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주택 평균가 $717,600, 사상 최고치 기록

뉴질랜드 주택 평균가 $717,600, 사상 최고치 기록

0 개 3,379 노영례
b7ea402e160cfcfa594e64f150aac976_1602723615_5313.png


트레이드 미 부동산 가격 수치에 따르면, 뉴질랜드 주택 평균 가격은 지난달 $717,600로, 지난해 9월에 견주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트레이드 미 부동산 대변인 로간 머지는 낮은 금리, 공급 부족, 해외에서 뉴질랜드로 돌아온 사람들, 그리고 그동안 COVID-19로 인해 가격 인상이 미루어졌던 것 등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전국 15개 지역 중 7개 지역이 기록적인 부동산 가격을 보였다. 


주택 평균 가격이 크게 오른 지역은 웰링턴, 오클랜드, 타라나키, 말보로, 마나와투/ 황가누이, 노스랜드 , 베이 오브 플렌티로, 이 지역의 평균 호가는 모두 9월에 시장을 강타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이맘때보다 전국적인 수요는 20% 증가한 반면 공급은 그대로 유지되었다.


웰링턴과 오클랜드에서 가장 큰 수요 증가를 보였으며, 두 지역 모두 지난해에 비해 리스팅 조회수가 24% 증가했으며, 와이카토와 말보로 지역은 전년 대비 23%로 그다지 뒤지지 않았다고 로간 머지는 말했다.



그는 2017년 초 이후 처음으로 오클랜드 지역의 평균 매도 가격은 연간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여 $972,650라는 새로운 기록을 달성했으며, 이는 지난해 가격이 $882,850이었던 시기와 비교했을 때 10 % 증가해 $90,000가 상승했다고 전했다. 


웰링턴시는 평균 요구 가격은 $818,400으로 전년 대비 6% 상승했다.


로간 머지는 기스본을 제외한 뉴질랜드 전역의 모든 지역에서 매년 수요가 증가해왔고, 9월에 대부분 두 자릿수 상승을 보여왔다고 전했다.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20-11-01 20:11:42 종합뉴스에서 복사 됨]

Total 1,100 Posts, Now 1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