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석현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김수동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오즈커리어
이윤수
신지수
여디디야

숙면(熟眠) vs 불면(不眠)

박명윤 0 886 2018.04.07 15:41

“인생의 3분의 1을 바꾸면 나머지 3분의 2도 움직인다!” 인간의 순수 수면시간은 일생동안 평균 26년 정도 잔다고 한다. 수면(잠)은 인생의 1/3을 차지할 만큼 매우 중요한 일이지만 현대인들에게 건강한 수면은 어렵고 힘든 과제이다. 불면증(不眠症)으로 시달리는 사람은 수면제(睡眠劑)가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수면이 단순히 하룻밤 적게 잔 것에서 그치지 않고 부족한 잠이 ‘빚’ 처럼 몸에 쌓여 수면부채((睡眠負債)로 작용한다. 

 

즉, 수면 부족의 축적은 반드시 갚아야 한다는 점에서 금전적인 빚과 같아 ‘수면 빚(sleep debt)’으로 인한 졸음은 크고 작은 사고의 원인이 되고 있다. 같은 시간 동안 ‘굶는 것’ 보다 ‘자지 않는 것’이 더 죽을 위험이 높다. 만일 잠을 제대로 못 자는 생활이 지속되면 뇌(腦)에 노폐물이 누적되기 때문에 면역력(免疫力)에 관계된 기관의 활동 능력이 급격히 떨어지고 바이러스, 세균 감염 등에 매우 취약한 상태가 된다. 

 

영국에서 잡지 ‘Idler(게으름뱅이)’를 발행하는 톰 호지킨슨(Tom Hodgekinson)은 2005년에 출간한 그의 저서 <How To Be Idle(게으름을 떳떳하게 즐기는 법)>에서 “잠이야말로 인생을 살며 누리는 가장 중요한 기쁨 가운데 하나이자, 슬픔을 이기게 해주는 좋은 친구이며, 창의적 생산성의 원천이므로 덜 일하고 더 많이 자라”고 권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016년 조사에서 한국인의 평균 수면(睡眠) 시간이 꼴찌로 나타났다. 즉, OECD 34개 회원국의 평균인 8시간 22분보다 41분이나 짧은 7시간 41분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직장인들은 그보다 1시간 30분 이상 더 줄어 6시간 6분을 자는 것으로 조사됐다. 순수 수면시간이란 그냥 눈 감고 뒤척거리면서 정신이 있는 시간을 제외한 뇌파(腦波)가 완전히 수면 상태의 뇌파를 발생시켜야 한다. 

 

한편 로열필립스 글로벌임상연구소가 2015년 ‘세계 수면의 날’을 맞아 한국인 500명을 비롯해 총 10개국 8천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수면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담은 ‘수면에 대한 세계의 시각’에 따르면. 한국은 응답자의 43%가 ‘일에 대한 걱정이 수면을 방해 한다’고 답해 조사대상 10개국 중 가장 높았다. 쉴 틈 없이 일하고, 어쩌다 쉬는 동안에도 ‘일’ 생각을 해야 하는 생활 탓에 우리 뇌는 피로한 상태가 된다. 한국 다음으로 브라질(33%), 중국(31%)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불면증(不眠症)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09년 30만 5,029명에서 2014년 48만 7,202명으로 5년 새 약 18만 2,000명이 증가했다. 이는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melatonin)이 어두울 때 간뇌(間腦) 등면에 돌출해 있는 내분비선인 송과선(松科腺)에서 분비되는데, TV, 스마트폰, 컴퓨터 등이 내뿜는 ‘빛 공해(公害)’가 이 호르몬의 분비를 방해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었다. 

 

우리나라가 유독 심하긴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잠이 위기에 처한 건 분명하다. 이에 세계수면학회(World Association of Sleep Medicine, WASM)는 수면의 중요성을 널리 홍보하기 위해 2008년부터 매년 밤낮의 길이가 똑같아지는 춘분(春分, 금년은 3월 21일) 바로 전 금요일(3월 16일)을 세계 수면의 날(World Sleep Day)로 정했다. 전 세계 각국에서 수면의 중요성과 건강한 수면을 위한 지침을 일반인들에게 알리고자 각종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대한수면학회(Korean Society of Sleep Medicine) 주최로 전국 각지의 병원 및 학교에서 3월 한 달 동안 ‘수면’ 관련 강연을 실시한다. 2018년 ‘수면의 날’ 슬로건은 ‘건강한 수면리듬, 건강한 삶’(Join the Sleep World, Preserve Your Rhythms to Enjoy Life)이다. 즉, 건강한 생체리듬과 그에 따르는 건강한 수면리듬이 우리의 수면뿐만 아니가 건강한 삶에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는 슬로건이다.

 

올해의 슬로건은 2017년 노벨 생리ㆍ의학상(Nobel Prize in Physiology or Medicine)을 기념하는 의미도 있다. 즉, 지난해 우리 몸의 생체리듬(하루주기리듬)을 담당하는 유전자를 발견한 미국의 Jeffrey C. Hall 교수(메인大), Michael Rosbash 교수(브란다이스大), Michael W. Young 교수(록펠러大) 등 과학자 3명이 공동수상했다. 

 

사람의 몸은 24시간을 주기로 일정하게 움직이는 생체리듬을 갖고 있는데, 이를 생체시계(生體時計, Biological Clock)라고 부른다. ‘하루주기리듬’ 또는 ‘일주기리듬’으로 불리는 생체리듬은 약 24시간의 주기를 가지고 수면과 각성(覺醒), 호르몬 분비, 신진대사, 체온 등의 중요한 신체 및 정신기능을 조절한다. 생체시계와 하루주기리듬은 우리 몸에 내인성으로 존재하는 것이지만 환경의 자극에 영향을 받는다. 환경자극 중에 가장 중요한 자극이 빛(光)이다. 

 

빛은 눈으로 들어와 망막(網膜)에서 생체시계로 신호가 전달되어 낮에는 생체시계의 활발한 활동을 도와주어 깨어있게 만들고, 빛이 없는 밤에는 생체시계가 비활동성이 되면서 잠을 잘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러나 밤에 빛이 들어오면 비활동성이던 생체시계가 활발해져서 각성을 유발하게 된다. 또한 야간에 뇌의 송과선에서 분비되는 멜라토닌의 분비가 억제된다. 이는 야간에 밖에서 빛이 환하게 들어오는 방에서 자면 잠이 방해되는 것과 낮에 잠을 자야하는 야간근무자들이 잠을 잘 못 자는 이유이다.  

 

자신의 하루주기리듬과 생활리듬이 맞지 않는 경우에는 충분한 수면 및 숙면(熟眠)을 취하기 어려워 수면부족(睡眠不足)에 빠질 수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우리나라는 성인의 권장 수면시간인 7-8시간 동안 자는 것을 게으름, 단순한 휴식 등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수면 시간을 줄여 ‘멍한 상태’로 오래 일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며 좋은 업무성과를 기대하기 힘들다. 

 

인간의 생체 리듬은 24.3시간이므로 자연의 변동 주기인 24시간에 가깝다. 생체주기는 사람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크게는 일반형(정상형), 저녁형(지연형), 아침형(조기형)의 세 가지 형태로 구분할 수 있다. 생체주기는 뇌의 시신경 교차 상부핵의 유전자 양상에 따라 사람마다 다르게 조절된다. 사람이 태어날 때부터 정해진 것이므로 생체 리듬을 강제적으로 바꾸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러나 나이와 생체시계를 고려해 점진적으로 변화시켜서 습관을 들이면 큰 부작용을 줄이면서 원하는 생체 주기를 만들 수도 있다.   

 

잠든 직후 90분을 ‘수면의 골든타임’이라고 부르며, 이 때는 뇌의 내정상태 회로(default mode network: DMN)까지도 활동을 멈춘다. 장시간 깨어 있으면 ‘자고 싶다’라는 수면 욕구, 즉 수면 압력이 커지는데 첫 번째 논렘수면(nonREM sleep)에서 수면 압력의 대부분이 해소된다. 황금수면시간 90분의 질을 높이면 상쾌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다. 그리고 낮 시간의 졸음도 사라진다. 

 

하루에 8시간 자고도 졸리는 사람과 6시간 자고도 기분이 개운한 사람의 차이는 숙면을 결정짓는 황금시간 90분으로 결정된다. 황금 시간 90분은 체온과 뇌에 의해 결정된다. 밤에 질이 좋은 잠을 자기 위해서는 낮 동안 완벽하게 깨어 있는 상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수면에 도움을 주는 음식, 최적화된 조명과 환경, 숙면에 도움을 주는 침구류(寢具類) 등도 중요하다. 

 

대한수면학회가 권장하는 <건강한 수면을 위한 생활지침>은 다음과 같다. ▲규칙적인 수면시간과 기상 시간을 유지한다. ▲주말에 지나치게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습관은 피한다. 이러한 습관은 짧은 기간 동안 3-4시간의 시차(時差)가 있는 곳으로 여행을 갔다 돌아오는 것과 같다. ▲규칙적인 생활과 함께 낮에는 밝은 빛을 쬐고, 야간에는 빛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나친 카페인 섭취와 음주를 삼가 한다. ▲낮에 졸려 낮잠을 자는 경우 30-40분 이하로 잔다. ▲저녁 늦게 땀을 많이 흘리는 운동을 하는 것은 잠을 방해할 수 있으므로 피한다. 

 

밤늦게까지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을 사용하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으며, 저녁에는 집안 조명도 지나치게 환하지 않게 유지하고 화장실의 조명도 작고 밝지 않은 것이 좋다. 규칙적인 생활과 충분한 수면시간에도 낮에 졸리거나 피곤하고, 밤에 잠을 잘 자지 못하는 수면장애는‘수면전문가’의 도움을 받도록 한다. 

 

사람을 비롯한 모든 생명체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잠(수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루에 5-6시간, 되도록 7-8시간 정도의 수면을 취해야 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잠이 보약” 즉, 좋은 잠이 건강한 인생을 좌우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KS Trans Co. LTD (KS 운송 (주))
KS TRANSPORT / KS 운송 (YEONGWOONG Co. Ltd) T. 0800 479 248
하나커뮤니케이션즈 - 비니지스 인터넷, 전화, VoIP, 클라우드 PBX, B2B, B2C
웹 호스팅, 도메인 등록 및 보안서버 구축, 넷카페24, netcafe24, 하나커뮤니케이션즈, 하나, 커뮤니케이션즈 T. 0800 567326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순 채소(눈경 채소)

댓글 0 | 조회 430 | 2019.06.08
채소(菜蔬, vegetable)를 북한에서는 ‘남새’, 중국에서는 ‘소채’, 일본에서는 ‘야채’ 라고 한다. 채소는 주로 신선한 상태로 부식(副食) 또는 간식(間食)으로 이용되는 … 더보기

정신질환(精神疾患)

댓글 0 | 조회 291 | 2019.05.25
매년 신록의 계절 4월이 지나가면 우리가 흔히 ‘계절의 여왕’이라 부르는 5월이 온다. 5월이 되면 녹음이 짙어지고 벌과 나비가 날아들어 식물의 열매를 맺기위한 수정(受精) 활동을… 더보기

조현병(調絃病)

댓글 0 | 조회 773 | 2019.05.11
최근 조현병 환자에 의해 발생한 ‘묻지마 범죄’로 인하여 조현병에 관심이 높아 지고 있다. 지난 4월 17일 경남 진주시 가좌동 주공아파트의 방화ㆍ살인 사건으로 사상자가 발생했다.… 더보기

노니(Noni)와 커피(Coffee)

댓글 0 | 조회 910 | 2019.04.19
베트남을 관광하는 한국인이 즐겨 구입하는 품목에는 노니(Noni)와 커피(Coffee)가 있다. 필자가 지난 3월 가족여행으로 택한 베트남 관광지 방문코스에도 노니를 판매하는 상점… 더보기

출산율 재앙

댓글 0 | 조회 671 | 2019.04.06
2018년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유일한 ‘출산율 1명 미만’ 국가라는 불명예를 안게 되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인구동향조사 출생ㆍ사망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합계… 더보기

농축산물(農畜産物) 생산 타격

댓글 0 | 조회 853 | 2019.03.23
세계보건기구(WHO)는 2019년 세계 건강 10대 위협(Ten threats to global helath in 2019) 중 대기오염과 기후변화(Air pollution and… 더보기

조용한 살인마(殺人魔) 미세먼지

댓글 0 | 조회 695 | 2019.03.09
세계보건기구(WHO)는 황산염, 질산염 등 유해물질이 포함된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한 바 있다. 추가 연구결과로 미세먼지의 위험성이 속속 밝혀지면서 이제 미세먼지는 우리에… 더보기

행복한 슬로 라이프(Slow Life)

댓글 0 | 조회 438 | 2019.02.23
“바람이 불면 낙엽이 떨어진다/ 낙엽이 떨어지면 땅이 비옥해진다/ 땅이 비옥해지면 열매가 열린다/ 차근차근, 천천히...”이 시(詩)구절 같은 글귀는 지난 주말 아내와 함께 신촌에… 더보기

겨울철 굴

댓글 0 | 조회 462 | 2019.02.18
‘바다에서 나는 우유(牛乳)’, 돌에 붙은 꽃처럼 생긴 석화(石花) 등은 모두 굴(oyster)을 비유한 말이다. 전남 진도에서는 굴을 ‘꿀’이라고 부른다. 굴맛이 꿀맛처럼 달기 … 더보기

비만(肥滿)의 사회경제적 비용

댓글 0 | 조회 319 | 2019.01.26
우리가 가난했던 시절인 1970년대까지만 해도 배가 불뚝 나온 것을 ‘사장님 배’ 라고 부르면서, 비만이 부(富)의 상징이기도 했다. 朴正熙(1917-1979) 대통령이 주도한 경… 더보기

황금돼지해 기해년(己亥年)

댓글 0 | 조회 373 | 2019.01.12
2019년 기해년(己亥年)은 60년 만의 ‘황금돼지해’라고 한다. 동양철학 중에서 역학(易學)에서 우주 만물을 이루는 5가지 요소(Five Elements)를 오행(五行)이라한다.… 더보기

암(癌)을 손님처럼 대접하기

댓글 0 | 조회 463 | 2018.12.21
<나는 삶을 고치는 암 의사입니다> 최근 발간된 이병욱 박사의 저서 제목이다. 그는 외과 의사로 15년 그리고 보완통합의학 전문의로 15년, 총 30년 동안 암과 대면한… 더보기

먹거리 안전성 문제

댓글 0 | 조회 933 | 2018.12.08
청와대는 지난 5월 21만6886명이 참여한 ‘GMO 완전표시제 촉구 국민청원’과 관련하여 사회적 협의체를 구성해 개선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더보기

김치 宗主國의 김장문화

댓글 0 | 조회 539 | 2018.11.24
최근 우리나라 사계절은 지구온난화 등의 영향으로 여름은 지나치게 빨리 와서 늦게 떠난다. 한편 가을은 너무 늦게 오고, 그리고 너무 빨리 떠나 우리를 아쉽게 한다. 가을 들녘에 찬… 더보기

감기, 독감, 비염

댓글 0 | 조회 654 | 2018.11.10
독감 예방접종 시기가 돌아왔기에 필자는 몇 일전에 동내 내과의원에서 무료로 맞았다. ‘어르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지원사업’에 의하여 지정 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만 75세 이상(1… 더보기

쌀밥과 밥심

댓글 0 | 조회 554 | 2018.10.20
우리나라가 가난했던 시절에는 쌀이 귀하여 명절, 제사, 생일 등 특별한 날에만 ‘쌀밥’을 먹을 수 있었다. 심지어 60년대에도 이른바 ‘보릿고개’, 즉 농촌에서 가을에 추수한 곡식… 더보기

인생을 마무리하는 지혜

댓글 0 | 조회 603 | 2018.10.06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Socrates, 470?-399 B.C.)는 죽음을 준비하며, “삶에서 멀어질수록 진리(眞理)에 가까워진다”라는 명언을 남겼다. 우리가 진리에 가… 더보기

코피 아난 UN사무총장

댓글 0 | 조회 528 | 2018.09.22
아프리카계 흑인으로는 처음으로 유엔 사무총장(제7대, 재임 1997-2006)을 역임한 코피 아난(Kofi Atta Annan)이 지난 8월 18일 향년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더보기

폭염과 온열질환자

댓글 0 | 조회 525 | 2018.09.08
전국이 불볕더위로 펄펄 끓고 있다. 8월 첫 날 서울 낮 기온이 39.6도까지 오르고 강원도 홍천은 41.0도를 기록하여 공식관측소 기록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올해 초복(… 더보기

백세인(百歲人) 이야기

댓글 0 | 조회 539 | 2018.08.18
백세인(百歲人, Centenarian)이란 100년 이상 생존한 사람을 말한다. 미국의 노년학연구그룹(Gerontology Research Group)은 현대적 관점에서 가장 장수… 더보기

인생주기와 생로병사(生老病死)

댓글 0 | 조회 690 | 2018.08.04
“나는 이제 생로병(生老病)은 다 거쳤고 사(死)만 남은 사람이다.” 이는 운정(雲庭) 김종필(金鍾泌) 전 국무총리가 노환(老患)으로 병석에 누워있으면서 한 말이다. 그는 이 세상… 더보기

폐암(肺癌) 유발 ‘라돈’

댓글 0 | 조회 799 | 2018.07.21
피해자가 1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라돈’ 침대는 얼마나 위험한가? 원자력안전위원회(原子力安全委員會ㆍ원안위)가 라돈(Radon)이 함유된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연간 허용치의… 더보기

미세먼지, 해결책은?

댓글 0 | 조회 501 | 2018.07.07
요즘 신혼부부들의 혼수(婚需) 가전제품 목록에는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로봇 청소기 등이 반드시 포함된다. 결혼 성수기인 1분기에는 주요 가전 전체 매출에서 혼수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더보기

플라스틱 오염

댓글 0 | 조회 669 | 2018.06.26
“비닐봉지를 제조, 판매하거나 사용하는 사람은 징역(1년-4년) 또는 벌금(韓貨로 약 2100만원-4300만원)형에 처한다.” 세계에서 비닐봉지를 가장 강력하게 규제하는 아프리카 … 더보기

저출산ㆍ고령화 악몽(惡夢)

댓글 0 | 조회 799 | 2018.06.23
우리나라는 저출산(低出産)ㆍ고령화(高齡化)로 인하여 인구 구조가 소산다사(少産多死)형으로 바뀌고 있다. 즉 신생아 수는 1970년 106만명에서 2018년에는 35만1천명으로 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