재한 경험이 있다. 대학교에 대한 질적인 평가를 단순히 몇 가지의 기준과 잣대로 평가하는 것이 무리가 있다고 지적했었고, 제한적이고 계량화된 기준으로 결정된 대학 순위를 맹신하면 객관성이 떨어진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20년 넘게 고등교육 분야 즉, 학사, 석사와 박사과정, MBA 등 고른 분야에서의 네트워킹 회사로 널리 인정받고 있는 QS와 같은 기관이, 매년 일정한 기준과 최대한 객관적인 시각으로 시간과 경비를 투자하여 발표하는 이 결과를 무시할 수는 없다고 본다.

필자는 대학교 순위를 숫자 그 자체로 평가하기 보다는 그룹의 개념으로 나눠서
순위를 이해하는 시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오늘은 뉴질랜드에서 유학 중인 한국 학생들이 가장 관심 있어하는 생명과학(의대)과 IT & 공과대학 분야에 대한 순위와 종합순위를 나열하여 학생들로 하여금 보다 객관적인 이해를 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대학교의 종합 순위를 평가의 기준으로 삼는 것과 동시에 분야별 순위도 함께 고려해야 보다 객관적인 판단을 할 수 있을 것이다.

- 오클랜드대학교 / 종합순위 83위 / 생명과학 50위 / IT & 공대 68위
- 퀸스랜드대학교 / 종합순위 46위 / 생명과학 32위 / IT & 공대 55위
- 뉴사우즈웨일즈대학교 / 종합순위 52위 / 생명과학 55위 / IT & 공대 39위
- 시드니대학교 / 종합순위 39 / 생명과학 21위 / IT & 공대 40위
- 멜번대학교 / 종합순위 36위 / 생명과학 16위 / IT & 공대 31위
- 존스홉킨스대학 / 종합순위 16위 / 생명과학 5위 / IT & 공대 118위

오클랜드대학교의 경우, 2005년과 2006년에는 종합순위가 46위로 50위권 안에 머물렀는데 해마다 점차 순위가 떨어져 현재는 83위다. 사실 오클랜드대학교의 연구성과나 프로그램의 구성, 뛰어난 교수진과 시설, 규모와 인지도 등 모든 분야에서 세계 일류 대학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순위가 많이 하락해서 아쉬운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83위라는 순위는 정말 대단한 순위이다. 83위는 전세계 대학교에 Top 1%에 속하는 대학교 중 하나라는 것이 그 이유이다.

전세계에는 과연 대학교가 몇 개나 있을까? 참 뜬금없는 질문이다. 필자의 자료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정식 등록되어 있는 대학교는 2만여 개 정도라고 한다. 이는 우리가 흔히 이해하고 있는 1~3년제의 전문대학교는 포함하지 않는 수치라고 한다. 정규 종합대학교 숫자가 이 정도이니 전문대학교들의 숫자까지 포함시키면 정말 천문학적인 숫자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

그렇다면 오클랜드대학교는 약 2만 개의 대학교 중 83위를 차지한 것이다. Top 100에서 83위를 차지하여 순위가 낮다고 판단하는 것은 어리석은 생각이다. 비록 몇 년 전 50위를 기록했을 때보다 33계단 하락한 순위이지만, 오클랜드대학교는 여전히 세계 일류 대학 대열에 속해 있다는 것을 잊지 말자.

오클랜드대학교의 분야별 순위를 살펴보면 생명과학분야는 50위에 랭크 되어 있고 공과대학은 68위이다. 의대를 희망하는 학생들은 한번 즈음 접해봤을 존스홉킨스대학의 종합순위는 16위로 매우 높다. 그러나 이 대학교의 분야별 점수를 살펴보면 생명과학분야는 5위인 반면 IT & 공과대학은 118위이다. 그러나 118위를 차지한 존스홉킨스대학교의 IT & 공대 분야도 여전히 세계 최고 수준의 교육을 자랑한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이렇게 다양하고 수 많은 대학교들 중에서 우리는 좋고 나쁜 대학을 제한된 지식으로 나름대로 판단하여 결론짓는다. 그러나 필자의 견해는 Top 100에 나열된 대학교는 모두 전세계 우수한 대학교이고, Top 1% 미만에 속하는 우수한 대학교라고 이해하는 것이 옳은 이해 법이라고 생각한다. 2만여 개의 종합대학교 중 QS랭킹에 이름을 올리는 것 그 자체로 대학교에 대한 평가는 95% ‘좋은 대학’이라고 결론지어야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며 대학입시를 앞둔 학생들이 대학순위에 연연하여 정작 본인에게 알맞은 대학이나 과정을 잘못 선택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