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이현숙
김영안
유영준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써니 림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오즈커리어
여디디야

K팝 가수의 죽음

박명윤 0 1,323 2018.03.10 15:42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 종현(본명 김종현ㆍ27)은 지난해 12월 18일에 서울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Residence)에 찾아와 2박을 예약했으나, 오후 6시 10분쯤 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사망했다. 

 

미국 ABC, 영국 BBC 등은 인터넷 속보로 “K팝의 수퍼스타가 떠났다”고 보도했으며, 워싱턴포스트는 인터넷판 기사로 “종현의 소식을 들은 K팝 팬들이 엄청난 충격에 휩싸였고 미국에서도 소셜미디어 추모 메시지가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대만 등 해외 매체들은 취재차 빈소를 찾았다. 

 

김씨의 누나는 “종현이가 자살을 하려는 것 같다” 면서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김씨가 이날 누나에게 “나 보내 달라, 고생했다고 말해 달라” “마지막 인사다” 등 자살을 암시하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뛰어난 가창(歌唱) 능력에 작곡 실력까지 겸비한 실력파 가수인 종현도 ‘연습생’ 시절에 고등학교를 중퇴했다. 연습생들은 10대 때부터 기획사로부터 감시와 통제를 당하고, 하루 17시간 정도 춤과 노래 연습을 한다. 학교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하여 사회화(社會化) 과정을 겪지 못한 경우가 많다. 종현도 연습생으로 3년 정도 보낸 후 데뷔했다. 아이돌 가수들은 성공에 대한 강박감, 사생활 노출에 대한 두려움, 악성 댓글 등으로 심한 중압감에 시달리고 있다. 

 

종현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김씨가 평소 우울증이 심했다고 말했다. 종현은 자살 계획을 세울 만큼 우울증이 상당히 위험한 상태였으므로 약물치료와 상담치료를 집중적으로 받아야만 했었다. 과거에도 우울증을 앓고 있던 우리나라 가수들이 일탈행위를 하거나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있었다. 

 

한 사람을 자살(自殺)로 몰고 가는 것은 무엇일까? 2010년 이탈리아 최고의 문학상인 ‘몬델로상’을 수상한 사회학자인 마르치오 바르발리(Marzio Bargagli)는 그의 저서 <자살의 사회학(원제목: 세상에 작별을 고하다ㆍFarewell to the World)>에서 자살에 대한 사회과학적 분석의 대가인 프랑스 사회학자 에밀 뒤르켐(Emile Durkheim)의 <자살론>(1897)을 논박한다. 바르발리는 사회의 ‘통합’과 ‘규제’를 변수로 놓고 현대의 자살률 변화를 내다본 뒤르캠의 예측이 유효하지 않다고 분석하고, 자살의 유형을 재정립하여 통합과 규제라는 변수 대신 ‘누군가를 위한 자살’과 ‘누군가에게 대항하는 자살’로 크게 나누었다. 

 

우울증(憂鬱症, Depression)은 누구에게나 올 수 있는 흔한 ‘마음의 병’이다. 우울증은 우울감(憂鬱感)과 의욕 저하가 주요 증상이며 감정, 생각, 신체 상태, 행동 등에 변화를 일으켜 일상 기능의 저하를 가져오는 질병이다. 이에 성격저하, 원활하지 못한 대인관계, 학교 휴학 등 여러 가지 문제를 야기할 수 있으며 최악의 경우, 자살(自殺)로 이어질 수 있다. 

 

우울증은 일시적으로 기분이 우울해진 것이나 개인적인 나약함이 아니라 하나의 질병이다. 우울증의 분명한 원인은 아직 명확하지는 않으나 다른 정신질환과 같이 다양한 생화학적, 유전적, 환경적 요인 등이 야기할 수 있다. 가장 흔한 정신질병인 우울증은 전 세계적으로 3억 명 이상이 앓고 있으며, 최근 10년간 우울증 발병률이 약 18% 증가했다. 

 

‘우울감’이 ‘우울증’으로 악화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규칙적인 식사, 운동 그리고 수면(睡眠)습관 등의 긍정적인 생활방식을 영위해야 한다. 또한 과도한 욕심을 버림으로써 현재의 삶에 충실하고 즐기면서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신이나 주위환경에 대해 긍정적인 사고를 가지고 현재 상황에 감사하면서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하면 우울감이 우울증으로까지 심해지지 않는다. 

 

또한 자신에게 주어진 상황이 혼자 힘으로 해결하기가 어려운 경우에는 가족, 친구, 동료 등 주위사람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사회적 지지망을 구축해 놓는 것이 중요하다. 

 

WHO가 권고하는 우울증 대응책에는 

▲ 당신이 느끼는 우울감에 대하여 당신이 믿고 있는 사람에게 이야기를 한다, 

▲ 정신과 의사나 정신건강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다, 

▲ 적절한 상담과 치료를 받는다, 

▲ 당신이 잘 지내던 때 즐겼던 활동을 유지한다, 

▲ 가족, 친구 등과 계속 관계를 유지한다, 

▲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 

▲ 식사와 취침을 규칙적으로 한다, 

▲ 술은 줄이거나 피하며, 불법적인 약물 복용을 피한다, 

▲ 자살에 대한 생각이 나면 전화로 도움을 받는다, 

▲ 당신이 우울증 환자인 것을 인정하고, 기대치를 조금 낮춘다 등이 있다. 

 

우울한 기분은 불청객처럼 찾아오는 감기와도 같다. 감기(感氣)에 걸려 어떤 사람은 콧물, 재채기가 나와도 참고 견디다 보면 감기가 저절로 낫기도 한다. 그러나 독감(毒感)의 경우에는 약을 복용하지 않으면 고통을 겪게 된다. 

 

우울증도 심한 경우에는 일상생활을 제대로 영위할 수 없고, 더욱 심각해지면 자살과 같은 합병증이 생긴다. 우울증의 대표적인 증상이 자신에 대한 부정이며, 이러한 감정에 빠지면 미래와 삶에 대한 의미 부여를 중단하기 쉽다. 

 

우리가 감기를 가볍게 지나가게 하기 위하여 감기약을 먹듯이 우울증도 항우울제를 복용하면 가볍게 지나갈 수 있다. 신경전달물질의 정상화를 가져오는 항우울제, 항불안제 등을 사용하는 약물치료와 함께 일상생활의 문제를 파악해 잘 극복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을 터득하도록 하는 정신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우울증은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80%이상이 호전될 수 있는 비교적 치료가 잘 되는 질환이다. 우울증 치료는 의사와 환자 그리고 보호자가 함께 해야 한다. 

 

정부는  2018년 1월부터 국가 건강검진 제도를 개선하여 중년 이후 유병률(有病率)이 증가하는 우울증에 대한 검진을 현재 40세와 66세에 실시하던 것을 40ㆍ50ㆍ60ㆍ70세 등 10년마다 실시한다. 그러나 우울증이 나타나지 않는 특정 연령대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40세 이전 연령층에 대한 대책도 세워야 한다. 

 

WHO에 따르면 우울증은 여러 정신질환 중 사회적 부담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Eftpos 나라
eftpos.cash register,cctv,scale,alarm,pos system. T. 0800 880 400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근감소증(筋減少症)

댓글 0 | 조회 152 | 15시간전
근감소증이란 나이가 들면서 체내 근육량이 감소하는 현상을 말한다. 나이가 들면 누구나 근육량이 줄어들지만, 근육 감소가 정상범위를 넘으면 신체활동이 떨어져 삶의 질 하락과 낙상, … 더보기

연꽃이 피는 계절

댓글 0 | 조회 195 | 2019.08.10
연꽃(lotus)이 피는 계절이 오면 필자는 가족과 함께 고양시 덕양구 원당동 서삼릉(西三陵) 인근에 위치한 오리요리 전문점 <너른마당>을 찾아 연못에 피어 있는 아름다… 더보기

변실금(便失禁)

댓글 0 | 조회 382 | 2019.07.20
“나도 모르게 찔끔찔끔 변이 새나요?” 소변이 찔끔찔끔 새는 요실금(尿失禁)처럼 대변이 새는 것을 변실금(便失禁)이라 한다. 우리 입에서 항문까지의 길이는 약 9m이며, 음식을 먹… 더보기

기생충(寄生蟲)

댓글 0 | 조회 523 | 2019.07.06
50여년 전 1965년 1월 필자가 UN공무원(official of the United Nations)으로 임용되어 UNICEF(국제연합아동기금)에 근무할 당시 한국에 지원하는 사… 더보기

치매친화 사회

댓글 0 | 조회 496 | 2019.06.22
지난 4월 초에 이순재와 정영숙 등이 주연한 로맨스 영화 <로망>이 개봉되었다. 이창근 감독의 이 영화는 결혼 45년차인 75세 조남봉(이순재 분)과 71세 이매자(정영… 더보기

순 채소(눈경 채소)

댓글 0 | 조회 557 | 2019.06.08
채소(菜蔬, vegetable)를 북한에서는 ‘남새’, 중국에서는 ‘소채’, 일본에서는 ‘야채’ 라고 한다. 채소는 주로 신선한 상태로 부식(副食) 또는 간식(間食)으로 이용되는 … 더보기

정신질환(精神疾患)

댓글 0 | 조회 362 | 2019.05.25
매년 신록의 계절 4월이 지나가면 우리가 흔히 ‘계절의 여왕’이라 부르는 5월이 온다. 5월이 되면 녹음이 짙어지고 벌과 나비가 날아들어 식물의 열매를 맺기위한 수정(受精) 활동을… 더보기

조현병(調絃病)

댓글 0 | 조회 862 | 2019.05.11
최근 조현병 환자에 의해 발생한 ‘묻지마 범죄’로 인하여 조현병에 관심이 높아 지고 있다. 지난 4월 17일 경남 진주시 가좌동 주공아파트의 방화ㆍ살인 사건으로 사상자가 발생했다.… 더보기

노니(Noni)와 커피(Coffee)

댓글 0 | 조회 1,057 | 2019.04.19
베트남을 관광하는 한국인이 즐겨 구입하는 품목에는 노니(Noni)와 커피(Coffee)가 있다. 필자가 지난 3월 가족여행으로 택한 베트남 관광지 방문코스에도 노니를 판매하는 상점… 더보기

출산율 재앙

댓글 0 | 조회 752 | 2019.04.06
2018년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유일한 ‘출산율 1명 미만’ 국가라는 불명예를 안게 되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인구동향조사 출생ㆍ사망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합계… 더보기

농축산물(農畜産物) 생산 타격

댓글 0 | 조회 928 | 2019.03.23
세계보건기구(WHO)는 2019년 세계 건강 10대 위협(Ten threats to global helath in 2019) 중 대기오염과 기후변화(Air pollution and… 더보기

조용한 살인마(殺人魔) 미세먼지

댓글 0 | 조회 744 | 2019.03.09
세계보건기구(WHO)는 황산염, 질산염 등 유해물질이 포함된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한 바 있다. 추가 연구결과로 미세먼지의 위험성이 속속 밝혀지면서 이제 미세먼지는 우리에… 더보기

행복한 슬로 라이프(Slow Life)

댓글 0 | 조회 503 | 2019.02.23
“바람이 불면 낙엽이 떨어진다/ 낙엽이 떨어지면 땅이 비옥해진다/ 땅이 비옥해지면 열매가 열린다/ 차근차근, 천천히...”이 시(詩)구절 같은 글귀는 지난 주말 아내와 함께 신촌에… 더보기

겨울철 굴

댓글 0 | 조회 511 | 2019.02.18
‘바다에서 나는 우유(牛乳)’, 돌에 붙은 꽃처럼 생긴 석화(石花) 등은 모두 굴(oyster)을 비유한 말이다. 전남 진도에서는 굴을 ‘꿀’이라고 부른다. 굴맛이 꿀맛처럼 달기 … 더보기

비만(肥滿)의 사회경제적 비용

댓글 0 | 조회 366 | 2019.01.26
우리가 가난했던 시절인 1970년대까지만 해도 배가 불뚝 나온 것을 ‘사장님 배’ 라고 부르면서, 비만이 부(富)의 상징이기도 했다. 朴正熙(1917-1979) 대통령이 주도한 경… 더보기

황금돼지해 기해년(己亥年)

댓글 0 | 조회 426 | 2019.01.12
2019년 기해년(己亥年)은 60년 만의 ‘황금돼지해’라고 한다. 동양철학 중에서 역학(易學)에서 우주 만물을 이루는 5가지 요소(Five Elements)를 오행(五行)이라한다.… 더보기

암(癌)을 손님처럼 대접하기

댓글 0 | 조회 515 | 2018.12.21
<나는 삶을 고치는 암 의사입니다> 최근 발간된 이병욱 박사의 저서 제목이다. 그는 외과 의사로 15년 그리고 보완통합의학 전문의로 15년, 총 30년 동안 암과 대면한… 더보기

먹거리 안전성 문제

댓글 0 | 조회 986 | 2018.12.08
청와대는 지난 5월 21만6886명이 참여한 ‘GMO 완전표시제 촉구 국민청원’과 관련하여 사회적 협의체를 구성해 개선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더보기

김치 宗主國의 김장문화

댓글 0 | 조회 577 | 2018.11.24
최근 우리나라 사계절은 지구온난화 등의 영향으로 여름은 지나치게 빨리 와서 늦게 떠난다. 한편 가을은 너무 늦게 오고, 그리고 너무 빨리 떠나 우리를 아쉽게 한다. 가을 들녘에 찬… 더보기

감기, 독감, 비염

댓글 0 | 조회 743 | 2018.11.10
독감 예방접종 시기가 돌아왔기에 필자는 몇 일전에 동내 내과의원에서 무료로 맞았다. ‘어르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지원사업’에 의하여 지정 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만 75세 이상(1… 더보기

쌀밥과 밥심

댓글 0 | 조회 590 | 2018.10.20
우리나라가 가난했던 시절에는 쌀이 귀하여 명절, 제사, 생일 등 특별한 날에만 ‘쌀밥’을 먹을 수 있었다. 심지어 60년대에도 이른바 ‘보릿고개’, 즉 농촌에서 가을에 추수한 곡식… 더보기

인생을 마무리하는 지혜

댓글 0 | 조회 663 | 2018.10.06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Socrates, 470?-399 B.C.)는 죽음을 준비하며, “삶에서 멀어질수록 진리(眞理)에 가까워진다”라는 명언을 남겼다. 우리가 진리에 가… 더보기

코피 아난 UN사무총장

댓글 0 | 조회 579 | 2018.09.22
아프리카계 흑인으로는 처음으로 유엔 사무총장(제7대, 재임 1997-2006)을 역임한 코피 아난(Kofi Atta Annan)이 지난 8월 18일 향년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더보기

폭염과 온열질환자

댓글 0 | 조회 586 | 2018.09.08
전국이 불볕더위로 펄펄 끓고 있다. 8월 첫 날 서울 낮 기온이 39.6도까지 오르고 강원도 홍천은 41.0도를 기록하여 공식관측소 기록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올해 초복(… 더보기

백세인(百歲人) 이야기

댓글 0 | 조회 601 | 2018.08.18
백세인(百歲人, Centenarian)이란 100년 이상 생존한 사람을 말한다. 미국의 노년학연구그룹(Gerontology Research Group)은 현대적 관점에서 가장 장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