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률 상승, 주택가격의 폭락으로 가나?

실업률 상승, 주택가격의 폭락으로 가나?

0 개 4,210 정윤성

COVID-19사태에 따른 경기부양을 위해 정부와 중앙은행 그리고 시중 은행들의 정책방향은 기존 대출에 대한 이자와 원금 상환 유예의 재연장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중앙은행은 주택시장과 금융안정이라는 과제가 있고 시중은행은 중앙은행에 의한 자기자본 규정 완화로의 협상과 부동산 하락으로 인한 부실 채권화를 막을 수 있기 때문에 쌍방이 적극적일 수 밖에 없다. 그러면 주택 소유자의 입장은 어떤가? 


실업 상태에서 자가 소유의 주택을 매도 한다면 예전과 달리 렌트비용이 이자비용보다 높아 집을 팔고 렌트로 가면 거주비용이 더 높아진다. 이런 시장 상황에서 부동산 투매로 인한 폭락 이론은 설득력이 낮아 보인다. 2008년 섭프라임 사태에 2년 고정 대출이자율이 12%까지 올라 간데다 은행간 크레딧 스왑 계약이 무너져 대출이 거의 불가능했던 금융 경색 또는 금융위기 때에도 전국 주택가격은 10% 초반의 하락을 보였을 뿐이다. 분명한 것은 현재 막대한 현금 유동성과 초저금리가 대신하고 있고 중장기적으로 지속될 것으로 보아 실업률을 지나치게 큰 변수로 본다면 중요한 이슈를 간과할 수 있다는 것이다.


NZ 외부 변수를 살펴보면,


중국 정부에 의한 홍콩 보안법 시행이 강행됨에 따라 캐나다를 필두로 중국과의 범죄 인도 조약 파기를 호주가 동참했다. 뉴질랜드도 눈치를 살피다가 7월 28일자로 동참을 선언했다. 더 나아가 미국은 휴스톤 중국 영상관을 폐쇄했다. 호주는 홍콩의 사업체를 호주로 옮겨오는 조건이면 집단으로 비자를 허용하는 특별 정책도 포함되어 있기도 해서 비지니스까지 하려는 모습도 보인다. 실업률도 자체적으로 해결되는 셈이다. 홍콩인들은 영어를 사용하면서도 인류 역사상 가장 경제여건이 훌륭한 그러니까 정부지원이 그리 필요하지 않은 난민인 셈이어서 호주 국내의 정치적 부담도 적을 것이다.


그러면 뉴질랜드가 인도주의적(?)으로 홍콩 특별 난민 정책을 시행한다면 어떻게 될까?


자유를 찾아 헤매는 홍콩인들에게 미국이나 호주보다 COVID-19 을 훌륭하게 통제하고 있는 나라, 인종차별이 상대적으로 없는 나라, 깨끗한 뉴질랜드를 더 선호하지 않을까? 홍콩인구의 1%로만 해도 7 만 5 천명이다. 홍콩인구의 절반 가까이 되는 3 백만명 이상은 1997 년 홍콩반환 시점 이전에 발급되었던 영국이민이 가능한 ‘British Overseas Passport’ 소지자이기도 한데 그들은 영어를 매우 잘하는 중상층들이다. 홍콩내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지금 영국과 호주는 이민의 문을 열었고 나머지 국가들도 이들을 위한 신이민 정책 확대 가능성이 크다. 인도주의적인 이유외에 저성장, 저소비의 침체 국면의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가장 강력한 대량 소비 활동은 멀쩡한 물건들을 불태우고 부수는 ‘전쟁’이다. 그 다음은 주택, 가구, 전자제품, 자동차 등을 구입해야 하는 ‘이민’일 것이다. 자본도 함께 들어 온다. 



자유민주주의를 갈망하는 사람들’을 위한 이민 정책이라 자국의 국민과 세계의 호평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미중 무역분쟁과 홍콩보안법에 미국의 편에 선 호주의 수십만 중국 유학생들은 중국 정부의 명령같은 권고로 대체지를 찾아야 한다. 그 선택의 폭이 넓지 않다. 중국 정부는 가시적 효과가 큰 호주와 캐나다의 무역 제재와 달리 뉴질랜드까지 확장 하지 않을 확률도 있다. 


이번주 7 월 26 일자 NZ 헤랄드에 흥미로운 글이 연재되었다. NZ 에서 IT 관련 회사인 고릴라 테크날러지의 경영자인 폴 스페인씨는 뉴질랜드가 향후 IT 관련 세계의 허브가 될 가능성을 다루었다.


그 6 가지 이유를 정리해보면 일하며 생활하기에 아름다운 환경, 세계 최고 수준의 브로드밴드 인프라, 낮은 인구밀도, 친절한 국민성과 창의적인 노동 환경, 적절한 노동 조건과 생활비, 전통적으로 안전한 금융과 치안 그리고 정치 라고 그는 적었다. 이번 COVID-19 사태로 어느 국가가 가장 안전한 곳인지 세계인들은 유심히 보게 되었다. 그 중 뉴질랜드는 국경을 봉쇄하기는 했지만 ‘No Mask’ 이면서도 ‘COVID-19 FREE‘ 가 연이어지고 있다. 미국, 유럽인들이 보면 이미 뉴질랜드는 천국이다. 그래서 뉴질랜드 이민성의 웹사이트는 그 어느때 보다 바쁘다.


5G, 6G 가 상용화되면서 이제 본사가 주요 도시에 있어야 할 이유도 적어질 것이다. 뉴질랜드식품 수출도 오래전 광우병 특수를 누렸던 그 시절 처럼 증가하고 있으며 COVID-19 ZERO 가 뉴질랜드에 주는 이익은 계속 확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현재도 중요하지만 미래에 더 비중을 두어야 하는 부동산 투자, 우리가 우려 하는 것보다 뉴질랜드는 위기를 너무 잘 극복하고 있고 그 미래는 매우 긍정적이라고 확신한다.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20-07-31 20:42:13 칼럼에서 복사 됨]
번호 제목 날짜
1068 오클랜드 주택가격 급상승, 빈부 격차 더욱 벌어져
뉴질랜드| 노영례| 빈곤에 시달리다 오타라의 집 백만 달러에 팔려… 더보기
조회 3,845
2020.12.21 (월) 21:57
1067 여름 별장 가격 상승, 현지인에겐 장기적인 문제 야기
뉴질랜드| 노영례| 여름 별장 가격이 상승이 현지인들에게는 장기적… 더보기
조회 1,694
2020.12.17 (목) 19:39
1066 주택가격, 최소 4년간 계속 상승 예상
뉴질랜드| KoreaPost| 집을 소유하기 위한 키위 드림은 점점 손에서 … 더보기
조회 1,979
2020.12.17 (목) 09:26
1065 신규 계약 주택 임대료 “11월에 1% 올랐다”
뉴질랜드| 서현| 지난 11월에 신규 임대차 계약을 근거로 분석… 더보기
조회 1,546
2020.12.15 (화) 15:19
1064 퀸스타운 근처에 지은 주택, '올해의 주택' 수상
뉴질랜드| 노영례| 2020 Master Builders Hous… 더보기
조회 3,109
2020.12.13 (일) 11:34
1063 “46년 만에 최대 기록한 주택 건축 허가”
뉴질랜드| 서현| ‘코로나19’로 세계 경제는 물론 뉴질랜드 경… 더보기
조회 1,780
2020.12.10 (목) 17:03
1062 뉴질랜드 주택 시장, 매우 빠른 속도로 가열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의 주택 시장이 매우 빠른 속도로 뜨거… 더보기
조회 2,875
2020.12.09 (수) 10:14
1061 타운 하우스 등 신규 건축 허가 건수, 46년만에 최고치
뉴질랜드| KoreaPost| 타운 하우스와 플랫, 유닛 등 신규 건축 허가… 더보기
조회 1,818
2020.12.04 (금) 09:42
1060 내년 4월부터 39% 부자 증세 법안 승인
뉴질랜드| KoreaPost| 국회의원들은 내년 4월부터 시행될 39%의 부… 더보기
조회 3,218
2020.12.04 (금) 09:39
1059 뉴질랜드 경기, 빠른 회복 기대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의 경기는 코비드-19 팬더믹 와중에도… 더보기
조회 1,824
2020.12.02 (수) 10:17
1058 ASB은행 주택 신뢰 조사,주택가 상승 54% 응답
뉴질랜드| KoreaPost| 10월까지 3개월 동안 실시한 ASB은행의 최… 더보기
조회 1,933
2020.12.01 (화) 11:58
1057 오클랜드 시민, 와이카토 지역 주택으로 눈 돌려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 시민들은 오클랜드 부동산에서의 담보와… 더보기
조회 2,396
2020.12.01 (화) 10:20
1056 IRD, 주택 투자자 양도 수익 조사 예정
뉴질랜드| KoreaPost| 국세청인 IRD는 주택에 대한 투자자들이 양도… 더보기
조회 2,085
2020.12.01 (화) 10:15
1055 7월~9월 주택 매매자, 97%는 이익
뉴질랜드| KoreaPost| 지난 7월과 9월의 3/4분기 동안 주택을 매… 더보기
조회 2,169
2020.11.26 (목) 09:26
1054 중앙은행, 주택 경기 식히기 위한 대응 방안 모색 중
뉴질랜드| KoreaPost| 중앙은행인 Reserve Bank는 계속해서 … 더보기
조회 1,362
2020.11.26 (목) 09:20
1053 정부, 주택 시장 진정 대책 시도
뉴질랜드| KoreaPost| 정부는 주택 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한 시도를 할… 더보기
조회 3,171
2020.11.25 (수) 10:05
1052 오클랜드 창고 시설 불법 개조, 빌더 8만 달러 벌금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에서 창고시설을 불법적으로 사무실과 주… 더보기
조회 2,329
2020.11.25 (수) 09:54
1051 첫 주택 구입자들, 구매 활동 가장 활발
뉴질랜드| KoreaPost| 첫 주택 구입자들의 구매 활동이 가장 활발한 … 더보기
조회 3,103
2020.11.19 (목) 10:17
1050 오클랜드 주택 중앙값 백만 달러, 1년에 16.3% 증가
뉴질랜드| KoreaPost| Real Estate Institute of … 더보기
조회 2,797
2020.11.13 (금) 15:10
1049 ASB 은행, 첫 주택 구입자 주택 담보율 30% 적용
뉴질랜드| KoreaPost| ASB 은행은 첫 주택 구입자들의 주택 구입을… 더보기
조회 5,107
2020.11.13 (금) 09:09
1048 중앙 은행,내년 3월부터 LVR 제한 재도입
뉴질랜드| KoreaPost| 중앙 은행은 주택시장 급등에 따라 내년 3월부… 더보기
조회 2,610
2020.11.12 (목) 13:30
1047 중앙은행 기준금리 0.25% 동결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 중앙은행 (RBNZ)은 기준금리를 0… 더보기
조회 1,322
2020.11.12 (목) 13:20
1046 사상 최저 금리 지속, 주택 시장 열기 계속될 듯
뉴질랜드| KoreaPost| 어제 사상 최저의 금리가 당분간 더 지속되는 … 더보기
조회 1,534
2020.11.12 (목) 09:19
1045 설문 조사, 88% 주택 구매자 기회 놓칠까봐 우려
뉴질랜드| KoreaPost| 주택 시장이 매우 뜨거워 구매자들은 주택 구매… 더보기
조회 3,278
2020.11.06 (금) 09:43
1044 오클랜드, 만 오천 세대 세금 35%인상 계획
뉴질랜드| KoreaPost| 만 5천 세대들에 대하여, 오클랜드 시의 수익… 더보기
조회 4,928
2020.11.06 (금) 09:35
1043 최근 주택 가격 상승, 첫 주택 구입자들 때문?
뉴질랜드| KoreaPost| Property Investors Federa… 더보기
조회 1,960
2020.11.05 (목) 10:21
1042 10월 북섬 주택 부르는 가격, 최고 기록
뉴질랜드| KoreaPost| 지난 10월 북섬 대부분의 지역에서 주택 판매… 더보기
조회 4,101
2020.11.02 (월) 09:48
1041 포리루아 “주택임대료, 주당 625달러로 전국 최고”
뉴질랜드| 서현| 웰링턴의 포리루아(Porirua) 지역이 전국… 더보기
조회 1,910
2020.10.30 (금) 09:43
1040 주택 가격 상승 지속, 정부 개입 요구
뉴질랜드| KoreaPost| 코비드-19 팬더믹이 시작되면서 모든 경제 전… 더보기
조회 3,559
2020.10.27 (화) 10:14
1039 오클랜드 인구 성장, 1년간 가장 높아
뉴질랜드| KoreaPost| 2020년 6월말까지 1년 동안의 뉴질랜드 통… 더보기
조회 1,911
2020.10.23 (금) 10:45
1038 특별 주택 허가 지역, 두 주택 회사 7만여 달러 벌금
뉴질랜드| KoreaPost| 일곱 채의 저가형 주택 공급 허가를 받고, 드… 더보기
조회 3,082
2020.10.21 (수) 09:56
1037 주택 가격, 매 10년 마다 2배
뉴질랜드| KoreaPost| ‘주택 가격이 매 10년마다 두배가 되고 있다… 더보기
조회 2,373
2020.10.20 (화) 09:55
1036 유학생 입국 중단 여파, 오클랜드 아파트 임대 가격 주춤
뉴질랜드| KoreaPost| 코로나 사태 이후 유학생들의 입국이 중단되어,… 더보기
조회 6,340
2020.10.19 (월) 09:42
1035 뉴질랜드 주택 평균가 $717,600, 사상 최고치 기록
뉴질랜드| 노영례| 트레이드 미 부동산 가격 수치에 따르면, 뉴질… 더보기
조회 3,176
2020.10.15 (목) 14:00
1034 지난달 주택 매매 건수, 최고 기록
뉴질랜드| KoreaPost| 2017년 3월 이후 지난 달의 주택 매매 건… 더보기
조회 1,273
2020.10.14 (수) 10:13
1033 낮은 이자율, 주택과 다른 자산 가격 상승시켜
뉴질랜드| KoreaPost| 지난 주 중앙은행은 주택 가격 하락은 뉴질랜드… 더보기
조회 1,782
2020.10.13 (화) 14:13
1032 Heartland Bank, 연 1.99% 주택 융자
뉴질랜드| KoreaPost| Heartland Bank는 일반 주택 융자에… 더보기
조회 1,453
2020.10.13 (화) 10:53
1031 2018년까지 그룹별 인구 증가 “아시안이 가장 많았다”
뉴질랜드| 서현| (2001년부터2018년 사이의 인종별 인구 … 더보기
조회 2,650
2020.10.03 (토) 17:34
1030 주거용 건축허가 “타운하우스와 플랫 등 크게 늘었다”
뉴질랜드| 서현| 지난 8월까지 전국에서 연간 3만7000건 이… 더보기
조회 2,942
2020.10.02 (금) 16:20
1029 주택 경기 상승세 언제까지 가나?
정윤성의 생활 금융 정보| 정윤성| 주택시장에 매우 중대한 영향을 주게 될 융자관… 더보기
조회 3,068
2020.10.05 (월) 12:26
1028 주거용 건축허가 “타운하우스와 플랫 등 크게 늘었다”
뉴질랜드| 서현| 지난 8월까지 전국에서 연간 3만7000건 이… 더보기
조회 1,593
2020.10.02 (금) 16:20
1027 주택 매물 부족, 오클랜드 호가 최고
뉴질랜드| KoreaPost| 한 지역만을 제외하고 전 뉴질랜드 지역의 주택… 더보기
조회 3,457
2020.10.01 (목) 09:45
1026 집값 “퀸스타운 등 일부 지역 제외하고 안정적인 모습”
뉴질랜드| 서현| 국내 집값이 일부 지역에서는 하락했지만 전반적… 더보기
조회 3,790
2020.09.01 (화) 13:58
1025 지난 7월 주택매매 “5년 만에 가장 많았다”
뉴질랜드| 서현| 지난 7월 한 달 동안에 전국에서 거래된 주택… 더보기
조회 4,270
2020.08.14 (금) 17:05
1024 부동산 시장 활기, 서서히 진정 추세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코로나 사태로 침체될 … 더보기
조회 3,933
2020.08.05 (수) 09:30
1023 주택 매물 부족, 호가 계속 오르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주택 공급이 부족하면서 매물로 나온 주택들의A… 더보기
조회 4,087
2020.08.03 (월) 09:13
열람중 실업률 상승, 주택가격의 폭락으로 가나?
정윤성의 생활 금융 정보| 정윤성| COVID-19사태에 따른 경기부양을 위해 정… 더보기
조회 4,211
2020.07.31 (금) 12:09
1021 급감했던 주택 소유권 이전, 5월 이후 점차 회복
뉴질랜드| 서현| 지난 3월 말부터 시작된 록다운 기간에 크게 … 더보기
조회 1,745
2020.07.30 (목) 17:00
1020 외국인, 뉴질랜드 이주 관심도 가속화....
뉴질랜드| KoreaPost| 뉴질랜드헤럴드 30일자 뉴스에 의하면 코로나 … 더보기
조회 5,372
2020.07.30 (목) 12:05
1019 퀸즈타운 렌트비, 3개월 동안 10%하락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인기 관광지인 퀸즈타운… 더보기
조회 1,429
2020.07.28 (화) 0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