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분기 “GDP 2.8% 증가, 2분기 연속 늘어”

6월 분기 “GDP 2.8% 증가, 2분기 연속 늘어”

0 개 617 서현

지난 6월말까지의 2/4분기에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에 비해 2.8% 증가했다.


지난주 나온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GDP는 지난 1분기의 1.4% 증가에 이어 6월 분기에도 2.8% 증가했으며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인 201912월 분기에 비해서는 4.3% 늘었다.


지난 분기 GDP 증가에는 소매업과 숙박업 등 서비스 산업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으며 1차 및 상품 생산 분야도 분기 성장에 상당폭 기여했다.


항공 및 운송 지원 분야가 활성화되면서 운송과 우편 및 창고업 분야가 성장했는데, 이 분야는 코로나 19로 인한 영향을 가장 크게 받았던 분야로 이번 분기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지난 201912월에 비해서는 여전히 7.0% 감소한 수준이다.


한편 엔지니어링 및 건축과 컨설팅 서비스 분야의 활동 증가로 비즈니스 서비스 분야도 4.8% 증가했으며 여행 및 운송 서비스 등이 크게 늘어나면서 서비스 수출은 6월 분기에 63.0%나 급증했다.


하지만 서비스 수출은 국경이 통제되면서 국제 여행의 제한으로 인한 영향을 크게 받고 있어 지난 201912월 분기에 비해서는 여전히 43.0%나 크게 낮은 상황이다.


통계 담당자는, 금년 6월 분기는 코로나19 영향을 이전 분기보다 더 적게 받았다면서, 많은 산업 분야가 코로나19 이전 수준 이상으로 올라가기도 했지만 일부는 여전히 그 이하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뉴질랜드 대부분은 6월까지의 전체 분기 동안에 레벨1의 경보 수준에 있었으며 다만 웰링턴은 6월에 6일 동안 레벨2의 경보 수준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담당자는 통상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에는 매년 3월까지의 여행 성수기가 끝난 뒤 6월 분기에는 해외여행 관련 산업 활동이 크게 감소하는데, 그러나 코로나19는 이와 같은 형태를 완전히 바꿔놓았다고 말했다.


금년 6월 분기에는 호주와 쿡(Cook) 제도와의 무검역 여행 실시가 특히 소매 및 숙박업처럼 관광과 바로 연결된 서비스 산업의 증가에 기여했다고 담당자는 덧붙였다.


한편 가계 소비 지출은 6월 분기에 1.4% 줄었으며 그 배경에는 서비스에 대한 가계 지출이 1.9% 감소했기 때문이었는데, 반면 전자제품이나 가구와 같은 내구재에 대한 지출이 즐면서 이를 부분적으로 상쇄했다.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전인 201912월 분기와 비교할 때 가계 지출은 이번 6월 분기에 6.0% 증가했으며 그중 내구재에 대한 지출은 19.7% 증가했다.

함께가 제일 좋은 아이, 함께 하는 놀이와 공부

댓글 0 | 조회 3,284 | 2021.07.01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하는 영어 공부, NSLS(North Shore Language School)에는 유아부터 성인까지 각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되어 … 더보기

두 번째 기소된 ‘데스티니 처치’의 브라이언 타마키

댓글 0 | 조회 1,629 | 11시간전
‘데스티니 처치(Destiny Church)’ 지도자인 브라이언 타마키(Brian Tamaki, 63)가 보석 조건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돼 법정에 다시 출두했다.… 더보기

마약까지 쏟아버리면서 도주했던 여성

댓글 0 | 조회 2,368 | 11시간전
경찰이 뒤를 쫒자 달리는 차에서 마약을 밖으로 털어버렸던 40대 여성이 결국 처벌을 면하지 못 하게 됐다. 10월 20일(수) 파머스턴 노스(Palmerston … 더보기

레벨 3 지역 고등학생 고학년, 10월 26일부터 등교 시작

댓글 0 | 조회 2,972 | 14시간전
크리스 힙킨스 교육부 장관은 레벨 3 지역의 고등학교 고학년 학생들이 학년말 시험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학교 등교가 다음 주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레벨 3 … 더보기

NCEA 및 뉴질랜드 스칼라십 시험 진행

댓글 0 | 조회 1,792 | 14시간전
NCEA와 뉴질랜드 스칼라십 시험이 경보 레벨 3 지역을 포함하여 전국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크리스 힙킨스 교육부 장관이 오늘 말했다.크리스 힙킨스는 NZQA(Th… 더보기

10/20 새 지역 확진자 60명, 오클랜드(56) 와이카토(4)

댓글 0 | 조회 3,335 | 15시간전
[오후 1시 58분 업데이트] 새 커뮤니티 확진자는 60명이며, 오클랜드 56명, 와이카토 4명이다.60명의 새 확진자 중 38명은 기존 확진 사례와 연결되었고,… 더보기

몇 주 안에 1일 확진자 수, 세 자리수로 발생할 수도

댓글 0 | 조회 3,449 | 17시간전
크리스 힙킨스 COVID-19 대응부 장관은 뉴질랜드의 1일 확진자 수가 앞으로 몇 주 안에 세 자리수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크리스 힙킨스는 수요일 모닝 ​​… 더보기

모든 교도소 직원, 12월까지 백신 접종 완료해야

댓글 0 | 조회 507 | 18시간전
뉴질랜드 교도소에서 일하는 모든 직원은 12월까지 COVID-19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화요일 내각에서는 12월까지 백신 접종해야 하는 교도소에서 일하는 사… 더보기

정부, 야당과 공동으로 주택 공급 늘리기 위한 법안 추진 합의

댓글 0 | 조회 1,749 | 18시간전
여당 노동당(Labour Party와 야당인 국민당(National Party)이 공동으로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한 주택 공급 법안을 추진하기로 합의를 보면서, … 더보기

국민당 Back in Business 계획 발표.

댓글 0 | 조회 1,855 | 19시간전
국민당의 주디스 콜린스(Judith Collins) 대표는 연장된 코로나19 봉쇄령으로 인한 막대한 피해에 직면해 생계를 구하고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내셔널의 … 더보기

락다운 기간 중 경제적 문제, 키위세이버 해지 요청 증가

댓글 0 | 조회 1,983 | 19시간전
락다운 기간 동안의 경제적 문제로 대출 상환이 어려워지면서, 키위세이버 해지 요청을 하는 사람들의 수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재정적 분쟁을 해결하는 Financ… 더보기

기준 금리 인상 가능성 높아

댓글 0 | 조회 1,269 | 19시간전
리저브 뱅크가 널뛰고 있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하여 매우 공격적으로 기준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고 ANZ은 예상하였다.지난 3/4분기동안 지난 십 년 동안 … 더보기

오클랜드 일부 중고등학교, 다음 주 화요일 문 열 것 기대

댓글 0 | 조회 1,353 | 19시간전
일부 오클랜드의 중고등학교 교장들은 다음 주 화요일부터 학생들이 학교로 돌아와 수업을 받을 것을 기대하고 있다.오클랜드의 학교들은 델타 변이 발생 후 9주째 문을… 더보기

결국 무관중으로 열리는 경마대회

댓글 0 | 조회 934 | 1일전
8월부터 시작된 델타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결국 관중이 없는 경마대회가 개최된다. 다음 달에 크라이스트처치의 애딩턴 경마장에서 열리는 ‘애딩턴 컵 위크(Addi… 더보기

전국에서 흥미 끈 아서스 패스의 오두막 경매

댓글 0 | 조회 1,965 | 1일전
남섬 아서스 패스(Arthur's Pas)에 있는 1930년대 지어진 한 작은 오두막(hut)이 많은 사람들에게 큰 흥미를 일으킨 끝에 예상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더보기

물가 올라 실질 임금은 줄었다

댓글 0 | 조회 1,972 | 1일전
물가 오름세가 가파르게 진행되면서 근로자들의 실질 임금이 감소하고 있다. 통계국은 10월 18일(월), 지난 9월 분기 ‘소비자 물가 지수(CPI)’ 상승률이 전… 더보기

10/19 새 지역 확진자 94명, 오클랜드(87), 와이카토(7)

댓글 0 | 조회 5,456 | 2일전
[2:20pm 업데이트] 오늘 오후 1시 브리핑에는 재신다 아던 총리, 피니 헤나레 보건부 부장관,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부 차관이 나왔다.10월 19일 새 커뮤니… 더보기

레벨 3 연장, 오클랜드 시민들 불만 높아져

댓글 0 | 조회 6,233 | 2일전
오클랜드 지역의 레벨3 스텝1이 최소 2주간 더 지속되면서, 오클랜드 시민들은 11주를 레벨 3와 레벨 4로 지내게 된다. 지난 해 처음 락다운이 있었을 때에, … 더보기

재활용 수거 트럭 화재, "위험 물질 버리지 마라"

댓글 0 | 조회 2,220 | 2일전
오클랜드 시민들은 지난 주 리사이클 쓰레기 수거 트럭에서 또 한 차례의 화재가 발생하면서, 재활용 쓰레기에 위험 물질을 버리지 말도록 당부되고 있다. 지난 주 글… 더보기

국회 다시 시작, 거의 대부분 의원은 백신 접종 마쳐

댓글 0 | 조회 953 | 2일전
국회는 2주간의 휴식을 마치고 오늘부터 다시 시작되지만, 적어도 한 명의 의원은 백신 1차 접종만 한 채 나타날 것으로 알려졌다. ACT는 두 명의 의원들이 1차… 더보기

오클랜드, 좀도둑과 폭력 범죄 증가

댓글 0 | 조회 2,767 | 2일전
오클랜드 시민들과 비지니스들은 좀도둑과 폭력 범죄들이 점점 늘어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도심 지역의 상점에서는 좀도둑 등의 절도, 욕설, 위협 등이 … 더보기

경보령 무시했던 파티 주최자 체포

댓글 0 | 조회 4,370 | 2일전
오클랜드에 내려진 경보령을 무시하고 대규모 파티를 열었던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0월 18일(월) 경찰은, 지난 16일(토) 밤에 노스쇼어 외곽 레드베일(Re… 더보기

분기 물가 “10년 이래 가장 많이 올랐다”

댓글 0 | 조회 1,759 | 2일전
물가 오름세가 심상치 않다는 뉴스가 여러 차례 전해졌던 가운데 실제로 지난 9월 분기 인플레이션이 10년 이래 가장 높게 나타났다. 통계국이 10월 18일(월) … 더보기

강풍에 밀린 사륜오토바이로 인한 참사

댓글 0 | 조회 1,739 | 2일전
최근 국내에서 갈수록 강풍으로 인한 사고가 늘어나는 가운데 작년에 발생했던 한 농부의 사망 사고가 바람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는 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최근 정보… 더보기

바다에 빠진 차에서 인명 구한 비번 경찰관

댓글 0 | 조회 1,480 | 2일전
비번이었던 한 시니어 경찰관이 바닷물에 빠져 가라앉던 차에서 여성 운전자를 구해냈다. 토니 모(Tony Maw) 경관이 남섬 아카로아(Akaroa)의 프렌치만(F… 더보기

오클랜드 “주말에 잇따른 총기 사건 발생, 갱 단원 5명 체포”

댓글 0 | 조회 2,364 | 2일전
오클랜드에서 지난 주말에 사상자가 발생하는 총격 사건이 잇달아 발생한 가운데 경찰이 갱단 건물을 급습해 5명을 체포했다. 10월 18일(월) 경찰 발표에 따르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