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의 한국인 (下)

뉴질랜드의 한국인 (下)

0 개 6,595 JJW
통계청이 실시한 ‘2013 인구조사’의 한국인 관련 자료 가운데 마지막으로 가구와 주택 등에 대한 관심가는 내용을 소개한다. 

가구
자녀가 있는 부부 가족 형태가 67.9%로 한인의 가장 많은 가족 유형이었다. 부부와 그들의 미혼자녀 이외에 더 넓은 범위의 친족원을 포함하여 구성되는 대가족은 12.2%로 뉴질랜드 전체(11.7%)보다 높았지만 아시아인 평균(22.1%)보다는 낮았다. 18세 미만이면서 풀타임으로 고용되지 않은 부양아동 수가 6,930명으로 조사된 가운데, 그들의 77.1%는 양부모가 있는 가정에서 살고 있었고 나머지 22.9%는 편부모 가정에서 살고 있었다. 

■ 가구 구성 
fo 1.jpg

■ 가족 유형 
fo 2.jpg

주택
한인의 30.9%인 7,485명이 주택을 완전 또는 부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6년 인구조사 때의 37.1%에 비해 낮아진 수치이다. 45~54세 연령대가 36.4%로 가장 높은 주택소유율을 보였다. 렌트로 살고 있는 한인은 46.9%인 1만3,251명으로 2006년 39.8%에 비해 늘었다. 이는 또한 뉴질랜드 전체 평균 32.9%는 물론, 아시아인 평균 37.1% 보다 높은 것이다. 렌트로 살고 있는 한인의 렌트비를 살펴 보면 주당 400달러 이상이 61.2%로 가장 많고 300~399달러 26.5%, 200~299달러 9.5%, 100~199달러 1.8%, 100달러 미만 1.1%로 각각 조사됐다.

■ 주택소유율
fo 3.jpg

■ 연령대별 한인 주택 소유
fo 4.jpg

무급 활동
인구조사 기준일인 지난해 3월 5일 이전 4주일 동안 15세 이상 한인의 78.7%가 무급 활동을 했다고 답변했다. 가장 많이 한 무급 활동은 집안 일과 요리, 수리, 정원 관리 등 본인의 집을 위한 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30~64세가 65.9%로 가장 많이 무급 활동에 참여했고 성별로는 여성이 83.2%로 73.4%의 남성보다 높았다.

fo 5.jpg

한인이 가장 많이 종사하는 업종은 2,634명의 숙박 요식업으로 나타났고 소매업과 보건 사회 지원이 뒤를 이었다.

자동차
한인의 94.2%인 2만7,015명이 가정에 적어도 자동차 한 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자동차를 두 대 보유한 비율은 한인이 아시아인과 뉴질랜드 전체보다 높았다. 직장을 다니는 한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개인 자가용, 트럭 또는 밴(65.9%) 이었고 도보(10.6%)와 대중 버스(8.8%)가 뒤를 이었다.

fo 6.jpg

전화 및 인터넷
가정에 핸드폰을 사용하는 한인이 2만5,521명으로 전화를 이용하는 한인 수(2만5,428명)보다 많았다. 91.7%의 한인이 인터넷을 이용해 아시아인과 뉴질랜드 전체보다 높았다.

fo 7.jpg

뉴질랜드의 트럼프 같은 이들

댓글 0 | 조회 6,766 | 2016.04.14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 더보기

아무도 말해 주지 않은 NZ에 대한 15가지 사실들

댓글 1 | 조회 11,581 | 2016.04.13
최근 국내의 한 일간신문에 뉴질랜드에… 더보기

뉴질랜드 대학 졸업장의 가치는?

댓글 0 | 조회 12,962 | 2016.03.24
오는 2019년까지 뉴질랜드 대학생 … 더보기

총기관리, 이대로 두어도 좋을까?

댓글 0 | 조회 8,242 | 2016.03.23
최근 국내 곳곳에서 각종 총기 사고가… 더보기

휴대폰은 알고 있다. 당신이 휴가 갔던 곳을

댓글 0 | 조회 7,101 | 2016.03.10
매년 그렇듯 지난 연말연시 동안에도 … 더보기

‘균형’ 있는 세무조사 이뤄져야

댓글 0 | 조회 6,233 | 2016.03.09
세무당국이 올해 들어 세금 추적의 고… 더보기

가자 뉴질랜드로

댓글 1 | 조회 11,245 | 2016.02.25
이민과 유학, 관광 등을 목적으로 뉴… 더보기

키위 손님은 사절?

댓글 1 | 조회 9,306 | 2016.02.24
최근 남섬 북부에 위치한 도시인 블레… 더보기

사상 최저 금리 시대 오나

댓글 0 | 조회 8,416 | 2016.02.11
​2014년 기준금리를 네 차례에 걸… 더보기

지구촌 주민들을 떨게 만드는 모기들

댓글 0 | 조회 5,858 | 2016.02.10
새해 벽두부터 2014년에 서부 아프… 더보기

뉴질랜드에도 ‘하우스푸어’

댓글 1 | 조회 11,169 | 2016.01.28
한국에서는 몇 년 전 집을 보유하고 … 더보기

스피드 카메라 매출액이 100만불?

댓글 0 | 조회 6,297 | 2016.01.27
작년에 전국에 설치된 경찰의 과속 단… 더보기

사하라 사막처럼 목마른 노스 캔터베리

댓글 0 | 조회 6,577 | 2016.01.14
지구촌 곳곳이 17년 만에 다시 도래… 더보기

새해 이민자들의 꿈

댓글 0 | 조회 7,204 | 2016.01.13
2016년 병신년의 해가 솟았다. 새… 더보기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5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4,562 | 2015.12.23
■ 시중 은행들의 전례없는 대출 경쟁… 더보기

개의 공격으로부터 자신을 지키려면?

댓글 0 | 조회 6,024 | 2015.12.23
지난 12월 1일(화) 아침 6시 3… 더보기

꾸물거리는 오클랜드 주택 개발

댓글 0 | 조회 6,450 | 2015.12.10
오클랜드의 주택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정… 더보기

해수면 상승, 남의 일 아닌 NZ

댓글 0 | 조회 7,292 | 2015.12.09
지난 11월 28일(토)에 오클랜드와… 더보기

인종차별의 저류를 경계하며

댓글 1 | 조회 5,100 | 2015.11.26
지난 3일 국회에서 나온 인종차별적 … 더보기

기나긴 싸움의 승자는 ‘H’

댓글 0 | 조회 3,190 | 2015.11.25
북섬 서해안에 자리 잡은 ‘왕가누이(… 더보기

형제(?)의 나라, 호주에서 짖밟히는 키위 인권

댓글 0 | 조회 7,350 | 2015.11.12
뉴질랜드와 호주의 정상들이 만나면 양… 더보기

위급한 어린이 환자를 살려라!

댓글 0 | 조회 2,943 | 2015.11.11
태어나자마자 목숨이 경각에 달렸던 한… 더보기

특별 세일이 ‘특별’ 하지 않은 이유

댓글 0 | 조회 6,421 | 2015.10.29
뉴질랜드는 세일 천국이다. 연초 ‘J… 더보기

인명구조와 준법, 무엇이 우선일까?

댓글 0 | 조회 3,611 | 2015.10.28
지난 10월 16일(금) 카이코우라 … 더보기

2038년, 아시안이 마오리 인구 앞선다

댓글 1 | 조회 5,425 | 2015.10.15
뉴질랜드에서 ‘인종적 다양성(eth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