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금리 인상, 무엇을 해야 하나?

정윤성 0 2,737 2016.12.21 16:51

234958985_585b316598768_14823714296245.j

■ 금리인상 배경

 

지난 15일 미국의 연준에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그리고 미달러와 상대 화폐들의 가치는 하락하고 있다. 미국의 소비자 물가지수는 2%를 밑돌고 있는데도 인상을 단행한 것이다. 금리 인상폭은 기존의 0.25%~0.50% 에서 0.50~0.75%로 0.25%를 인상했는데 작년의 인상 시기와 비슷한 시기를 선택했다. 이번 미금리 인상으로 미 주가는 강한 하락세를 보이기도 했는데 큰폭으로 하락한 주식들 중 하나가 세계 최대 석유기업인 엑손 모빌사이다. 

 

흥미로운 것은 엑손 모빌사의 최고경영자인 렉스 틸러슨은 이번 트럼프 내각의 외교 안보 사령탑인 차기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인물이다. 미대선중 트럼프 차기 미대통령은 연준의장 엘렌의 저이자율 정책이 오마바를 보호하는 것이라고 비난을 해왔던 것을 생각해보면 이제 정치적인 입장에서 보아도 이자율 인상으로 인한 연준의 정치적 부담은 사라진 셈이다. 

 

필자의 지난 칼럼에서도 설명한 바 있지만 미금리 인상 정책은 줄여 말한다면 Global Financial Crisis(이하 GFC)이후 줄 곧 시행하였던 저이자율과 양적완화라는 금융 정책 실패를 의미하기도 한다. 그러니까 소비증대와 기업육성을 위해 초저금리로 방출된 화폐와 신용확장의 결과, 일본에서는 개인들의 금고로 숨어 버렸고 미국을 비롯한 그 외 국가들에서는 생산적인 투자가 이닌 기존 부동산과 주식 등의 과열에 의한 거품을 양산하는 상황이 되고 있었다. 향후 미금리는 2017년 계속해서 세차례 인상 할 것으로 옐렌이 발표했는데 차기 미대통령 트럼프의 선거공략인 국내 산업의 육성과 배치되는 상황.  

 

금리인상으로 인한 미화폐 가치 상승은 지금까지 조심조심 잘 키워놓은 미국내산업의 수출력 악화로 이어질 것이고 미국내로 기업을 유치하려는 그의 미국살리기 정책과 상반되는 형국이라 문제가 충분히 예상된다. 연준은 금리 인하정책의 여유공간을 더 만들어 향후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GFC를 준비해야 하며 양적 완화의 부작용인 주식과 부동산 시장의 거품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계획하고 있지만 불길한 느낌을 지울 수 없는 것은 이미 인상 시기를 놓쳤다는 금융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다는 것이다. 

 

■ 무엇을 준비할까?

 

이미 뉴질랜드 달러는 미달러 대비 하루만에 2.5% 하락해 70.20c 까지 하락해 60c 대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이제 예상이 아니라 예정되어 있는 미금리 인상은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자본들의 미국행을 예상해야 한다. 계속 오를 미달러 고공행진은 뉴질랜드에서 보면 국내기업은 수출력 증대와 관광과 유학의 특수가 예상되지만 소비자 물가인상으로 이어져 저성장 고물가의 어려움도 예상되며 국내 자본유출과 국제금리 인상으로 인한 시중금리 동반 상승도 예정되어 있는 셈이다. 지금부터 수입업을 하는 업체라면 고정환율 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이 유리하며 융자 재고정이 다가 온다면 장기 고정을 추천한다. 

 

ANZ, BNZ, WESTPAC 등 은행들은 60일전에 이자율 예약이 가능하고 ASB는 5~7주 전에 가능하다. 참고할 것은 예약을 해지하는 경우에 비용이 발생한다. 현재 시점에서 당분간 이자율 인하는 기대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시중 은행들의 융자 환경을 보면 점차적으로 ‘Interest Only’ 보다는 이자함께 원금 상환을 권장 또는 조건이 되어 가고 있다. 

 

■ 맺음말

 

한국을 비롯한 많은 국가 경제와 정치상황의 불안감은 가중되고 있는데 뉴질랜드는 평화로워 보이기만 하다. 그러나 빛의 속도로 자금이 옮겨다니는 세계 금융 환경에서 안전지대는 없어 보이며 하루가 다르게 가격이 치솟던 부동산은 재조정기를 맞고 있다. 가족이 꼭 거주해야 하는 첫집 장만이라면 때를 가릴 것은 없지만 은행 모게지를 끝까지 끌어 내어 투자용 물건을 구입하는 건 고려해야 할 일이다.  다사다난했던 병신년은 가고 밝아 오는 2017 정유년! 필자가 뉴질랜드 이민 온 이후 22년 중 그 어느 해 보다도 지혜롭게 살아야 되는 해라고 스스로 반문해 본다.

 

한 해 필자의 졸필을 읽어 주신 독자님들께 감사드리며 새해 더 나은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독자님들의 가정에 늘 평화로움이 가득하시길 진심으로 기원드리며.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16-12-22 14:50:29 칼럼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Auckland Ranfurly Motel 한국인 운영
오클랜드 모텔 Auckland, Epsom, motel T. 096389059*0272052991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번호 제목 날짜
455 오클랜드 1월 주택 매물 리스트 건수 20년 여 만에 가장 낮아
KoreaPost| 오클랜드의 1월 주택 매물 리스트 건수가 20년여 만에… 더보기
조회 2,661
2016.01.07 (목) 09:37
454 웰링턴 지역 주택단체, 주택 공급 가격 너무 비싸다고 비판
KoreaPost| 웰링턴의 한 지역 주택 단체는 도시의 주택 개발 계획에… 더보기
조회 2,392
2015.12.11 (금) 09:05
453 중앙은행 이자율 2.5% 로 인하
KoreaPost| 중앙은행이 이자율을 2.75%에서 2.5%로 인하하였다… 더보기
조회 2,643
2015.12.11 (금) 09:01
452 임대 주택, 단열과 화재 경보기 설치 의무화
KoreaPost| 모든 임대 주택에 단열과 화재 경보기 설치가 의무화되었… 더보기
조회 1,874
2015.12.10 (목) 09:13
451 [총리칼럼] 뉴질랜드 가족들의 첫 주택
KoreaPost| 지난 주 발표 된 새로운 통계는 수 천명의 뉴질랜드 국… 더보기
조회 2,764
2015.12.02 (수) 10:57
450 주거용 건축허가, 10월에도 여전히 증가 추세
서현| 전국적으로 주거용 건물에 대한 건축허가가 지난 10월에… 더보기
조회 1,550
2015.11.30 (월) 14:53
449 10,000가구 해당하는 유니터리 계획을 공개 절차 하지 않고 준비중.
KoreaPost| 오클랜드시의회가10,000가구에해당하는단독주택 거주지를… 더보기
조회 2,439
2015.11.26 (목) 16:02
448 오클랜드 렌터비, 올해 처음 평균 $500 넘어서...
노영례| 주택 가격이 상승하여 많은 사람들이 집을 사는 것보다 … 더보기
조회 3,235
2015.11.24 (화) 22:27
447 1년 모기지 3.99% 파격적 금리, SBS 은행에서...
노영례| 1년 모기지 3.99%의 파격적인 금리로 SBS은행에서… 더보기
조회 3,203
2015.11.24 (화) 21:41
446 [도표뉴스] Going Up Coming Down
KoreaPost| 오클랜드에서 가장 큰 프로퍼티 메니져먼트 회사의 최근 … 더보기
조회 1,794
2015.11.18 (수) 20:29
445 [총리칼럼] 오클랜드 주택 건설 10년만에 최고 수준
KoreaPost| 오클랜드에서는 주택 문제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보기
조회 2,093
2015.11.16 (월) 14:21
444 오클랜드 주택 평균가격 작년보다 24.1%인상.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KoreaPost| 최신 QV 발표에 따르면 오클랜드 주택 평균가격은 작년… 더보기
조회 3,375
2015.11.04 (수) 08:37
443 렌트 주택 환경 개선해 달라는 세입자 법적 행동 늘고 있어.
KoreaPost| 열악한 렌트 주택 환경 때문에 사망한 유아의 사건 이후… 더보기
조회 2,156
2015.11.02 (월) 08:41
442 [도표뉴스] 이번 달의 부동산 흐름 도표.
KoreaPost| Barfoot & Thompson에서 보내준 오… 더보기
조회 5,861
2015.10.16 (금) 17:19
441 부동산 경매 현장 열기 식어
노영례| "Auction fever cools" 14일에 이어 … 더보기
조회 3,293
2015.10.15 (목) 13:31
440 오클랜드 부동산 실거래 비율 하락
노영례| 오클랜드의 주거용 부동산 경매에서 판매 비율이 하락하고… 더보기
조회 2,792
2015.10.14 (수) 09:06
439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오클랜드 인구 도시 환경에 위협.
KoreaPost| 오클랜드 카운실이 발표한 환경보고서는 급격히 증가하고 … 더보기
조회 4,385
2015.10.09 (금) 09:25
438 2015년 뉴질랜드 부동산 및 IRD number 법규 변경
KoreaPost| 무엇이 변경 되는가? 10월1일부터 부동산 매매 및 양… 더보기
조회 4,411
2015.10.08 (목) 19:30
437 부동산 시장을 변화시킨 다섯가지 이유
KoreaPost| 기록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오클랜드 부동산 시장에 대해 … 더보기
조회 3,542
2015.09.24 (목) 18:56
436 정부, 건축업자가자신의 건축을 직접 인증할 수 있는 방안 숙고.
KoreaPost| 정부는 건축업자가 자신의 건축을 직접 인증할 수 있는 … 더보기
조회 1,970
2015.09.24 (목) 08:42
435 주택대출 시 고려해야 할 사항
KoreaPost| 여러분들에게뉴질랜드에서주택매매시일반적으로꼭알아두어야부동… 더보기
조회 5,748
2015.09.16 (수) 13:24
434 54%의 국민들 외국인 민감한 지역 토지 구매에 반대.
KoreaPost| 54%의 국민들은 외국인의 민감한 지역 토지 구매에 반… 더보기
조회 2,129
2015.09.15 (화) 08:36
433 웰링턴, 지난 2년 동안 주택 가격 하락한 유일한 주요 도시.
KoreaPost| 웰링턴이 지난 2년 동안 주택 가격이 하락한 유일한 주… 더보기
조회 2,102
2015.09.15 (화) 08:34
432 오클랜드 어느지역이 가장 많이 올랐나 ?
KoreaPost| 지난 6개월동안 오클랜드 어느지역이 가장 많이 올랐을까… 더보기
조회 3,742
2015.09.12 (토) 14:44
431 오클랜드 집값 하루에 $345 올라.....
KoreaPost| 오클랜드 집값이 일년에 125,950불씩 올랐다. Re… 더보기
조회 3,071 | 댓글 1
2015.09.11 (금) 09:01
430 [총리 칼럼] 국민당 정부 아래 더 많이 지어지고 있는 주택들
KoreaPost| 더 많은 뉴질랜드 가정들이 자신의 집을 소유하는 것이 … 더보기
조회 1,468
2015.09.09 (수) 12:11
429 오클랜드 집값 최고점을 찍고 내리막길에 들어선건지 ?
KoreaPost| 오클랜드 부동산투자자들의 행동을 보면 현재 부동산 시장… 더보기
조회 3,895
2015.09.01 (화) 17:47
428 7월 주거용 건축, 10년 만에 신기록 수립
서현| 지난 7월에 전국적으로 주거용 건축허가가 크게 늘어나 … 더보기
조회 2,096
2015.08.31 (월) 12:38
427 오클랜드 11개의 새로운 주택개발지역 발표
노영례| Housing 장관 닉 스미스는 오클랜드의 주택 문제를… 더보기
조회 3,178
2015.08.28 (금) 00:54
426 정부, 투자용 주택 구매한 사람들만 대상으로 투명한 납세 여부 확인.
KoreaPost| 국세청 토드 맥크레이 장관은 새로 도입된 Bright-… 더보기
조회 2,263
2015.08.27 (목) 08:43
425 오클랜드 주택 시장 붕괴 가능성 경고에......
KoreaPost| 오클랜드 주택 시장의 붕괴 가능성을 경고하는 중앙은행에… 더보기
조회 3,756
2015.08.26 (수) 08:36
424 오클랜드의 아파트가 더 작아질 수 있다.
한소연 청소년 명예기자| Property Investors Federation … 더보기
조회 2,485
2015.08.21 (금) 18:11
423 부동산 시장에서 주요 판매 방식이 된 경매.
KoreaPost| 경매는 더 이상 오클랜드에서만 행해지는 부동산 거래방식… 더보기
조회 2,011
2015.08.21 (금) 12:04
422 중국인 투자자 오클랜드 주택 가격 상승 주도 재확인.
KoreaPost| 노동당 당수 앤드류 리틀은 중국인 투자자가 오클랜드 주… 더보기
조회 2,936
2015.08.19 (수) 09:00
421 공공주택 구매자 구체화가 늦어지는 이유는.....
KoreaPost| 재정부 빌 잉글리쉬 장관은 공공주택의 구매자가 구체화되… 더보기
조회 1,273
2015.08.18 (화) 09:00
420 터무니 없는 감정 가격, 6백만 달러나 줄어.......
KoreaPost| 파넬의 절벽 위에 있는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오클랜드의… 더보기
조회 2,076
2015.08.17 (월) 11:36
419 공공주택 2천채 이상 보수한 이유......
KoreaPost| 남 오클랜드 유아 사망의 한 원인이 열악한 주택 환경 … 더보기
조회 1,512
2015.08.17 (월) 08:51
418 재산세 인상 반대 시위 벌어진 오클랜드 도심
서현| 평균 9.9% 가량 인상된 재산세(rates) 고지서가… 더보기
조회 3,486
2015.08.16 (일) 16:08
417 NZ인구, 2003년 이후 가장 높은 1.9% 연간증가율 기록
서현| 뉴질랜드의 인구가 지난 6월말까지 연간 86,900명이… 더보기
조회 1,513
2015.08.14 (금) 14:09
416 오클랜드 외곽 지역의 변화조짐......
KoreaPost| 오클랜드 외곽 지역의 조그만 집들과 지역 타운센터 등 … 더보기
조회 4,386
2015.08.14 (금) 08:45
415 주택매매가격 7월달 떨어져......
KoreaPost| Barfoot & Thomson’s관계자 말에 … 더보기
조회 2,016
2015.08.13 (목) 12:38
414 대출금 때문에 가족 계획 영향 미치고 있어......
KoreaPost| 대학생연합이 5000명의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더보기
조회 1,625
2015.08.13 (목) 08:42
413 지방세를 내지 않은 주택 소유주, 경매 명령 받아........
KoreaPost| 오클랜드 카운실은 법원의 경매 명령을 받아 지방세를 내… 더보기
조회 1,386
2015.08.13 (목) 08:39
412 North Shore지역 평균가격 백만불을 찍다.
KoreaPost| North Shore지역 주거용 평균가격이 백만불을 찍… 더보기
조회 2,775
2015.08.05 (수) 08:56
411 오클랜드 주택 가격 매년 거의 20% 증가.
KoreaPost| 이제 오클랜드 주택 가격은 매년 거의 20% 증가하고 … 더보기
조회 2,089
2015.08.05 (수) 08:49
410 공공 주택 대기자 수 오클랜드는 줄어든 반면 크라이스트처치는.....
KoreaPost| 공공 주택의 대기자 수가 오클랜드에서는 줄어든 반면 크… 더보기
조회 1,614
2015.08.03 (월) 08:43
409 오클랜드는 언제 1밀리언 주택도시가 될까?
KoreaPost| 이웃나라 시드니가 평균주택가격 1밀리언이 되면서 뉴질랜… 더보기
조회 2,835
2015.08.02 (일) 09:15
408 외국인 부동산 구매 금지 요구 반대, 구매 제재 가할 방안 있어...
KoreaPost| 존 키 수상은 외국인의 부동산 구매 금지 요구에는 반대… 더보기
조회 2,589
2015.07.28 (화) 08:40
407 마음에 들지 않다고 공공주택 거부......
KoreaPost| 사회주택부 파울라 베넷 장관은 국민당 연례 총회에서 공… 더보기
조회 2,676
2015.07.27 (월) 09:25
406 이민제도 “오클랜드 외 지역 거주자에 가산점 확대”
서현| 오클랜드 이외 지역에 정착하는 이민 신청자들에게 추가 … 더보기
조회 4,066
2015.07.26 (일) 1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