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오른다

정윤성 0 4,997 2019.05.28 17:10

최근까지만 해도 옥션장에서 20%를 간신히 상회하는 수준이었다. 매물이 부족해서 사전에 웃돈 주고 팔리며 끝없이 오르던 부동산 시장의 분위기가 바뀐 건 대략 2년전부터이다. 이렇게 주택가격이 더욱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며 침체된 시장을 전망했던 기사로 넘쳐나던 것이 최근이었는데 ‘주택 가격이 오른다.’는 말은 웬말인가? 생소하기까지 하다.  최근 웨스트팩의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구체적으로 향후 매년 주택가격의 상승폭을 숫자로 표현한 경제 전망 보고서가 주목을 받고 있다. 

 

외국인 바이어 규제, 이민정책의 강화, 시중은행의 까다로워진 주택담보 대출, 돈세탁 방지법으로 인한 해외 송금 제한 등등의 이유로 침체되어 온 부동산 시장은 뉴질랜드 저성장, 저소비의 주요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위의 최근 웨스트팩의 보고서의 보고서에서

 

1. 극적인 이자율 인하 정책으로 경제 흐름이 바뀌고 있으며

 

2. 빠르게 하락하는 시중은행의 고정금리는 정부의 자본 이득세(Capital Gain Tax)의 세율 적용이 어려워진 것과 함께 맞물려 주택가격 상승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될 예정

 

3. 해당은행의 보고서는 매년 1.3% ~ 7% 까지 인상될 것으로 예측했으며 향후 가계 소비의 증가와 더불어 중앙은행의 금리정책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

 

4. 인구의 지속적인 상승에도 불구하고 최근 2개의 분기 GDP 성장률은 0.4%로 저조

 

5. 2020년 3.1%의 경제 성장률에 앞서 올해 2.3%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

 

6. 뉴질랜드의 낮은 소비와 지출 그리고 저성장 경제 흐름은 주택 시장의 침체가 주요 견인차 역할

 

등의 내용을 정리하여 중앙 일간지에 연재했다.  흥미로운 사실은 부동산이 오른다, 내린다의 견해가 아니라 수치로 얼마만큼 오른다를 표현했다는데 있다. 그리고 중앙은행이나 경제 관련 전문가들의 중론은 경기 둔화 주요 원인을 침체되어 가는 부동산 경기로 분석하고 있다는데 주목해야 한다. 왜냐하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중앙은행의 부동산 관련 향후 정책 기조를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제부터 부동산 경기 관련 긍적적인 글과 기사는 더욱 늘어 날 것으로 확신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더군다나 일반 독자들은 알 수 없는 정보지만 금융관계자들은 이미 파악하고 있는 내용인데 내부적으로 중요한 변화는 주택 대출 금액의 상한선을 계산할 때 적용하는 이자 부담액을 낮추고 있다는데 있다. 이건 융자가 쉬워진다는 의미이다. 좀 더 많은 융자는 좀 더 많은 승인으로 이어지고 주택 구입 가능자의 증가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당연히 주택 시장 수요가 확대되어 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환율 변동도 주택시장에 영향이 매우 크다. 불과 지난 3월 중순 미달러 대비 70%에 가까웠던 뉴질랜드 달러는 중앙은행의 금리 인하 정책에 따라 지금 64% 대까지 내려왔다. 얼마간 치고 빠질 수 있겠지만 내년까지 금리 인하가 예상대로 진행된다면 지속적인 달러 하락세로 관광, 유학을 포함한 투자를 위한 입국자의 증가로 이어지고‘렌트대란’으로 확대되어 렌트집 구하기가 어려웠던 경험은 이민 1세대 교민이면 몇번이나 겪었던 일이다. 그리고 주택시장이 뜨거워졌던 기억이 선명하다. 

 

한국은행의 본관 로비에는 ‘물가안정’이라는 큰 현판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10년전 ‘리먼 사태’이후 세계의 중앙은행들은 아무리 화폐를 찍어 내고 이자율을 내려도 올라올 기미가 없는 물가를 이제 올리려고 고민중이다. 그럴려면 소비와 지출이 늘어야 하는데 그래서 더 강한 임팩트를 줄 수 있는 방법이 이자율 인하 카드인 셈이다. 그것도 큰 폭으로.  ‘제로 금리’에서 3% 대의 경제성장률을 이끌어 낸 미국은 아주 ‘훌륭한 샘플’이 될 수도 있겠다. 그러고도 미대통령 트럼프는 이자율 더 낮추라고 난리다. 뉴질랜드 중앙은행 총재도 제대로 된 인플레이션을 볼 때까지 지속적인 금융완화 정책을 간접적으로 시사해 왔다. 필자가 2012년도 ‘부동산 2배로 오른다’ 라는 글을 올린 이후  6년만에 두번째로 ‘부동산 오른다’는 글을 적는 지금은 독자들에게 매우 적절한 시점이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이 게시물은 KoreaPost님에 의해 2019-05-29 11:30:12 칼럼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번호 제목 날짜
955 ASB 은행 모기지 금리 인하, 다른 은행도 뒤따라...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ASB는 수요일 오후 중앙은행이 공식 현금 금… 더보기
조회 2,660
2019.08.08 (목) 14:44
954 역사상 최저 기준금리 1% 발표
뉴질랜드| Korea Post| 오늘 오후(7일) 중앙은행이 예상했던 0.25… 더보기
조회 2,053
2019.08.07 (수) 16:41
953 이자율 인하 빠르게 진행될 수도
뉴질랜드| Korea Post| 오는 수요일 중앙은행의 OCR 발표에 앞서 뉴… 더보기
조회 2,318
2019.08.06 (화) 12:17
952 '와이타키', 뉴질랜드에서 가장 인기있는 부동산 시장 중 하나로...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휴가지로 더 유명했던 남섬의 와이타키(Wait… 더보기
조회 2,310
2019.08.03 (토) 14:18
951 공공 주택 대기자수, 계속 증가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공공 주택에 입주하고자 대기하는 사람들의 수가… 더보기
조회 1,066
2019.08.02 (금) 12:21
950 주택 건설 여전히 활발, 6월까지 연간 3만5천여건 허가
뉴질랜드| 서현| 전국적으로 여전히 신규 주택 건설이 활발한 것… 더보기
조회 665
2019.07.31 (수) 16:16
949 이주자 아닌 뉴질랜드인, 주택 가격에 더 심한 압력 받아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이주자가 아닌 뉴질랜드인들이 주택 가격에 더 … 더보기
조회 3,357
2019.07.31 (수) 10:45
948 오클랜드 주거용 건축허가 "1970년대 이래 최대 수준으로 증가"
뉴질랜드| 서현| 오클랜드 지역의 주거용 건축 허가건수(new … 더보기
조회 744
2019.07.30 (화) 14:31
947 임대주택 "여전히 수요가 공급 초과, 임대비도 최고 수준 유지"
뉴질랜드| 서현| 전국적으로 임대주택 수요가 여전히 공급을 크게… 더보기
조회 1,484
2019.07.29 (월) 20:38
946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부동산 시장동향과 경제 전망
뉴질랜드| Korea Post| 다음 내용은 부동산투자 정보회사인 ‘코어로직’… 더보기
조회 929
2019.07.24 (수) 15:26
945 정부의 이민자 감소 정책, 주택 가격 급락의 유일한 영향 아니라고...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정부는 이민자 수를 줄인다는 선거 공약을 이행… 더보기
조회 5,317
2019.07.21 (일) 10:00
944 5월 월간 주택건축허가 "45년 만에 최대, 배경엔 공동주택 증가"
뉴질랜드| 서현| 지난 5월에 신규 주택건축허가(new home… 더보기
조회 2,124
2019.07.09 (화) 23:25
943 전국적으로 주택 가격 인상 주춤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전국적으로 주택 가격의… 더보기
조회 2,074
2019.07.04 (목) 09:11
942 7월 1일 렌트 주택 단열 시공 위반, 집주인과 주택 매니저 동시에 책임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7월 1일부터 적용되는 렌트 주택의 단열 시공… 더보기
조회 4,402
2019.06.30 (일) 11:57
941 오클랜드 시장, 주택 공급 신속한 개혁 필요 주장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시장은 전국적… 더보기
조회 2,461
2019.06.17 (월) 08:59
940 기스본 주택 가격, 하루에 $2,500이상 상승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지난달 전국의 주택 가격이 상승세를 보인 가운… 더보기
조회 2,641
2019.06.14 (금) 18:48
939 정부 주택 대기자 명단,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증가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정부 주택 대기자 명단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더보기
조회 4,527
2019.05.22 (수) 10:31
열람중 부동산 오른다
정윤성의 생활 속의 보험 이야기| 정윤성| 최근까지만 해도 옥션장에서 20%를 간신히 상… 더보기
조회 4,998
2019.05.28 (화) 17:10
937 주택부 장관, 10년에 10만 채 주택 공급 포기하지 않는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필 트와이포드 주택부… 더보기
조회 2,230
2019.05.09 (목) 08:56
936 중앙 은행, 공식 현금 금리 1.5% 인하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중앙은행인 리저브 뱅크는 수요일에 공식 현금 … 더보기
조회 2,684
2019.05.08 (수) 17:43
935 해외에서 뉴질랜드 부동산 구입
정윤성의 생활 속의 보험 이야기| 정윤성| 뉴질랜드에서 바라 보는 해외 거주자들의 부동산… 더보기
조회 5,412
2019.04.24 (수) 14:26
934 정부, 양도 소득세 도입 중단하기로 결정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제씬다 아던 총리는 연… 더보기
조회 3,010
2019.04.18 (목) 09:26
933 이자율 인하 가능성 높아져
정윤성의 생활 속의 보험 이야기| 정윤성| OCR 대폭 인하 예고지난 달 3월 27일 O… 더보기
조회 3,116
2019.04.09 (화) 17:05
932 오클랜드 주택 가격 하락, 구매자에게 유리한 시장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지난 수년간 급등한 오클랜드 주택 가격이 떨어… 더보기
조회 5,129
2019.04.07 (일) 09:14
931 오클랜드 신규주택 허가 건수, 거의 14,000건에 이르러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의 신규주택… 더보기
조회 1,661
2019.04.04 (목) 08:53
930 오클랜드 주택가 소폭 하락, 지방은 더욱 느린 비율로 상승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의 부동산이 오… 더보기
조회 1,474
2019.04.04 (목) 08:52
929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예… 더보기
조회 1,688
2019.03.28 (목) 09:01
928 주택 가격 이미 높은 지역은 가격 하향세, 다른 지역은 가격 오르고 있어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주택 가격이 이미 높은… 더보기
조회 5,794
2019.03.06 (수) 08:16
927 약 만채 키위빌드 주택 건설, 2028 완공 목표로 계약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약 만 채의 키위빌드 … 더보기
조회 2,436
2019.02.28 (목) 08:31
926 오클랜드 첫 주택 구입자, 30년 동안 주당 950달러 융자금 상환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첫 주택 구… 더보기
조회 6,371
2019.02.21 (목) 08:33
925 많은 키위들 양도 소득세 도입에 반대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조세에 대한 실무진들이… 더보기
조회 3,415
2019.02.20 (수) 09:07
924 갈수록 치솟는 웰링턴 렌트비, 주당 595달러 신기록 도달해
뉴질랜드| 서현| 웰링턴 세입자들이 오클랜드 세입자들보다 주당 … 더보기
조회 2,300
2019.02.14 (목) 16:35
923 중앙은행 OCR 1.75%로 동결, 내년까지 현 이자율 이어질 듯
뉴질랜드| 서현| 2월 13일(수) 뉴질랜드 중앙은행이 ‘기준이… 더보기
조회 1,578
2019.02.13 (수) 16:30
922 지난해 주택가격, 지난 6년 이래 가장 저조한 속도로 상승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해 주택 가격이 … 더보기
조회 2,206
2019.02.13 (수) 09:32
921 주택 매매 호가(Asking price), 전국 평균 약70만 달러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주택 매매를 위한 주택… 더보기
조회 4,968
2019.02.01 (금) 08:31
920 웰링턴 임대 주택 부족 심각, 렌트 구하기 힘들어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임대 주택을 찾고 있는 사람들이 주택 렌트를 … 더보기
조회 2,128
2019.01.27 (일) 09:23
919 키위 빌드 정책, 10년에 10만 채 공급 계획은 무리하다고...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키위 빌드 정책으로 몇… 더보기
조회 2,000
2019.01.25 (금) 09:00
918 키위 빌드 금년 6월말까지 천 세대 공급 목표, 지금까지 30채만 완공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키위 빌드의 공식 홈 … 더보기
조회 2,495
2019.01.24 (목) 08:58
917 오클랜드 주택 매매, 20% 정도 줄어들어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주택 매매가 … 더보기
조회 3,244
2019.01.23 (수) 09:09
916 지난 12월, 뉴질랜드 부동산 판매 건수 7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뉴질랜드 부동산 산업 협회(REINZ)의 최근… 더보기
조회 2,976
2019.01.17 (목) 11:01
915 지난해 오클랜드 값비싼 주택지역, 가격 많이 떨어져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한 해 동안 오클… 더보기
조회 4,491
2019.01.16 (수) 08:41
914 카티카티, 뉴질랜드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 중 하나로 공식 인정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해럴드의 지역 포커스 뉴스에 따르면, 카티카티… 더보기
조회 5,427
2019.01.14 (월) 12:32
913 10년만에 오클랜드 주택 중앙 가격 내려가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최대 부동산… 더보기
조회 3,775
2019.01.08 (화) 08:46
912 주택 평균 가격, 지난 5년 이래 가장 낮은 상승 기록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라디오 뉴질랜드의 보도에 따르면, 주택의 전국… 더보기
조회 2,429
2019.01.05 (토) 10:16
911 오클랜드 노스쇼어, 6천 달러 이하로 판매 되는 이동식주택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오클랜드의 노스쇼어에서 6천 달러 이하에 판매… 더보기
조회 7,655
2018.12.15 (토) 08:46
910 내년도 오클랜드 주택 시장, 갑작스럽게 하락하지는 않겠지만...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내년도 오클랜드의 주택… 더보기
조회 6,265
2018.12.13 (목) 09:34
909 호주 시드니 주택 가격, 한 해 동안 9.5% 하락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호주 시드니의 주택 가… 더보기
조회 4,039
2018.12.05 (수) 10:12
908 오미스톤 개발 사업, 2억 달러 예산으로 건설 시작돼
뉴질랜드| KoreaPost|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몇 년 동안의 계… 더보기
조회 2,305
2018.12.04 (화) 10:17
907 오클랜드 주택 구입자 중 26%, 첫 구매자
뉴질랜드| 노영례기자| OneRoof와 Valocity의 데이터에서 … 더보기
조회 2,222
2018.12.03 (월) 23:58
906 중앙은행 주택 융자완화 정책 발표
뉴질랜드| Korea Post| 28일 아침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투자용 부동산… 더보기
조회 2,830
2018.11.28 (수) 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