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에는 때가 없다! 컨베이언서(Conveyancer), 안진홍

김수동기자 0 2,389 2019.02.13 22:55

57b506931f113f6e571957622293001a_1550051

새로운 것을 배우고, 새로운 꿈을 꾸는 동포들이 있다. 중년의 나이로 배움의 열정으로 도전하고 있다. 배움을 통해서 이민 생활의 기쁨과 즐거움을 찾고 그 배움을 통해 성장해가고 있다. 그리고 또 다른 배움의 도전을 만들어 가고 있는 컨베이언서(Conveyancer), 안진홍 씨를 만나 보았다. 


57b506931f113f6e571957622293001a_1550051

 

뉴질랜드 동포 여러분들은 과연 새롭게 시작한 올 한해 자신의 삶을 어떤 색으로 채색할 것인가? 아마 많은 이들에게 가장 많은 계획 중 하나가, 바로 ‘배움’이 아니었을까 싶다. 배움에 과연 빠르고 늦음이 있을까? 많은 이들이 ‘내가 조금만 일찍 알았어도. 조금만 더 배웠어도, 그 때 공부할 것을’ 하며 배움에 대한 많은 후회를 한다. 하지만 배움에 늦은 때란 존재 하지 않는다. 아직도 배움을 통해 늦깎이 학생이 되어,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맞이한 사람들이 많이 있다. 본인도 그 중 한 사람 이다. 

 

 

배움에는 때가 없다

평소 책에 관심이 많았지만 쉰이 넘은 나이에 직장을 다니면서 공부를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컨베이언서 (Conveyancer)를 공부하게 된 계기는 현재의 회계사 직업과 관련이 많았다. 컨베이언서 (Conveyancer)는 한국에는 없는 직업 군으로 우리에게는 많이 생소한 직업이다. 뉴질랜드에서 모든 부동산의 각종 정보의 접근 권한과 등기 이전 권한은, 컨베이언서와 변호사에게 있다. 수 년 전부터 뉴질랜드 부동산 붐이 시작되면서 회계사인 본인의 고객들이 렌트, 부동산을 구입하는 회계 고객들이 늘어 나면서, 소득세 세금 신고를 위해 부동산 구입 관련 자료 등을 변호사를 통하여 전달 받아야 하는 절차를 번거로워 하는 고객들을 만나게 되었다. 또한 부동산 매매와 비즈니스 매매 과정에서, 어떤 면에서는 회계사의 조언이 필요 할 때가 있다. 비즈니스를 매매하는 고객들도 매매 과정에서 회계사의 조언을 구하게 되고, 세금 신고를 위해 준비해야 하는 서류들을 챙기는데 어려움을 호소하는 분들이 있었다.  이러한 경험을 토대로 우연한 기회에 영연방 국가에는 사무 변호사(Solicitor)와 같은 컨베이언서(Conveyancer)라는 직업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회계사의 업무와 함께 컨베이언서(Conveyancer) 업무를 병행한다면 고객들의 불편함을 많이 줄여 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면서 공부를 시작하게 되었다. 회계사 일과 함께 시작한 공부는 정말 어려웠지만 지난 2017년에 졸업하게 되어 현재 Centinel Law 로펌에 소속, 컨베이언서(Registered Conveyancer)로 근무하고 있다. 

 

 

부동산 전문 변호사, 컨베이언서 (Conveyancer)

컨베이언서(Conveyancer)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생소한 직업이지만, 영국과 호주 등 대부분의 영연방 국가에서는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직업 군이다. 위키피디아 (Wikipedia)는, 컨베이언서를 부동산 매매와 관련된 전문 변호사(specialist lawyer), 네이버 검색에는 부동산 양도 전문 변호사라고 표현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는 2006년에 기존 Lawyers Act (변호사 법)이, Lawyers and Conveyancers Act (변호사와 컨베이언서 법)으로 개정되고, 2008년부터 시행하게 되었다. Conveyancers는 별도의 협회가 (New Zealand Society of Conveyancers)있고, 변호사 협회와 동일한 룰과 규정을 만들어 따르고 있다. 현재 뉴질랜드에는 타우랑가 소재 TOI-OHOMAI Institute of Technology 가 유일한 인증 교육 기관으로, 2년 풀 타임, 16개 법률 과목 과정을 (New Zealand Diploma of Coveyancing) 운영하고 있다. 컨베이언서 학과를 졸업하면, 로펌이나 카운실에서 일하면서, 컨베이언서 (Registered Conveyancer) 등록을 할 수 있다. 그리고 2~3년 후에는 Conveyancing Practitioner로 단독 법인이나 사무실을 개업할 수 있다. 법대 졸업생이 변호사 개업을 하는 것과 유사한 과정이다.  내가 공부하던 중에, 젊은 한국 교민들이 과정을 청강하거나, 이 직업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서 아직 교민 사회에는 생소한 직업이지만 교민들에게 널리 알려지기를 바란다. 

 

 

아내와 가족에게 감사

학과 과정 코스는 16개지만, 실제 배우는 법률 과목 수는, 훨씬 더 많다. 풀 타임으로 공부하게 되면, 과목마다 매 주 클래스 출석과 토론과 과제가 있다. 일과 함께 공부를 해야 하는 상황으로 회계/세무일은 신고 날짜가 정해져 있어서, 수업을 따라가는데, 거의 매일 밤을 새웠던 기억이 있다. 그러나 한 과목을 마칠 때마다 생기는 자신만의 성취감으로, 50세가 넘어서 시작한 공부지만 무사히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 무엇보다도 일하고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 아내의 헌신이 없이는 불가능한 과정이었다. 

 

 

회계사와 컨베이언서(Conveyancer) 연관성 많아

IRD 나 일반 투자 가이드에는 부동산 매매에 있어서, 변호사와 회계사의 조언을 권하고 있다. 현재 컨베이언서와 회계사로서, 두 분야의 조언을 같이 해 줄 수 있어서, 고객의 입장에서는 시간을 절약 할 수 있다. 2015년 10월 1일부터 시행된 <Bright-line test>, 2018년 3월 29일부터는 보유 기간이 5년으로 늘어 났으며, 부동산을 사고 팔때마다 개인 IRD 번호를 보고하고, 뉴질랜드 비영주권자는 거주 국가의 세금 번호와 뉴질랜드 은행 계좌를 제출하게 되는 등, 부동산법과 세법이 계속 변경되고 있다. 특히 정부에서 검토를 마친 것으로 알려진 새로운 양도 소득세법의 도입이 현실화된다면, 부동산법과 세법의 정확한 조언은 필수적이 될 것이다. 개인의 상항과 계획에 따라, 부동산 법과 세법의 맞춤형 조언이 중요한 부분이다. 

 

 

직업을 구하고 있는 이민자들에게 

사실 부끄러움이 많은 평범한 사람이다. 밀알 선교단이나 월드 사랑의 선물 자선 단체를 오랜동안 뒤에서 후원하던 일도 그런 이유이다. 상투적인 말이 되겠지만, 어떤 일을 하든지, 선택과 집중이 (Choice & Concentration)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본인의 회계 법인이 C & C 인 이유이다. 경영학에서 사용하는 용어이기도 하지만 우리는 살면서 순간 순간 작거나 큰 선택을 해야 한다. 그 후에는 선택한 일에 집중해야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처음 공부를 다시 하고, 일을 시작한다는 두려움이 있긴 했지만, 지금 하는 일에 자긍심을 느끼고 너무도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새로운 것을 배우고, 새로운 꿈을 꾸며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이 하길 기대한다.

 

 

최선을 다해서 사회를 위해 

현재 Registered Conveyancer 일하고 있지만, 내년에는 아마도 Conveyancing Practitioner로서, 개인 로펌 개업을 준비 하고 있다. 성경에 “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말라.” 는 말씀이 있다. 감사하게도 2002년부터 회계 법인을 운영하면서, 지금까지 고객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2017년 컨베이언서 학과를 졸업하고, 오클랜드 법대 입학 허가를 받았지만, 변호사보다는 현재의 컨베이언서 / 회계사로서, 앞으로도 어떤 일이든지 진실되고 성실한 자세로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   

 

글, 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뉴질랜드 테니스 청소년 국가대표 선발, 민 우혁

댓글 0 | 조회 520 | 2020.02.26
2020년 뉴질랜드 청소년 테니스 국가 대표에 한인 학생이 선발되어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아직은 노래방과 게임을 좋아하는 15세의 평범한 청소년이지만 테니스 라켓을 잡는 순간… 더보기

메씨 대학교, 사회 복지 실용 석사 과정

댓글 0 | 조회 328 | 2020.02.26
한국 학사과정 인정, 대학원 진학 가능뉴질랜드 이민 생활 중 아마도 적지 않은 분들이 본인이 한국에서 아니면 이민 년차가 늘어 나면서 그동안 했던 일 보다는 아마도 새로운 일을 찾… 더보기

사람들의 진심과 진심을 이어주는 통역사, 구 핸리

댓글 0 | 조회 895 | 2020.02.17
뉴질랜드 교민들과 한인들을 위해 다양한 곳에서 다양한 형태의 전문 통역 일을 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 항상 상대방의 마음에 귀를 기울이고 말하는 이의 뜻을 헤아려서 전달하는데 온 … 더보기

바로크 페스티벌 2020 Baroque Festival 2020

댓글 0 | 조회 550 | 2020.02.17
오클랜드 신포니에타 오케스트라Auckland Sinfonietta Orchestra 는 오는 3월 21일 타카푸나의 Tindall Auditorium 에서 아주 특별한 음악회를 준… 더보기

이민 삶의 이야기를 붓글씨로 표현하는 사람들, 이 상교

댓글 0 | 조회 731 | 2020.02.04
손으로 글 쓰기를 잊어버린 지금의 세대에게 붓글씨는 예술과 신비로움 그 자체이다. 글씨가 곧 사람을 말해준다고 이야기하는 이들은 뉴질랜드 이민 생활의 지친 몸과 마음을 붓 글씨로 … 더보기

콘솔(Consol) 회계 법인

댓글 0 | 조회 483 | 2020.02.04
최신 스마트 클라우드 기반, 온라인 회계 법인콘솔(Consol) 회계법인은 소규모 자영업자들을 위한 뉴질랜드에서 제일 저렴한 최고의 온라인 회계사이다. 최신 스마트 클라우드 기반의… 더보기

덩~기덕 쿵~덕,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 재완

댓글 0 | 조회 853 | 2020.01.15
덩~기덕 쿵~덕, 2020년 모든 교민들의 풍요와 평화를 기원합니다. 얼~쑤 좋다! 2020년 새해 맞이 국악 공연이 지난 4일 오클랜드 한인 회관에서 힘차게 시작하는 신년과 함께… 더보기

터치패밀리 가족세움센터

댓글 0 | 조회 851 | 2020.01.15
행복한 가정은 건강하게 성장하는 가정 터치패밀리 가족세움센터는 뉴질랜드의 한인 이민 교회와 커뮤니티 내에서 “회복된 나, 행복한 가정,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일에 기여하고자 설립… 더보기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 악장, 오가영

댓글 0 | 조회 1,360 | 2019.12.25
지난 12월 7일,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 제9회 정기 연주회가 많은 교민들의 관심과 성원 속에 막을 내렸다. 정통 클래식은 물론 영화음악, 성가, 한국의 가곡까지, 40여명의 … 더보기

재외 국민투표권 꼭 행사하세요!

댓글 0 | 조회 993 | 2019.12.25
해외에 거주하는 대한민국 유권자, 외국에 거주하는 재외 선거인이거나 국내 주민등록된 사람(국내 거소신고한 재외국민 포함)들은 재외 국민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사전투표기간 혹은 … 더보기

과학적이고 세계적인 한글을 사랑해주세요! 김난희

댓글 0 | 조회 1,539 | 2019.12.12
지난 토요일(7일) 2019년 한민족 한글학교 졸업식과 함께 한글학교 교장의 퇴임식과 한민족 한글학교를 이끌어갈 새로운 교장의 취임식이 있었다. 지난 3년간 뉴질랜드 한민족 한글학… 더보기

소울루션 한의원 (Souluton Clinic)

댓글 0 | 조회 1,503 | 2019.12.12
“한의학 정신치료, 소울루션 치료법으로 인체 항상성의 회복 ”소울루션 한의원은 정신과 질환에 대한 한방적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한의원이다. 이기주 원장은 뉴질랜드 중의대 (NZCC… 더보기

넬리티어, 뉴질랜드 천연 화장품

댓글 0 | 조회 1,918 | 2019.11.26
뉴질랜드 천연 재료 기반 브랜드 넬리티어, 글로벌 유통 확장천연, 유기농 화장품 시장의 성장세가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뉴질랜드 천연 화장품 브랜드, 넬리티어가 … 더보기

나의 꿈 말하기 세계대회 우승, 김평안

댓글 0 | 조회 1,231 | 2019.11.26
지난달 서울에서 열린 ‘세계 재외동포 청소년 꿈 발표제전’에서 뉴질랜드 대표로 참가한 코리안 키위 학생이 1위를 차지 했다. 우승을 차지한 김평안 학생은 뉴질랜드 한민족 한글학교 … 더보기

장애우들에 대한 편견 없는 사회를 위하여! 하 영철

댓글 0 | 조회 1,275 | 2019.11.14
장애를 가진 자식을 위해 뉴질랜드로 이민을 왔지만 장애우 부모로 산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주변의 시선과 함께 일상의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하지만 아이와 함께한 시간들 만… 더보기

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 고객 만족 위해 노력

댓글 0 | 조회 1,712 | 2019.11.12
신뢰로 성장한 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 고객 만족을 위해 노력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는 오클랜드, 노스쇼어의 중심이자 많은 딜러들이 모여 있는 와이라… 더보기

학생들과 공감, 상상을 미술로 표현하는 교육가, 이 재희

댓글 0 | 조회 1,894 | 2019.10.22
최근 몇 년 동안 뉴질랜드에서 주최하는 아트대회에서 한인 학생들의 입상이 많아 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오클랜드 고교 아트대회(Auckland Secondary School Ar… 더보기

KMSA(한인 의과 학생 봉사 단체)

댓글 0 | 조회 1,485 | 2019.10.22
KMSA는 Korean Medical Students Association, 뉴질랜드에서 공부하는 한인 의과대학생들의 협회이다. 오클랜드와 오타고 의과대학생들이 모여 시작한 비영리… 더보기

한식 세계화 열풍을 기대하며, 김 평우

댓글 0 | 조회 1,840 | 2019.10.09
한식의 우수성과 더불어 한국의 맛을 뉴질랜드 학생들에게 알리는 사람들이 있다. 한국음식을 통해서 우리 문화를 전파하고 한국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클랜드 인근… 더보기

행복누리-한인과 키위사회를 잇는 복지법인

댓글 0 | 조회 1,273 | 2019.10.09
뉴질랜드 노인복지법인 <행복누리>는 2012년 6월에 등록된 비영리단체이다.“한인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의 삶을 도와드리고, 한인분들의 뉴질랜드에서의 충만한 삶… 더보기

북섬, 남섬 한인 의료계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 김태엽

댓글 0 | 조회 2,171 | 2019.09.24
뉴질랜드에서 의과대학을 다니는 이민 1.5세대 한인 학생들이 오클랜드 대학과 오타고 대학의 한인 의대 연합 학생협회 KMSA(Korean Medical Students Associ… 더보기

한국 서예협회 뉴질랜드 지회

댓글 0 | 조회 1,109 | 2019.09.24
대한민국 문화관광부 산하, 사단법인 한국서예협회, 뉴질랜드 지회(지회장: 김영안)는 지난 2016년 설립되었다. 뉴질랜드 정식 등록(Charity fund, Koera Callig… 더보기

에어 뉴질랜드(Air New Zealand) 승무원 사무장, 민지나

댓글 0 | 조회 4,445 | 2019.09.11
승객의 안전과 즐거운 여행을 위해 하늘 위에서 근무하고 있는 승무원이 있다. 승무원 사무장이 되기까지 그녀가 에어 뉴질랜드에서 걸어온 길을 뒤돌아본다. 비행을 하면서 사무장으로의 … 더보기

오클랜드 해외무역관(KOTRA)

댓글 0 | 조회 983 | 2019.09.11
오클랜드 해외무역관은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지난 1973년 개설되어 지금까지 수출 주력 품목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역동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중소기업의 해외… 더보기

우리말, 우리글 다음 세대를 위해, 박영미

댓글 0 | 조회 1,249 | 2019.08.27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어린이들에게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심어주는 교육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한글, 한국문화 교육으로 미래세대에게 자신의 뿌리를 알려주고 정체성을 찾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