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주택시장 예측

JJW 0 3,003 2020.01.14 17:14

7076dd02096eda10e2de3a1e2916f04f_1578975

올해 주택시장이 2년간의 조정을 마무리하고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특히 오클랜드는 사상 최저의 저금리와 지속적인 이민자 유입, 양도소득세 도입 계획 철회 등으로 오랜만에 주택시장이 활기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올해 주택시장은 어떻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올해 집값 상승 기대 확산

 

많은 사람들이 올해 집값이 오를 것으로 점치고 있다.

 

콜리어스 인터내셔날(Colliers International)이 지난달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2년여 만에 처음으로 뉴질랜드 모든 지역의 사람들이 올해 집값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오클랜드에서는 집값 상승을 예상하는 시민들이 하락을 예측하는 시민들보다 49%나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3개월 전의 6%에 비해 낙관적인 전망이 전국에서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를 실시한 콜리어스 인터내셔날은 오클랜드가 이번 조사 결과의 최고 승자라고 표현했다.

 

퀸스타운이 집값 상승을 예측하는 순비율이 63%로 전국 1위에 올랐고 타우랑가가 55%로 뒤를 이었다.

 

로토루아, 뉴플리마우스, 팔머스톤 노스, 크라이스트처치, 더니든 등지에서도 낙관적인 전망이 지난 조사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응답자들은 올해 주택시장에 영향을 주는 긍정적인 요인들로 저금리를 가장 많이 꼽았고 정부 변화가 뒤를 이었다.

 

반면 부정적인 요인들로 총선에 따른 불확실성과 세계 정세의 불확실성 등이 선정됐다.

 

전문가들 집값 5-6.5% 상승 전망 

 

전문가들도 올해 주택시장이 활기를 보일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

 

웨스트팩(Westpac)은 올해 집값이 5%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웨스트팩의 도미닉 스티븐스(Dominick Stephens)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과거 두 세 차례의 주택 붐은 모두 모기지 이자율이 떨어진 후에 일어났다”며 “현재의 저금리가 올해 주택시장 활황을 예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에 대한 신뢰도 상승이 집값 상승의 동력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스티븐스 이코노미스트는 그러나 이번 주택 붐이 과거 두 세 차례만큼 극단적이지는 않을 것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이는 외국인 주택 구입이 금지됨에 따라 주택에 대한 수요가 과거에 비해 약하고 각종 규제와 세금 증가 등으로 주택 투자에 대한 이점이 줄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ASB는 올해 집값 상승 전망치를 기존 5-6%에서 6.5%로 상향 조정했다.

 

저금리에 힘입어 오클랜드는 올해 집값이 5.5% 오르고 내년에 4.3% 추가 상승할 것으로 분석됐다.

 

웰링턴의 집값 상승 전망치는 올해 7.6%, 2021년 5.5%로 오클랜드보다 높다.

 

ASB의 마이크 존스(Mike Jones) 이코노미스트는 지난해 4월 정부의 양도소득세 도입 계획 철회 발표 이후 주택 매매가 늘어나면서 시장의 터닝 포인트가 됐다고 진단했다.

 

존스 이코노미스트는 “모기지 금리가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통상 6개월 정도 걸리고 지금까지 큰 영향을 주고 있다”며 “평균 가계부채는 증가하고 있지만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로 이자 상환 비용이 낮아졌기 때문에 집을 사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어 주택시장이 활발해 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높은 인구 성장과 저금리 기조로 주택시장의 펀더멘탈은 견고하다”며“오클랜드는 올해 말까지 상당한 주택 공급의 징후가 없다”고 덧붙였다.

 

ANZ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과 은행의 대출 규제, 주택구매력 감소 등으로 급격한 집값 상승은 어렵겠지만,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와 주택 부족 등으로 올해 집값이 5.5%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중은행 자본 규제에 따른 대출금리 상승 가능성

 

올해 중반부터 실시되는 시중은행들의 자기자본비율 인상에 따라 이코노미스트들은 대출금리 상승을 경고하고 있다.

 

중앙은행은 지난달 3년여의 검토 끝에 자기자본비율을 현행 10.5%에서 앞으로 7년 동안 대형은행들은 18%, 소형은행들은 16%로 높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추가로 200억달러의 자금을 확보해야 시중은행들은 대출금리 인상 요인이 발생한 것이다.

 

중앙은행은 이를 0.2%포인트로 예측했지만 ANZ은 그보다 높은 0.3-0.6%포인트로 분석했다.

 

ANZ은 그것도 중앙은행이 예상보다 자기자본 규제를 완화하여 당초보다 낮게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웨스트팩도 시중은행들의 자기자본비율 강화로 인한 대출금리 상승을 기존 0.5%에서 0.4로 하향 조정했다.

 

ANZ의 샤론 졸너(Sharon Zollner) 이코노미스트는 “시중은행들의 자기자본 규제로 국내총생산(GDP)도 중앙은행이 예상한 0.2%보다 높은 1% 감소할 것으로 분석된다”며 “이 때문에 오는 5월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현행 1%에서 0.75%로 인하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과거 상승률 적용한 20년후 오클랜드 평균 집값은 300만달러 

 

올해 이후 장기적으로 주택시장은 어떻게 될까?

 

뉴질랜드 헤럴드지의 부동산 전문 웹사이트 원루프(OneRoof)는 지난달 보고서를 통해 흥미로운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1999년에서 2019년 사이 뉴질랜드 모든 지역의 주택 중간가격을 조사하여 나온 상승률을 기초로 향후 20년 후의 집값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년간 253%의 상승률을 보인 오클랜드는 오는 2040년 지금보다 3배 이상 높은 293만달러가 될 것으로 나타났다.

 

원루프의 오웬 바우한(Owen Vaughan) 편집인은 “지난 20년간 뉴질랜드 대부분의 도시들은 200-500%의 집값 상승세를 보였다”며 “앞으로 20년 동안 높은 이민 유입처럼 이전에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친 주요한 요인들이 반복되지 않는다고 해도 상당한 부자들만 구매할 수 있는 수준의 집값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바우한 편집인은 “거의 20년 전에 헌 베이(Herne Bay)의 주택 중간가격이 100만달러를 돌파했을 당시 많은 사람들이 놀랐으나 현재 오클랜드 동네들 거의 절반이 100만달러를 넘었다”며 “오클랜드 평균 집값 300만달러 돌파도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방법으로 분석한 결과 웰링턴의 주택 중간가격은 162만달러 상승한 237만달러가 되고 크라이스트처치는 81만1,000달러 높은 125만달러로 나타났다.

 

2040년 집값이 가장 비싼 도시는 479만달러의 퀸스타운이고 가장 낮은 지역은 35만3,309달러의 와이로아(Wairoa)로 조사됐다.

 

현재 집값이 비교적 저렴한 더니든은 20년 후 197만달러로 191만달러의 해밀턴보다도 높을 것으로 분석됐다.

 

20년 후 평균 집값이 100만달러 아래인 지역은 와이로아를 비롯하여 그레이(Grey, 57만2,727달러), 불러(Buller, 65만4,545달러) 등 9개에 불과했다.

 

또 평균 집값 100-200만달러 미만인 지역은 40개, 200-300만달러 미만인 지역은 15개, 그리고 가장 비싼 지역은 퀸스타운과 317만달러의 오타고로 나타났다.

 

애슐리 처치(Ashley Church) 부동산 평론가는 “주택시장의 미래를 이해하는 비결은 과거를 이해하는 것이다”며 “지난 40년 동안 매 10년마다 뉴질랜드 대부분 지역에서 집값이 70-100% 올랐고 앞으로도 그러한 변화가 바뀔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처치 평론가는 그러나 집값 상승률은 저금리로 인한 영향의 정도에 따라 감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동의한의원
동의한의원, 감기, 천식, 식욕부진, 성장탕, 산후조리, 피부연고 T. 094197582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주)웰컴뉴질랜드 Welcome New Zealand Ltd
웰컴뉴질랜드, Welcome NZ,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T. 302 7777, 027 488999

핏빛으로 물든 호주의 하늘

댓글 0 | 조회 1,946 | 2020.01.15
사상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대형 산불 사태가 해를 넘기며 계속돼 이웃 나라 호주의 시름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연일 전해지는 산불 소식과 함께 코알라를 비롯해 산불로 희생된 야생동… 더보기
Now

현재 2020년 주택시장 예측

댓글 0 | 조회 3,004 | 2020.01.14
올해 주택시장이 2년간의 조정을 마무리하고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특히 오클랜드는 사상 최저의 저금리와 지속적인 이민자 유입, 양도소득세 도입 계획 철회 등으로 오랜만에 주택…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9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3,250 | 2019.12.23
■ 크라이스트처치 총격 테러3월 15일 호주 국적의 백인우월주의자 테러리스트가 반자동 소총으로 무장하고 크라이스트처치 소재 이슬람사원 2곳에서 예배 중인 신도들에게 무차별적으로 총… 더보기

‘불의 땅’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4,222 | 2019.12.20
한 해가 저물어 가는 12월에 뉴질랜드에서 발생한 큰 재난이지구촌 주민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12월 9일(월) 오후에 발생한 화카아리/화이트(Whakaari/White)섬 화산 폭… 더보기

자신의 한계? 해보기 전까진 몰라

댓글 0 | 조회 1,231 | 2019.12.11
지난 11월 22일(금) 오클랜드의 스카이 시티(Sky City) 홀에서는 금년으로 12번째를 맞이한 ‘Attitude Awards’ 시상식이 열렸다.이날 수상을 받은 이들은 그동… 더보기

타학군 학교 진학 어려워질 듯

댓글 0 | 조회 3,048 | 2019.12.10
앞으로 타학군 학교 진학이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현재 각 학교에 주어져 있는 학군 지정 권한을 교육부가 새로운 기관을 설립해 관리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지난달 이 같은… 더보기

NZ 인구지도, 어떻게 변했나?

댓글 0 | 조회 3,550 | 2019.11.27
지난달 말 뉴질랜드 통계국(Stats NZ)은 2019년 6월 말 기준으로 전국 각 지역에서 1년 동안 인구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잠정 추계한 자료를 발표했다.이에 따르면 전국 대… 더보기

잊혀진 실버 세대

댓글 0 | 조회 2,308 | 2019.11.26
정부가 최근 노년층을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발표했다.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취업을 하려는 노인들을 돕고 연령차별주의를 없애 나간다는 것이 주된 목적이다. 인구 고령화와 집값… 더보기

뉴질랜드는 ‘레지오넬라’의 수도?

댓글 0 | 조회 3,578 | 2019.11.13
한낮 최고기온이 30C까지 올라가면서 계절이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이 즈음이면매년 뉴질랜드 언론들에 등장하는 뉴스가 하나 있다.정원작업에 나설 때 ‘레지오넬라증 질병(Legio… 더보기

가난한 자식은 부모도 초청할 수 없는 나라

댓글 0 | 조회 5,127 | 2019.11.12
3년 동안 빗장을 걸어 잠궜던 부모초청이민이 마침내 내년 2월부터 다시 열린다. 그 동안 부모초청이민을 신청해놓고 기다렸던 대기자들이나 앞으로 부모를 초청할 계획인 이민자들에겐 반… 더보기

한국계 시의원 등장한 2019 지방선거

댓글 0 | 조회 3,007 | 2019.10.23
뉴질랜드 각 지역의 일꾼들을 뽑는 ‘2019년 지방자체단체 선거(local elections)’가 끝났다.10월 12일(토) 정오에 마감됐던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교민사회에서 가장… 더보기

우버 이츠가 업계에 몰고 온 변화

댓글 0 | 조회 5,678 | 2019.10.22
지난 2017년 3월 뉴질랜드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우버 이츠(Uber Eats)는 지난해 27억달러의 총매출을 기록하며 5.7%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우버 이츠는 소비자들의 외… 더보기

표류하는 키위빌드 정책

댓글 0 | 조회 4,219 | 2019.10.09
노동당 정부가 7개월의 숙고 끝에 지난달 재조정한 ‘키위빌드(KiwiBuild)’ 정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0년 동안 10만채의 저렴한 주택을 공급하겠다는장밋빛 공약은 결국… 더보기

다양성 더욱 뚜렷해진 NZ

댓글 0 | 조회 2,567 | 2019.10.09
논란이 많았던 ‘2018년 센서스(Census)’ 분석 결과가 실시된 지 1년도 훨씬 더 경과한지난 9월말에야 공식적으로 발표됐다.작년 센서스는 참여율이 목표였던 94%보다 훨씬 … 더보기

왈라비! 너마저도......

댓글 0 | 조회 2,251 | 2019.09.25
최근 국내 언론들에는‘왈라비(wallaby)’가 갈수록 국내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어 시급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보도가 나왔다.이 소식을 전해 들은 교민들 중에는, 캥거루… 더보기

위장결혼인가, 생이별인가

댓글 0 | 조회 5,388 | 2019.09.24
온라인 만남이 흔해지면서 이를 통해 발전한 파트너쉽 비자 신청이 증가하고 있고 기각 사례 또한 늘고 있는 실정이다. 기각 당한 신청자들은 그들의 관계가 사실인데도 불구하고 차별적이… 더보기

변화하는 주택시장

댓글 0 | 조회 5,977 | 2019.09.11
세계 금융위기 이후 뉴질랜드 주택시장은 많은 변화를 겪었다. 유례 없는 저금리 시대를 맞고 있는 현재도 주택시장은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지난 10년 동안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 더보기

뜨겁게 달아오르는 럭비 열기

댓글 0 | 조회 1,990 | 2019.09.11
최근 TV 화면에 ‘Sky TV’에 가입하라는 광고가 부쩍 늘었다. 이는 이달 20일(금)부터 시작되는 ‘2019 럭비 월드컵(Rugby World Cup)’ 때문.자타가 공인하는… 더보기

줄었지만 여전한 남녀 간 임금 격차

댓글 0 | 조회 1,800 | 2019.08.28
금년 들어 뉴질랜드의‘성별 임금 격차(gender pay gap)’가 1998년부터 자료를 발표하기 시작한 이래 3번째 규모로 축소됐다.그러나 여전히 여성들은 남성들에 비해 대략 … 더보기

금리 마이너스 진입할까?

댓글 0 | 조회 2,912 | 2019.08.27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인 1%로 인하됐다.중앙은행은 지난 7일 기준금리를 기존 1.5%에서 1%로 0.5%포인트 낮추면서 향후 마이너스 금리도 가능하다며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 더보기

오늘 저녁 반찬은 ‘메뚜기’ 볶음?

댓글 0 | 조회 1,666 | 2019.08.14
지난 7월 말 국내 언론에는, “곤충으로 만들어진 식품이 등장한다면뉴질랜드인들은 ‘질겅질겅 씹기’ 보다는 ‘아삭아삭 깨물어 먹기’를 더 선호한다”는설문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었… 더보기

순자산의 일곱 계단

댓글 0 | 조회 2,466 | 2019.08.13
보통 뉴질랜드인들은 재정적으로 어떻게 생활하고 있을까?통계청은 뉴질랜드인들이 소유한 자산과 빌린 부채를 대규모로 조사해 그러한 궁금증에 대한 답변을 제시했다. 특히 이번 자료는 연… 더보기

다시 부는 이민 바람

댓글 0 | 조회 12,009 | 2019.07.23
한동안 감소했던 순이민자 수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 이민정책을 강화하여 이민자가 크게 줄 것으로 예상했던 노동당 연립정부에서 순이민자 반등은 의외로 받아들여진다. 사상 최고 수준에… 더보기

하반기 부동산시장 10대 예측

댓글 0 | 조회 7,672 | 2019.07.10
상반기 부동산시장과 관련해서 정부의 양도소득세 도입 계획 철회,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사상최저 수준 인하 등 많은 일들이 있었다. 하반기에 부동산시장은 또 어떻게 변화할지 부동산 정… 더보기

위기의 뉴질랜드 임산부들

댓글 0 | 조회 5,667 | 2019.07.09
최근 국내 언론들에는 출산과 관련된 기사들이 빈번하게 등장했는데, 대부분이 관련 의료시설이나 인력 부족으로 분만 과정에서 큰 어려움이나 위기를 겪었다는 내용들이었다.실제로 뉴질랜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