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의 한국인 (下)

JJW 0 6,265 2014.10.29 17:57
통계청이 실시한 ‘2013 인구조사’의 한국인 관련 자료 가운데 마지막으로 가구와 주택 등에 대한 관심가는 내용을 소개한다. 

가구
자녀가 있는 부부 가족 형태가 67.9%로 한인의 가장 많은 가족 유형이었다. 부부와 그들의 미혼자녀 이외에 더 넓은 범위의 친족원을 포함하여 구성되는 대가족은 12.2%로 뉴질랜드 전체(11.7%)보다 높았지만 아시아인 평균(22.1%)보다는 낮았다. 18세 미만이면서 풀타임으로 고용되지 않은 부양아동 수가 6,930명으로 조사된 가운데, 그들의 77.1%는 양부모가 있는 가정에서 살고 있었고 나머지 22.9%는 편부모 가정에서 살고 있었다. 

■ 가구 구성 
fo 1.jpg

■ 가족 유형 
fo 2.jpg

주택
한인의 30.9%인 7,485명이 주택을 완전 또는 부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6년 인구조사 때의 37.1%에 비해 낮아진 수치이다. 45~54세 연령대가 36.4%로 가장 높은 주택소유율을 보였다. 렌트로 살고 있는 한인은 46.9%인 1만3,251명으로 2006년 39.8%에 비해 늘었다. 이는 또한 뉴질랜드 전체 평균 32.9%는 물론, 아시아인 평균 37.1% 보다 높은 것이다. 렌트로 살고 있는 한인의 렌트비를 살펴 보면 주당 400달러 이상이 61.2%로 가장 많고 300~399달러 26.5%, 200~299달러 9.5%, 100~199달러 1.8%, 100달러 미만 1.1%로 각각 조사됐다.

■ 주택소유율
fo 3.jpg

■ 연령대별 한인 주택 소유
fo 4.jpg

무급 활동
인구조사 기준일인 지난해 3월 5일 이전 4주일 동안 15세 이상 한인의 78.7%가 무급 활동을 했다고 답변했다. 가장 많이 한 무급 활동은 집안 일과 요리, 수리, 정원 관리 등 본인의 집을 위한 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30~64세가 65.9%로 가장 많이 무급 활동에 참여했고 성별로는 여성이 83.2%로 73.4%의 남성보다 높았다.

fo 5.jpg

한인이 가장 많이 종사하는 업종은 2,634명의 숙박 요식업으로 나타났고 소매업과 보건 사회 지원이 뒤를 이었다.

자동차
한인의 94.2%인 2만7,015명이 가정에 적어도 자동차 한 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자동차를 두 대 보유한 비율은 한인이 아시아인과 뉴질랜드 전체보다 높았다. 직장을 다니는 한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개인 자가용, 트럭 또는 밴(65.9%) 이었고 도보(10.6%)와 대중 버스(8.8%)가 뒤를 이었다.

fo 6.jpg

전화 및 인터넷
가정에 핸드폰을 사용하는 한인이 2만5,521명으로 전화를 이용하는 한인 수(2만5,428명)보다 많았다. 91.7%의 한인이 인터넷을 이용해 아시아인과 뉴질랜드 전체보다 높았다.

fo 7.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IC - Auckland International College
IB전문학교, AIC, 세계명문대학진학, 오클랜드 국제고등학교, 뉴질랜드 사립고등학교, 대학진학상담, 미국대학입학, 영국대학입학,한국대학입학, IB과정, Pre-IB과정, 기숙사학교, 뉴질랜드교육, IB T. 09 921 4506
(주)뉴질랜드 에이투지
뉴질랜드 법인 현지 여행사 / 남,북섬 전문 여행사 - 패키지여행, 자유여행, 해외여행 / 진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회사!! T. 09 309 3030 T. 09 309 3030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부동산 시장에 일고 있는 물결효과

댓글 1 | 조회 4,637 | 2015.08.12

한 여고생의 발언에 담긴 교육 현실

댓글 0 | 조회 4,574 | 2015.07.29

마오리 개는 왜 사라졌을까?

댓글 0 | 조회 5,401 | 2015.07.29

뉴질랜드 달러화의 추락

댓글 0 | 조회 7,700 | 2015.07.15

인공위성 품은 로켓 발사의 꿈

댓글 0 | 조회 4,162 | 2015.07.14

정부의 근시안적인 키위세이버 정책

댓글 0 | 조회 5,868 | 2015.06.24

추운 겨울 뜨겁게 달구는 교복 논쟁

댓글 0 | 조회 4,962 | 2015.06.23

문답으로 알아보는 새로운 부동산 세금

댓글 0 | 조회 6,699 | 2015.06.10

앉지 말고 서서 일하자

댓글 0 | 조회 5,496 | 2015.06.10

‘옥션’으로 팔 때 집값 높다

댓글 0 | 조회 5,046 | 2015.05.27

QS 평가로 본 NZ 대학의 학과별 위상

댓글 0 | 조회 7,545 | 2015.05.27

어려워진 NCEA를 통과하려면

댓글 1 | 조회 3,927 | 2015.05.13

대학에 낙방하는 학생들이 늘고 있다

댓글 1 | 조회 3,723 | 2015.04.30

Smoking-Free 2025, 목표대로 이뤄질까?

댓글 0 | 조회 4,742 | 2015.04.29

총체적 난국에 빠진 오클랜드 市政

댓글 0 | 조회 3,634 | 2015.04.14

부모 도움 없인 내 집 마련 어렵다

댓글 0 | 조회 4,573 | 2015.03.25

다양성 더욱 확대된 NZ의 인적 구성

댓글 1 | 조회 4,352 | 2015.03.24

외국인 자가운전 문제, 해법은 없나?

댓글 0 | 조회 4,591 | 2015.03.11

지진에 뒤흔들린 보험제도

댓글 0 | 조회 2,978 | 2015.03.10

시중 은행들의 전례없는 모기지 전쟁

댓글 0 | 조회 6,409 | 2015.02.25

허울 뿐인 ‘무료’ 공교육

댓글 1 | 조회 5,618 | 2015.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