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6] 나는 비행기를 날게 하는 Avionic-Air New Zealand 항공 정비사 설진수씨

KoreaTimes 0 7,369 2008.07.26 12:56
'Air New Zealand 항공 정비사 설진수씨'

어렸을 적 누군가 나에게“커서 무엇이 되고 싶니? 장래 희망이 뭐니?”라고 물어 보았을 때 혹시 과거에 당신이 대답한 꿈을 현재 이루었나요? 장래희망을 이룬 사람은 분명 그만큼의 노력과 운도 많이 따라 주었을 것이다. 어렸을 때부터 공군 사관학교에 입학하여 하늘을 나는 파일럿이 장래희망이었던 설진수씨는 비록 파일럿의 꿈을 이루진 못했지만 비행기를 워낙 좋아하여 항공 정비사의 꿈을 이루게 되었다. 뉴질랜드 최고의 항공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에어 뉴질랜드(Air New Zealand)’의 한국인 항공 정비사 설진수씨를 만나 그가 말하는 항공 정비사와 에어 뉴질랜드에서 항공 정비사로 인정받기 위해 노력한 그의 스토리를 인터뷰해 보았다.

  2001년 중순 뉴질랜드에 처음 발을 내딛은 설진수씨는 한국에서 수능시험을 보고 공군 사관학교에 입학하여 파일럿이 되기를 원했지만 안타깝게도 수능시험에서 원하는 점수를 받지 못해 공군 사관 학교를 포기했다고 한다. 재수할 생각까지도 했으나 부모님의 권유로 뉴질랜드로 유학의 길을 선택했다고. 마침 본인이 어렸을 때부터 들어가고 싶었던 항공 학과가 뉴질랜드 매씨 대학교(Massey University)에 있었고 꼭 항공학과에 입학해야겠다고 생각했다. 1년 동안 어학원을 다니면서 영어공부를 하고, 뉴질랜드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했거나 한국에서 온지 얼마 안 된 학생들을 위한 코스인 파운데이션 코스(Foundation Course)에서 6개월간 공부를 이수해 2003년에는 매씨 대학교에 정식으로 입학 하게 되었다.

  처음 1년은 컴퓨터 사이언스 학과(Bachelor of Science)를 다니면서 대학생활을 시작했지만 설씨의 적성과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 항공학과로 이전 했다고 한다. 항공학과에서 전공을 선택하는 과정 에서 파일럿 코스를 신청했지만 인터뷰에서 두 번 실패 하고 정식 파일럿이 되는 과정은 너무 힘들다고 파악해 전공을 항공 정비학과(Bachelor of Aviation Aircraft Maintenance)로 신청하게 되었다. 그는“어려서부터 자동차와 비행기에 대한 관심이 유난히 많았고 특히 파일럿과 항공정비사에게는 막연한 동경심만 있었는데.... 지금도 공항에서 비행기를 보면 가슴이 떨려요”라며 학부시절에는 공부와 실습(비행 나가는 것)을 병행하는 것이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들었지만 어려서부터 동경해 왔던 항공학을 공부 하게 되어 행복했고 지금도 일하는 것은 하루하루가 재미있다고 말한다.

  본인이 졸업한 학과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부탁한다는 질문에 설진수씨는“항공정비학과(Bachelor of Aviation Aircraft Maintenance)는 단순 정비사보다는 정비팀의 매니저를 양성하기 위한 학과입니다. 그러므로 단순 항공정비만 이수하는 것이 아니라 Management Course도 함께 공부 합니다. 1학년 때는 에어 뉴질랜드 항공사의 level 3 기초정비코스(National Certificate in Aeronautical Engineering : Related Technology - Level 3)시험을 보고, 2학년 때는 11개의 정비사 자격증 시험을 보는데 모든 시험은 70% 이상을 받아야 패스를 하고 다음 학년으로 올라갈 수 있어요. 3,4학년 때는 항공 매니지먼트 과목과 비즈니스 과목을 선택하여 시험을 보고 패스를 해야 졸업 할 수 있답니다.”라며 4년의 힘든 과정인 항공정비 학과를 진지하게 설명한다. 뿐만 아니라 3,4학년의 이론과정 보다는 오히려 1,2학년의 실습과정이 더욱 힘들었다는 것이 그의 설명. 그의 동기생들은 1,2학년 때 많이 떨어져 나갔으며 총 졸업생의 수는 10명이 넘지 않을 정도로 항공정비학과는 어려운 코스라고 설명한다.

  2005년도에는 같은 대학교 파일럿 코스의 두 견습생이 경비행기를 몰고 연습 중이었는데 둘의 비행기가 실수로 충돌해 추락하는 사고가 일어났었다. 그 중 한 명은 한국인이었으며 그 날의 비행기 충돌 사고로 견습생 둘 다 사망했고 언론에서도 큰 이슈가 되었다고 한다. 당시 학부생이었던 설진수씨에게는 큰 충격이었다고.... 그는“항공정비사나 파일럿이 정비를 하거나 비행을 나갈 때는 반드시 책임감을 가지고 업무에 임해야 합니다. 본인의 실수, 혹은 잘못된 정비문제로 인해 몇 백 명의 인원이 죽을 수 있기 때문이죠. 의사만이 사람을 살리는 건 아니라고 봐요. 우리에게도 사고가 나지 않도록 정비를 철저하게 하는 의무와 책임이 있죠.”라고 말해 본인이 맡은 임무에 대한 자부심과 책임감을 전한다.  

  설씨는 학부과정을 이수하면서 취업과 관련된 본인의 미래가 불투명했다. 영주권 이상의 소유자가 아니기 때문에 이력서를 제출해도 인터뷰를 보자고 연락 오는 회사는 없었다. 그는 우연한 기회로 에어 뉴질랜드에 이력서를 넣고 인터뷰를 보게 되었는데 3주 후 회사 측에서 함께 일 할 마음이 있느냐고 연락이 왔다. 학생신분으로 경력도 없었는데 운이 좋게도 에어 뉴질랜드에 정식 직원으로 계약을 하게 되는 기쁨을 얻은 것이다. 설씨는 에어 뉴질랜드에서 Avionic으로 일하고 있는데 Avionic은 Aviation과 Electronic의 합성어로 항공전자를 뜻한다. 항공전자 에서 주로 하는 일은 각종 전자 장비 혹은 시스템 테스트, Light System 정비, 영화나 음악을 듣는 시스템인 IFE(In Flight Entertainment)의 정비 및 업그레이드, Oxygen system 정비 등 전기가 사용 되는 부분은 다 Avionic의 담당이다.

  그는 일을 하면서 몇 번 실수했던 에피소드도 살짝 귀띔해주었다. "한 번은 기내 밖으로 사용된 물을 배출하는 통로에 얼지 말라고 Thermostat라는 자동 온도조절장치가 있는데 이게 약 US$2000이에요. 이걸 실수로 부신 기억이 나네요. 일을 시작한지 얼마 안 되었을 때라 많이 당황했던 기억이 나요. 또 한 번은 뉴질랜드에서 호주로 가는 기내 안에서 정비와 검사를 마친 후 깜빡하고 의자 밑에 손전등을 놓고 내려 일주일 뒤 호주에서 뉴질랜드로 배달되어 왔던 기억도 있구요... (웃음)" 지금은 웃으며 이야기 할 수 있지만 그 당시에는 퇴사당할까 걱정도 하고 잠도 이루지 못했다며 앞으로는 이런 실수가 다시 일어 나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비행을 하던 중 엔진이나 정비의 문제로 사고가 나면 그 비행기의 정비를 맡은 정비사에게 모든 책임이 있어요. 업무상과실치사죄로 면허증이 정지되고 심한 경우에는 감옥까지 갈 수도 있죠" 그는 항공정비사로서 업무에 대한 책임감과 의무감으로 어깨가 무거워 진다고 말한다.  

  그러나 설씨는 무사히 정비를 마치고 활주로에서 런칭을 하는 날에 가장 설레고 일의 보람을 느낀다. 그는 현재 뿐만 아니라 미래에 항공이 기계와 전자 쪽으로 앞서간다는 생각에 항공 정비사를 선택했고 그 선택에 대한 후회는 전혀 없다고 말한다. 무거운 고철 덩어리가 몇 백 명의 인원을 싣고 하늘을 나는 것을 가능케 하는 항공정비사 설진수씨. 앞으로 항공정비사로 남을지 매니저 방향으로 더 공부할지  아직 정하지 못했지만 한국 사람으로서 항공계의 훌륭한 인물로 남는 것이 그의 희망이다.

글: 이강진 기자(reporter@koreatimes.co.nz)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287]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서비스

댓글 0 | 조회 4,039 | 2008.07.26
-Unique NZ Education Ltd- 정말로 속상해요(^ ^). 한국학생들의 비율이 어느 선에 도달했으니 7월에는 모집계획이 없다면서 저보고 잠시 휴가를 다녀오래요." 순… 더보기

[288] 목표를 세우고 집중학습을 했어요

댓글 0 | 조회 3,852 | 2008.07.26
***미국 SATⅡ시험 만점받은 이성준 학생*** 미국 MIT대학에서 세계 여러나라 학생들과 함께 공부하며 아인슈타인의 통일장 이론 및 반중력(反重力:중력과 반대되는 힘, 모든 것… 더보기

[289] 스누피의 오클랜드 여행기

댓글 0 | 조회 3,332 | 2008.07.26
오클랜드 동물원이나 기타 다른장소에서 키위새를 본다는 것은 정말 사막에서 바늘 찾는격이다. 분명 '키위가 살고 있으니 조용히 해 주세요'라는 팻말을 보고 어두컴컴한 내부로 들어가지… 더보기

[290] 전혀 힘들지 않아요

댓글 0 | 조회 3,840 | 2008.07.26
-오페라 가수를 꿈꾸는 시각장애인 한주현-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단지 조금 불편할 뿐, 꿈을 향한 우리들의 도전은 정상인들과 별 반 다르지 않아요." 대학교 졸업 후 세계적으로 인… 더보기

[291] 간판은 회사의 얼굴입니다

댓글 0 | 조회 4,966 | 2008.07.26
요즘 레스토랑에 가서 주문을 하기전 벽에 붙은 '진짜같은 음식사진'을 단지 보기만했는데 군침이 절로 도는 이상한(?) 경험을 해본 이들이 많을 것이다. 이것은 사진, 그림, 도형,… 더보기

[292] 그 곳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

댓글 0 | 조회 3,590 | 2008.07.26
보통 외국으로 이민을 가는 주된 이유에 대해 대부분의 학부모들은 '자녀들의 미래를 위해서…' '좀 더 나은 교육환경에서 자녀들을 키우고 싶어서…' 등등 이른바 '교육이민'이라고 주… 더보기

[293] 정말 이 모든게 무료인가요?

댓글 0 | 조회 4,440 | 2008.07.26
자동차 학과시험교본, 은행구좌 여는방법, GP 승인없이 약국에서 필요한 약을 쉽게 구입할 수 있는 방법을 정리한 책, CV(이력서) 작성법,영어사전, 각종 뉴질랜드 통계자료, 전국… 더보기

[294] 난 아직 30대라니까!

댓글 0 | 조회 3,997 | 2008.07.26
"일을 하지 않으면 몸이 편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아플 때가 많았어. 그래서 지금도 일을 하고 있지" 젊은 사람도 혼자서 옮기기 힘든 커다란 철재 사다리를 작은 체구의 한 할아버지… 더보기

[295] 아이들의 미래가 달라집니다

댓글 0 | 조회 3,597 | 2008.07.26
(글로벌 원 아카데미 회계담당 제임스김과 이정식 대표(오른쪽)) 토끼와 거북이의 달리기 시합, 이솝우화에서는 토끼가 잠을 자는 바람에 어이없게도 거북이가 승리를 합니다만 일반적으로… 더보기

[298] 자동차 직거래장터로 오세요

댓글 0 | 조회 4,659 | 2008.07.26
누이 좋고 매부 좋고 일석이조 아니겠습니까 ? 하하하" 요즘 각종 인터넷 게시판이나 신문, 잡지의 '사고팔고' 코너에서는 귀국 및 게라지 세일광고가 넘쳐날 정도로 많이 쏟아져 나오… 더보기

[296] 골프여제(女帝)를 꿈꾸며

댓글 0 | 조회 3,724 | 2008.07.26
한국 여성골퍼의 엄청난 위력과 가능성은 LPGA무대인 미국에서만 볼 수 있는 현상은 아니다. 최근 들어 '뉴질랜드 헤럴드', '노스쇼어 타임즈', '오클랜더' 등 뉴질랜드 유수언론… 더보기

[297] 주목받고 싶은 남자

댓글 0 | 조회 3,814 | 2008.07.26
이제부터 진짜 시작이다라는 마음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가슴 뭉클한 진한 감동을 줄수 있는 연주자가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나이답지 않게 차분하고 순수한 이미지에 밝은 웃… 더보기

[299] 어려운 이웃에게 작은 도움이 되고 싶습니다

댓글 0 | 조회 3,452 | 2008.07.26
"우리가 돌보지 않으면 사회의 그늘속에 묻힐 우리의 어려운 이웃들과 더불어 살아가고자하는 마음을 항상 간직하고 있습니다." 사회로부터 소외받는 이들이 어려움을 이겨내고 다시 자신의… 더보기

[300] 대망의 아침이 밝아온다

댓글 0 | 조회 7,515 | 2008.07.26
그들이 온다. 뉴질랜드 힙합(Hip-Hop)계를 평정하러…, 세계음악시장에서도 뉴질랜드 주류 음악인 힙합의 인기는 하늘을 찌를 듯한데 'Dei Hamo' 'Nesian Mystic… 더보기

[301] 젊다는 게 한밑천

댓글 0 | 조회 4,620 | 2008.07.26
새파랗게 젊다는 게 한밑천인데 째째하게 굴지말고 가슴을 쫙 펴라. 내일은 해가 뜬다. … …' 들국화의 '사노라면'은 젊은이들만이 가질 수 있는 특권인 '젊음'의 중요성을 노래하고… 더보기

[302] 지금부터 시작이다

댓글 0 | 조회 6,711 | 2008.07.26
비록 시작은 남들보다 조금 뒤떨어졌을지 모르지만 물류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첫발은 무사히 내딛었다고 생각합니다(웃음)." 지난달 교민최초로 뉴질랜드 세관에서 인정하는 정식 관… 더보기

[303] 우리 것이 최고야!

댓글 0 | 조회 3,809 | 2008.07.26
한국에서는 각종 행사장을 비롯한 여러 영상매체에서 사물놀이나 풍물패의 공연을 쉽게 접할수가 있지만 멀리 태평양을 건너 수만Km 떨어진 뉴질랜드에서는 그동안 그들의 힘차고도 흥겨운 … 더보기

[304] 저와 함께 상큼한 오후를 즐기세요

댓글 0 | 조회 3,859 | 2008.07.26
여기는 FM매거진, 상쾌한 오후를 여는 생활 속 비타민 같은 여자, 서명진입니다."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 오전 11시30분에서 오후 1시30분까지 2시간 동안 FM라디오 104… 더보기

[305] 고지를 향해, 출발!

댓글 0 | 조회 4,174 | 2008.07.26
모의 수류탄, 유탄발사기, AP지뢰, 클레이모어(작은 금속 파편을 비산(飛散)시키는 지뢰), 보병용 라이플 총 등 군대 갔다 온 이들이라면 '아! 나도 논산훈련소시절 만져 보았는데… 더보기

[306] 프랑스 요리의 대가가 되기 위해

댓글 0 | 조회 4,663 | 2008.07.26
유럽스타일을 대표하는 요리는? 아마도 상당수의 이들은 주저할 것도 없이 바로 '피자', '스파게티', '파스타' 등으로 대변되는 이태리 요리일 것이다고 대답한다. 그러나 실제로는 … 더보기

[286] 건강한 치아, 아름다운 미소를

댓글 0 | 조회 4,025 | 2008.07.26
보통 치과를 다녀본 경험이 있는 사람뿐만 아니라 한번도 치료를 받은 적이 없는 사람들조차도 치과에 대해서만큼은 '걱정' '근심' '통증' 같은 무의식적인 공포감을 갖고 있다. 하지… 더보기

[285] Bin_bang_it_o_yo? (빈방있어요?)

댓글 0 | 조회 3,982 | 2008.07.26
낯선 목적지를 향해 힘든 발걸음을 옮겨가던 한 여행자는 날이 저물자 여관을 찾기 시작한다.그는 이 곳을 기점으로 하여 재충전하고 난 후미지의 공간 즉 새로운 세계를 모험하기 위해 … 더보기

[284] 뉴질랜드 Big Choi

댓글 0 | 조회 3,638 | 2008.07.26
요즘 미국의 메이저리그에서는 플로리다 말린즈의 새로운 거포로 떠오른 Big Choi(최희섭)의 열풍이 거세게 불고 있는데 이 곳 뉴질랜드에서도 거기에 필적할만한 축구계의 어린 빅초… 더보기

[283] 비상하는 프리마돈나

댓글 0 | 조회 3,513 | 2008.07.26
지난 22일(목) 늦은 시각, 드디어 시계가 밤 11시를 가리키는 가운데 무대가 서서히 열리고 객석은 조용히 숨을 죽인 채 그녀의 등장을 기다렸다. 잠시 머뭇거리는가 싶더니 곧 '… 더보기

[282] 젊은 패기로 뭉친 사나이들

댓글 0 | 조회 4,560 | 2008.07.26
예스(Yes) 문화가 아닌 당당히 자기 목소리를 낼 줄 아는 한국인이 될 것입니다." 메시 대학교 아트리움 빌딩 앞,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두 명의 젊은 대학생(?)이 초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