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율 인상 단행 그래도 단기 고정이 좋은 이유

이자율 인상 단행 그래도 단기 고정이 좋은 이유

a1456
0 개 3,455 정윤성

1941739212_kPNEKLwq_20058f0755676892e1756e801225f99d372ed499.jpg
 

많은 주택모게지 고객들과 독자들이 모게지 이자율 결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 배경에는 올해 초부터 시사되어 왔던 OCR(Official Cash Rate:정부고시 이자율) 인상 분위기가 강하게 자리하고 있다. 물론 시중 은행들의 모게지 이자율은 이번  8월 록다운이 시작되기 직전, OCR인상을 염두에 두고 이미 인상되었다. 이자율 인상이 확실시 되기 전,  1년 고정 이자율 조건은 가장 저금리여서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그러나 인상이  시작된  한달여 전부터 모게지 고객들은 장기 고정(2년 고정 이상)을 고려하기 시작했다. 아주 보편적인 현상이다.  그럼에도 필자는  1년 고정 이자율을 선호한다. 그 세가지 이유를 설명하고자 한다. 


첫째, 이자율이 얼마나 계속 인상될까? 이다. 

위 제목은 독자들의 이자율 고정에 가장 중요한 판단 근거중 하나일 것이다. 그러면 이자율 인상의 배경을 살펴봐야 하는데 소비자 물가 지수가 단연 가장 중요한 변수이고 현재 제반 물가는 원자재가격의 인상부터 인건비 인상 등 모든 분야에 걸쳐 많이 상승해 있다. 


이러한 물가 인상은 여러가지 경제 지표들도 뒷받침을 해주고 있다. 주요 국가별로 예외없이 4~5%를 상회하는 경제 성장률과 기대치 보다 낮아 진 실업률까지 구색을 맞추고 있는 상황이다.  


2008년 리먼사태 이후부터 크게 확장되었던 신용을 코비드 19 때문에 오히려 더 확장해야 했던 각국의 금융기관들은 막대하게 풀려있는 신용을 거두어 들일려고 여러번 시도했지만 번번히 무산되었었다. 


언젠가 양적완화를 축소해야 하는 것은 모두가 처해진 현실이다. 그러나 각국의 중앙은행들이 이 정책시행을 주저하는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올해 좋아진 경제 성장률과 이에 따른 소비지 물가 인상 등의 지표들이 정상적인 환경에서 발생한 것인지 아닌지의 확신이 서지 않는데 기인한다. 


뉴질랜드도 세계 금융위기 이후 지금까지 OCR인상을 세번이나 시도했지만 소폭 올렸다가 그 몇배를 내려도 회복이 어려웠던 기억이 선명하다. 


과거 세번과 달리 지금은 지원사격을 할 이자율이라는 총알이 거의 남아 있지도 않다. 그래서 신중할 수 밖에 없다. 이번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오히려 중앙은행의 이자율 인상 압박에서 한숨 트여준 모습처럼 보이는 건 필자만의 느낌은 아닐 것이다. 


 


둘째, 이자율 인상 요인인 물가인상은 정상적인가?

모든 현상을 설명하긴 어렵지만 물가인상에 크게 영향을 주는 몇가지 이유를 들여다 보면 코비드 19가 그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먼저 물가 인상에 가장 큰 영향를 주는 인건비 상승을 살펴보면 세계 각국이 코비드 19 확산을 막기 위해 록다운과 격리를 해 나가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그동안 값싼 노동력의 원천인 외국인 노동자들을 본국으로 보내야 하는 환경에 처해졌다. 


그대신 자국민을 채용해야 하지만 그 누구도 농축산업 그리고 요식업, 건축업 등 현장 관련 노동을 최저 인건비로 일하려 하지 않는다는 것이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그나마 크게 올린 인건비로도 노동력을 구하기가 어렵다. 당연히 실업률이 낮아지는 현상도 동시에 발생한다. 


이것은 최종 소비자가 물어야 하는 상품의 가격에 그대로 반영된다. 더우기 이동이 쉽지 않은 모든 곳에서 물류비용은 사상 최고를 경신하고 있다. 


현장에 모여서 일을 할 수 없으니 모든 산업 분야에서 상품의 생산량도 턱없이 줄어 들었다. 이렇게 오른 물가를 누가 정상적인 경제 사이클이라고 판단할 것인가? 


셋째, 1년 대비 2년 고정 이자율의 손실을 역계산 해보자.

현재 주요 시중은행들의 1년 대비 2년 고정이자율간의 격차가 연평균  0.4% 정도이다. 


이자율 변동이 없다고 가정하면  2년 고정을 정한 사람은 2년뒤 0.8%를 손해본다. 다시말해 2년동안 1년 고정을 2번 한 사람보다 손해를 보지 않으려면 1년 뒤 1년 고정 이자율이 매년 최소 0.4% 이상이 올라야 한다. 


딱 0.4%가 매년 인상되었다면 2년을 선택한 사람은 본전인 것 같지만 확실히 손해다. 이유는 1년뒤 여러 이유(과거에 종종 발생했었음)로 예측과 다르게 이자율이 인하되었을 때 그 카드를 사용하기 어렵다. 물론 페날티를 물고 갈아타면 되지만 더블로 손해보는 셈이다.  


필자가 보건대 모게지 이자율이 최소 매년 (차이가 0.4% 정도인 현재 기준)0.6% 인상될 거라는 확실한 근거(?)가 없다면 별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된다. 


미연준도 NZ중앙은행도 내일의 상황을 확신하기 힘든 코비드 19의 영향에 누가 감히 1년 뒤를 확신하고 있는가? 


 8월 17일 록다운 4가 발표되지 않았다면 현재 OCR이 0.25% 올랐을 것이다라고 한다. 하루 앞도 못보는 전문가들도 늘고 있지만 그만큼 뉴질랜드를 포함한 세계 각국의 금융 펀드멘탈이 아직 튼튼하지 않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2년 이상 이자율 장기 고정을 예약하려는 고객의 급증으로 유래없이 시중은행들의 순이익 상승 곡선은 진행형이다.


위 세가지 이유를 정리하자면, 

 사실 독자들이나 고객들이 3년 고정이자율 이상의 장기 고정 계약의 선택은 몰라도 1,2년 고정 계약의 문제를 너무 깊게 고민할 것은 아니다. 결국 얼마간 이익과 손실의 문제인데 개인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아주 심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가 이해해야 하는 것은 이자율 인상을 포함한 여러가지 금융 환경의 변화를 모색하고 있는 중앙은행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지속적이며 안정적인 경제 성장을 위한 국내 금융의 안전한 선순환이다. 순이익을 극대화해야 하는 주식회사인 시중은행들과는 입장이 다르다. 


다시 설명하자면 앞으로의 OCR인상이 진행되더라도 국민들이 감내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진행될 것이다. 


올라가는 이자율은 민감한 문제이지만 이러한 변화를 좀 더 거시적이고 이성적으로 바라 보는 관점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코비드 19 이전, 저이자율이 영원할거라는 경제학자도 있었다. 


미래는 저성장, 고령화와 소득 불균형 등의 이유로 인한 저소비 그리고 AI의 등장과 산업 고도화에 따른 고생산성으로 저물가와 저이자율로 가는 패턴은 New에 한번더 New를 붙여 뉴뉴노멀이라고 설명했던 칼럼을 읽었던 기억이 새롭다. 


코비드 19이전의 경제 환경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고 이러한 저이자율의 환경은 아직 강하게 살아 있으며 또한 진보중에 있다. 



 칼럼 내용은 안내를 목적으로 작성되었으며  글에 의지하여 발생된 손실은 책임지지 않음을 양지바랍니다.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21-09-01 13:28:00 칼럼에서 복사 됨]
번호 제목 날짜
///// 뉴질랜드 첫집 장만을 위한 꿀팁! /////
Future| 뉴질랜드 첫집 장만을 위한 꿀팁!1. 뉴질랜드 사람들은… 더보기
조회 6,994
2022.01.19 (수) 19:42
1171 부동산 재판매 이익 감소, 전환점에 도달
뉴질랜드| 노영례| CoreLogic NZ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더보기
조회 1,166
2일전
1170 전국 평균 주택가, 2011년 이후 처음으로 하락
뉴질랜드| 노영례| 부동산 연구소(REINZ)의 주거 시장 보고서… 더보기
조회 1,454
7일전
1169 평균 주택가 4.9% 하락, 본격적인 주택 시장 침체
뉴질랜드| 노영례| 전국 평균 주택 가격이 9월 이후 처음으로 1… 더보기
조회 2,441
9일전
1168 ABC Business Sales 정기발행 비즈니스 시장 분석
Korea Post| ABC Business Sales에서 정기적으로 분석,… 더보기
조회 246
7일전
1167 신규주택 건축허가 “4개월째 연간 5만 건 넘어
뉴질랜드| 서현| 신규주택에 대한 건축허가가 여전히 전년 대비 … 더보기
조회 1,038
2022.08.02 (화) 19:04
1166 6월 분기, 전국 주택 가격 3.4% 하락
뉴질랜드| 노영례| 금리 인상과 매물 과잉 공급으로 시장이 계속 … 더보기
조회 1,698
2022.07.08 (금) 08:24
1165 ANZ 주택 융자 금리 소폭 인하, 어떤 신호일까?
뉴질랜드| 노영례| ANZ 은행은 2년 고정 주택 융자 특별 금리… 더보기
조회 3,255
2022.07.06 (수) 11:35
1164 5월 주거용 건축허가, 전달보다 0.5% 또 감소
뉴질랜드| 서현| 지난 5월 한 달 동안 주거용 건축허가가 그 … 더보기
조회 861
2022.07.05 (화) 13:00
1163 2022년, 65년 만에 첫 주택 구입자에게 '최악의 시간'
뉴질랜드| 노영례| 경제 컨설팅 업체인 인포메트릭스(Infomet… 더보기
조회 4,850
2022.06.23 (목) 13:03
1162 부동산협회 “6개월 연속 집값 하락했다”
뉴질랜드| 서현| 국내 집값이 지난 5월에도 6개월 연속으로 떨… 더보기
조회 2,158
2022.06.19 (일) 16:11
1161 새로운 QV 주택 수치: '가격 하락 의심의 여지 없어'
뉴질랜드| 노영례| QV 최신 주택 가치 수치에 따르면 "가격이 … 더보기
조회 3,423
2022.06.09 (목) 22:48
1160 여전히 활발한 국내 건축 경기
뉴질랜드| 서현| 올해 들어 지난 3월까지 3개월간 국내 건축 … 더보기
조회 722
2022.06.07 (화) 15:24
1159 침실 3개 주택 짓는 평균 비용, 21% 상승
뉴질랜드| 노영례| QV(Quotable Value)에 따르면 침… 더보기
조회 1,331
2022.06.02 (목) 17:17
1158 모기지 이자 인상 예측, 주택가 계속 하락 추세
뉴질랜드| 노영례| 부동산 가격은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상과 함께 … 더보기
조회 4,982
2022.06.01 (수) 07:34
1157 신규 주택 건축 “4월까지 연간 5만 583채 승인”
뉴질랜드| 서현| 올해 4월까지 1년 동안 총 5만 583채에 … 더보기
조회 961
2022.05.31 (화) 15:12
1156 ANZ, 올해 집값 7% 하락 예상
뉴질랜드| 노영례| ANZ 경제학자들은 올해 집값이 예상보다 더 … 더보기
조회 8,559
2022.01.21 (금) 21:09
1155 뉴질랜드, 2021년 부동산 가격 지역별 오른 동네는 ?
뉴질랜드| KoreaPost| COVID 및 국경 폐쇄에도 불구하고 Aote… 더보기
조회 7,935
2022.01.17 (월) 19:21
1154 작년 12월 부동산 호가 14년 만에 최고 기록
뉴질랜드| 서현| 작년 12월 ‘전국의 부동산 평균 호가(nat… 더보기
조회 3,434
2022.01.11 (화) 11:49
1153 뉴질랜드 주택 평균 가격, 100만 달러 넘어서
뉴질랜드| 노영례| 2021년 부동산 시장은 전국 평균 주택 가치… 더보기
조회 3,835
2022.01.07 (금) 09:00
1152 해밀턴, '은행 대출 사전 승인 철회' 부동산 시장 진정
뉴질랜드| KoreaPost| 해밀턴의 한 부동산 회사는 은행들이 대출에 대… 더보기
조회 6,378
2021.12.17 (금) 10:23
1151 10월까지 연간 신규주택 건축허가 또 신기록
뉴질랜드| 서현| 지난 10월까지 연간 신규주택 건축허가가 새로… 더보기
조회 2,804
2021.12.14 (화) 22:25
1150 오클랜드, 첫 구매자 주택 구입 더 어려워져
뉴질랜드| 노영례| 오클랜드의 계속적으로 증가하는 주택 비용이 정… 더보기
조회 6,951
2021.12.09 (목) 23:15
1149 오클랜드 주택 시장, 온라인 경매로 계속 상승세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의 주택 시장은 락다운 봉쇄가 백 일이… 더보기
조회 2,953
2021.11.29 (월) 10:28
1148 대규모 투자자의 소규모 그룹, 22,100채 이상의 주택 소유
뉴질랜드| 노영례| Stuff에서는 콘텐츠 시리즈로, 뉴질랜드 최… 더보기
조회 2,945
2021.11.29 (월) 01:08
1147 주택 공급 부족 현상, "12개월 정도면 어느 정도 해소"
뉴질랜드| KoreaPost| 한 주요 시중은행이 뉴질랜드의 주택 공급 부족… 더보기
조회 5,376
2021.11.12 (금) 11:50
1146 주택 평균 가격, 100만 달러 시대
뉴질랜드| KoreaPost| 사상 처음으로 평균 가격이 백 만 달러를 넘어… 더보기
조회 3,497
2021.11.10 (수) 09:27
1145 9월까지 연간 주택건축허가 25% 급증
뉴질랜드| 서현| 지난 9월말까지 연간 기준 ‘신규주택 건축허가… 더보기
조회 1,675
2021.11.09 (화) 19:43
1144 부동산 첫 주택 구입자 증가
뉴질랜드| KoreaPost| 부동산 시장에서의 첫 주택 구입자들의 비중이 … 더보기
조회 3,701
2021.11.09 (화) 11:22
1143 9월 분기 주택명의 이전" 전 분기보다 감소했다”
뉴질랜드| 서현| 지난 9월 분기의 ‘주택 명의 이전(home … 더보기
조회 1,791
2021.10.30 (토) 15:15
1142 주택담보 등 대출 증가로 금융 산업 성장 지속
뉴질랜드| 서현| 지난 6월 분기에도 국내의 ‘금융산업 부문(f… 더보기
조회 1,763
2021.10.30 (토) 14:12
1141 웰링턴 신규 주택 계획, 최대 12층 건물 허용
뉴질랜드| 노영례| 수도 웰링턴의 새로운 주택 계획은 증가하는 주… 더보기
조회 2,560
2021.10.15 (금) 00:17
1140 기준금리 0.25%에서 0.50%로 7년 만에 처음 인상
뉴질랜드| 서현| 뉴질랜드 중앙은행이 마침내 ‘기준금리(Offi… 더보기
조회 6,345
2021.10.06 (수) 16:28
1139 8월에 다시 신기록 수립한 신규주택 건축허가
뉴질랜드| 서현| 지난 8월 중 델타 바이러스 확산으로 전국에 … 더보기
조회 2,985
2021.10.03 (일) 22:12
1138 매물로 등장하자마자 전화통에 불난 오래된 농장 주택
뉴질랜드| 서현| 150여년 전인 지난 1875년에 지어져 지금… 더보기
조회 5,742
2021.09.21 (화) 14:57
1137 뉴질랜드 2분기 집값 상승률 25.9% - 조사대상 55개국중 2위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의 주택가격 상승률이 조사대상 55개국… 더보기
조회 5,688
2021.09.19 (일) 12:50
1136 록다운 이후, 주택 가격 계속 상승
뉴질랜드| KoreaPost| 록다운 이후 매매건수는 비록 줄어들었지만, 주… 더보기
조회 3,770
2021.09.15 (수) 11:06
1135 주택건축 시장 “6월말 분기까지도 여전히 활황”
뉴질랜드| 서현| 지난 6월까지의 2/4 분기 동안에 국내에서 … 더보기
조회 1,928
2021.09.09 (목) 21:28
1134 주택 구입 가능성, 18년 이래 최악
뉴질랜드| KoreaPost| 주택 구입 가능성 Housing Affordi… 더보기
조회 4,144
2021.09.09 (목) 10:54
1133 수입 건축자재 유통업, 록다운에도 조업 허가 신청
뉴질랜드| KoreaPost| 건축 자재의 부족으로 공사가 중단되고 있는 가… 더보기
조회 1,546
2021.09.09 (목) 10:51
1132 주택 건설 자재 부족, 고정 견적 피해
뉴질랜드| KoreaPost| 주택 건설업자들은 건축 자재 부족으로 공사 일… 더보기
조회 2,144
2021.09.08 (수) 10:01
1131 6월까지 건축 활동 여전히 활발, 주거용이 주도
뉴질랜드| 서현| 지난 6월까지의 2/4 분기 동안에 국내에서 … 더보기
조회 1,972
2021.09.07 (화) 18:10
열람중 이자율 인상 단행 그래도 단기 고정이 좋은 이유
정윤성의 생활 금융 정보| 정윤성| 많은 주택모게지 고객들과 독자들이 모게지 이자… 더보기
조회 3,456
2021.08.31 (화) 21:34
1129 부동산 시장 약간 주춤, 록다운 시작 후 반등세
뉴질랜드| KoreaPost| 부동산 시장이 8월에 들어 약간 주춤하는 모습… 더보기
조회 2,384
2021.09.01 (수) 10:22
1128 7월까지 연간 주택건축허가 전년보다 20% 증가
뉴질랜드| 서현| 지난 7월 말까지 전국의 신규주택 건축허가(n… 더보기
조회 1,790
2021.08.31 (화) 22:14
1127 건축 업계, 공사 지연과 공사비 인상으로 손실 증가
뉴질랜드| KoreaPost| 건축업계에 공사 지연과 공사비 인상 등으로 손… 더보기
조회 3,136
2021.08.13 (금) 11:33
1126 주택 가격 상승세, 석 달째 주춤
뉴질랜드| KoreaPost| 주택 가격 상승세가 석 달째 주춤하고 있으며,… 더보기
조회 3,007
2021.08.11 (수) 10:14
1125 중앙 은행, 주택 대출 융자 더 강화
뉴질랜드| KoreaPost| 중앙은행인 Reserve Bank는 주택 문제… 더보기
조회 3,705
2021.08.04 (수) 10:55
1124 6월까지 연간 주택 명의이전, 2015년 이후 최대
뉴질랜드| 서현| 부동산 시장이 활기롤 보이는 가운데 주택 명의… 더보기
조회 2,443
2021.07.30 (금) 16:08
1123 주택 시장 여전히 뜨겁지만, 주택 융자 줄어들어
뉴질랜드| KoreaPost| 주택 시장은 여전히 뜨거운 상태지만, 그 끓는… 더보기
조회 3,114
2021.07.27 (화) 1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