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리티어, 뉴질랜드 천연 화장품

김수동기자 0 1,155 2019.11.26 15:27

ffef660122c15887e8f3fd20497da0a6_1574735

뉴질랜드 천연 재료 기반 브랜드 넬리티어, 글로벌 유통 확장  

 

천연, 유기농 화장품 시장의 성장세가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뉴질랜드 천연 화장품 브랜드, 넬리티어가 글로벌 유통을 확장하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뉴질랜드의 안정적인 천연 재료 원료선별과 제품기획까지 뉴질랜드의 화장품 기술력으로 완제품이 출시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소요되고 높은 원가의 단점이 있지만 차별된 청정 브랜드 정체성을 가지고 꾸준히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해외 바이어를 만날 때 브랜드 스토리와 제품력을 인정받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 엄격하게 선별된 천연재료를 통해서 마음의 힐링과 피부의 개선뿐 아니라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을 지향하는 웰빙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가족의 비법 전수, 100% 수제 화장품   

넬리티어는 세계에서 대기 오염 수준이 가장 낮은 청정 국가 중의 하나인 뉴질랜드의 깨끗한 재료만을 엄선하여 전문가의 손길을 거쳐 사람의 피부를 생각하고 위하는 제품을 만드는, 15년의 역사를 가진 뉴질랜드 전통의 화장품 회사이다.  2004년 9월, 시중에 판매되는 핸드크림이 가격에 비해 질이 좋지 못하다는 것을 인지하던 앤 (Ann)과 세라(Sara)가 "우리가 직접 좋은 화장품을 만들어보자"는 마음과 열정으로 넬리티어 (Nellie Tier)를 설립하였다. 앤의 할머니는 자연 치유법을 이용한 파이토테라피 (Phytotherapy)를 바탕으로 여러 가지 화장품을 직접 만들어 사용하였던 분이었다. 1890년대 뉴질랜드에 초기 정착자로 이민을 왔던 앤의 할머니는 본래 영국에서 약초를 직접 키우며(Herbalist) 식물학자(Botanist)로도 활동하였기 때문에 식물이나 허브 등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었다. 뉴질랜드에 정착하며 앤의 할머니가 앤의 어머니에게, 앤의 어머니가 앤에게 “천연 화장품 제조 기술”을 전수하면서 현재의 넬리티어가 설립되었고 100% 수제 화장 품인 넬리티어 제품군이 탄생하였다. 앤의 할머니의 이름이 '넬리티어' 였고 앤과 세라는 그 이름을 회사명으로 명명하였다. 

 

 

뉴질랜드 유명 고급 숙소(Lodge), 천연 화장품 공급

넬리티어의 첫 제품군으로 △ Green Tea and Geranium Handcream, △ Hand Soap, △ Body Wash, △ Body Lotion, △ Bath Salts의 5가지를 출시했고 해당 제품들에 대한 반응이 상당히 좋았다. 넬리티어 화장품을 사용해 본 사람들은 뉴질랜드에서 판매중인 다른 제품들보다 사용감과 효과가 좋다고 말하였고 그렇게 입소문을 타기 시작한 넬리티어는 뉴질랜드의 화장품 업계에 그 이름을 포함시킴과 동시에 여러 천연 화장품 샵이나 고급 숙소(Lodge)들로부터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2009년 4월에는 뉴질랜드에서 유명한 후카 롯지(Huka Lodge)로 부터 넬리티어 제품에 대한 사용 요청을 받아 화장품을 공급하기 시작하였다. 후카 롯지는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이 뉴질랜드를 방문할 때마다 지냈던 숙소이다. 그 곳에 넬리티어 제품을 공급 하면서 뉴질랜드에서 높은 수준의 고급 천연 화장품임을 인정받는 간접적인 계기가 되었다. 이후로 Wharekauhau Contry Estate와 Mudbrick Vineyard와 같은 여러 특급 롯지에 넬리티어 제품을 꾸준히 공급하고 있다. 참고로 Wharekauhau Country Estate는 영국의 윌리엄 황 태자와 케이트 부부, 네덜란드 국왕 부부가 지냈고 최근에는 세계적인 모델인 제시카 고메즈가 묵었던 숙소이다. 2012년 2월에는 애완동물을 위한 "Phoebe & Fitz(펫 샴푸, 컨디셔너, Detangler)" 제품군을 출시하였고 2016년에는 민감성 피부 트러블 회복을 위한 "Tier for Teens" 제품군을 출시하였다. Tier for Teens는 피부 트러블로 불편해하던 많은 고객들로부터 좋은 피드백을 얻고 있는 제품이다. 2017년 12월에는 Baby 제품군인 "△ Bath & Shampoo, △ Moisturising Lotion, △ 넬리티어 뉴질랜드 천연 화장품 Bottom Balm, △ Massage Oil, △ Soothing Lotion"을 출시하였고 2019년 8월, 뉴질랜드 현지에 이 제품들을 처음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 한국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ffef660122c15887e8f3fd20497da0a6_1574735
 

넬리티어 한국인 공동대표, Wendy Kim

몇 년 전부터 넬리터어의 공동대표로 근무하고 있는 한국인 Wendy Kim 씨가 있다. 뉴질랜드 청정의 자연과 함께 탄생한 넬리티어를 전 세계 브랜드로 알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본인의 심각한 병을 얻게 되면서 천연 화장품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천연 화장품 상용을 권유하는 전도사 역할을 하고 있다. 넬리티어 페이스 제품은 파이토테라피(Pytotheraphy)와 아로마테라피 등의 자연치유요법을 바탕으로 꽃 과 식물 등 자연이 주는 이로움을 그대로 제품 하나 하나에 담아낸 자연주의 고품격 프리미엄 스킨케어이다. 지난 15년 동안 100% 천연 화장품을 만들어 온 넬리티어는 현재, Baby 제품군을 포함하여 37개의 품목을 생산하여 판매 & 공급하고 있다. 처음 가졌던 넬리티어의 기본 철학은 15 년 전부터 시작하여 지금까지도 변하지 않고 있다.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이로움을 그대로 담아서 만든 넬리티어 천연 화장품에는 “사용하는 이들이 아무런 걱정 없이 안심하고 사용하 게 하겠다”는 신념이 담겨 있다. 이익 보다 사람을 향한 정직한 시선과 마음을 가진 넬리티어의 철학은 지금으로부터 5년이 지나고 10년이 지나도 한결 같을 것이다.

 

ffef660122c15887e8f3fd20497da0a6_1574735
 

인터넷 https://www.nellietier.co.nz/

문의: Wendy Kim +64 9 845 8080

이메일: info@nellietier.co.nz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Now

현재 넬리티어, 뉴질랜드 천연 화장품

댓글 0 | 조회 1,156 | 2019.11.26
뉴질랜드 천연 재료 기반 브랜드 넬리티어, 글로벌 유통 확장천연, 유기농 화장품 시장의 성장세가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뉴질랜드 천연 화장품 브랜드, 넬리티어가 … 더보기

나의 꿈 말하기 세계대회 우승, 김평안

댓글 0 | 조회 620 | 2019.11.26
지난달 서울에서 열린 ‘세계 재외동포 청소년 꿈 발표제전’에서 뉴질랜드 대표로 참가한 코리안 키위 학생이 1위를 차지 했다. 우승을 차지한 김평안 학생은 뉴질랜드 한민족 한글학교 … 더보기

장애우들에 대한 편견 없는 사회를 위하여! 하 영철

댓글 0 | 조회 941 | 2019.11.14
장애를 가진 자식을 위해 뉴질랜드로 이민을 왔지만 장애우 부모로 산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주변의 시선과 함께 일상의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하지만 아이와 함께한 시간들 만… 더보기

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 고객 만족 위해 노력

댓글 0 | 조회 1,184 | 2019.11.12
신뢰로 성장한 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 고객 만족을 위해 노력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는 오클랜드, 노스쇼어의 중심이자 많은 딜러들이 모여 있는 와이라… 더보기

학생들과 공감, 상상을 미술로 표현하는 교육가, 이 재희

댓글 0 | 조회 1,513 | 2019.10.22
최근 몇 년 동안 뉴질랜드에서 주최하는 아트대회에서 한인 학생들의 입상이 많아 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오클랜드 고교 아트대회(Auckland Secondary School Ar… 더보기

KMSA(한인 의과 학생 봉사 단체)

댓글 0 | 조회 1,168 | 2019.10.22
KMSA는 Korean Medical Students Association, 뉴질랜드에서 공부하는 한인 의과대학생들의 협회이다. 오클랜드와 오타고 의과대학생들이 모여 시작한 비영리… 더보기

한식 세계화 열풍을 기대하며, 김 평우

댓글 0 | 조회 1,538 | 2019.10.09
한식의 우수성과 더불어 한국의 맛을 뉴질랜드 학생들에게 알리는 사람들이 있다. 한국음식을 통해서 우리 문화를 전파하고 한국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클랜드 인근… 더보기

행복누리-한인과 키위사회를 잇는 복지법인

댓글 0 | 조회 1,069 | 2019.10.09
뉴질랜드 노인복지법인 <행복누리>는 2012년 6월에 등록된 비영리단체이다.“한인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의 삶을 도와드리고, 한인분들의 뉴질랜드에서의 충만한 삶… 더보기

북섬, 남섬 한인 의료계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 김태엽

댓글 0 | 조회 1,891 | 2019.09.24
뉴질랜드에서 의과대학을 다니는 이민 1.5세대 한인 학생들이 오클랜드 대학과 오타고 대학의 한인 의대 연합 학생협회 KMSA(Korean Medical Students Associ… 더보기

한국 서예협회 뉴질랜드 지회

댓글 0 | 조회 847 | 2019.09.24
대한민국 문화관광부 산하, 사단법인 한국서예협회, 뉴질랜드 지회(지회장: 김영안)는 지난 2016년 설립되었다. 뉴질랜드 정식 등록(Charity fund, Koera Callig… 더보기

에어 뉴질랜드(Air New Zealand) 승무원 사무장, 민지나

댓글 0 | 조회 3,683 | 2019.09.11
승객의 안전과 즐거운 여행을 위해 하늘 위에서 근무하고 있는 승무원이 있다. 승무원 사무장이 되기까지 그녀가 에어 뉴질랜드에서 걸어온 길을 뒤돌아본다. 비행을 하면서 사무장으로의 … 더보기

오클랜드 해외무역관(KOTRA)

댓글 0 | 조회 788 | 2019.09.11
오클랜드 해외무역관은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지난 1973년 개설되어 지금까지 수출 주력 품목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역동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중소기업의 해외… 더보기

우리말, 우리글 다음 세대를 위해, 박영미

댓글 0 | 조회 1,080 | 2019.08.27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어린이들에게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심어주는 교육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한글, 한국문화 교육으로 미래세대에게 자신의 뿌리를 알려주고 정체성을 찾아 … 더보기

IGYM 스포츠(수영, 골프)

댓글 0 | 조회 1,184 | 2019.08.27
IGYM 스포츠는 2011년 교민의 건강을 위하여 “몸튼튼 마음튼튼”이라는 슬로건으로 8년째 교민 들에게 생활체육 프로그램을 지도하고 있다. 사회체육 전공자들로 구성되어 수영과 골… 더보기

향기를 만드는 남자, 커피 로스터 김 한솔

댓글 0 | 조회 1,704 | 2019.08.13
사람들이 좋아하는 향기를 만드는 사람이 있다. 그의 손길이 닿는 순간 여러 번의 맛이 변화하지만 결국 선택은 한사람의 몫이다. 커피 로스터(Coffee Roster)는 커피를 만드… 더보기

시온 타이어

댓글 0 | 조회 1,483 | 2019.08.13
세계적인 휠얼라이먼트 장비와 전문가 영입으로 전문성 높여시온타이어는 지난 2003년 오클랜드 서쪽에서부터 영업을 시작, 현재 북쪽 노스쇼어 매장으로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더보기

IT 컨설턴트(Consultant), 정철

댓글 3 | 조회 2,208 | 2019.07.23
후배들이 직업을 선택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제 5회 진로 정보의 날 행사>에 순수하게 스피커로 참여했다. 뉴질랜드 이민 사회에서 힘들게 걸어온 이… 더보기

오클랜드 한국학교

댓글 0 | 조회 1,617 | 2019.07.23
현재 3개교 600여명 학생들, 매주 토요일 각 학교에서 수업​오클랜드 한국학교는 1995년 설립되어 교민 지역사회의 교육기관으로써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학년별로 교육의… 더보기

파인허스트 주니어 학생회장(Head Girl), 장 은진

댓글 0 | 조회 2,849 | 2019.07.09
아직은 어린 학생이지만 주어진 시간이 허락되면 무엇이든 최선을 다해서 도전한다. 하지만 도전의 목표가 항상 1등은 아니다. 때로는 좌절과 실패의 연속으로 실망도 하지만 내가 목표로… 더보기

오클랜드 문학회, 문학인 초청 강연회

댓글 0 | 조회 794 | 2019.07.09
마음의 오지’ 이문재 시인 ‘피었으므로, 진다’ 이산하 시인오클랜드 문학회에서 주최하는 문학인 초청 강연회가 지난 6월 27일(토) Te Manawa 도서관(Library Hine… 더보기

의료인의 봉사와 도전의 삶, 성주현

댓글 0 | 조회 1,780 | 2019.06.25
중년의 나이이지만 봉사와 도전으로 삶을 살아가는 의료인이 있다. 의사의 직업으로 삶을 산다는 것은 편안함도 있지만 많은 스트레스와 새로운 의학에 대한 압박을 받는다. 환자들과 소통… 더보기

세계 랭킹 1위를 도전하는 주니어 골퍼, 이 장현

댓글 0 | 조회 1,766 | 2019.06.11
뉴질랜드 골프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주니어 남자 아마추어 골퍼가 있다. 16세의 어린 나이 이지만 3개의 공식 뉴질랜드 코스 레코드를 가지고 있는 무서운 아마추어 골퍼이다. 아카라나… 더보기

재능교육,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1,620 | 2019.06.11
정확하게 진단, 꼼꼼하게 처방하는 스스로 학습시스템 재능교육 뉴질랜드 지사는 약 24년 전인 1995년 이민 초기에 가정방문 학습으로 뉴질랜드에 사업을 시작하였다. 약 20년간 재… 더보기

한국문화와 한글을 사랑해요, 허예나

댓글 0 | 조회 2,210 | 2019.05.29
2살의 나이에 뉴질랜드로 이민을 왔지만 한글과 한국문화에 대해서 거부 반응이 없다. 유치원 부터 1주일에 한번 배운 한글학교의 교육과 부모님이 알려주신 한국문화가 전부이지만 한글과… 더보기

재 뉴질랜드 상공인연합회

댓글 0 | 조회 1,070 | 2019.05.29
재 뉴질랜드 상공인연합회는 뉴질랜드 지역의 한인 상공업계를 대표하여 그 권익을 대변하고 회원에게 기술 및 정보 등을 제공하여 회원의 경제적, 사회적 지위를 높임으로써 상공업의 발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