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세계화 열풍을 기대하며, 김 평우

김수동기자 0 1,562 2019.10.09 02:48

 

e1677d0d396191eb049018bb4ad73a92_1570542

한식의 우수성과 더불어 한국의 맛을 뉴질랜드 학생들에게 알리는 사람들이 있다. 한국음식을 통해서 우리 문화를 전파하고 한국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클랜드 인근 4개 학교에 한식을 점심으로 9월 한 달간 2,000개의 도시락을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행사로 한식 세계화 열풍을 이끌며 한식의 우수성과 정통성을 알리고 있는 뉴질랜드 한식협회, 김평우(놀부네 식당)회장을 만나보았다. 

 

e1677d0d396191eb049018bb4ad73a92_1570542
 

지난 9월 2일부터 오클랜드 인근 4개 학교에 한식을 점심으로 제공하는 행사가 뉴질랜드 한식협회(KOREAN FOOD ASSOCIATON IN NEWNEALAND INCORPORATED)주관으로 25일까지 뉴질랜드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이 행사는 한국의 농축수산식품부 산하 한식진흥원의 한식세계화 산업의 일환으로 한식을 알리는 행사이다. 미래의 한식 고객이 확실한 뉴질랜드 학생들에게 한식을 접해볼 수 있는 기회를 위해 지난 9월2일 알바니 시니어 하이스쿨(ALBANY SENIOR HIGH SCHOOL)을 시작으로 9월 25일 웨슬렉 걸 고등학교(WESTLAKE GIRLS HIGH SCHOOL)까지 14일동안 2,000여개의 도시락을 학교측에 무료로 전달해 최소의 비용($3.50)으로 학생들에게 전달되어 한식을 알리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한식 홍보 필요성 많이 느껴

이번 행사에 참여해준 한식협회 식당들과 세프들에게 먼저 감사를 드린다. 이번 행사는 도시락과 함께 설문지를 통해서 한식에 대한 음식 선호도를 측정해 보았지만 아직도 많은 뉴질랜드 학생들이 한국 음식을 처음 접해 보는 낮선 음식이라고 설문지와 인터뷰를 통해서 밝혀 많이 놀랐다. 본 행사를 하기 전에는 많은 회원사들은 “이제는 한식도 많이 보편화 되었다”고 생각을 했다. 보편화된 한식을 학생들에게 한번 더 접하게 하자는 의도지만 설문지와 인터뷰 등을 통하여 본 결과 전체 학생의 50% 정도가 한식을 처음 먹어보거나 겨우 한 두번 정도 먹어본 적이 있다고 답해서 무척 놀랐다. 그러나 대부분의 학생들은 이후에도 기회가 된다면 한식을 먹겠다고 답 했으며 특히 약간 매운 한국 음식도 자신 있게 먹을 수 있겠다는 반응은 재미있었다. 아직은 설문지 통계가 정확히 나오지 않았지만 500장 이상의 설문지를 한국 한식진흥원의 도움을 받아서 자세한 분석을 기다리고 있다. 그리고 그 결과는 한식 세계화 사업에 활용과 함께 뉴질랜드 한식협회의 회원사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무엇보다도 이번 행사를 통해서 한국 음식을 접해본 후 현지 학생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한식을 세계화하여 알림으로서 한식이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여학생 떡볶이, 남학생 제육볶음 인기

뉴질랜드 한식협회, 10여개의 한식당들이 참여한 이번 행사는 농축수산식품부 산하 한식진흥원의 약 50% 지원을 받아 학생들에게 5가지 메뉴(제육볶음.불고기.비빔밥.잡채.떡볶이)를 도시락 형태로 쉽고 간편하게 점심으로 선택하게 만들어 제공했다. 여학생들에게 가장 인기 있었던 매뉴는 떡볶이 음식이 1등을 차지 했고 남학생들에게는 제육볶음이 인기가 좋았다. 이번 행사를 통해서 한식을 처음 접해보았다는 현지 학생은 “한번도 한식을 먹어 본적이 없어서 망설였는데 불고기 도시락을 맛보고 많이 놀랐다”며 “전혀 외국 음식이라는 생각이 안들 정도로 맛과 음식이 훌륭했다”고 말하며 “부모님들과 함께 한식당을 방문해서 불고기 음식을 다시 한번 맛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뉴질랜드 한식 협회, 한식을 알리는 사람들 

재뉴 한인음식업 협회는 지난 2011년 창립,  현재 50여개의 한식당 및 한국식품 관련 업체가 등록되어서 활동하고 있다. 2012년에는 세계 한식 총연합회 창립 회원사와 농수산물유통공사(AT)지정 해외협의체 승인을 얻었다. 뉴질랜드에 있는 한식당들을 위해 교육을 실시(2012 ~ 2017)하면서 외국에서 한식을 만드는 어려움을 공유하고 재료와 아이디어를 공유해 인기가 좋았다. 또한 뉴질랜드 FOOD FESTIVAL 참가(2013 ~ 2014.2017 ~ 2018)해 뉴질랜드 현지인들에게 한식에 대한 좋은 인식을 심어주고 한국음식을 통해서 한국문화를 알리는데 많은 노력을 해오고 있다. 많은 회원사들이  외국에서 한식당을 운영 하면서 경제적인 이득을 취하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그들은 한식의 문화적 가치를 찾고 외국인들에게 우리문화를 알리기 위한 노력을 하는 사람들이다. 회원들에게 다시한번 감사에 말을 전하고 싶다.

 

한식은 세계적인 음식으로 경쟁력 있어

한국문화를 대표하는 한국음식과 한국음악, 한국드라마는 한국을 대표하는 한국 문화로 그동안 아주 괜찮은 이미지로 세계인들에게 알려져 왔다. 특히 고기에 익숙하여 비만 인구가 많은 뉴질랜드에서는 우리 한식이 건강한 음식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비빔밥은 꽤 경쟁력이 있는 상품이다. 반드시 매운 고추장 소스가 아닌 간장소스나 크림소스 또는 베제마이트 등을 곁들인 퓨전 비빔밥을 잘 접목시키면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계속해서 사랑받는 한국 음식이 될 것이다.

 

각 나라마다 한식 주문 달라

뉴질랜드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면서 다양한 인종들이 한식을 찾는데 각 나라 사람들 마다 음식을 좋아하는 특색이 조금씩 있다. 최근 중국인들은 한식을 많이 선호하는 기호식품이 되었지만 최근에는 알탕을 많이 주문한다. 유럽 사람들의 불고기 사랑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아마도 맵지 않고 약간 단맛을 좋아하는 유럽사람들의 음식 스타일이 불고기 사랑을 불러온 것 같다. 또한 동남아 사람들은 요즘 ‘오징어 볶음’ 주문이 상당히 많이 늘고 있다. 아무래도 동양사람으로 매운 음식을 잘 먹고 해산물을 잘 먹는 습관이 이 음식을 좋아하는 것 같다. 

 

한식 알리기 위해 앞장 

대부분의 한식당은 부부나 가족끼리 운영하는 소규모 식당이다. 하지만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한국음식을 통해서 한국문화를 알리는 전사들이다. 개인적인 바램도 크지만 한식 협회 회원들 모두가 한식을 알리는 기회가 생긴다면 어떤 자리나 어떠한 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다가올 설날에는 유학생과 현지 친구들을 위한 떡국행사를 할 계획이며 조만간 커다란 비빔밥 그릇을 준비하여서 많은 사람들이 함께 비비고 함께 나누어 먹는 행사도 계획 중에 있다. 내년에도 금년의 성과를 봐서 학교에 급식 행사를 계속 이어 나갈 계획이다. 많은 응원과 힘찬 격려를 부탁 드린다. 

 

글,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코리아포스트 / The Korea Post
교민잡지, 생활정보, 코리아포스트, 코리아타임즈 T. 09 3793435
하나커뮤니케이션즈 - 비니지스 인터넷, 전화, VoIP, 클라우드 PBX, B2B, B2C
웹 호스팅, 도메인 등록 및 보안서버 구축, 넷카페24, netcafe24, 하나커뮤니케이션즈, 하나, 커뮤니케이션즈 T. 0800 567326
Global Lead Logistics International /지엘아이해운(주)
이사짐,운송,한국구매대행,포워딩,무역,상업화물,개인화물,한국배송 T. 09-410-3181

과학적이고 세계적인 한글을 사랑해주세요! 김난희

댓글 0 | 조회 575 | 2019.12.12
지난 토요일(7일) 2019년 한민족 한글학교 졸업식과 함께 한글학교 교장의 퇴임식과 한민족 한글학교를 이끌어갈 새로운 교장의 취임식이 있었다. 지난 3년간 뉴질랜드 한민족 한글학… 더보기

소울루션 한의원 (Souluton Clinic)

댓글 0 | 조회 661 | 2019.12.12
“한의학 정신치료, 소울루션 치료법으로 인체 항상성의 회복 ”소울루션 한의원은 정신과 질환에 대한 한방적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한의원이다. 이기주 원장은 뉴질랜드 중의대 (NZCC… 더보기

넬리티어, 뉴질랜드 천연 화장품

댓글 0 | 조회 1,288 | 2019.11.26
뉴질랜드 천연 재료 기반 브랜드 넬리티어, 글로벌 유통 확장천연, 유기농 화장품 시장의 성장세가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뉴질랜드 천연 화장품 브랜드, 넬리티어가 … 더보기

나의 꿈 말하기 세계대회 우승, 김평안

댓글 0 | 조회 705 | 2019.11.26
지난달 서울에서 열린 ‘세계 재외동포 청소년 꿈 발표제전’에서 뉴질랜드 대표로 참가한 코리안 키위 학생이 1위를 차지 했다. 우승을 차지한 김평안 학생은 뉴질랜드 한민족 한글학교 … 더보기

장애우들에 대한 편견 없는 사회를 위하여! 하 영철

댓글 0 | 조회 978 | 2019.11.14
장애를 가진 자식을 위해 뉴질랜드로 이민을 왔지만 장애우 부모로 산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주변의 시선과 함께 일상의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하지만 아이와 함께한 시간들 만… 더보기

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 고객 만족 위해 노력

댓글 0 | 조회 1,229 | 2019.11.12
신뢰로 성장한 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 고객 만족을 위해 노력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는 오클랜드, 노스쇼어의 중심이자 많은 딜러들이 모여 있는 와이라… 더보기

학생들과 공감, 상상을 미술로 표현하는 교육가, 이 재희

댓글 0 | 조회 1,557 | 2019.10.22
최근 몇 년 동안 뉴질랜드에서 주최하는 아트대회에서 한인 학생들의 입상이 많아 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오클랜드 고교 아트대회(Auckland Secondary School Ar… 더보기

KMSA(한인 의과 학생 봉사 단체)

댓글 0 | 조회 1,195 | 2019.10.22
KMSA는 Korean Medical Students Association, 뉴질랜드에서 공부하는 한인 의과대학생들의 협회이다. 오클랜드와 오타고 의과대학생들이 모여 시작한 비영리… 더보기
Now

현재 한식 세계화 열풍을 기대하며, 김 평우

댓글 0 | 조회 1,563 | 2019.10.09
한식의 우수성과 더불어 한국의 맛을 뉴질랜드 학생들에게 알리는 사람들이 있다. 한국음식을 통해서 우리 문화를 전파하고 한국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클랜드 인근… 더보기

행복누리-한인과 키위사회를 잇는 복지법인

댓글 0 | 조회 1,087 | 2019.10.09
뉴질랜드 노인복지법인 <행복누리>는 2012년 6월에 등록된 비영리단체이다.“한인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의 삶을 도와드리고, 한인분들의 뉴질랜드에서의 충만한 삶… 더보기

북섬, 남섬 한인 의료계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 김태엽

댓글 0 | 조회 1,920 | 2019.09.24
뉴질랜드에서 의과대학을 다니는 이민 1.5세대 한인 학생들이 오클랜드 대학과 오타고 대학의 한인 의대 연합 학생협회 KMSA(Korean Medical Students Associ… 더보기

한국 서예협회 뉴질랜드 지회

댓글 0 | 조회 861 | 2019.09.24
대한민국 문화관광부 산하, 사단법인 한국서예협회, 뉴질랜드 지회(지회장: 김영안)는 지난 2016년 설립되었다. 뉴질랜드 정식 등록(Charity fund, Koera Callig… 더보기

에어 뉴질랜드(Air New Zealand) 승무원 사무장, 민지나

댓글 0 | 조회 3,757 | 2019.09.11
승객의 안전과 즐거운 여행을 위해 하늘 위에서 근무하고 있는 승무원이 있다. 승무원 사무장이 되기까지 그녀가 에어 뉴질랜드에서 걸어온 길을 뒤돌아본다. 비행을 하면서 사무장으로의 … 더보기

오클랜드 해외무역관(KOTRA)

댓글 0 | 조회 801 | 2019.09.11
오클랜드 해외무역관은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지난 1973년 개설되어 지금까지 수출 주력 품목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역동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중소기업의 해외… 더보기

우리말, 우리글 다음 세대를 위해, 박영미

댓글 0 | 조회 1,095 | 2019.08.27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어린이들에게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심어주는 교육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한글, 한국문화 교육으로 미래세대에게 자신의 뿌리를 알려주고 정체성을 찾아 … 더보기

IGYM 스포츠(수영, 골프)

댓글 0 | 조회 1,196 | 2019.08.27
IGYM 스포츠는 2011년 교민의 건강을 위하여 “몸튼튼 마음튼튼”이라는 슬로건으로 8년째 교민 들에게 생활체육 프로그램을 지도하고 있다. 사회체육 전공자들로 구성되어 수영과 골… 더보기

향기를 만드는 남자, 커피 로스터 김 한솔

댓글 0 | 조회 1,728 | 2019.08.13
사람들이 좋아하는 향기를 만드는 사람이 있다. 그의 손길이 닿는 순간 여러 번의 맛이 변화하지만 결국 선택은 한사람의 몫이다. 커피 로스터(Coffee Roster)는 커피를 만드… 더보기

시온 타이어

댓글 0 | 조회 1,502 | 2019.08.13
세계적인 휠얼라이먼트 장비와 전문가 영입으로 전문성 높여시온타이어는 지난 2003년 오클랜드 서쪽에서부터 영업을 시작, 현재 북쪽 노스쇼어 매장으로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더보기

IT 컨설턴트(Consultant), 정철

댓글 3 | 조회 2,225 | 2019.07.23
후배들이 직업을 선택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제 5회 진로 정보의 날 행사>에 순수하게 스피커로 참여했다. 뉴질랜드 이민 사회에서 힘들게 걸어온 이… 더보기

오클랜드 한국학교

댓글 0 | 조회 1,632 | 2019.07.23
현재 3개교 600여명 학생들, 매주 토요일 각 학교에서 수업​오클랜드 한국학교는 1995년 설립되어 교민 지역사회의 교육기관으로써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학년별로 교육의… 더보기

파인허스트 주니어 학생회장(Head Girl), 장 은진

댓글 0 | 조회 2,876 | 2019.07.09
아직은 어린 학생이지만 주어진 시간이 허락되면 무엇이든 최선을 다해서 도전한다. 하지만 도전의 목표가 항상 1등은 아니다. 때로는 좌절과 실패의 연속으로 실망도 하지만 내가 목표로… 더보기

오클랜드 문학회, 문학인 초청 강연회

댓글 0 | 조회 805 | 2019.07.09
마음의 오지’ 이문재 시인 ‘피었으므로, 진다’ 이산하 시인오클랜드 문학회에서 주최하는 문학인 초청 강연회가 지난 6월 27일(토) Te Manawa 도서관(Library Hine… 더보기

의료인의 봉사와 도전의 삶, 성주현

댓글 0 | 조회 1,794 | 2019.06.25
중년의 나이이지만 봉사와 도전으로 삶을 살아가는 의료인이 있다. 의사의 직업으로 삶을 산다는 것은 편안함도 있지만 많은 스트레스와 새로운 의학에 대한 압박을 받는다. 환자들과 소통… 더보기

세계 랭킹 1위를 도전하는 주니어 골퍼, 이 장현

댓글 0 | 조회 1,779 | 2019.06.11
뉴질랜드 골프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주니어 남자 아마추어 골퍼가 있다. 16세의 어린 나이 이지만 3개의 공식 뉴질랜드 코스 레코드를 가지고 있는 무서운 아마추어 골퍼이다. 아카라나… 더보기

재능교육,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1,638 | 2019.06.11
정확하게 진단, 꼼꼼하게 처방하는 스스로 학습시스템 재능교육 뉴질랜드 지사는 약 24년 전인 1995년 이민 초기에 가정방문 학습으로 뉴질랜드에 사업을 시작하였다. 약 20년간 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