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김지향
안호석
송하연
이정현
월드비전
김성국
크리스티나 리
배태현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유영준
이현숙
김영안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CruisePro
봉원곤
Jessica Phuang
신지수
임종선

과음, 숙취 그리고 술국

박명윤 0 386 2020.01.14 13:05

‘올해가 가기 전에 한 잔하자’는 친구들, 한해를 되돌아보는 송년회(送年會) 그리고 새해을 맞이하는 신년회(新年會)에서 술잔을 기울일 모임이 잦아지는 계절이다. 이 시기에 과음으로 인한 숙취(宿醉)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또한 빈속에 술을 마시거나, 술 마실 때 안주로 탄수화물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알코올 저혈당(低血糖)’이 생길 수 있다. 저혈당이란 일반적으로 혈당 수치가 70㎎/㎗ 이하인 상태를 말한다. 

 

저혈당(hypoglycemia)이 지속되면 심한 피로감, 졸음, 업무 집중 어려움, 시력 이상 등이 나타나며, 증상이 심해지면 얼굴이 창백해 지고 말이 어눌해지며, 의식이 흐려져 실신(失神)할 수 있다. 의식을 잃을 정도의 저혈당은 뇌손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술을 마실 때, 술 마신 다음 날 아침까지 졸리거나 심하게 피로하다면 저혈당 상태이거나 수면 중 저혈당이 왔을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0년 보고서를 통해 해로운 음주(harmful use of alcohol)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중요 요소로 규정하고, 전 인류의 조기사망과 장애를 초래하는 위험요인 중 세 번째이며 저개발국에서는 첫 번째 문제라고 강조했다. 전 세계적으로 사망과 장애의 2.7%가 담배에 의한 것인 반면 3.5%는 술로 인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한국인은 하루 평균 13.2명이 알코올 때문에 사망하고 있다. 알코올성 간질환, 위염 등 알코올 관련 사망자는 4,809명(2017년)으로 2016년보다 62명(1.3%) 늘어났다. 알코올로 인한 간(肝)손상 등이 남의 예기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의외로 많은 사람이 자신이 폭음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른 채 술을 마시고 있다. 

 

영국 가디언(The Guardian)의 2019년 3월 기사에 따르면, 서울은 세계에서 술을 가장 많이 소비하는 도시 6개 중 하나이다. 세계보건기구(WHO)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한ㆍ중ㆍ일 3국의 연간 1인당 알코올 섭취량은 세계평균 6.4ℓ에 비해 한국인 남자 16.7ℓ(여자 3.9ℓ), 중국인 남자 11.7ℓ(여자 3.9ℓ), 일본인 남자 13.5ℓ(여자 2.9ℓ)로 나타났다.  

 

술을 마신 다음 날 아침에 두통, 메스꺼움, 구토, 현기증, 피로, 갈증, 식욕 상실, 무기력, 집중력 감퇴, 우울증 중 한 가지 이상의 증상을 겪는다면 숙취때문이다. 보통 숙취는 술을 마신 후 8시간에서 16시간 사이에 발생하며, 최대 24시간까지 지속되기도 한다. 숙취의 원인이 과학적으로 정확하게 발표된 적은 없지만 아세트알데히드설(說), 불순물설(不純物說) 등이 있다. 숙취의 증상과 정도는 어떤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또 유전적 요인에 따라 달라진다. 

 

술자리에서 언제나 얼굴이 빨개져 술을 못 마시겠다는 사람과 얼굴이 빨개져서 주변 사람들이 말리는데도 불구하고 괜찮다며 계속 마시겠다는 사람을 목격할 수 있다. 술을 마시고 얼굴이 빨개지는 것을 알코올 홍조반응(alcohol flush reaction)이라고 한다. 술을 마시면 얼굴이 빨개지는 이유는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하는 알데히드탈수소효소(ALDH)가 결핍되어 있거나 부족하기 때문이다. 

 

마실 때는 기분이 좋지만 다음 날 나를 괴롭게 하는 숙취를 학자들은 ‘방탕에 따르는 불쾌한 고통’ 이란 ‘verisalgia’ 라는 용어를 만들었다. 즉 ‘방탕에 뒤따른 불쾌감(discomfort following overindulgence)’을 의미하는 노르웨이어(Norwegian) ‘kveis’와 ‘고통(pain)’을 뜻하는 그리스어(Greek) ‘algia’기 합쳐진 단어이다. ‘hangover’는 사전적 의미는 잔존물, 부작용 등의 뜻이며, ‘숙취’ 라는 뜻의 미국식 표현(俗語)이다. 

 

술에 포함되어 있는 알코올의 약 10%는 분해되지 않고 소변, 땀, 호흡 등을 통해 배출되고 나머지 약 90%는 위장을 거쳐 소장으로 흡수된 후 혈관을 통해 간(肝)으로 들어간다. 간에서 알코올은 산화(酸化)작용에 의해 최종적으로 무독성 물질로 분해된다. 알코올의 물질대사라고 불리는 이 산화 과정은 크게 두 단계로 나눈다. 

 

첫 번째 단계에서 술에 포함된 에탄올(ethanol, CH₃CH₂OH)은 수소가 떨어져 나오면서 아세트알데히드(acetaldehyde, CH₃CHO)로 변하게 된다. 이 때 알코올탈수소효소(alcohol dehydrogenase, ADH)가 수소 원자 두개를 없애버리는 가장 큰 역할을 한다. 그러나 술을 과음하게 되면 ADH 혼자서 많은 양의 에탄올을 처리할 수 되어 마이크로솜 에탄올산화시스템(microsomal ethanol oxidizing system)이 활성화되어 알코올 분해를 도와준다. 

 

아세트알데히드는 화학 반응성이 무척 커서 다른 분자에 잘 달라붙는 성질이 있어 우리 몸속에서 콜라겐, 헤모글로빈, DNA에도 달라붙는다. 아세트알데히드가 DNA에 붙으면 발암물질(發癌物質)을 만들 수도 있어 국제암연구소(IARC)는 술을 마셔서 생긴 아세트알데히드를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다. 위험한 아세트알데히드를 무독성의 아세트산(acetic acid, CH3COOH, 식초의 주성분)으로 바꾸어 주는 과정이 두 번째 단계이다. 알데히드탈수소효소(aldehyde dehydrogenase, ALDH)가 아세트알데히드의 대사를 담당한다. 

 

숙취해소제(헛개나무 추출물)는 간을 보호하고 독성 물질인 알코올, 아세트알데히드의 혈중 농도를 낮춘다는 측면에서는 도움을 준다. 그러나 술을 깨게 하는 데 직접적인 효과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많은 과학자들이 술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하여 연구하였으나 아직 숙취의 원인과 치료법에 대해 제대로 아는 것은 없다. 

 

술로 시달린 속을 풀기 위하여 먹는 국물음식을 ‘해장국’ 또는 ‘술국’ 이라고 한다. 해정국이 변하여 해장국이 되었다고 한다. 해정이란 ‘숙취를 풂’ 이라는 뜻이며, 해정국을 ‘술을 깨기 위해 먹는 국’ 이라는 뜻인 성주탕(醒酒湯)이라고도 불렀다. 숙취를 풀기 위해서는 수분과 전해질(電解質)을 공급하고, 몸 안에 쌓인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시켜야 한다. 

 

해장국은 지방에 따라 재료와 끓이는 방법이 달라 제각기 특유한 맛을 낸다. 서울지역의 해장국은 소의 뼈를 푹 고아서 끓인 국물에 된장을 풀어 넣고 콩나물ㆍ배추ㆍ무ㆍ파 등을 넣어 끓이다가 선지를 넣고 다시 한번 푹 끓인다. 서울은 청진동 해장국이 유명하다. 전주에서는 콩나물국밥으로 해장을 하며, 울진에서는 오징어물회국수로 해장을 한다.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디오니소스(Dionysos)는 로마 신화의 바쿠스(Bacchus)와 같은 신으로 ‘와인(포도주)의 신’ 이자 ‘술의 신’으로 그려지며, 대지의 풍요로움이자 즐거움과 쾌락의 신이며 다산(多産)을 상징하는 신이기도 하다. 포도주의 신 바쿠스가 포도주 빚는 방법은 인간에게 알려주었지만, 숙취해소제의 제조법은 알려주지 않았다. 숙취가 심하지 않은 사람은 알코올 중독(中毒)에 걸릴 확률이 높으므로 혹자는 숙취가 없었다면 인간은 알코올 중독(alcohol intoxication)으로 지구상에서 멸종되었을지도 모른다고 말한다. 

 

우리나라 식문화에서 ‘밥’은 상징적인 존재다. ‘쌀’로 밥을 지어 주식으로 먹고, 밥솥 바닥의 누룽지에 물을 붓고 끓여 만든 숭늉을 마신다. 그리고 떡이나 과자를 만들어 간식으로 먹고, 술을 빚어 마신다. 감자나 옥수수를 즐겨 먹는 강원도 지역에서는 감자나 옥수수로 술을 빚는다. 이에 예로부터 집집마다 술을 담그는 가양주(家釀酒) 풍습이 발달했다.

 

7076dd02096eda10e2de3a1e2916f04f_1578960
 

우리나라의 독특한 ‘술 문화’에는 자리를 옮겨가며 마시는 회식(會食)문화가 있다. 직장에서 일이 끝나는 6시 이후 시작되는 회식은 1차, 2차, 3차로 자리를 옮겨가며 자정까지 지속되기도 한다. 이러한 회식문화로 인하여 ‘대리운전’ 이라는 독특한 직업이 생겼다. 과거에는 엄격한 주도(酒道)에 따라 술을 마셨으나 요즘에는 복잡한 주도는 사라졌지만 몇 가지 지켜야 하는 규칙은 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음주(飮酒)문화에는 술을 마시지 않겠다는 사람에게도 술을 강요하는 ‘강압의 문화’, 술에 취하는 것 자체를 목표로 삼고 정신을 잃을 때까지 마시는 ‘폭음(暴飮)의 문화’, 주도란 이름의 ‘규제(規制)문화’, 1차 2차 3차로 이어지는 ‘회차(回次)문화’, 위스키에 맥주을 섞은 또는 소주에 맥주를 섞은 ‘폭탄주 문화’, 주량(酒量)을 자랑하는 문화, 술잔 돌리기 등이다. 

 

보건당국의 폭음(暴飮) 기준은 술 종류와 상관없이 ‘한 번의 술자리에서 남자 7잔, 여자 5잔 이상’ 이며, 청소년의 위험음주는 남자 소주 5잔 이상, 여자 소주 3잔 이상이다. 우리나라 성인 남자 2명 중 1명, 여자 4명 중 1명은 월 1회 이상 폭음을 한다. 청소년 6명 중 1명은 한 달 내 음주 경험이 있고, 10명 중 1명은 월 1회 이상 위험 음주를 한다. 음주로 인해 사건과 사고가 이어지면서, 음주에 너무 관대하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술에 취한 한국사회에서 ‘술을 적당히 마시면 되지 않나요?’ 라는 질문에 전문가들은 적당한 음주란 없다고 답한다. 최근 세계적 의학 저널인 영국의 랜싯(The Lancet)에 ‘건강에 안전한 음주량은 없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술은 국제암연구소(IARC: International Agency for Reaearch on Cancer))가 지정한 발암물질이라는 사실을 명심하여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주)웰컴뉴질랜드 Welcome New Zealand Ltd
웰컴뉴질랜드, Welcome NZ, 뉴질랜드 여행, 북섬여행, 남섬여행, 패키지여행, 호주여행, 피지여행, 맞춤여행, 자유여행, 단체여행, 개별여행, 배낭여행, 현지여행, 호텔예약, 투어예약, 관광지 예약, T. 302 7777, 027 488999

언택트로 살기

댓글 0 | 조회 548 | 2020.04.08
나의 살던 고향은 꽃 피는 산골 / 복숭아꽃, 살구꽃, 아기 진달래..... 이 ‘고향의 봄’을 노래한 이원수 선생이 뛰고 놀았다던 천주산에 올랐다. 창원시에서 북쪽에 자리하고 또… 더보기

급~찐자를 위한 ‘급찐급빠’ 다이어트 요가

댓글 0 | 조회 671 | 2020.04.08
“급하게 찐살은 급하게 빼야한다” 라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안녕하세요. 몬트리올 요가강사이자 유튜버(YOGA SONG - HAYEON)의 송하연입니다.바이러스 확산으로 대부분 … 더보기

“한국에 보답하고 싶어요” 전세계 10개국에서 온 코로나19 마스크 선물

댓글 0 | 조회 3,075 | 2020.04.07
코로나19가 세계적인 확산 추세로 접어들며 지구촌 곳곳이 긴장감에 휩쌓였습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몸과 마음이 지쳐있는 요즘.“우리가 도움을 주었던아프리카와 아시아 10개… 더보기

코로나 정상회의(Summit)

댓글 0 | 조회 1,769 | 2020.04.0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에 대한 국제 공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G20 정상회의(Summit)가 3월 26일 화상(畵像)회의 형식으로 열렸다. 올해 의장국(議長… 더보기

강원국의 리더가 말하는 법

댓글 0 | 조회 376 | 2020.04.06
리더는 갈등을 ‘변화의 디딤돌’로 만든다 나는 늘 갈등한다. 짜장면과 짬뽕 사이에서, 택시와 지하철을 놓고, 그리고 청소기와 세탁기 중 하나를 택하라는 아내 앞에서. 일상이 갈등의… 더보기

코로나 19가 이민을 바꿀 지도 (1탄)

댓글 0 | 조회 5,050 | 2020.04.03
핵무기를 앞세운 제3차 세계대전이 아니더라도 우리 사는 동안에 천지가 개벽할 일이 그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음을 여실히 증명한 코로나19 또는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로 표기)… 더보기

정부, 9개 은행을 통해 상공업자 금융지원 개시

댓글 0 | 조회 2,494 | 2020.04.02
뉴질랜드 정부는 이번 COVID-19에 따른 중소상공업자들에게 9개 시중은행을 통해 ‘GOVERNMENT BUSINESS FINANCE GUARANTEE SCHEM’의 이름으로 융… 더보기

선운사 도솔암 가는 길

댓글 0 | 조회 628 | 2020.04.02
시인 김 영 남만약 어느 여자에게 이처럼아름다운 숲속 길이 있다면난 그녀와 살림을, 다시 차리겠네.개울이 오묘한 그녀에게소리가 나는 자갈길을 깔아주고군데군데 돌무덤을 예쁘게 쌓겠네… 더보기

정부 상가 렌트비 검토하기 시작

댓글 0 | 조회 3,502 | 2020.04.02
뉴질랜드를 포함한 전 세계적를 위협하고 있는 COVID-19 사태는 진정 기미가 보이질 않고 있다. 이번 사태에 안전한 사람이 단 한명도 없어 보이는 것이 현실임이 안타까울 뿐이다… 더보기

집순이를 위한 5분 홈트레이닝 & 파워 요가

댓글 0 | 조회 1,086 | 2020.04.01
예전처럼 외출과 야외활동이 쉽지않은데다, 체육관을 비롯한 운동시설도 사용하기 어려운 요즘, 여러분은 어떻게 체력 관리하고 계신가요?안녕하세요. 몬트리올 요가강사이자 유튜버(YOGA… 더보기

봄 같지 않은 봄

댓글 0 | 조회 808 | 2020.03.31
‘코로나19가 종식되었다’ 4월 1일 만우절(萬愚節, April Fool’s Day) 아침에 듣고 싶은 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은 2020년 우리나라 … 더보기

가을 포도 향기, Campbell-Early

댓글 0 | 조회 840 | 2020.03.30
고향 뒷동산에는 포도나무 한그루가 있었다. 새로 이사 온 집이라 정확히 누가 심었지도 몰랐다. 초가을 어쩌다 보면 작은 송이에 포도가 몇 알씩 달리는 데 좀처럼 익지를 않았던 기억… 더보기

COVID-19 UPDATE(4), 당장 이것 하여야 한다!

댓글 0 | 조회 6,860 | 2020.03.29
사업체를 운영한다면 현시국에서 먼저 해야 할 일이 비용을 극소화 해야 한다. 아직도 머뭇거리는 고객이나 독자들을 위해 꼭 챙겨야 할 세가지를 정리해 보았다. 중요 내용 일부는 중복… 더보기

[추가 업데이트] Wage Subsidy

댓글 0 | 조회 4,850 | 2020.03.28
조금전 Wage Subsidy 내용이 다시 바뀌었습니다. 아래 링크에서 확인가능합니다. 어제와 같은 소재목의 내용을 아래에 달겠습니다. https://workandincome.go… 더보기

[업데이트] Wage Subsidy 변경

댓글 0 | 조회 3,683 | 2020.03.28
어제 Wage Subsidy 변경전에 이미 신청된 Wage Subsidy 관련하여 명확하지 않은 부분이 있어서 안내드립니다.우선 명확한 부분 말씀드리겠습니다. 어제 Wage Sub… 더보기

Wage Subsidy 변경내용 업데이트

댓글 0 | 조회 6,133 | 2020.03.27
조금전 정부웹사이트에 Wage Subsidy 변경내용이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아래에 업데이트내용을 알려드립니다. 앞으로 Wage Subsidy 신청하는 고용주는 Declaratio… 더보기

세번째 이야기 : 융자 상환 유예 및 조건 변경

댓글 0 | 조회 1,514 | 2020.03.27
3월 27일 12시 현재까지 은행 융자 관련 업데이트 된 부분을 아래와 같이 안내드립니다. 지난 번과 중복 되는 부분이 있거나 변경이 없는 내용일 수 있습니다. Repayment … 더보기

두번째 이야기 : COVID-19 렌트비 관련 정보

댓글 0 | 조회 5,337 | 2020.03.26
제인 홀랜드씨의 렌트비 면제 관련 인터뷰 3월 25일 자정부터 뉴질랜드는 4주간 LOCK DOWN 을 시작되었다. 정부는 연장 가능성도 있음을 시사했다. 그런데 상가 렌트비를 면제… 더보기

정보 공유와 오픈 소스

댓글 0 | 조회 1,012 | 2020.03.25
2020년의 첫번째 텀이 끝나가고 있지만, 전 세계 모든 시스템은 마비된 것 같다. 20년전, 1999년에서 2000년으로 넘어가면서 전 세계적으로 걱정했던 Y2K, 컴퓨터 연도표… 더보기

정윤성의 COVID-19 금융정보(1) 은행 융자 상환 유예((Repaymen…

댓글 0 | 조회 2,058 | 2020.03.25
뉴질랜드가 Lock Down 되면서 은행들의 융자 상환 유예(Repayment Holiday) 정책 시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그러나 아직 구체적으로 진행시기와 절차가 확인되지 않고… 더보기

영화와 도시

댓글 0 | 조회 294 | 2020.03.25
뉴욕 출신 거장 영화감독들이 만든 뉴욕 스토리‘인생은 흘러가고 흘러가는 것’우디 앨런, 마틴 스콜세지 등 참여​한때 뉴욕이란 곳에서 3년 정도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더보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4편

댓글 0 | 조회 129 | 2020.03.25
옛날 어린 삼남매를 둔 어머니가 살고 있었다. 하루는 어머니가 삼남매를 두고 사나흘 동안 무명을 매러 갔다. 어머니는 일을 해준 대가로 메밀묵을 얻어 함지에 담아 집으로 돌아오고 … 더보기

100년만에 찾아오는 금융시장의 기회

댓글 0 | 조회 3,038 | 2020.03.25
현금은 왕이다 (Cash is King)“100년만에 찾아오는 금융시장의 기회! 유례없는 부의 증식!” 한국 어느 유튜버가 자신의 방송에 붙인 타이틀이다. 투자가의 입장에서 이번 … 더보기

이웃 3 - 밴트와 마샤

댓글 0 | 조회 293 | 2020.03.25
■ 이 한옥밴트가 목에 깁스를 하고 베리와 이야기 중이었다. 우리 집과 베리 집과 밴트 집의 뒷마당 경계점은 앵무새 키아 Kea 한 쌍이 사는 포후투카와 나무와 푸리리 나무 한 그… 더보기

열심히, 하지만 안 열심히

댓글 0 | 조회 592 | 2020.03.25
한마디만 던졌다가는 금방 눈물을 뚝 떨굴것만 같았던 Z가 오히려 먼저 입을 열었습니다.“왜.. 그럴까요...? 왜 저는 성적이 안 오르는 걸까요?”애먼 창 밖 구름낀 하늘만 타박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