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의 마음을 모으는 합창단, 임동환 씨

김수동기자 1 4,703 2015.04.30 15:16
 
 
1-1.jpg
 

남성 이민자들은 이민의 삶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어떻게 풀고 있을까? 세상의 모든 아빠들은 자녀들의 미래를 위하여, 가족들을 위하여 앞만 보고 모두들 달리고 있다. 하지만 이민 생활 중 가끔은 남성이민자들도 자기 혼자만의 시간을 찾아야 재충전의 힘이 생긴다. 남자들의 모임 하면 어딘가 모르게 딱딱한 느낌이 든다고 할까? 혹은 군대문화 비슷한 그림을 연상할지도 모르겠지만 여기 바로 음악을 위한 남자들의 모임이 있다. 이들은 노래의 음정, 박자, 리듬에 맞추어 변화하는 자신들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일주일에 한 번씩 모여 합창을 연습하는 두 시간 동안 만큼은 이민의 삶에서 오는 무게를 털어 버리고 새로운 삶의 에너지를 경험하고 있다고 한다. 뉴질랜드 한인 남성합창단 단장, 임동환 씨를 만나 보았다.
interview_title 셈플.jpg
 
 
지난 2013년 교민 신문에서 남성합창단원 모집광고를 보았다. 그때 문득, 고등학생시절 문학의 밤을 할 때 합창을 했던 기억이 떠올랐다. 그 때 불렀던 노래들은 거의 기억에서 잊혀졌지만 ‘대장간의 합창’과 ‘평화의 기도’는 지금도 생각이 난다. 남자들이 함께 모여 노래함 안에는 무엇인가 독특함이랄까, 어쩌면 남성합창이 주는 중저음의 음역대에서 나오는 차분함, 깊은 무거움… 등등의 느낌이 조금은 그리웠던 모양이다. 모르는 이들 그리고 그들과 삶을 서로 나눌 수 있다는 그 자체로도 의미가 크겠고 더 나아가 함께 노래를 한다고 함은 요즘 유행처럼 쓰는 말로 “힐링”이 되는 느낌이다.
 
누구나 힐링의 시간이 필요해 
어떤 이유들을 안고 이민을 감행하여야 했든 이민이라는 과정은 가족 모두에게 엄청난 변화를 요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 과정 속에서 남자들이 겪는 심리적인 변화에 대한 요구는 안팎으로 심하기 그지없다. 아프디 아픈 상처랄까 존재감의 휘청거림이랄까 투철한 책임감과 철통 같은 현실의 벽에서 오는 괴리감 등에서 어쩔 수 없이 입게 되는 상처들 나 또한 예외가 아니였고 바로 그 순간 절실히 힐링의 시간이 필요했던 것 같다. 단원들과 어울려 노래하는 동안에는 외로움을 경험하지 않는 것을 보면 매우 현명한 선택이였고, 특히 노래연습을 하며 서로의 크고 작은 실수에 키득거리며 웃을 수 있을 때 이민 삶의 힘든 순간들을 훌훌 벗어 던지고 즐길 수 있다는 점들이 너무나 좋다. 물론  본인 뿐만 아니라 일주일에 한번 합창 연습을 끝내고 집에 돌아가는 단원들의 표정에서도 환한 웃음과 안정감이랄까 행복함이 묻어 난다.
 
뉴질랜드 한인 남성 합창단
뉴질랜드 한인 남성합창단은 코리안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상임 지휘자로 왕성하게 활동하던 조성규 지휘자와 뉴질랜드에서 음악을 전공한 부지휘자 김은지씨  그리고 이 땅에 살아가는 동안 노래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는 몇몇 남자들이 의기투합하여 2013년에 결성되었다. 현재까지 총 3회의 연주회를 가졌으며, 연주곡목들로는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정지용님의<향수>를 비롯하여, 베르디 오페라에서의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 조용필의 <여행을 떠나요>, 또 만화영화의 주제곡<마징카제트>에 이르기까지 남성들만의 재롱을 곁들인 무게감이 있는 곡들이어서 남녀노소 모두가 즐겁게 감상할 수 있었다는 후한 평을 들을 수 있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연주회는
작년 2014년 12월 19, 노스쇼어 서니눅 커뮤니티 센터에서 <남성합창단과 함께 하는 성탄 2014년>이라는 주제로 남성합창단의 가족들과 친구들만을 초대한 가족 중심적인 소규모 연주회를 개최하였다. 이 연주가 특별했던 이유는 일반의 합창에서는 첫곡에 연주가 되면 모든 관객들이 숨소리를 낮추고 조용히 들어야 하는 점과는 달리, 가족들이 십시일반으로 준비해온 음식들을 합창이 연주되는 동안에도 음식을 나누면서 성탄의 분위기를 만끽 했던 점이다. 찬조출연 한 남십자성 어린이 합창단의 깜찍한 공연도 성탄의 고유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켜 인상적이였다.
 
학창시절 노래에 매력느껴
고 1때 음악 실기 시험에 노래를 부르고 자리로 돌아 올 때 저를 무척이나 부러워하던 같은 급우들의 눈빛이 기억난다. 국영수로는 못 받아 본 상도 노래 부르기를 통해 여러 번 받아보았다. 고등학교 졸업 후는 인생 사는 방향이 노래와는 크게 상관이 없이 진행되었다. 그토록 흔한 노래방에도 몇 번 가보진 못했던 것 같고 어쩌다 갔을 때면 젊은 날의 향수를 느끼게 해 주는 곡 정태춘과 박은옥님의 <떠나가는 배> <시인의 마을> 등 낮은 목소리로 할 수 있는 곡을 선호했다. 결론은 제 노래실력은 “잘 모르겠습니다”로 답하겠다.
 
새로운 단원을 모집하고 있어
단순히 보여지기 위한 음악회가 아닌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함께 연습을 함으로써 성공 뒤에 오는 성취감을 다 같이 공유해보자는 차원에서 합창단은 제 3회 정기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하여 현재 새로운 곡으로 성공적인 발표를 위하여 새로운 합창단원들을 초대하고 있다. 혹 독자들 가운데 “나는 노래가 소질이 없기에 되지 않을 거야” “사는 것도 팍팍한데 노래 는 무슨 노래야” 라고 하면서 지레 포기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로 합창단에 와서 연습하는 것을 직접 보게 되면 합창단원이 되고 안 되고는 단지 노래실력에만 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것을 시도해 볼 수 있는 용감한 마음, 성실한 연습, 더 나아가서는 다른 단원들과 노래를 통하여 함께 하고 싶은 마음자세에 달려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교민 누구나 고등학생 대학생을 포함한 남성들은 모두 환영한다. 뉴질랜드 남성합창단이 진심으로 초대하는 합창단원은 특정 종교, 직업, 연령 제한을 두지 않는다. 노래를 잘하는 남자, 노래를 좋아하는 남자, 노래를 하면 마음이 편안할 것 같은 남자, 노래를 부르면 옛날 생각이 나는 남자 등등 모든 층의 남자들에게 문이 활짝 열려 있다. 목적은 남성들이 합창을 통하여 삶의 소리를 모으고 참된 마음을 모아 보자라고 강조하고 싶다.
 
사랑하는 가족들과 자신을 사랑하기 위해
우리가 몸담고 있는 이 곳 이민생활이라고 하는 것은 변화를 하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하는 큰 구조라고 생각한다. 남녀의 역할에 대한 변화가 필수요, 연상과 연하의 관계에 대한 재정립을 요구하는 사회요, 언어와 문화가 다른 이들과도 대화를 해야하는 것이 선택이 아닌 필수인 상황, 경제적인 수입의 적절한 방법에 대한 인식전환 역시도 필수라고 생각한다. 변화가 요구되는 구조 안에서도 변화하지 않는 것과 변화하지 못하는 것은 오직 죽은 것 뿐이라는 혹자의 말에 동감한다. 하지만 그 변화 안에서도 변화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 있다. 그것은 우리 자신에 대한 사랑, 가족과 주변에 대한 사랑이라고 생각한다. 변화 속에서도 변화하지 말아야 할 것을 꼭 붙잡는다고 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자신을 사랑하기 위하여, 가족을 사랑하기 위하여 우리 자신에게 쉴 수 있는 시간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 휴식을 위한 휴식이 아니라 더 잘 하기 위한 휴식을 의미한다. 그런 의미에서 남성합창의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다함은 가장 좋은 선택이요 방법이라고 확신한다.
 
제 3회 정기 연주회를 위해 모든 단원 노력
합창단에 대한 계획이라면 이민의 과정 속에서 생기는 힘든 스트레스를 노래를 통하여 함께 날려 버릴 수 있는 이들이 많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올해는 제 3회 정기 연주회를  8월 중순 경에 개최할 계획으로 조성규 총감독님과 김은지 지휘자님, 반주자 전승희님의 지도 아래 이미 준비하고 있는 중에 있다. 올해도 교민들이 따뜻하게 공감할 수 있는 음악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별고 없이 계속 남성합창단원으로서 오래 노래할 수 있으면 하는 바램이 크고, 우연히(?) 뽑히게 된 단장이지만 임기까지 최선을 다해 합창단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지금 까지 뉴질랜드 남성 합창단을 위해 노력 하신 모든 분에게 감사 드린다.
 
글,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천천찬찬
위의 인터뷰기사에 언급된 것처럼 뉴질랜드 한인 남성합창단에서는 신입단원을 초대하고 있습니다.
 
특정 종교, 직업, 연령 제한 없습니다.
물론 노래를 잘하는 사람만이 아닌
노래를 좋아하는 분...
노래를 하면 마음이 편안해 지는 분...
노래를 부르면 옛날 생각이 나는 분...
모든 분에게 문이 열려 있습니다. (고등학생, 대학생도 환영합니다)
노래 하나로 남자들의 소리를 모으고 마음을 모읍니다.
 
올해는 특히 광복 70주년을 맞이하여 광복에 걸맞는 좋은 노래(아리랑, Nella Fantasia, 산골 소년의 사랑이야기 등등)들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가족과 공동체 앞에서 자랑스러운 아버지, 남편의 모습으로 설 수 있는 훌륭한 기회가 될 것입니다. 합창단 참가결정을 님과 님의 가족들이 두고 두고 기뻐할 것입니다.
 
연습장소: 429 Lake Road, Takapuna
시간: 매주 화요일 저녁 7:30분부터 9:30분
회비: 매월 $20불 (고등, 대학생 $10)
 
문의 및 신청:
022 4575 425
nzkmc13@gmail.com

 플러스 광고

MIK - 화장품 전문 쇼핑몰
mik,buymik,화장품,한국,라네즈,설화수,헤라,이니스프리,마몽드,잇츠스킨,후,마스크팩,믹,바이믹 T. 097777110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Pin cargo limited
해운운송, 항공운송, 통관, 수입운송, 수출운송 T. 09-257-1199

진주 유등 축제를 오클랜드에서? 이창희 진주 시장을 만나다

댓글 0 | 조회 3,218 | 2016.02.20
2월 19일, 오클랜드의 큰 축제 중 하나인 랜턴 페스티벌이 열리는 현장에서 한국의 이창희 진주 시장을 만났습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진주 유등 축제가 오클랜드 랜턴 페스티벌에서도… 더보기

뉴질랜드 콘서트를 앞둔 가수 윤도현을 인터뷰하다

댓글 0 | 조회 6,027 | 2016.02.17
노래하는 윤도현! 12년 만에 뉴질랜드에서2월26일 오클랜드, 2월28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의 공연을 앞두고 있습니다.가수 윤도현에게 공연을 앞둔 심정과 공연에 대해 궁금한 점 등을… 더보기

한국프로골프 퀄리파잉 토너먼트 1위, 나운철

댓글 0 | 조회 4,177 | 2016.02.10
한국프로골프(KPGA), 2016 시즌 코리안 투어에 참가하는 선수를 선발하는2015 KPGA 코리안투어 QT(Qualifying Tournaments) 최종 전에서 공동 1위를 … 더보기

유니크 (Unique)

댓글 0 | 조회 3,274 | 2016.02.10
학생들에게 신뢰받는 영어교육 기관유니크 뉴질랜드는 일본 학생들의 홈스테이를 시작으로 발전한 교육 기관이다. 지난 1989년 Angela Oliver와 Clive Oliver가 온 … 더보기

사회의 첫발을 도와주는 취업 컨설턴트, 허동준 씨

댓글 0 | 조회 4,895 | 2016.01.27
학교를 졸업하면서 사회인으로 첫발은 누구나 안정적인 직업을 갖기를 원한다.하지만 취업난이 심화 되고 있는 요즘 사회적 문제도 있지만 구직자들의 문제도 많이 가지고 있는것이 현실이다… 더보기

트윈스 클리닉 ( Twins Physio & Podiatry)

댓글 0 | 조회 7,948 | 2016.01.27
2014년 3월 오픈한 “트윈스 클리닉 “Twins Physio & Podiatry”은 환자들에게 탄탄한 신뢰와 지속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재활 치료 기관이다. 트윈스 클리… 더보기

뉴질랜드에 한국 문화를~ 한국 문화원을 아시나요?

댓글 0 | 조회 5,997 | 2016.01.15
뉴질랜드에 한국 문화를 알리는 일을 하는 단체나 개인은 많습니다. 보이는 곳에서 혹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능력을 가진 분들이 문화 알림과 나누기에 애들을 많이 쓰고 있는데 그 중에… 더보기

뉴질랜드 침구중의대학

댓글 1 | 조회 6,102 | 2016.01.14
26년 역사를 가진 뉴질랜드 침구중의대학 (New Zealand School of Acupuncture and Traditional Chinese Medicine)에 한국인 학생들… 더보기

한민족의 소리와 문화를 찾아서, 백효순 씨

댓글 2 | 조회 3,341 | 2016.01.13
한민족의 소리와 문화를 알리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우리의 전통 문화와 예술을 잘 이해 할 수 있도록 문화 교육에 힘 쓰며 한국문화예술을 뉴질랜드 사회와 교민들을 위해 … 더보기

에듀킹덤칼리지 (Edu-Kingdom College)

댓글 0 | 조회 4,955 | 2016.01.13
에듀킹덤칼리지는 뉴질랜드에 3개(다네모라, 뉴마켓, 노스쇼어), 호주에 25개의 분원을 두고 있으며, 해마다 좋은 성적을 거두어 학부모와 학생들로부터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입… 더보기

치과 의사를 꿈꾸는 학생, 엄보미

댓글 1 | 조회 7,936 | 2015.12.24
어렸을 때부터 치과의사를 꿈꾸는 학생이 있다.엡섬걸스 고등학교 최고의 학업상을 수상하고 오타고 대학교,장학생으로 입학을 앞두고 치과의사의 길을 준비하고 있다.학원이나 과외 보다는 … 더보기

에임하이스쿨

댓글 0 | 조회 5,222 | 2015.12.24
미국대학 및 한국대학교 합격생 배출 에임하이스쿨은 2001년11월, 교민 역사상 처음으로 오클랜드에 설립된 학원으로서 2003년에 현재의 Mairangi Bay Campus를 오픈… 더보기

호주 주니어 골프대회 우승, 궁정현 선수

댓글 0 | 조회 6,183 | 2015.12.08
각종 골프 대회에서 승승장구 하고 있는 15세 교민 학생이 있다.지난 27일 막을 내린 호주 주니어 오픈(2015 Hills Australian Junior Open) 대회에서 뉴… 더보기

한나 유학이민

댓글 0 | 조회 5,694 | 2015.12.08
한나 유학이민은 2010년 5월에 설립된 회사로 대표자는 Vivian NAM 이다. Vivian은 중국교포 출신으로 중국 학교에서 일본어를 가르치는 선생이었다. 그러던 중 일본으로… 더보기

마법에 걸린 행복한 청년 마술사, 신창훈 씨

댓글 0 | 조회 4,643 | 2015.11.25
뉴질랜드 마술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교민이 있다. 그가 보여주는 현란한 손 동작 마술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서마술사라는 매력을 느끼며 오늘도 열심히 노력하고… 더보기

The 123 Mart

댓글 0 | 조회 5,965 | 2015.11.25
“고객에 대한 신뢰를 가장 우선” 123마트는 1995년 11월 10일 직원 3명으로 뉴질랜드에 설립되었다. 2015년 현재 전국적으로 총 62개의 직영 지점과 약 170여명의 직… 더보기

한민족의 얼과 정체성을 찾아주는 사람들 ,김선민 씨

댓글 0 | 조회 4,592 | 2015.11.11
한민족의 얼과 정체성을 물설고 낯선 땅에서 우리교민 학생들과 뉴질랜드 현지인들에게 전달하고 있는 교민이 있다. 모든 것이 부족하고 힘든 환경이지만한글과 한국문화 전파를 위해 노력하… 더보기

TREE 유학 & 이민 서비스 센터

댓글 0 | 조회 4,962 | 2015.11.11
“유학, 이민 전문 회사” TREE 유학 & 이민 서비스 센터는 유학, 이민 전문 회사이다. 오클랜드 시티 중심지(10 O’connell street)에 위치하고 있어 고객… 더보기

대중 무용수의 끝없는 도전, 채아람 씨

댓글 0 | 조회 6,429 | 2015.10.28
미국 할리우드에서 힙합 & 팝 가수들과 대중 무용수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뉴질랜드로 돌아온교민이 있다.미국, 비디오 뮤직 시상식(Video Music Awards)에서 비욘… 더보기

재 뉴질랜드 대한 태권도 협회

댓글 0 | 조회 5,944 | 2015.10.28
“뉴질랜드 생활체육으로 보급 노력” 재 뉴질랜드 대한 태권도 협회는 사단법인 대한 체육회, 뉴질랜드 지부 산하 경기단체로서 매년 뉴질랜드 선발전을 통해 전국체전, 태권도 해외동포 …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한국알리기 봉사자, 윤교진 씨

댓글 0 | 조회 5,429 | 2015.10.14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한국 문화 알리기에 앞장선 교민이 있다. 한국전통문화를 뉴질랜드현지인들에게 가르쳐 각종행사에 참여하면서 한국 문화를 알리고 있다.한국인으로 긍지와 자부심으로 한국… 더보기

헬스NZ-안전한 건강식품을 위해 최선

댓글 0 | 조회 6,056 | 2015.10.14
안전한 건강식품을 위해 최선 뉴질랜드 건강식품 업체 “헬스 NZ”은 지난 2007년 회사를 창립해 2008년 6월, 그랜필드 1호점을 시작으로 지난 3일 5호점을 개업하면서 승승장… 더보기

타우랑가, 한국 알리기 봉사자, 박주영 씨

댓글 0 | 조회 7,408 | 2015.09.23
타우랑가에서 한국전통무용과 K-Pop댄스 그리고 미술을 종합적으로 가르치는 교민이 있다.한국 문화에 대해서 잊지 않고 보존하기 위하여 뉴질랜드 교민과 학생들이 우리의 전통 문화와 … 더보기

Century 21, 보타니 지점

댓글 0 | 조회 3,782 | 2015.09.23
“더 슬기롭고 더 대담하게, 더 빨리” 부동산회사 Century21은 1971년 미국에서 설립되어 미국 뉴저지 주에 본사를 두고 74개 국가 7700개 지점망, 10만명이 넘는 전… 더보기

한국전쟁, 더니든 참전용사들의 친구, 김의자 씨

댓글 1 | 조회 4,696 | 2015.09.08
뉴질랜드, 더니든에서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과 함께 활동하면서 친목과 우호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오타고 참전용사회로부터 “명예 참전용사 회원증”을 받은 교민이 있다. 현재 우리가 평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