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김지향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임종선

이민자 시선으로 본 영화 ‘기생충’, 냄새와 선을 넘는 것

김임수 0 845 2019.06.25 17:05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보았다. 칸느영화제 최고대상을 수상해서가 아니어도 평소 봉준호 감독을 좋아하기 때문에 바쁜 한국방문 일정속에서도 시간을 내서 관람을 했다.  결국 두번을 관람했으니 나름대로 팬심을 발휘한 셈이다. 

 

c0c3e2971fb91622e46787e7224028e2_1561439
 

봉감독이 인터뷰에서 ‘이 영화를 보는 관객들이 불편한 마음을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밝혔지만, 철저히 그의 의도대로 영화를 보는 내내 마음이 불편했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대개 슬픈 영화, 잔인한 영화, 생각 많이 하게 되는 영화 등 감정소모가 많은 영화를 감당할 자신이 없어진다. 굳이 돈 들여 시간내서 보는데 불편한 영화를 볼 이유가 있겠는가.  그렇지만 오해는 하지 않으셨으면 한다. 이 영화. 정말 훌륭하다. 

 

영화를 보시지 않은 분들을 위해서 세세한 스토리라인을 설명드리지는 않겠다. 다만, 영화 전반에 흐르는 가난한 자와 부자를 가르는 두 가지 구분인 ‘냄새’. 그리고 사람사이의 경계를 가르는 보이지 않는 ‘선’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한다.  다문화사회인 뉴질랜드에 사는 이민자로서 이 두가지에 대해서 느끼는 바가 많았기 때문이다.

 

냄새는 인종별로 문화별로 구분된다는 사실을 젊었을 때 경험했다.  필자가 미군부대에서 군생활 할때 미군들로부터 ‘김치냄새’난다고 놀림을 받았을 때 ‘너희들에게는 젖은 닭냄새’ 난다고 맞받아쳤던 기억이 있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철없는 20대들의 유치한 다툼이었다. 

 

인종 특유의 체취 뿐만 아니라 우리들은 먹는 음식과 사는 방식 등의 문화적 차이에 따라 특유의 냄새를 가지게 된다. 한국인들은 몸에서 나는 냄새가 그리 강하지 않아 향수가 널리 사용되지 않지만, 백인들과 흑인들은 땀과 함께 발산되는 특유의 체취가 강하기 때문에 거의 대부분이 향수 (Deodorant)를 사용한다.  이것을 타인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민자인 우리는 알게 모르게 주류문화의 눈치를 보면서 살아간다. 그 중에서도 가장 조심하는 것이 음식의 냄새가 아닐까 한다. 혹여나 집에서 조리하는 김치냄새, 된장냄새, 청국장 냄새가 밖으로 새 나갈까봐 걱정을 하기도 하고, 직장에서도 음식 냄새때문에 따로 조용한 곳에서 먹기도 한다.  이런 고민은 다른 인종에게도 비슷한 것 같다. 인도인들이 카레 음식을 조리할때 주방에서 하지 않고 게라지의 통풍 잘 되는 곳에 하는 것을 보았다. 나중에 집을 팔때 인도 음식의 강한 향내 때문에 어려움을 겪지 않으려는 고육지책이라고 했다.

 

냄새를 완벽하게 통제하기는 힘들다. 나의 삶의 체취가 그대로 베어 나오기 때문이다.  내 자신의 건강과 타인을 위한 배려로 청결함을 유지한다면 나에게서 나는 냄새에 그리 신경쓰지 않으려 한다. 까짓것 김치냄새, 된장냄새가 난들 어떠랴. 그게 나인데. 

 

영화에서는 냄새와 더불어 또한 가난한 자와 부자를 나누는 보이지 않는‘선’이 자주 언급된다. 가난한 자들이 부자의 삶의 영역에 선을 넘어 침범하는 장면이 계속 등장한다.  영화를 보면서 인간관계에서 선을 잘 유지하는 것은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다. 

 

우리 한국인들이 인간관계를 맺어가는 과정은 다소 공격적이며 전면적이다. 선을 넘어야 친해질 수 있다고 믿는다. 술을 거나하게 마시면서 서로의 속내를 다 보여주고 난 후에, 또 집안의 숟가락이 몇개인지 알 정도로 서로를 알아야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러다보니 친구가 되면 맹렬히 사랑하고, 서로 헤어질 때는 철저히 원수가 된다. 한집 건너면 다 아는 좁은 이민사회에서는 더욱 더 극단적으로 치닫는 것 같다. 

 

나의 영역과 상대의 영역을 존중하며 선을 유지하는 것이 오히려 건강한 관계를 유지하는 방법이 아닐까. 상대방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진정한 우정이기 때문이다. 

 

굳이 상대방의 영역에 무리해서 들어가서 그의 모든 것을 다 알고 내 것을 다 보여 주어야만 좋은 관계로 발전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말자. 선을 유지하면 관계는 오래 지속될 수 있다. 

 

김 임수  심리상담사 / T. 09 951 3789 / imsoo.kim@asianfamilyservices.nz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AMS AUTOMOTIVE LTD
전자 제어, 컴퓨터스캔, 사고수리(판넬페인트, 보험수리), 타이어, WOF , 일반정비  T. 09 825 0007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조장관의 딸, 나대표의 아들

댓글 0 | 조회 402 | 2019.09.24
한국 정치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분들도 현재 나라 전체를 발칵 뒤집어 놓은 논란의 중심에 선 이 두명의 젊은이들을 알고 계시리라 생각한다. 그들이 대학에 입학하기까지의 과정이 전 … 더보기

바야흐로 유투브 (YouTube) 전성시대이다

댓글 0 | 조회 462 | 2019.08.27
이민생활을 하는 이곳 뉴질랜드에서의 사정은 다를 수 있겠지만, 한국에서는 젊은이들의 유투브 동영상 시청시간이 TV시청시간을 추월하기 시작했다고 한다.그리고, 최근 조사된 초등학생의… 더보기
Now

현재 이민자 시선으로 본 영화 ‘기생충’, 냄새와 선을 넘는 것

댓글 0 | 조회 846 | 2019.06.25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보았다. 칸느영화제 최고대상을 수상해서가 아니어도 평소 봉준호 감독을 좋아하기 때문에 바쁜 한국방문 일정속에서도 시간을 내서 관람을 했다. 결국 두… 더보기

장애가정, 싱글맘가정, 빈곤가정을 생각합니다

댓글 0 | 조회 523 | 2019.05.29
5월 가정의 달, 독자여러분 가족들과 함께 소중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고 계신지요.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이 몰려있는 5월에 ‘가정의 달’ 만큼 어울리는 이름도 없을 것 같… 더보기

뉴질랜드 인종차별, 그 불편한 진실

댓글 0 | 조회 1,107 | 2019.04.24
“뉴질랜드는 염 병할 인종차별 국가입니다. (New Zealand is racist as f***)”. 영화 토르(Thor)를 연출하여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뉴질랜드출신 영화감독 T… 더보기

이민와서 살림살이 좀 나아지셨습니까?

댓글 0 | 조회 1,230 | 2019.03.26
2000년대 초반 한국에서 정치인 한분이 대통령 선거유세중에 사용했던 구호가 한동안 유행했던 적이 있다. ‘국민여러분, 살림살이 좀 나아지셨습니까?’필자에게 살림살이라는 말은 왠지… 더보기

드라마 ‘SKY캐슬’를 보며 H원장님을 기리다

댓글 0 | 조회 551 | 2019.02.26
코믹 입시스릴러라는 독특한 장르를 선보이며 숱한 화제를 낳았던 드라마 ‘스카이캐슬’이 절찬리에 막을 내렸다. 다소 극단적인 방향으로 과장되게 상황묘사를 했지만 현재 한국사회 엘리트… 더보기

새해 가족이 모두 모였는데 행복하지 않아요!!!

댓글 0 | 조회 601 | 2019.01.30
2019년 새해가 활짝 열렸습니다. 독자여러분, 성탄과 새해 연휴기간동안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 보내셨는지요? 아무쪼록, 올 한해도 건강하고 평안하시기를 기원합니다.한국은 설날… 더보기

뉴질랜드, 중국, 일본에서 자란 세명의 한국 젊은이들

댓글 0 | 조회 1,328 | 2018.12.21
2018년이 저물어갑니다. 독자여러분, 한해동안 만났던 수 많은 사람들과의 사연들을 잘 정리하고, 또 마음속에서 소용돌이쳤던 기쁨, 슬픔, 노여움, 아쉬움 등의 감정들을 잘 돌보고… 더보기

정치인의 정신건강, 노회찬과 제이미리 로스

댓글 0 | 조회 394 | 2018.11.28
한달전 뉴질랜드 정치판을 뜨겁게 달구었던 사건이 있었다. 국회의원 제이미리 로스가 중국인 사업가의 정치기부금 수령과정에서 국민당 당수 사이먼 브리짓스의 위법행위가 있었다고 폭로하며… 더보기

대화할 때 시선처리 딜레마

댓글 0 | 조회 1,070 | 2018.10.25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자주 느끼는 바이지만, 엘레베이터나 공공장소에서 낯선 사람과 대면하였을때 눈을 어디에다 둬야 할지 난감한 경우가 많다. 뉴질랜드에서 하듯이 가벼운 미소를 지으… 더보기

카톡에 웃고, 카톡에 울고

댓글 0 | 조회 1,541 | 2018.09.25
회의를 마치고 모바일폰을 확인하니 한국의 어머님으로부터 카톡 전화가 와 있었다. 백일이 지난 증손자의 동영상도 함께 첨부되어 있었다.팔순을 훌쩍 넘기신 아버님과 어머님은 카톡의 광… 더보기

잘난 당신, 초라한 나, 그리고 상처

댓글 0 | 조회 845 | 2018.08.22
‘제 주변에는 왜 이렇게 잘난 사람들이 많은지 모르겠어요! 그 사람들 옆에 있으면 주눅이 들고 초라한 내 자신에게도 화가 나요!!’독자분들의 반응은 대개 두 가지로 나뉠 것이다. … 더보기

월드컵축제의 어두운 이면,“스포츠도박”

댓글 0 | 조회 656 | 2018.07.26
2018 FIFA 월드컵이 한달여의 대장정을 마치고 지난주 막을 내렸다. 결승에서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꺾고 20년만에 대망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아시아 대표 4개국도 나름 … 더보기

50대 아재 방탄소년단에게서 배우다

댓글 0 | 조회 979 | 2018.06.14
지난 4월 한인의 날 행사에서 눈길을 끈 참가자 그룹이 있었다. 뉴질랜드 젊은이들로 구성된 K-Pop 동아리였다. 리더 격으로 보이는 백인 여학생과 잠깐 대화를 나누게 되었는데, … 더보기

자녀들의 딜레마, 한국식? 뉴질랜드식?

댓글 0 | 조회 2,108 | 2018.05.25
우연히 대학생 딸의 문신을 본 후 충격을 받고 한달 넘게 딸과 대화를 끊고 있다는 아버지, 고등학생 아들의 책상에서 콘돔을 발견한 후 아이를 야단쳤더니 돌아오는 말대꾸.‘왜 내 책… 더보기

이민생활, 아이들도 어른만큼 힘들다

댓글 0 | 조회 2,248 | 2018.05.09
얼마전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까지의 1.5세대 젊은 분들과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청소년기를 이곳에서 보낸 그들의 이민정착기(?)를 듣고 적잖이 놀랐다. 그들도 부모세대… 더보기

개떡같은 영어에서 찰떡같은 영어로

댓글 0 | 조회 1,201 | 2018.04.24
키위 앞에서 말문이 막힐 때 얼굴이 붉어지며 식은 땀이 나시는가? 그렇다면 여러분의 신진 대사 활동은 지극히 정상적이다. 영어로 말을 하는 것은 상당한 육체적, 정신적 에너지를 요… 더보기

영어가 문제인가, 태도가 문제인가

댓글 0 | 조회 1,673 | 2018.03.27
‘뉴질랜드에 오래 살고 있으니 영어는 이제 자유자재로 구사하겠네?’ 고국의 친구들로부터 자주 듣는 질문 중 하나이다. 그러나, 나에게 이 질문은 마치 ‘인생을 오래 살면 지혜와 덕… 더보기

한국인 키위, 치매에 대한 인식 차이

댓글 0 | 조회 1,375 | 2018.02.28
토요일 아침, 자동차 2대를 함께 움직여야 하는 상황. 먼저 출발하기로 한 차가 틱 틱 소리를 내며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 아이고!! 또 배터리 방전이다.어제 퇴근 후 자동차 전등… 더보기

65세에 회고하는 이민생활 25년

댓글 0 | 조회 4,186 | 2018.02.13
지난 1년간 뉴질랜드를 떠나서 한국에서 생활하던 A선배가 돌아왔다. 맞벌이하는 아들, 며느리 가족 곁에서 도움을 주기 위해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면 손주 돌보러) 한국행을 결정한 두… 더보기

생긴대로 살아가기

댓글 0 | 조회 751 | 2018.01.31
휴가기간중 가족들과 함께 영화 ‘The greatest showman’을 관람했다. 전설적인 엔터테이너 P.T. Barnum이 만든 Barnum & Bailey 서커스와 그… 더보기

2017년 거리로 나온 사람들

댓글 0 | 조회 809 | 2017.12.20
아시안패밀리서비스 심리상담실 (5)‘다사다난’했다는 한마디 말로 표현하기에는 정말로 턱없이 부족한 2017년 한해였습니다. 대한민국이 천지개벽의 격변을 겪었습니다. (아니, 지금도… 더보기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댓글 0 | 조회 1,333 | 2017.11.22
10년전인가 이렇게 요상한 제목의 한국영화를 본 기억이 있다. 한국판 서부활극 오락영화였는데 세 주인공을 각각 이렇게 묘사한 것이었다. 또, 우스개 소리로 이런 말도 있다. 우리가… 더보기

분노 감정 조절-오감에 충실하자

댓글 0 | 조회 820 | 2017.10.26
이번 회에는 ‘화’나 ‘불안’등의 감정들에 대응하는 실제적인 방법을 살펴보고자 한다. 늘, 말씀드리지만, 감정을 잘 돌본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왜냐하면 이를 위해서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