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칼럼 지난칼럼
오소영
박종배
정동희
한일수
정윤성
크리스티나 리
송영림
김준
오클랜드 문학회
박명윤
강명화
새움터
수선재
휴람
마리리
김임수
조성현
박기태
성태용
피터 황
Jane Jo
조석증
배태현
명사칼럼
수필기행
조병철
최형만
조기조
Neil PIMENTA
김수동
변상호경관
신지수
김지향
안호석
엔젤라 김
최성길
동진
이동온
김지향
유영준
이현숙
김영안
한 얼
박승욱경관
김영나
정석현
Shean Shim
빡 늘
CruisePro
봉원곤
Mina Yang
김철환
박현득
Jessica Phuang
임종선

숲 속을 걸어요

한얼 0 1,032 2016.05.26 11:43

숲 속을 걷는다.

 

대개는 운동 삼아서다. 숲으로 나오는 이유는, 이곳에 숲이 있으니까. 평소라면 동네 한 바퀴를 돌 테고, 콘크리트나 시멘트가 뛰기에도 더 편하지만 굳이 숲을 고집하는 이유는 타의 반, 자의 반이다. 차들을 피해야 하고, 숲이 공기도 더 맑으므로. 비록 그게 기분만 내는 거라고 할 지라도 폐가 청결해지는 느낌은 숲에서만 느낄 수 있다.

 

숲 속을 걷는다. 그리고 숲에는 언제나 뜻밖의 사소한 놀라움이 숨어 있다.

 

예를 들자면 청둥오리 무리. 내가 운동을 다니는 숲에는 연못이 있는데, 이따금씩 그곳에서 헤엄을 치는 오리 가족들을 볼 수 있다. 아빠가 몇 마리고 엄마가 몇 마리일까 세어보려다가 포기했을 정도로 수가 많다. 숲 속 산책로의 구석에는 안내판도 붙어 있다. <야생 동물을 데려가지 마시오> 라고 쓰여진 진녹색의 판자인데, 그걸 볼 때마다 ‘야생 동물들을 납치해가지 마세요’라고 속으로만 따라서 중얼거려본다. 정말로 야생 오리들을 납치해가는 멍청한 사람이 있나 보다, 싶어서.

 

얼마 전에 얘기했던 고슴도치의 슬픈 시체를 발견한 곳도 이곳이었다. 연못으로 이어지는, 약간 많이 허술해 보이는 판자떼기 다리로 넘어가는 구석에서 뒹굴고 있는 뼈 더미. 마지막으로 봤을 때, 그러니까 저번 주말에 운동을 나갔다가 보았을 때에 그 시체는 여전히 같은 곳에 있었다. 산책로 위에 다소곳하게 놓여 있던 반토막난 두개골은 어디로 사라지고 없었지만, 따개비 같은 등딱지는 여전히 구석에 있었다. 나는 이번에도 멈춰 서서 우두커니 그 밤껍질 같은 유해를 관찰했다. 아무렇게나 뻗친 채 뭉쳐버린 가시가 가여웠다. 그리고 똑같은 의문을 되풀이해서 떠올렸다. 얘는 어쩌다가 여기에 이렇게 누워버리게 된 걸까.

 

숲 속을 걷는다. 그러다가 또 하나의 시체를 발견하고는 걸음을 멈춘다. 무수한 생명들이 살고 있는 만큼 죽은 것들도 많이 보이는 곳이 숲이다. 신기하지만 자연스러운 일이다.

 

죽은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 햄스터(햄스터?!)였다. 정확히는 등에 줄무늬가 있는 정글리안 햄스터처럼 보였는데, 그게 정말 햄스터였는진 지금도 모르겠다. 어쩌면 그냥 햄스터를 닮은 쥐였을 수도 있겠지. 눈을 뜨고 있었고, 상반신만 나와 있었는데, 아마도 땅을 파고 나오다가 허리가 끼어버려서 발버둥치다 그대로 죽음을 맞이한 것처럼 보였다. 아, 가엾어라. 좀 더 긍지 있어 보이게 치워줄까 싶었지만 선뜻 손을 대지는 못했다.

 

처음에는 눈을 감고 평화롭게 잠든 줄 알았는데, 가까이 가보니 눈꺼풀이 와라락 움직여서 깜짝 놀라 뒤로 물러섰다. 하지만 착각이었다. 눈을 감고 있던 게 아니라, 파리가 눈 위에 앉아 있다가 내가 다가가니 날아갔던 것 뿐이었다. 뜨여진 눈은 아직 맑고, 머루처럼 새까매서 하마터면 죽지 않은 줄로 착각할 뻔했다.

 

죽은 쥐의 눈에는 하늘이 비치고 있었다. 정말 아름다웠다.

 

또 계속 숲 속을 걷는다.

 

걷다 보면 강이 나오고, 철망이 쳐진 다리가 나오고, 또 다른 연못이 나온다. 이따금씩 어딘가에서 커다란 개가 튀어나오기도 한다. 같이 산책 중인 주인은 멀찍이서 뛰어오고, 개들은 호기심 어린 꼬리를 붕붕 흔들며 나한테 다가온다 (물론, 그냥 무시하고 지나가는 시크한 개들도 있다). 이럴 때면 무서워해선 안 된다는 것을, 그러면 개도 똑같이 겁을 내고, 겁을 내는 개는 공격적인 개라는 것을 알기에 겁 먹은 기색을 보이지 않는다. 정중하게, 침착하게 눈으로만 인사한다. 안녕, 좋은 하루야.

 

숲 속을 걷는다. 녹색이고, 공기가 청명하고, 나는 깨끗해졌다가 다시 숨을 내쉰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북섬 투어 전문 여행사(8/12/23인승 다수 차량 보유)가족, 친지, 모임, 동호인, 신혼여행 및 어학연수팀 등 투어뉴질랜드 여행, 현지 여행사, 홍길동, 남섬, 북섬, 반지의 제왕, 호빗, T. (09)625-6789
미드와이프 김유미 (Independent Midwife YOOMI KIM)
임신, 출산, 출산후 6주 신생아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위해 함께 하는 미드와이프 김 유미 T. 021 0200 9575

Big Little Grill Restaurant

댓글 0 | 조회 259 | 2020.01.15
Big Little Grill Restaurant은 오클랜드 시티에 자리 잡고 있는 스테이크 하우스 이다. 뉴질랜드의 신선한 육류부터 시프드 까지 요리사들이 준비한 다양한 요리를 … 더보기

WTR영주권 신청자라면 알아야 할 지도

댓글 0 | 조회 1,650 | 2020.01.15
“뉴질랜드 영주권” 이라는 산을 정복하기 위한 대표적인 몇 개의 등반루트가 존재합니다. 지난 수 십년간 기술이민(점수제 이민, 일반 이민, 등의 정식 명칭)이 그 중 제일 많이 이… 더보기

한 여름밤의 Redwood 숲

댓글 0 | 조회 567 | 2020.01.15
여름철 이른 아침 로토루아 Whakarewarewa 레드우드 산림지는 장엄함 그 자체다. 아침이 밝아 오지만 햇살은 아직 멀리에 있어 재잘대는 산새 소리만 이곳이 원시림 같은 산림… 더보기

‘빨리빨리’ 냐 ‘천천히’ 냐

댓글 0 | 조회 152 | 2020.01.15
■ 이 방주오늘은 바리나시로 가야 한다. 석가모니 탄생지인 룸비니에서 힌두교의 성지 바리나시까지는 340km라고 한다. 열두 시간을 가야 한다는 현지인 가이드의 설명이다. 우리나라… 더보기

손 없는 처녀 이야기 6편

댓글 0 | 조회 115 | 2020.01.15
손과 여성좀 심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나는 여성으로 태어나는 것 자체가 ‘손’이 없는 상태로 태어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한다.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낮춰지고 도태되고 배제되고 차별을 받… 더보기

짜파구리와 피 맛의 추억

댓글 0 | 조회 364 | 2020.01.15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짜파구리는 짜장라면 짜파게티와 국물라면 너구리가 합쳐진 결과물이다. 뭐니뭐니 해도 부잣집 사모님에게 어울리는 한우 채끝살을 소금, 후추, 마늘, 올리브오… 더보기

TRA 케이스 소개 -[2019] NZTRA 3 - 3

댓글 0 | 조회 120 | 2020.01.15
<이전호 이어서 계속>주택 신축이 완료된 후, 첫번째 주택은 2007년 6월 5일에 $560,000 가격으로 매매계약이 체결되었다. 계약에 따라 계약금 $56,000 이… 더보기

박경리선생의 삶과 문학(작가론) 4

댓글 0 | 조회 50 | 2020.01.15
선생은 ‘역사는 인간의 자유를 위한 혁명은 수없이 되풀이했지만, 생명의 평등을 위한 혁명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인간을 위해 다른 종을 보존해야 한다는 인간위주의 환경운동이 … 더보기

뒷북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댓글 0 | 조회 85 | 2020.01.15
스마트 팩토리가 한창이다. 정부가 중소기업에 스마트 팩토리를 지원하고 있다. 10여 년 전에 정부가 중소기업에 ERP의 도입과 생산정보화 사업을 지원했었다. 그때 상당수의 중소기업… 더보기

딸을 기다리며-고3 아이에게

댓글 0 | 조회 140 | 2020.01.15
시인: 박철늦은 밤이다이 땅의 모든 어린 것들이 지쳐 있는 밤너만 편히 지낼 수는 없을 것이다이 지구상 어느 나라에 우리처럼가난은 곧 불행이다, 라는 공식을 외우며걸식하듯 밤하늘을… 더보기

휴가 가는 길

댓글 0 | 조회 203 | 2020.01.14
연말 여름휴가를 틈타 한국에 휴가를 다녀왔습니다.3년만에 가는 한국은 또 많이 변해있을 테지만, 늘 가족과 친구가 있는 곳이라 길을 나설 때마다 설레는 길입니다.이번에는 여동생이 … 더보기

이유없이 손발이 떨리고 근육이 둔해지나요?

댓글 0 | 조회 482 | 2020.01.14
운동을 심하게 했을 때나 긴장했을 때 손이 떨리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이러한 이유 없이 손발이 떨릴 때 혹시 풍기風氣가 온 것은 아닐까 하는 불안한 마음으로 한의원을 찾는 환자가… 더보기

가장 길었던 기해년 끝자락과 경자년 정초

댓글 0 | 조회 91 | 2020.01.14
일 년이 한 달 같이, 한 달이 일주일 같이, 일주일이 하루같이 빨리 지나가버리는 요즈음 생활이다. 흔히 떠도는 말로 인생의 속도를 10대는 시속 10km, 20대는 20km, …… 더보기

마지막으로 한번 더

댓글 0 | 조회 176 | 2020.01.14
어렴풋하게 떠오르는 만화책을 즐겨 읽던 어린 시절의 기억 속에 2020년이란 숫자가 있었다. 그때 2020년은 정말 무슨 공상 과학 영화 속에서나 맞이할 수 있는 시간이지 살아서 … 더보기

뉴질랜드 시내버스 이야기

댓글 0 | 조회 723 | 2020.01.14
머리말2019년 11월 11일 (월요일)과 13일 (수요일) 이틀동안 오클랜드 남동부 지역을 운행하는 버스회사 Go Bus의 East Tamaki and Airport Depot의… 더보기

과음, 숙취 그리고 술국

댓글 0 | 조회 231 | 2020.01.14
‘올해가 가기 전에 한 잔하자’는 친구들, 한해를 되돌아보는 송년회(送年會) 그리고 새해을 맞이하는 신년회(新年會)에서 술잔을 기울일 모임이 잦아지는 계절이다. 이 시기에 과음으로… 더보기

자식들의 사랑이 다리 되어

댓글 0 | 조회 244 | 2020.01.14
새로 태어난 이후로 나는 새로운 인연들을 엮게 되었다. 두 딸들의 짝들과 그들의 부모님과의 소중한 만남이다. 사주에 늦복이 많다더니, 정말 그런가 보다. 늦복이 자식 복이라고도 하… 더보기

2020년 1월 월간조황

댓글 0 | 조회 199 | 2020.01.14
새해 첫 출조를 시조회라고 부릅니다. 한해 동안 재미나고 풍성한 조과를 거두시고 항상 안전하고 배려하는 낚시하시길 바랍니다!!!더불어 ‘인생고기’ 라고 불리우는 대물도 한마리쯤 잡… 더보기

상점 절도 예방하는 방법

댓글 0 | 조회 990 | 2020.01.07
상점 절도는 자주 일어나는 범죄입니다. 여름에 특히 더 자주 일어나곤 합니다.이번 시간에는 상점 절도 예방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Be professional- 전문… 더보기

Milse Restaurant

댓글 0 | 조회 592 | 2019.12.25
Milse Restaurant은 오클랜드 시티 브리토마토 근처에 있는 고급 서양요리 카페이다. 특히 디저트 매뉴를 특화 시켜서 전문점으로 유명 하다. 뉴질랜드의 신선한 요리부터 디… 더보기

기다림의 마라토너

댓글 0 | 조회 228 | 2019.12.23
연말이라서 그런지 전화도 울지를 않고 띠리링거리는 이메일숫자도 반으로 줄었다. 다들 벌써 휴가를 간 모양이다. 평소에는 점심시간도 거르기 일쑤지만 간만에 느긋한 모닝커피 타임을 가… 더보기

내가 왕년에 말이야

댓글 0 | 조회 535 | 2019.12.23
1980년대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 라는 곡으로 어느 정도 대중적 사랑을 받았던 가수가 있었다. 흰 눈 사이로 썰매를 타야지만 크리스마스인 줄 알았던 필자에게 이 노래 제목은 낯… 더보기

자궁하수증

댓글 0 | 조회 622 | 2019.12.23
자궁하수증이란 자궁이 정상 위치보다 밑으로 내려앉은 것을 말하며, 증세가 심해 자궁이 아예 외음부 밖으로 빠져 나오는 경우엔 자궁탈출증이라고 한다. 한의학에서는 음호陰戶가 탈출하였… 더보기

박경리선생의 삶과 문학(작가론) 3

댓글 0 | 조회 106 | 2019.12.23
<토지>는 오랜 기간에 걸쳐 집필된 만큼 이를 펴낸 출판사도 여럿입니다.4부(12권)까지 삼성출판사에서 초판이 출간됐고, 이어 88년 지식산업사에서 박경리문학전집으로 &… 더보기

바닥을 친다는 것

댓글 0 | 조회 411 | 2019.12.23
이 산하 시인​누군가 인생의 바닥까지 내려가 봤다고 말할 때마다누군가 인생의 바닥의 바닥을 치고 올라왔다고 말할 때마다오래 전 두 번이나 투신자살에 실패했다가수중 인명구조원으로 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