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야구 대회, 창과 방패의 대결, 프라이드 우승, 박 진수

한인 야구 대회, 창과 방패의 대결, 프라이드 우승, 박 진수

0 개 1,709 김수동기자

411f2969ae8d49c13f134afd4e44f6ca_1618302809_0503.jpg
 

한인 야구인들의 축제, 2021 한인 사회인 야구 대회(NZ-KOREAN Tournament, 제 8회 재뉴 대한체육회장배)에서 프라이드(Pride) 팀의 우승으로 지난 3월 26일 막을 내렸다. 6개의 한인 야구 팀과 예선을 거쳐 결승에 진출한, 윙스(Wings)와 프라이드(Pride) 결승전은 두 팀 모두 승부를 예측하기 힘든 경기, 프라이드의 탄탄한 수비력의 방패인가? 윙즈의 화려한 공격력의 창인가? 승부는 견고한 수비력을 갖춘 프라이드 팀, 17-6의 승리로 많은 관중들에게 박수와 응원을 받으며 마무리되었다. 이번 대회 우승팀 프라이드 박진수 주장을 만나 보았다. 


411f2969ae8d49c13f134afd4e44f6ca_1618302820_9861.jpg
 

2021 한인 야구대회, 프라이드 팀이 우승을 하게 되어서 정말 기쁘다.  많은 응원과 우승을 축하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힘든 여건에서도 각자의 포지션에서 열심히 경기에 임해준 선수들과 감독, 주루코치, 팀의 사기를 북돋아준 프라이드팀 매니저, 응원단 및 선수가족들 그리고 부상치료에 힘써준 굿네이버스 클리닉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드리고 아울러 원할한 리그 운영을 위해 힘쓴 한인리그 운영진에게도 감사를 드린다. 또한 결승전에서 만난 상대팀 윙스 팀은 매년 우승을 바라볼 수 있는 전력으로 올해도 프라이드팀을 많이 괴롭힌 팀이지만 모든 선수들에게 또한 감사하다. 프라이드의 우승 비결이 있었다면 아마도 유지형 감독을 믿고 따라준 팀원들, 모든 팀원들이 각자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준 것이 우승에 큰 힘이 되었다.


창과 방패의 결승전

창과 방패의 결승전으로 많은 교민들의 관심을 받은 이날 뜨거웠던 경기는 강력한 우승 후보 프라이드(Pride) 선발 선수(luis yang)의 씨즌 3번째 등판으로 다들 의외의 선수 라이업과 다소 생소한 조합으로 프라이드 선수들의 열세로 경기가 시작되었지만 경기의 흐름은 아주 치열한 열전으로 예상을 뒤엎는 결과를 만들었다. 우승팀 프라이드는 2회 2아웃 상황에서 프라이드의 대만인 선수(zen pan)의 선취 투런 홈런으로 분위기를 만들기 시작했으며 윙즈는 에이스 차주영 컨디션 난조로 이상 기류를 타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 리그 1위를 달려온 윙즈 역시 공격력이 단단했다. 윙즈는 첫 상대한 선수(luis yang)를 상대로 4회말 5점이라는 대량득점에 성공하여 투수(luis) 강판에 성공하며 에이스인 서영완 선수를 나오게 하였다. 하지만 프라이드는 주장 박진수 선수를 앞세워 차곡차곡 타점과 점수를 만들고 견고한 수비로 추가실점을 막아 7회 17대 6 콜드승으로 승리를 마무리하였다.



우승팀 프라이드 한인 야구팀

우승팀 프라이드(Pride)는 2010년 창단 아래 ABA 디비젼 5회 우승, 한인리그 3회 우승, 토너먼트 재뉴전국대회 3회우승 등 현존하는 한인팀들 중 두번째로 역사가 오래된 팀이다. 올해에는 ABA 키위 리그에서 전승으로 리그 챔피언자리에 올랐지만 플레이오프에서 준결승에서 패하며 아쉽게 3위에 안착하였다. 이 아쉬움을 한인리그 결승전으로 꼭 우승을 노리고 싶은 마음은 팀원 전원이 강한 투지로 이루었다. 현재 현지 리그인 ABA에서 3부리그, 한인 리그를 플레이 하는 유일한 팀이다. 최근 2년전부터 야구지망자 저하와 팀원들이 많이 없어 한인리그를 포기하고 키위리그에서만 뛰었지만 최근 타국선수들을 더욱 영입하여 양대 리그로 다시 작년에 복귀하였지만 아직까지도 선수들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보는 야구에서 직접 하는 야구로 

80년대 한국 프로야구가 출범하면서 인기가 많은 야구를 보면서 동네에서 테니스 공으로 소위 말하는 동네 야구를 하며 어린시절을 보냈던 기억이 새롭다. 당시 서울 연고인 OB베어스팀 경기를 보고 싶어 잠실 야구장을 자주 가면서 당시 투수였던 불사조 박철순 선수에게 사인공도 받고 유명한 선수들의 멋지고 기막힌 플레이를 보며 당시 꼬마 어린이였던 내 가슴에 큰 꿈을 갖게 해주었다. 하지만 제대로 야구를 해볼 기회는 없었지만  뉴질랜드 유학생활을 하면서 야구의 새로운 경험이 시작되었다. 당시 홀로 유학을 왔고 타지에서의 외로움을 겪고 있을 때, 당시 유일한 한인팀이었던 코리안즈라는 신생팀의 야구멤버 모집에 지인의 소개로 시작한 계기가 마음속에만 담아두었던 야구를 제대로 배우고 플레이를 하게 되었다. 그렇게 열심히 하면서 리그우승도 해보면서 야구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되었다. 그리고 5~6년전에 당시 프라이드팀 유지형감독으로부터 이적제안을 받고 이적을 하면서 첫해에 양대 리그 우승을 거머쥐면서 팀의 기대에 크게 기여하였다. 현재는 팀의 고참으로서 프라이드팀에서 주장, 주포지션 3루수나 유격수를 맡고 있다. 



야구를 배우고 싶은 교민들이 있다면

한국에 비해 오클랜드는 야구를 할 수 있는 구장의 여건과 환경이 엄청나게 좋은 점이 큰 장점이다. 배우고자 하는 열정과 마음만 있으면 일단 합격이다. 나이도 크게 중요하지 않다. 본인에게 야구는 치열한 경쟁을 해야하는 현재의 삶속에서 생기는 스트레스를 날려주는 최고의 보약이다. 프라이드 팀원들은 빌더, 호텔경영, 카페운영, 요식업, 자동차, 회계사, 미용업, 물류회사, 약품회사 등 다양한 직종에서 주중에 열심히 일하고 주말에 저마다 시간을 할애하여 함께 모여 비시즌 중에는 한달에 한 두번 정도 야구연습을 하고 시즌 중에는 매주 리그 참여로 게임을 하면서 단합을 한다. 팀원들은 야구와 함께 서로 일과 관련된 정보교환도 하면서 서로도움을 주고 있다. 남녀노소 나이상관없이 누구나 야구를 배워보고 싶거나 알고 싶다면 언제든지 환영이다. 또한 살고 있는 거주 지역과 상황에 따라 기존 여러 한인 팀을 추천해 준다.



오클랜드 6개의 한인야구 팀

오클랜드에는 6개의 한인 팀이 있다. <와칸다> 이 팀은 신생팀이라 항상 화이팅이 넘치는 활력 있는 팀이다. <K9>은 20~30대의 주축선수로 비교적 젊은 선수들로 이루어져 있다. <자이언츠>는 프라이드와 같이 가장 오래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팀이고 <윙즈>는 이번 대회 에서 준우승을 한 팀으로 교인들을 중심으로 실력이 가장 우수한 팀이다. <마린즈>는 평균 연령이 높지만 열정 만큼은 최고인 팀이다. 마지막으로 <프라이드>는 이번 우승 팀이다.


 


교민들의 많은 응원과 참여 당부

다른 구기종목들도 취미로 해봤지만 야구는 좀 차별화된 스포츠이다. 사람을 중심으로 공을 움직이는 전략을 세우는 스포츠이며 또 자신은 죽고 다른 팀원의 추가 진루를 위한 희생타를 이용해서 팀 승리를 위해 필요에 따라 자신을 희생하기도 하는 멋진 스포츠이다. 개인 한사람만의 플레이가 아닌 팀전체의 유기적인 플레이가 승리를 위한 밑거름이 되는 것이다.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지만 건강한 스포츠, 야구에 많은 교민들이 참여했으면 좋겠다.


글, 사진; 김수동 기자

Tweeddale’s Honey

댓글 0 | 조회 208 | 4시간전
Tweeddale’s Honey는 제 2차 세계 대전 직후인 1945년에 토착 수풀 지대의 작은 구역에서 300개의 벌집으로 시작하여 75년 이상 4세대에 걸쳐 뉴질랜드에서 가장 크고 가장 오래된 가족 소유 꿀 생산자 중 하나로 성장했습니다.Don & Conchita Tweeddale은 자녀와 손주들의 도움으로 타이하페에서 가족 사업을 관리하고 운영합니다. 가족은 모두 공장 근처에 살았고 회사는 33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더보기

법조인의 꿈을 위한 도전! 로펌 인턴 사원, 황 수아

댓글 0 | 조회 2,872 | 2021.10.12
법조인의 꿈을 이루기 위해 대기업 로펌(MinterEllisonRuddWatts)에서 인턴 사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교민 학생이 있다. 법조인은 사람의 권리와 기본권을 다루는 직업으로 냉철한 분석 능력이 요구되는 직업이지만 의뢰인과 공감하고 배려할 수 있는 능력을 위해 따뜻한 가슴이 반드시 필요한 직업이다. 다양한 법률계의 본인 선택을 위해 대기업 로펌에서 인턴 사원으로 꿈과 능력을 키워가고 있는 오클랜드 대학교 법학과 4학년에… 더보기

코비드 락다운, 한인 커뮤니티 따뜻한 온정 이어져

댓글 0 | 조회 1,579 | 2021.10.12
- “<오클랜드 한인회, 낮은마음, 리커넥트, 행복누리 헬프라인 운영, 구호품 전달 >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으로 계속 이어지는 오클랜드 락다운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민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오클랜드 한인회를 비롯해서 행복누리, 낮은 마음, 리커넥트 등 헬프라인과 식료품 구호박스 등 어려운 교민들을 위해 한인 커뮤니티들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모든 단체들이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계속 이어지는 행사로 … 더보기

뉴질랜드 청소년 리더, 랑기토토 칼리지 학생회장(Head Girl), 차 경은

댓글 0 | 조회 7,679 | 2021.08.24
뉴질랜드 청소년 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한인 학생이 있다. 뉴질랜드 청소년들의 사이버(Cybersafety)안전을 위해 정부에서 운영(www.netsafe.org.nz) 하는 기관에서 리더(Ambassador)로 4년째 활동 중이다. 또한 현재 랑기토토 칼리지 학생회장으로 학교 생활에 적응이 힘든 친구들의 목소리가 듣고, 더욱 단합하고 서로 도움이 되어주는 공동체를 만드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학생회장으로 선생님과 학생들의 중간… 더보기

“대한독립 만세! 광복절 경축행사, 웰링턴, 오클랜드에서 열려 ”

댓글 0 | 조회 2,000 | 2021.08.24
- “< 오클랜드 한인회, 웰링턴 한인회 특별하고 뜻 깊은 광복절 행사 > ”-제 76주년 광복절 경축행사가 지난8월15일(일) 오클랜드 한인회관과 웰링턴 한인회에서 열렸다. 광복절 기념 행사는 오클랜드 교민들과 웰링턴 교민들이 참석해 독립을 맞이한 특별하고 뜻 깊은 광복절행사를 함께 했다.조요섭 오클랜드 한인회장은 광복 76주년 기념사를 통해서 “광복절 76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인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 더보기

생각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즐겁게 춤춰요! 손 지원

댓글 0 | 조회 2,437 | 2021.08.10
본인의 생각을 춤으로 표현하고 사람들과의 소통을 춤으로 하고 있는 한인 학생이 있다. 댄스를 통해 얻는 즐거움이 항상 그를 행복하게 만들고, 안무를 완성하고 준비하는 과정 속에서 긍정적이고 활동적인 에너지를 얻게 해 준다고 한다. 그래서 댄스는 그녀의 모든 일에 있어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계속되는 도전을 하게 만든다. 한국음악(K-pop)을 소재로 뉴질랜드 방송국(TVNZ)에서 제작한 청소년 케이팝 서바이벌 쇼, TVNZ <… 더보기

K-pop Academy NZ방송국(TVNZ) 시즌2 방송

댓글 0 | 조회 2,995 | 2021.08.10
- “< 한국문화에 대한 이미지와 이해를 높혀 > ”-한국음악(K-pop)을 소재로 뉴질랜드 방송국(TVNZ)에서 제작한 청소년 케이팝 서바이벌 쇼, TVNZ <K-pop Academy NZ> 시즌2가 오는 8월 9일 방송을 시작 했다. 작년 시즌1 방송을 통해서 이미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던 <K-pop Academy NZ>는 우선 시즌1 보다 두배나 되는 캐스트로 약 50명의 아이들이 쇼 안에… 더보기

뉴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악장, 김소희

댓글 0 | 조회 2,249 | 2021.07.27
2020년에 창단된 뉴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오는 8월 7일(토) Micheal Park School Hall(55 Amy Street, Ellerslie, Auckland)에서 열릴 첫 정기 연주회를 위해 모든 한인 단원들의 연습이 한창이다. 뉴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오클랜드에 거주하는 한인들이 모여 2020년에 창립한 교민 오케스트라이다. 일상에서는 각자가 다른 모습으로, 다른 일을 하며 살아가고 있지만 음악이라는 … 더보기

“오클랜드 한인문화 축제, K-festival”

댓글 0 | 조회 1,765 | 2021.07.27
- “< 한국문화 체험의 기회, 다양한 K-pop 공연으로 한국 알려 > ”-오클랜드에서 개최되는 한국 문화 행사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오클랜드 한국문화 축제, K-festival이 오는 8월14일 핸더슨(Trusts Arena, Henderson)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작년 11월과 올해 2월 코비드19(COVID) 지역감염으로 인해 연기되었던 행사가 더욱더 알차고 다양한 내용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이번… 더보기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단장, 정 클라라

댓글 0 | 조회 1,763 | 2021.07.13
한인들로 구성된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단원들의 연습이 한창이다. 오는 17일(토) Raye Freedman Arts Centre (Epsom Girls Grammar School) 열릴 제16회 정기공연을 위해 모든 단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마지막 연습에 열중이다. 이번 공연은 “Retune” 제목으로 세계 각국의 음악을 선보이고 기타 합주로 팝음악, 클래식음악, 세계 민요, 우리 민요 그리고 디즈니 영화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더보기

케이 엘리트 축구 교실(K-Elite Football Academy)

댓글 0 | 조회 1,421 | 2021.07.13
- “< 프로 축구 선수의 다양한 경험으로 한국인 축구 지도자 운영 > ”-케이 엘리트는 뉴질랜드에서 축구를 할 수 있는 좋은 여건 (훈련장 및 날씨)에도 불구하고 생활 스포츠 문화와 시스템으로 인해 축구를 지속적이고 경쟁력 있게 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되지 않은 점에서 케이 엘리트는 지속적이고 뉴질랜드에서 전문적인 환경을 만들고자 한다. 또한 뉴질랜드에 아시안을 대표하는 축구 커뮤니티가 없으며, 또한 아시안의 우… 더보기

연세농구(YBA) 주장, 김 윤민

댓글 0 | 조회 1,864 | 2021.06.22
뉴질랜드 한인 청소년들의 농구 축제, 제30회 YBA농구대회가 지난 6월7일(월) 노스쇼어 YMCA 체육관에서 170명의 YBA학생과 300여명의 가족과 친구들까지 뜨거운 함성으로 대회가 열렸다. 대회에 참가한 한인 학생들은 농구 실력 향상은 물론 스포츠맨쉽과 함께 팀스포츠를 통한 사회성 발달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연세농구(YBA) 주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윤민 학생을 만나 보았다.현재 웨스트레이크 고등학교 13학년에 재학… 더보기

NZmentor 유학원

댓글 0 | 조회 1,128 | 2021.06.22
- “<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유학원 > ”-NZmentor(대표 안준우, 조지민)는 지난 2009년도에 설립, 오클랜드 시티에 위치한 현지 유학원으로 산업인력공단 해외취업 프로그램과 특성화고 교육청 프로그램으로 잘 알려진 유학원이다. COVID-19가 발생한지 1년여가 훌쩍 지난 상황에서 각국의 대형 사업들이 다시 궤도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지만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야 하는 뉴질랜드의 유학 사업자들… 더보기

우주 비행사를 꿈꾸는 우주소녀, 김 민서

댓글 0 | 조회 2,254 | 2021.06.08
많은 사람들은 어릴 적 꿈꾸던 상상들을 추억으로 묻어 버리지만 그 꿈을 이루기 위해 계속 도전하는 한인 학생이 있다. 상상속의 우주여행과 비행을 실연하기위해 항공우주공학과를 선택해서 미국으로의 출국을 기다리고 있다. 더 큰 세상을 보고 느끼기 위해 우주비행사에 도전, 미국 미시간 대학, 항공우주공학과 입학 허가를 받은 김민서(AIC) 학생을 만나 보았다.나의 꿈은 우주 비행사가 되는 것이다. 중학교 2한년 때 칼 세이건의 코스… 더보기

퀸스타운 액티비티(Queenstown Activities Ltd)

댓글 0 | 조회 1,465 | 2021.06.08
- “< 20년 경력의 한인 스키 강사 상주 > ”-퀸스타운 액티비티는 한국과 뉴질랜드 스키 시즌을 오가며 20년 이상 스키 강사 경력과 밀포드 트렉킹 가이드 200회 이상 경력의 노하우로 스키, 골프, 트레킹 등 퀸스타운 주변 액티비티 투어를 전문으로 하고 있으며 겨울 시즌 6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스키 개인강습, 스키투어, 헬리스키투어, 스키 + 골프 투어를 하고 있으며 9월 중순부터 6월 초까지 트레킹 + … 더보기

상쾌한 바람을 가르며 뉴질랜드를 달린다, 박 종철

댓글 0 | 조회 1,801 | 2021.05.25
코로나 바이러스로 일상생활이 어긋나면서 야외 스포츠인 사이클 운동이 주목받고 있다. 주말 라이더(weekend rider)에게 도로 사이클링은 한 주간의 피로와 스트레스를 말끔히 해소시켜주는 청량제 역할을 하고 있다. 뉴질랜드의 잘 정비된 자전거 도로와 탁 트인 바닷가를 달리며 때론 거리의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을 즐기며 대화를 나누는 한인 동회회원들, Auckland Korean Cycle Club(AKCC) 박종철 회장을 만… 더보기

제 16대 오클랜드 한인회장 선거, 조요섭 당선

댓글 0 | 조회 1,595 | 2021.05.25
- “<건강한 오클랜드 한인회를 위해 노력> ”-제 16대 오클랜드 한인회장 선거에서 기호 1번 조요섭 후보가 당선되었다. 오클랜드 5개 투표소에서 지난 15일 아침 8시 부터 이루어진 투표는 오후 4시에 마감되었고 오후 7시 30분 기준으로 모든 개표가 마무리되었다. 기호 1번 후보로 나선 조요섭 후보는 1,125표를 얻어 686표를 얻은 기호 2번 홍승필 후보 보다 439표 차이로 제 16대 오클랜드 한인회장에 … 더보기

꽃과 함께해서 행복한 플로리스트, 이 숙란

댓글 0 | 조회 3,009 | 2021.05.11
꽃과 함께 뉴질랜드 20년 이민생활을 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 현재 브리토마트 기차역(Britomart Transport Centre)에 꽃가게를 운영하는 플로리스트이다. 화려한 직업이지만 많은 시간과 노력이 요구되지만 작업이 끝나고 나면 힘든 여정이 말끔히 사라지는 마법의 직종이다. 보통 새벽 3시에 일어나 5시에 시작되는 꽃 경매시장을 시작으로 하루를 시작하지만 고객의 꽃 만큼이나 환한 미소를 볼 때 면 피곤함이 사라진다.… 더보기

공인 회계법인, BOAZ(Chartered Accountants & Adviser…

댓글 0 | 조회 1,032 | 2021.05.11
- “<공인회계법인, 디지털 시대지만 아날로그 컨설팅 지향> ”-공인회계법인 BOAZ의 구성원들은 많은것들을 이해하는 회계사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객과의 사전적인 교감이 우선이고, 고객의 비즈니스 분석 및 성장에 따른 리스크를 설명해 주며, 고객의 아픔을 생각하고, 그리고, 각종 정보에 민감한 실력 있는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디지털시대로의 전환이 어쩔 수 없는 현실이지만, 그래도, 고객과 아날로그… 더보기

찰스 투어 골프대회, 아마추어 우승, 강 수민

댓글 0 | 조회 1,503 | 2021.04.27
찰스 투어 골프대회, 여자부 대회에서 1.5세대 교민골퍼 강수민(퀸스타운 와카티푸 하이스쿨 11학년) 학생이 우승을 차지 했다. 퀸즈타운에 거주하는 강수민 학생은 지난 11일 무리와이 골프 클럽에서 막을 내린 찰스투어에서 4라운드 합계 290(70,75,73,71)타 +1를 기록하면서 여자부분 공동 3위, 여자 아마추어 부분 1위를 차지 했다. 넥스트 리디아를 꿈꾸고 있는 강수민 학생을 만나 보았다.찰스투어, 아마추어 1위를 … 더보기
Now

현재 한인 야구 대회, 창과 방패의 대결, 프라이드 우승, 박 진수

댓글 0 | 조회 1,710 | 2021.04.13
한인 야구인들의 축제, 2021 한인 사회인 야구 대회(NZ-KOREAN Tournament, 제 8회 재뉴 대한체육회장배)에서 프라이드(Pride) 팀의 우승으로 지난 3월 26일 막을 내렸다. 6개의 한인 야구 팀과 예선을 거쳐 결승에 진출한, 윙스(Wings)와 프라이드(Pride) 결승전은 두 팀 모두 승부를 예측하기 힘든 경기, 프라이드의 탄탄한 수비력의 방패인가? 윙즈의 화려한 공격력의 창인가? 승부는 견고한 수비력… 더보기

한인 1.5세대 이준우(J. Pular) 힙합 신인가수

댓글 0 | 조회 3,099 | 2021.04.13
<RADAR (Feat. ERFX)>신곡 발표뉴질랜드에서 힙합 신인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한인 1.5세대 가수, 이준우(J. Pular) 씨가 작년 12월 <Single (Feat. ERFX)>에 이어 두번째로 싱글 앨범을 발표했다. 지난 3월23일 발표한 싱글 앨범, 신곡 <RADAR (Feat. ERFX)>은 뮤직비디오와 함께 발표되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재 힙합 장르를 기반으로 뉴질… 더보기

웰링턴의 명물 TJ Katsu

댓글 0 | 조회 2,677 | 2021.04.12
웰링턴에서 쉽게 볼수 있는 ‘최고의 맛’•뉴질랜드의 수도 웰링턴은 오클랜드 다음으로 인구가 많은 도시이다.그 곳에는 웰링턴 공항에서 부터 시내 구석구석 한글로 쓰인 ‘최고의 맛’이라 문구를 쉽게 볼수 있다. 2011년 7월, 치킨 카츠와 스시롤을 주력 상품으로 첫 매장 ‘티제이 카츠’를 오픈 하였다. 일본 음식이었지만 창업자는 스스로가 한국인임을 알리고 싶어 ‘최고의 맛’이라는 문구를 앞세우게 되었다. 그 탓인지 웰링턴으로 오… 더보기

Wallace secondary school art awards 입상, 이 나기

댓글 0 | 조회 3,333 | 2021.03.24
뉴질랜드 전국 중학교,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전시회와 상금을 획득할 수 있는 대회, 2020년 Wallace secondary school art awards에 입상한 한인 학생이 있다. 입상한 <Welcome to the Casino World> 작품은 <Wallace art trust>에 영구 전시되는 영광을 얻었다. “예술이 문화생활이 아닌, 일상이 되고 우리가 삶에서 만나는 한순간이 모두에게 영감이 … 더보기

오클랜드 무역관, 취업 성공 멘토와 조언

댓글 0 | 조회 1,505 | 2021.03.24
“ 한인청년들을 위한 취업 성공 멘토와 조언”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뉴질랜드, 한인 청년들을 위해 오클랜드 무역관(KOTRA)은 취업에 성공한 멘토의 조언과 뉴질랜드 취업환경 및 동향 그리고 고용법과 비자에 관한 최신정보를 제공하는 행사를 오는 4월7일 오클랜드 시티(Room 403(4F) Tower1, 205 Queen Street, Auckland CBD)에서 3시부터 열린다.오클랜드 무역관 해외취업지원 담당, 정애경 과장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