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문학회

김수동기자 0 1,850 2018.07.11 16:55

6ce4b6d66072c8d9969fa0c94bd7c5cb_1531284
 

2012년, 네 사람이 시작한 오클랜드문학회(회장 최재호)는 현재 125명의 회원이 가입한 순수문학 동호회이다. 다양한 연령대의 회원들이 평소 생업에 종사하며 문학에 대한 관심과 열정으로 틈틈이 글쓰기를 하면서 문학적 역량을 키우고 이를 통해서 성숙할 수 있는 자아 성찰에 그 목적을 두고 있다.

 

강원국 작가 초청으로 좋은 반응을 얻어

<대통령의 글쓰기> 저자로 유명해진 강원국 작가가 뉴질랜드 동포들과 함께 했다. 오클랜드 문학회 주최로 2018년 동포들과 함께 하는 강연회에 강원국 작가를 초대했다. 강원국 작가는 작가 지망생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에게 글쓰기에 대한 가치를 강조하면서, ‘어떻게 글쓰기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지’, ‘글쓰기를 통해서 우리 삶이 어떻게 성장하고 치유되는지’에 대한 방법을 구체적으로 설명해주는 분이다. ‘실용 글쓰기’에서 ‘문학작품’에 이르기까지 기초는 같다며 한국에서 글쓰기의 대중화를 선도하는 강원국 작가의 강연이 큰 설득력을 얻으면서 사람들의 공감을 얻고 있는데 강원국 작가를 뉴질랜드에 초대한다면 많은 교민이 글쓰기를 시작하는 계기를 갖게 될 것이고 고국과의 심리적인 거리도 줄 것이라는 생각으로 기획했다. 강연회에 참가한 교민들이 진지하고 열띤 반응을 보인 점은, 나이가 들면서 글쓰기에 누구나 관심을 가져야 할 필요가 있고 고국을 떠나 이역만리에 사는 사람들에게 더욱 유용한 일이라는 메시지뿐 만이 아니라, 강원국 작가의 깊은 정중함과 진솔하고 겸허한 마음이 함께 전달되어 가능했다고 본다. 교민사회에 작가 초청이나 아카데믹한 분위기의 문화행사가 드물다는 점 또한 상승작용을 했다.  3박 4일의 일정을 위해서 일 주일 가량의 한국의 강연 스케줄을 조정하고, 뉴질랜드에 오기 직전 신간 <<강원국의 글쓰기>> 출간으로 쇄도하는 각종 일간지의 인터뷰를 미루고 뉴질랜드에 와 주신 점에 깊이 감사드리며 아낌없이 후원을 해준 교민 기업들에도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감사드리고자 한다. 

 

명사 초청 강연 계획

가능하면 일 년에 한 분씩 문인을 중심으로 인문학 분야 전반에 관한 명사 초청 강연을 할 계획이다. 이는 비단 비용만이 아니라 청중들의 관심과 열정이 있을 때 가능한 일이어서 교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한 변수이기도 하다. 또한 2년 전 시작한 ‘국어사랑 청소년 문학상 응모전’이 올해로 3회를 맞게 되었다.  우리 교민 2, 3세 청소년들의 모국어 사랑과 글쓰기 역량 강화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해마다 기획, 진행할 것이다. 

 

오클랜드 문학회 회원으로 활동 가능

문학에 관심이 있는 분은 누구나 회원이 될 수 있다. 장르와 관계없이 글쓰기를 하는 분은 누구나 환영한다. 오클랜드문학회(http://cafe.daum.net//Aucklandliterature)카페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간단한 자기소개를 하고 좋아하는 작품과 습작을 선보이며 회원으로 활동한다. 또, 한 달에 한 번씩 오프라인의 만남을 통해 습작품을 합평하거나 그때마다 정해진 문학작품을 읽고 의견을 나눈다. 많은 교민들에 관심을 부탁 드린다.  

 

<오클랜드문학회>      

문의: 최재호 021 1880 850 

이메일: aucklandliterary2012@gmail.com​

인터넷: cafe.daum.net/Aucklandliterature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동의한의원
환자를 최선을 다해 치료하는 한의원 ,믿음과 신뢰가 있는 한의원 T. 094197582

주류사회(Main Stream) 진출의 징검다리 역할, 이학준 변호사

댓글 0 | 조회 907 | 2019.05.14
이민 1.5세대들의 사회 진출이 활발 해지고 있다. 그들은 이민 1세대와 2세대를 연결하는 역할과 뉴질랜드 현지 사회에 한인들의 역량을 뿌리내리게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있다. 이… 더보기

A&D 아트 스튜디오

댓글 0 | 조회 282 | 2019.05.14
생각을 열어 꿈의 세상을 실현시키는 입시명문 A&DA&D는 2003년 오클랜드 심장부인 퀸 스트리트(Queen Street)에 본점을 설립하고, 2015년 오클랜드의… 더보기

꽃과 함께 살아요! 드라이 플라워 아티스트, 이 유하

댓글 2 | 조회 1,929 | 2019.04.24
뉴질랜드 사람들은 일상적으로 목이 마를 때 커피를 한잔 하듯이 꽃을 일상에서 자유롭게 사용한다. 물론 특별한 날을 위한 선물로 꽃을 이용하지만 일상 속으로 더 깊숙하게 들어온 꽃들… 더보기

이네퍼크루, INEFFA CREW

댓글 0 | 조회 774 | 2019.04.24
한인 힙합 R&B 크루, 데뷔곡 <Perfect, 완벽해>인기 상승이네퍼크루는 현재 뉴질랜드에서 가장 유명한 한인 힙합 R&B 크루이다. 2018년 1월부… 더보기

클래식 기타 음악은 영원한 친구, 김범수

댓글 0 | 조회 861 | 2019.04.10
클래식 기타와 함께 건전한 학창시절을 보내고 있는 교민 학생이 있다. 어린시절 부모님으로 부터 자연스럽게 음악을 알게 되었지만 클래식 기타연주를 하면서 묘한 매력에 빠져 들었다. … 더보기

재뉴 대한 배드민턴 협회

댓글 0 | 조회 1,133 | 2019.04.10
스포츠를 통한 뉴질랜드 이민 생활의 즐거움 찾아배드민턴을 좋아하는 뉴질랜드 교민들이 모여 지난 2000년 <재뉴 대한 배드민턴협회>의 태동이 시작되었다. 2001년 재뉴… 더보기

배움에 대한 열정과 용기, 박경환

댓글 2 | 조회 2,100 | 2019.03.28
배움의 질주를 멈추지 않고 도전하고 있는 72세 동포가 있다. 60세가 넘는 나이에 도전한 온라인 대학 과정을 지금도 이어 오고 있다. 세계 고고학, 역사학, 로버트, 인공지능, … 더보기

Higher Education Consulting (HEC)

댓글 0 | 조회 711 | 2019.03.28
지난 10년 동안 많은 학생을 한국 및 아시아권 대학에 진학을 시켜오고 있는 Higher Education Consulting (HEC)의 변 방우 원장은 대입 진학 컨설팅에 대하… 더보기

최고의 명품 케이크로 고객만족 추구, 김보연

댓글 0 | 조회 2,467 | 2019.03.12
최고의 명품 케이크로 뉴질랜드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교민이 있다. 20년이 넘게 한인 교민과 뉴질랜드 고객을 상대로 좋은 재료와 다양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중견 기업으로 성… 더보기

Optics 1 안과, 안경원

댓글 1 | 조회 951 | 2019.03.12
20년 경험으로 검안부터 안경 제작, 1시간 서비스OPTICS 1 안과, 안경원은 지난 2013년 1월 오클랜드 시티 챈서리에 매장을 오픈 해서 다양한 안경테로 안경패션을 리더하고… 더보기

학교, 지역 커뮤니티 소통과 협력 위해 봉사, 오 예인

댓글 0 | 조회 1,300 | 2019.02.26
한인 1.5세대 여학생이 롱베이 칼리지 학생회장에 선출되어 활동하고 있다. 문화와 언어가 다른 이민생활을 하면서 어렵고 힘든 시간이었지만 매순간 긍정적으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더보기

에이블 투어<북한 트램핑 전문 여행사>

댓글 0 | 조회 990 | 2019.02.26
에이블투어는 2019년 6월부터 9월까지 4차의 북한, 백두산 트레킹을 최초로 시작한다. 안전에 대한 우려 때문에 선뜻 나서기 어려웠던 북한, 그 중에서도 민족의 명산인 백두산을 … 더보기

배움에는 때가 없다! 컨베이언서(Conveyancer), 안진홍

댓글 0 | 조회 1,705 | 2019.02.13
새로운 것을 배우고, 새로운 꿈을 꾸는 동포들이 있다. 중년의 나이로 배움의 열정으로 도전하고 있다. 배움을 통해서 이민 생활의 기쁨과 즐거움을 찾고 그 배움을 통해 성장해가고 있… 더보기

거복 식품

댓글 0 | 조회 3,986 | 2019.02.13
한국의 다양한 먹거리, 생활용품 수입·공급 업체거복식품은 한국의 다양한 먹거리 및 생활용품을 뉴질랜드로 수입·공급하는 업체로 1995년 설립되었다. 창업 초기 도매전문업체로 시작하… 더보기

프로골퍼의 꿈을 위해 도전하는 꿈나무, 이 유진

댓글 0 | 조회 2,244 | 2019.01.30
프로 골퍼의 꿈을 위해 도전하고 있는 한인 주니어 꿈나무가 있다. 리디아 고 장학생으로 선발된 행운의 주인공으로 미국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열린 장학캠프에 3명의 뉴질랜드 여자 주… 더보기

.Ortho 치과 병원(오클랜드 최초 유일한 한인 치아교정 전문의)

댓글 0 | 조회 1,564 | 2019.01.30
.Ortho는 타카푸나(Takapuna)와 리무에라(Remuera)에 개원한 오클랜드 최초, 유일한 한인 치아교정 전문의 클리닉이다. 최고만을 고집하는 만큼 모든 최신 기술과 기기… 더보기

ICAS 국제 학력 평가, 수학 경시대회 우승, 최유정

댓글 0 | 조회 2,195 | 2019.01.15
ICAS 국제 학력 평가시험, 수학 경시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1.5세대 교민 학생이 있다. 타고난 머리 보다는 항상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 공부하고 있는 노력파이다. 고등학교 13… 더보기

JL Partners(성실한 업무로 고객과 신뢰, 뉴질랜드 중견 회계법인)

댓글 0 | 조회 1,222 | 2019.01.15
JL Partners는 회계/세무/경영자문/회계감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견 회계법인이다. 정성호, 이중렬, 이정교 공인회계사와 전문 직원들은 고객과의 튼튼한 신뢰를 바탕으로 교민사… 더보기

죠이플 청소년 오케스트라

댓글 0 | 조회 1,136 | 2018.12.22
음악으로 바른 청소년 문화를 선도하는 음악단체죠이플 오케스트라는 한인 1.5세대 청소년들의 바른 청소년 문화를 이끌기 위해 8년전 정의령 단장과 함께 만들어진 순수 음악 단체이다.… 더보기

치아교정 전문의사(Specialist Orthodontist), 강 한비

댓글 0 | 조회 3,736 | 2018.12.12
뉴질랜드 유일의 치과대학, 오타고 대학교를 졸업하고 치과 교정 전문의(Specialist Orthodontist)를 취득한 1.5세대 교민이 있다. 그가 걸어온 치과 대학 입학 과… 더보기

토피아 개발 Topia Development Limited

댓글 0 | 조회 1,187 | 2018.12.12
뉴질랜드 종합 부동산 개발 회사토피아 개발(Topia Development Limited)은 뉴질랜드 부동산을 대상으로 구매/개발/분양을 진행하는 종합 부동산 전문 개발회사이다. … 더보기

미래의 의사들에게 멘토 봉사, 1.5세대 한인 의사, 정재현

댓글 0 | 조회 2,603 | 2018.11.28
소중한 우리의 생명을 지켜주는 사람들, 많은 학생들이 꿈꾸는 직업, ‘의사’이다. 꺼져가는 생명에게 또다른 기회를 준다는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의사들에 사명감이다. 하지만 … 더보기

The Gateau House - 김보연 제과, 뉴질랜드 명품 케이크 성장

댓글 0 | 조회 3,384 | 2018.11.28
김보연 제과, 뉴질랜드 명품 케이크 성장The Gateau House는 지난1996년 <김보연 주문 케이크>를 시작으로 현재 오클랜드 전역에 7개의 지점을 보유하고 교민… 더보기

내 자동차 기본 점검은 내 손으로, 조 홍래

댓글 3 | 조회 2,354 | 2018.11.14
기술의 발전으로 자동차의 기계적 결함이 현저하게 줄면서 상대적으로 자동차 운전자의 의무와 같은 기초적 취급소양이나 응급조치에 대한 기본적 상식에 많은 관심을 갖지 않는다. 운전자의… 더보기

오클랜드 신포니에타 오케스트라

댓글 0 | 조회 829 | 2018.11.14
음악을 통하여 다민족, 다문화의 화합과 교류​<오클랜드 신포니에타> 오케스트라는 다수의 음악을 통하여 다민족 다문화의 화합과 교류 및 해외 정상급 연주자들과의 교류를 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