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25A 통행 재개, Cathedral Cove 보트나 카약으로 접근

SH25A 통행 재개, Cathedral Cove 보트나 카약으로 접근

0 개 1,528 노영례

c993e530ef8e1499e8bc4930b8512bd5_1700472868_4615.png
 

코로만델은 예정보다 3개월 앞서 25A 국도가 개통되면서 이른 크리스마스를 맞았다.


그러나 Cathedral Cove 근처의 일부 관광 업체는 일반적인 여름철 수요를 놓칠 수도 있다는 우려 를 하고 있다. 


템즈 코로만델 지역 카운실과 머큐리 베이 기업 협회가 발표한 복구 계획 업데이트에 따르면, 11월 기업의 38%가 상황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6월 관광 지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전국적으로 31.7% 증가했다. 그러나 템즈-코로만델 지역에서의 지출은 4.6% 감소했다.


지난 2월 사이클론 가브리엘이 이 지역을 강타한 이후 커시드럴 코브(Cathedral Cove)로 향하는 인기 산책로는 폐쇄되었다.


자연보호부는 트랙을 따라 180건의 과거 산사태와 최근 산사태가 발견된 후 관광 코스를 폐쇄했다. 여전히 큰 잔해더미가 모래사장을 덮고 있다.


10월에 이 지역의 라후이(Rāhui)가 해제되었지만 보트나 카약은 코브(Cove)에 접근할 수 있는 유일한 통로로 남아 있다. 


보트나 카약을 이용해 해안에 도착하면 사람들은 절벽이나 바위로부터 10m 떨어져 있어야 하며 유명한 아치 길 아래로 걸을 수 없다.


이 곳을 방문하고 싶어하는 지역의 여러 사람들과 인터뷰한 내용을 RNZ에서 전달했다. 


커시드럴 코브(Cathedral Cove)로 향하는 길을 산책을 하고 싶었던 한 사람은 75분 거리에 있다고 들었지만 폐쇄되었다는 표시가 없었고 해변에 있는 누군가와 대화를 해서야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 여성은 배를 타고만 갈 수 있다고 말했는데 안타깝게도 날씨 때문에 오후 시간에는 갈 수 없었다고 말했다.


카약을 타고 커시드럴 코브(Cathedral Cove)로 갔던 한 사람은 카약 타기는 50세 이하 사람들이 가능할 것 같다며 컨디션이 좋아야 할 수 있겠지만 바람이 좀 많이 불었다고 말했다.


하헤이 식당과 아이스크림 가게 주인 가비 모드와 프리티 아로라는 커시드럴 코브(Cathedral Cove) 폐쇄 소식이 많은 관광객들에게 전달되지 않아 도착했을 때 실망했다고 말했다.


관광객들은 Cathedral Cove를 방문하기 위해 정말 먼 길을 운전해 왔지만 폐쇄 소식에 모두가 좌절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바쁜 여름을 예상하며 지난 9월 사업을 인수했다. 대신 악천후, 산사태, 도로 폐쇄로 인해 작년에 비해 사업이 50% 이상 급락했다.


그들은 환경부(Department of Conservation)가 기업들에 대한 정보를 계속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언제 사업을 재개할 수 있을 지 등에 대한 업데이트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Mercury Bay Business Association의 레이 반 베이넨은 Cathedral Cove가 일반적으로 연간 최대 300,000명의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산책로가 폐쇄되었기 때문에 그들은 로토루아나 타우포 같은 곳으로 가고 있었다.



해외에서 사람들이 커시드럴 코브(Cathedral Cove) 트랙이 폐쇄됐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방문을 취소하는 전화가 있었고, 경제적, 사회적 관점에서 볼 때 코로만델 지역 사회는 그 엄청난 수익 손실을 감당할 수 없다고 레이 반 베이넨은 안타까와했다.


그는 트랙 수리를 돕기 위해 자재, 자금 및 노동력을 제공하려고 노력했지만 제안은 거절되거나 응답조차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레이 반 베이넨은 DOC에서 폐쇄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보존부(DOC)의 헌장과 법에 따라 그들은 레크리에이션과 관광에 대한 접근을 제공할 책임이 있고 그들이 말하는 보존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관광 기업 운영과 행복한 균형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커시드럴 코브 수상택시는 하헤이 해변에서 운행된다. 리치 맥냅은 소유주가 휴가 중인 동안 보트 서비스를 운영해 왔다. 그는 트랙 폐쇄가 코로만델에 또 다른 큰 타격이지만 방문객들이 보트 투어를 염두에 두도록 권장한다며, 지난 몇 년 여름 동안 일어난 일은 파괴적이지만 좋은 시절은 다시 올 것이며, 운영 중인 보트 투어가 많이 있다고 전했다.


환경보존부는 캐시드럴 코브(Cathedral Cove) 트랙이 이번 여름에 개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인했으며 방문객들에게 규칙이 무엇인지 알 수 있도록 해변에 표지판을 설치했다.


그러나 코브에 있는 동안 RNZ는 일부 관광객이 아치 밑으로 달려가는 것을 보았다. 많은 관광객들은 규칙이 잘 표시되어 있지 않다고 말했다.


적어도 떨어지는 바위 아래로 내려가지 말라는 표시가 충분하지 않은 것 같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어떤 관광객은 사람들이 표지판을 알고 있었지만 무시하기로 결정했다며, 떨어진 잔해 아래로 들어가고 표지판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은 두 사람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DOC는 이번 여름에 폐쇄된 트랙을 이용하거나 아치 아래로 모험을 떠나지 말 것을 사람들에게 강력히 촉구했다.

2024 여성회 무료 법률 세미나, 8월 17일에...

댓글 0 | 조회 348 | 3일전
2024년 여성회 무료 법률 세미나가 8월 17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 30분까지 오클랜드한인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다.해마다 재외동포청의 후원을 받아 열리… 더보기

사이버 중단, 대비해야 하는 이유

댓글 0 | 조회 292 | 8시간전
지난주 사이버 보안 소프트웨어 크라우드스트라이크(CrowdStrike)의 업데이트 오류로 전 세계적으로 컴퓨터가 다운되면서 역사상 가장 큰 전산 마비 사건 중 하… 더보기

데이비드 시모어, '차트 스쿨' 재정 조사 강화 조언 거부

댓글 0 | 조회 137 | 8시간전
정부는 차터 스쿨이 분기마다 재무제표를 제공하는 것을 법적 요구사항으로 삼으라는 교육부 직원의 조언을 거부했다고 1News에서 보도했다.데이비드 시모어는 쿠마라(… 더보기

보건부 최고책임자 레스터 레비, "더 많은 일자리 삭감"

댓글 0 | 조회 378 | 9시간전
보건부(Te Whatu Ora – Health New Zealand)의 신임 최고책임자는 조직이 규모를 축소하려고 시도함에 따라 백룸 직원의 일자리가 더 많이 줄… 더보기

사이클론 지난 지 18개월, 일부는 아직도 임시 숙소에서...

댓글 0 | 조회 283 | 10시간전
캐빈 및 캠퍼밴, 홍수로 피해 입은 와이로아의 불확실성와이로아(Wairoa)는 북섬의 혹스베이(Hawke's Bay) 지역 북쪽의 마을이다. 이 지역은 2023년… 더보기

'푸카키 근처 임시 속도 제한', 무시할 운전자들 우려

댓글 0 | 조회 660 | 17시간전
여러 차례 심각한 사고가 발생한 남섬 푸카키 호수 인근의 고속도로에서 운전자들이 새로운 50km/h 속도 제한을 무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NZTA 와카 코… 더보기

화이트 아일랜드 인근, 바다에 빠진 남성 수색 중

댓글 0 | 조회 450 | 17시간전
목요일 아침 이른 시간에 화카타네(Whakatāne)와 화카아리/화이트 섬(Whakaari/White Island) 사이의 선박에서 배 밖으로 나간 남성에 대한 … 더보기

반려동물 비만, 오클랜드 여성 기소

댓글 0 | 조회 1,088 | 18시간전
SPCA는 오클랜드 여성이 자신의 애완견이 병적 비만인 상태에서 개에게 필요한 건강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지 못한 혐의로 기소된 후 애완동물 주인들에게 동물에게 너… 더보기

하룻밤에 2m나 잘려 나간 해변 주차장

댓글 0 | 조회 2,700 | 2일전
북섬 중부의 한 서해안 마을에 있는 해변 주차장에서 급격한 침식(erosion)이 발생했다.포트 와이카토(Port Waikato) 해변 주차장이 지난 7월 22일… 더보기

NZ 여권 파워 세계 4위, 190개국 무비자 입국

댓글 0 | 조회 1,852 | 2일전
싱가포르 여권이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여권으로 선정된 가운데 뉴질랜드 여권은 공동 4위에 올랐다.이번 주 ‘Henley & Partners’가 발표한 ‘여…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 “얼굴에 ‘evil’ 글자 문신한 남성 수배”

댓글 0 | 조회 1,501 | 2일전
오클랜드 경찰이 얼굴에 특이한 글자 문신을 한 남성을 수배하면서 주민 협조를 요청했다.경찰은 7월 24일 아침에 자체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을 통해 체포 영장이 … 더보기

스쿨버스 취소, 혹스베이 수백 가구 곤경에 처해

댓글 0 | 조회 909 | 2일전
교육부가 혹스베이 시골 지역의 학생들을 등하교시키는 스쿨버스 서비스를 취소하면서 이 지역의 약 500가구가 불확실한 미래에 직면해 있다고 RNZ에서 보도했다.일부… 더보기

웨어하우스 그룹 “호주 사모펀드와 지분 매각 협상 중”

댓글 0 | 조회 1,063 | 2일전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인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소매 유통 기업인 ‘The Warehouse Group’이 지분 변경을 위한 과정을 시작했다.7월 22일 그룹은 뉴… 더보기

‘엄청난 양의 총기와 부품이…” 총기 공장 방불케 한 주택

댓글 0 | 조회 1,102 | 2일전
경찰이 북섬 기즈번의 한 가정집을 수색하던 중 다량의 총기, 총기 부품, 탄약 등을 발견해 두 명의 남성을 체포했다.체포된 남성들은 갱단인 ‘블랙 파워’'와 관련… 더보기

급등한 묘지 비용, 장의사협회 “정부 지원금 올려야…”

댓글 0 | 조회 989 | 2일전
묘지 비용이 많이 오른 가운데 ‘장의사협회(Funeral Directors Association)’가 정부의 지원 확대 요청과 함께 장례나 매장에 도움이 될 지침… 더보기

동물 복지 문제로 동물원 긴급 점검한 MPI

댓글 0 | 조회 252 | 2일전
수용 동물에 대한 복지 문제가 논란이 된 크라이스트처치의 ‘오라나 와일드 파크(Orana Wildlife Park) 동물원’에 대한 관계 당국의 조사가 시작됐다.… 더보기

철자 틀렸던 남섬 빙하 “빙하와 마을 이름 그대로…”

댓글 0 | 조회 422 | 2일전
남섬 웨스트 코스트의 관광 명소이자 인근의 마을 이름이기도 한 지명을 틀린 철자를 바로잡지 않고 그대로 두기로 결정했다.‘프란츠조셉(Franz Josef) 빙하’… 더보기

글로리아베일에서 태어난 여성, "태어날 때부터 노예였다"

댓글 0 | 조회 605 | 2일전
글로리아베일 기독교 공동체(Gloriavale Christian Community)는 뉴질랜드 남섬 서해안의 하우피리(Haupiri)에 위치한 작고 고립된 종교 … 더보기

사고 연이은 남섬 8번 국도, 제한 속도 시속 30~50km 검토

댓글 0 | 조회 814 | 3일전
뉴질랜드 교통국 NZTA Waka Kotahi는 최근 심각한 사고가 연이어 발생한 8번 국도의 속도 제한을, 현재의 시속 100km에서 30~50km로 낮추는 방… 더보기

크롬웰, 법적 한도 거의 10배 초과한 음주 운전자 체포

댓글 0 | 조회 697 | 3일전
지난 주말 동안 경찰이 오타고 도로에서 음주 단속을 하는 중, 크롬웰에서는 법적 음주 허용치의 거의 10배를 초과한 음주 운전자가 체포되었다.지난주 금요일, Cl… 더보기

푸카키 호수 근처 대형 화재, 인근 주민들 대피

댓글 0 | 조회 630 | 3일전
남섬의 유명한 관광지 중 하나인 푸카키 호수 근처에서 큰 화재가 발생한 후 캔터베리에서 대피가 진행되고 있고 RNZ에서 전했다.소방 및 응급구조국은 월요일 오후 … 더보기

럭슨 총리, 7월 22일 언론 브리핑에서는...

댓글 0 | 조회 1,145 | 4일전
크리스토퍼 럭슨 총리는 7월 22일 내각 회의 후, 셰인 레티 보건부 장관의 보건위원회 해체 후 최고책임자를 임명한다는 발표와 함께 언론에 나서 브리핑했다.럭슨 … 더보기

Health NZ 이사회 해체, '레스터 레비' 최고책임자 임명

댓글 0 | 조회 660 | 4일전
7월 22일 월요일, 셰인 레티 보건부 장관은 감독, 과잉 지출 및 재정 전망의 심각한 악화에 대한 심각한 우려에 대응하여 뉴질랜드 보건위원회는 해체되고, 최고 … 더보기

오클랜드 로드콘 보고서, '최대 혼란-이익 극대화'

댓글 0 | 조회 1,296 | 4일전
오클랜드는 '콘의 도시(City of Cons)'라고 할 정도로 곳곳의 도로 보수 공사 현장에 로드콘들이 줄지어 있다. 많은 사람들이 너무 많은 로드콘이 오랫동안… 더보기

'은행보다 먼저 팔기', 주택시장 스트레스 '증가'

댓글 0 | 조회 2,683 | 4일전
매물로 등록된 주택 급증이 계속되고 있으며, 어떤 경우에는 모기지를 내지 못해 은행에 의해 강제로 팔리기 전에 사람들이 팔기 때문이라고 일부 부동산 시장 참여자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