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를 '아오테아로아'로 이름 변경, 만 명 이상 서명

뉴질랜드를 '아오테아로아'로 이름 변경, 만 명 이상 서명

0 개 2,244 KoreaPost

73668a5349b5fa828fa7f429e52dcf14_1631660695_1429.png
 

뉴질랜드를 아오테아로아로 이름을 바꾸고, 2026년까지 전국의 지명을 마오리 명칭과 병행하자고 하는 청원서에 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서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020년 총선에 마오리 당이 공약한 내용으로, 어제 아침부터 시작된 서명 운동은 어제 오후 5시 30분까지 만 천 5백 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동참을 하였다.


마오리 당의 Rawiri Waititi 공동당수는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얻은데에 힘입어, 변화의 분위기가 익어가고 있다고 하며 지금 우리가 누구인지에 대하여 바꾸자는 것이 아니라 한 국가로서 더 단합하자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Waititi공동당수는 어떤 것도 삭제하는 것이 아니라 이 나라의 원래 이름인 아오테아로아를 내세우도록 하는 것이며, 또한 각 지명도 마오리 명칭과 함께 쓰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청원은 모든 사람들로부터 지지를 얻고 있지 못하고 있으며, ACT의 David Seymour 당수는 이미 많은 지역들이 마오리 이름으로 자유롭게 표기되어 있다고 하며, 이 나라를 뉴질랜드라고 부르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반대했다.



또한, 지금 160만 오클랜드의 마오리 이름인 타마키 마카우라우가 록다운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보다 현실적인 사안들에 중점할 것을 당부했다.


전 부총리직을 역임했던 Winston Peters도 이는 극좌파의 쓸데없는 운동이라고 하며, 아무런 역사적 의미도 없다고 무시하는 발표를 했으며, Ardern 총리도 뉴질랜드의 이름을 변경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번역 뉴스 제공 : KCR방송,뉴질랜드

함께가 제일 좋은 아이, 함께 하는 놀이와 공부

댓글 0 | 조회 2,462 | 2021.07.01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하는 영어 공부, NSLS(North Shore Language School)에는 유아부터 성인까지 각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되어 … 더보기

매물로 등장하자마자 전화통에 불난 오래된 농장 주택

댓글 0 | 조회 3,183 | 5시간전
150여년 전인 지난 1875년에 지어져 지금은 폐가처럼 방치된 한 농가 주택이 부동산 시장에 등장하자 엄청난 관심이 쏠렸다. ‘구덱스 홈스테드(Gudex Hom… 더보기

CHCH ‘레드 존’의 마지막 주택 철거

댓글 0 | 조회 872 | 6시간전
지난 2011년 크라이스트처치 지진 이후 지정된 ‘레드 존(red-zone)’에 남아있던 마지막 주택이 철거됐다. 9월 20일(월) 최종 철거가 이뤄진 거버너스(… 더보기

9월 21일 새 커뮤니티 확진자 14명, 총 1,085명

댓글 0 | 조회 3,456 | 7시간전
9월 21일 오후 1시 브리핑에 재신다 아던 총리와 애슐리 블룸필드가 나왔다.애슐리 블룸필드는 새 커뮤니티 확진자가 14명이며 모두 오클랜드에서 발생했다고 말했다… 더보기

봉쇄령 어기고 구입한 캐러밴 직접 끌고 가던 남성

댓글 0 | 조회 2,581 | 9시간전
오클랜드의 봉쇄령이 길어지면서 방역 규정을 어기는 이들이 크게 증가한 가운데 이번에는 자신이 구입했던 캐러밴을 끌고가려던 남성이 적발됐다. 이 남성은 최근 필수 … 더보기

“이번 주말(9월 26일)부터 ‘서머타임’ 시작된다”

댓글 0 | 조회 2,133 | 9시간전
매년 하절기에길어지는낮시간을효율적으로활용하기 위해실시되는‘일광절약제(Daylight Savings Time)’가이번주말인9월26일(일)새벽2시부터 시작된다. 이에… 더보기

오클랜드 들어오려던 갱단, 경찰에 검거

댓글 0 | 조회 1,998 | 10시간전
오클랜드로 들어오려고 시도하던 갱단 관련 두 명이 현금 10만 달러와 트렁크에 KFC를 가득 실은 채 경찰에 검거되었다. 어제 오클랜드 남부 경계 지역 근처의 비… 더보기

에어 뉴질랜드 호주행 티켓, 3분만에 매진

댓글 0 | 조회 2,465 | 10시간전
Air NZ의 호주로 향하는 검역 관리 항공기들이 어제 아침 판매를 시작한 지 3분만에 좌석이 매진된 것으로 전해졌다. Air NZ은 호주에서 매우 엄격하게 MI… 더보기

남섬 레벨 2 유지, 불만 나오고 있어

댓글 0 | 조회 1,931 | 10시간전
레벨2의 단계에서 실내 모임의 인원 제한이 50명에서 100명으로 늘어났지만, 남섬 지역의 지도자들은 남섬 전역이 여전히 레벨2에 있는 상황에 불만을 제기하고 있… 더보기

오늘밤 자정부터 오클랜드 레벨 3

댓글 0 | 조회 1,184 | 11시간전
어제 Ardern총리는 오늘 밤 자정부터 한 달 이상의 엄격한 록다운으로부터, 오클랜드 지역에 레벨 3로 경계 단계를 낮춘다고 발표했다. 오클랜드는 최소한 2주 … 더보기

백신 접종 빙자한 사기꾼 등장

댓글 0 | 조회 2,919 | 20시간전
현장에서 백신을 접종해준다면서 금품을 요구하는 사기 행위가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크라이스트처치의 애딩턴(Addington)에 사는 한 주민은, 지난 9월… 더보기

6월 분기 “GDP 2.8% 증가, 2분기 연속 늘어”

댓글 0 | 조회 571 | 20시간전
지난 6월말까지의 2/4분기에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에 비해 2.8% 증가했다. 지난주 나온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GDP는 지난 1분기의 1.4% 증가에… 더보기

태평양 제도 출신 불법 체류자들 “추방보다 사면이 필요”

댓글 0 | 조회 1,452 | 20시간전
금년 들어 불법 체류자 17명을 피지로 추방한 것을 비롯해 작년부터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남태평양 국가들로 100명 이상이 추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더보기

검문소 통과하려 갖가지 편법 사용했지만...

댓글 0 | 조회 1,611 | 20시간전
집에서 자기가 만든 증명서나 또는 목장을 통해 검문소를 우회하려는 등 갖가지 방법으로 오클랜드를 빠져나가려는 이들이 경찰에 적발되고 있다. 9월 19일(일) 경찰… 더보기

전복 불법채취 남성 “가발까지 쓰고 잡아뗐지만...”

댓글 0 | 조회 2,054 | 20시간전
전복을 불법으로 잡다 적발되자 변장까지 하고 어업부 직원을 속이려 했던 남자가 결국 고등법원까지 올라가서 호소한 끝에 유죄 판결에서는 벗어났다. 타라나키에 사는 … 더보기

경상수지 적자 “2분기에 22억달러 감소”

댓글 0 | 조회 472 | 20시간전
올해 2/4분기 계절적으로 조정된 뉴질랜드의 경상수지 적자(current account deficit))가 30억달러로 나타났다. 지난 1/4분기 경상수지 적자는… 더보기

몇 시간 만에 붙잡힌 대낮 뺑소니 운전자

댓글 0 | 조회 701 | 20시간전
대낮에 사람을 치고 달아났던 뺑소니 운전자가 하루도 채 안 지나 곧바로 붙잡혔다. 사고는 9월 20일(월) 오전 10시 50분경에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의 카웨라… 더보기

마운트 이든 확진 수감자, 보석 출감 후 4군데 들러

댓글 0 | 조회 954 | 20시간전
마운트 이든 감옥의 확진 수감자는 지난 9월 8일 교도소에서 보석으로 풀려난 후, 와이카토 집으로 가던 중 네 차례 멈췄던 것으로 알려졌다.닐 빌레스 교정관리국장… 더보기

9월 20일 4:00PM 정부 브리핑 핵심 요약

댓글 0 | 조회 789 | 21시간전
COVID-19 뉴질랜드한인연대는 뉴질랜드 정부 발표를 한글로 번역하여 보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대학생, 의료계, 교육, 사회 단체, 언론, 개인 등이 모여… 더보기

오클랜드 9/21(화) 밤 11시 59분 이후, 레벨 3로 전환

댓글 0 | 조회 8,926 | 1일전
9월 20일 오후 4시,재신다 아던 총리와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부 차관이정부 브리핑에 나왔다.<오클랜드레벨 3화요일 밤부터, 2주 후 10월 4일 다시 검토… 더보기

9월 20일 1:00PM 보건부 서면 브리핑 핵심 요약

댓글 0 | 조회 2,338 | 1일전
COVID-19 뉴질랜드한인연대는 뉴질랜드 정부 발표를 한글로 번역하여 보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대학생, 의료계, 교육, 사회 단체, 언론, 개인 등이 모여… 더보기

9월 20일, 새 커뮤니티 확진자 22명

댓글 0 | 조회 4,231 | 1일전
보건부의 오후 1시 브리핑은 서면 보도자료로 대체된다. 보건부의 서면 보도자료에 의하면 9월 20일 새 확진자는 22명이다.<레벨 전환 여부 발표는 오후 4… 더보기

필 고프 시장, "오클랜드 레벨 3로 전환" 요구

댓글 0 | 조회 5,747 | 1일전
필 고프 오클랜드 시장은 이번 주에 오클랜드가 경보 레벨 3로 전환되기를 바란다며, 레벨 4 록다운을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이 너무 높다고 말했다.오클랜드 지역이… 더보기

카운트다운, 마스크 착용하라는 노인에게 주먹 휘두른 남성

댓글 0 | 조회 4,215 | 1일전
푸케코헤 카운트다운 수퍼마켓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다른 고객에게 마스크를 쓰라고 말한 노인이 폭행을 당한 사고가 있었다.이를 목격한 카운트다운 직원이 그 노… 더보기

레벨 4 규정 위반 2명, 웰링턴에서 체포

댓글 0 | 조회 2,547 | 1일전
경찰은 레벨 4 록다운 규정을 위반한 두 명이 웰링턴에서 체포되었으며, 지난 주 퀸스타운으로 이동한 두 명의 유명 인사에 대하여도 조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더보기

COVID-19 규칙 위반하는 사람들의 심리

댓글 0 | 조회 2,260 | 1일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국 심리학자는 코비드 록다운 규정을 위반하는 사람들은 특히 더 어려운 상황에서 자신이 이를 위반하여도 되는 것과 같은 심리가 작용한다고 설명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