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의 한국인 (下)

JJW 0 6,171 2014.10.29 17:57
통계청이 실시한 ‘2013 인구조사’의 한국인 관련 자료 가운데 마지막으로 가구와 주택 등에 대한 관심가는 내용을 소개한다. 

가구
자녀가 있는 부부 가족 형태가 67.9%로 한인의 가장 많은 가족 유형이었다. 부부와 그들의 미혼자녀 이외에 더 넓은 범위의 친족원을 포함하여 구성되는 대가족은 12.2%로 뉴질랜드 전체(11.7%)보다 높았지만 아시아인 평균(22.1%)보다는 낮았다. 18세 미만이면서 풀타임으로 고용되지 않은 부양아동 수가 6,930명으로 조사된 가운데, 그들의 77.1%는 양부모가 있는 가정에서 살고 있었고 나머지 22.9%는 편부모 가정에서 살고 있었다. 

■ 가구 구성 
fo 1.jpg

■ 가족 유형 
fo 2.jpg

주택
한인의 30.9%인 7,485명이 주택을 완전 또는 부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6년 인구조사 때의 37.1%에 비해 낮아진 수치이다. 45~54세 연령대가 36.4%로 가장 높은 주택소유율을 보였다. 렌트로 살고 있는 한인은 46.9%인 1만3,251명으로 2006년 39.8%에 비해 늘었다. 이는 또한 뉴질랜드 전체 평균 32.9%는 물론, 아시아인 평균 37.1% 보다 높은 것이다. 렌트로 살고 있는 한인의 렌트비를 살펴 보면 주당 400달러 이상이 61.2%로 가장 많고 300~399달러 26.5%, 200~299달러 9.5%, 100~199달러 1.8%, 100달러 미만 1.1%로 각각 조사됐다.

■ 주택소유율
fo 3.jpg

■ 연령대별 한인 주택 소유
fo 4.jpg

무급 활동
인구조사 기준일인 지난해 3월 5일 이전 4주일 동안 15세 이상 한인의 78.7%가 무급 활동을 했다고 답변했다. 가장 많이 한 무급 활동은 집안 일과 요리, 수리, 정원 관리 등 본인의 집을 위한 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30~64세가 65.9%로 가장 많이 무급 활동에 참여했고 성별로는 여성이 83.2%로 73.4%의 남성보다 높았다.

fo 5.jpg

한인이 가장 많이 종사하는 업종은 2,634명의 숙박 요식업으로 나타났고 소매업과 보건 사회 지원이 뒤를 이었다.

자동차
한인의 94.2%인 2만7,015명이 가정에 적어도 자동차 한 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자동차를 두 대 보유한 비율은 한인이 아시아인과 뉴질랜드 전체보다 높았다. 직장을 다니는 한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개인 자가용, 트럭 또는 밴(65.9%) 이었고 도보(10.6%)와 대중 버스(8.8%)가 뒤를 이었다.

fo 6.jpg

전화 및 인터넷
가정에 핸드폰을 사용하는 한인이 2만5,521명으로 전화를 이용하는 한인 수(2만5,428명)보다 많았다. 91.7%의 한인이 인터넷을 이용해 아시아인과 뉴질랜드 전체보다 높았다.

fo 7.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조앤제이 & 조대형 회계사/세무사
이민 비자전문 컨설팅 회계 세무 세무신고 회계사 GST 소득세 T. 093361155
Blindsmith NZ Ltd
blind, blinds, 블라인드. 윈도우, window, 베니시안 블라인드, 우드 블라인드, PVC 블라인드, 롤러 블라인드, 블럭아웃 블라인드, 터멀 블라인드, 선스크린 블라인드, 버티컬 블라인드, Venetian blinds, wood T. 09 416 1415

어려워진 NCEA를 통과하려면

댓글 1 | 조회 3,804 | 2015.05.13

대학에 낙방하는 학생들이 늘고 있다

댓글 1 | 조회 3,657 | 2015.04.30

Smoking-Free 2025, 목표대로 이뤄질까?

댓글 0 | 조회 4,624 | 2015.04.29

총체적 난국에 빠진 오클랜드 市政

댓글 0 | 조회 3,578 | 2015.04.14

부모 도움 없인 내 집 마련 어렵다

댓글 0 | 조회 4,518 | 2015.03.25

다양성 더욱 확대된 NZ의 인적 구성

댓글 1 | 조회 4,265 | 2015.03.24

외국인 자가운전 문제, 해법은 없나?

댓글 0 | 조회 4,485 | 2015.03.11

지진에 뒤흔들린 보험제도

댓글 0 | 조회 2,918 | 2015.03.10

시중 은행들의 전례없는 모기지 전쟁

댓글 0 | 조회 6,327 | 2015.02.25

허울 뿐인 ‘무료’ 공교육

댓글 1 | 조회 5,517 | 2015.02.11

종잣돈 효과적으로 굴리기

댓글 0 | 조회 5,733 | 2015.01.29

'세계 대통령’ 꿈꾸는 헬렌 클락

댓글 0 | 조회 5,196 | 2015.01.28

을미년(乙未年) 새해 NZ 경제

댓글 0 | 조회 2,394 | 2015.01.14

코리아포스트 선정 2014 NZ 10대 뉴스

댓글 0 | 조회 3,032 | 2014.12.24

부동산 투자자 겨냥한 규제 도입될 듯

댓글 0 | 조회 3,478 | 2014.12.10

당신의 재산은 얼마나 늘었나요?

댓글 0 | 조회 3,952 | 2014.11.26

멀고도 험난했던 한국과 NZ의 FTA 여정

댓글 0 | 조회 5,073 | 2014.11.25

기록적인 감정가 상승의 득실

댓글 0 | 조회 5,179 | 2014.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