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앞 도로변 잔디밭,허가 없이 정원 만들면 하루 $340 벌금

집앞 도로변 잔디밭,허가 없이 정원 만들면 하루 $340 벌금

0 개 4,608 노영례

오클랜드 교통국, 도로변 갓길에 허락없이 심은 나무 제거 명령내려


f06a850b38015014f7c358cfc27942d7_1627797495_371.png
 

뉴질랜드의 주택가에서 흔히 주택과 도로 사이의 갓길(Berm) 공간에 잔디밭이 조성되어 있다. 


노스쇼어의 한 주민은 주택과 도로 사이의 잔디가 심어진 공간에 과일 나무 등을 심었다가 오클랜드 교통국의 경고를 받았고, 자신이 심은 나무를 제거해야 했다. 이 주민은 주택과 도로 사이 잔디밭의 나무 심기 규칙이 완화되기를 원하고 있다고 라디오 뉴질랜드에서 보도했다.


오클랜드 노스쇼어의 토베이에 사는 루이즈 버린은 자신의 집 앞 잔디밭을 멀칭하고 야생화와 과일 나무를 심었다.


그녀는 3개월 동안 잔디밭을 정원으로 가꾸며, 이웃과 과일을 나누기를 희망했다.


그러나 루이즈 버린 오클랜드 교통국으로부터 경고를 받기 전까지 자신이 규칙을 어겼다는 것을 깨닫지 못했다.


그녀는 자신이 만든 집 앞 잔디밭의 정원을 이전으로 돌리지 않으면, 하루에 $340 이상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는 경고문을 받고 놀랐다.


루이즈 버린은 집 앞 잔디밭을 자신의 정원으로 바꾸면서 도로에 이물질이 떨어지지 않도록 관리하며 배치했는데, 하루에 $340의 벌금은 너무 높다고 말했다. 


그녀는 주민들이 잔디뿐만 아니라 다른 정원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루이즈 버린은 가시성이나 그런 것을 막는 영역은 없으며, 심을 수 있는 다른 것에 대해 몇 가지 해결책을 강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모든 식물을 뽑았고, 잔디밭을 덮었는 멀칭을 원하는 사람에게 나누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오클랜드 교통국은 성명을 통해 유틸리티 서비스를 위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며, 길 가의 공간에 무언가를 심으려면 허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클랜드 교통국에서는 일부러 길가 노지 심기 지침 위반 상황을 적발하려 찾아다니지는 않지만, 만약 신고가 접수되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전했다. 


토지 소유자가 자신의 땅에 나무 심기를 하거나 할 수는 있지만, 토지가 팔리거나 관심에서 멀어졌을 경우 발생할 위험이 있기 때문에 노지에 나무 심기하는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오클랜드 교통국에서는 말했다. 


만약, 도로변의 잔디밭에 허가 없이 나무 심기를 했다가 그 곳이 방치되면, 오클랜드 교통국은 자체 비용으로 나무를 제거하고 잔디를 다시 심어야 한다고 밝혔다. 


 


오클랜드 교통국 웹사이트에서는 개인이 도로 옆 공간에 개인 식물을 심게 되면, 안전과 유틸리티 서비스, 유지 관리 등에 영향을 미친다고 되어 있으며, 그에 대한 규칙이 명시되어 있다. 


오클랜드 교통국에서 허가하는 도로변 잔디가 있는 공간의 나무 심기는 여러가지 규정에 의해서 가능할 수는 있지만, 과일 나무나 채소의 재배는 허용되지 않고, 식용 또는 판매용으로 재배되어서는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나있다. 


만약 허가를 얻고 규칙에 맞추어 도로변 잔디가 있는 곳에 나무 심기 등을 했더라 하더라도, 부동산이 매각될 때는 잔디를 다시 심어야 하는 것으로 오클랜드 교통국 웹사이트에 공지되어 있다.


집 앞 도로변 갓길 공간의 잔디밭에 나무 심기를 하려면 오클랜드 카운실 09 301 0101로 문의하여야 한다. 


f06a850b38015014f7c358cfc27942d7_1627797021_2758.png 

함께가 제일 좋은 아이, 함께 하는 놀이와 공부

댓글 0 | 조회 2,579 | 2021.07.01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하는 영어 공부, NSLS(North Shore Language School)에는 유아부터 성인까지 각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되어 … 더보기

9월 26일 보건부 서면 브리핑 핵심 요약

댓글 0 | 조회 648 | 1시간전
COVID-19 뉴질랜드한인연대는 뉴질랜드 정부 발표를 한글로 번역하여 보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대학생, 의료계, 교육, 사회 단체, 언론, 개인 등이 모여… 더보기

오클랜드CBD사업체들 “레벨4 기간에 1억1000만불 손실 기록”

댓글 0 | 조회 1,943 | 3시간전
오클랜드 도심에 산재한 각 사업체들이 지난 8월부터 시작된 레벨4 봉쇄령 기간 동안에 ‘소비자 지출(consumer spending)’에서 약 1억1000만달러에… 더보기

8월 “차량 수입 증가로 무역적자 21억달러”

댓글 0 | 조회 1,094 | 4시간전
지난 8월에 수출은 정체된 반면에 수입은 크게 늘어 상당한 수준의 월간 무역적자가 기록됐다. 통계국이 지난주 발표한 무역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한달 동… 더보기

“검문 피하려 차 안에 숨거나 물길로 차 몰았지만”

댓글 0 | 조회 1,788 | 6시간전
코로나19 경보 지침을 어기고 오클랜드르 빠져나가려던 사람들이 이번 주말에도 잇달아 적발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대다수의 시민들이 현재 레벨3의 경보 지침을 잘… 더보기

승용차와 ute 충돌 “2명 사망 4명 중상”

댓글 0 | 조회 1,441 | 6시간전
주말 밤에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차량 2대가 충돌하는 사고로 2명이 사망하고 4명이 크게 다쳤다. 9월 25일(토) 밤 7시 40분경에 시내 외곽 혼비(Hornby)… 더보기

산탄총으로 무장하고 대낮에 바에 뛰어든 강도

댓글 0 | 조회 1,550 | 6시간전
대낮에 레스토랑과 바가 함께 있는 한 업소에 총으로 무장한 강도가 침입했다. 사건은 9월 25일(토) 오전 11시 20분경, 크라이스트처치 남서부 외곽 동네인 홀… 더보기

오클랜드 경계 지역 검문소, 차 뒤에 숨은 여성 발견

댓글 0 | 조회 1,732 | 6시간전
경찰은 오클랜드 경계 지역에서 한 운전자가 도망치려고 시도한 차 뒤에 숨어 있는 여성을 찾았다고 밝혔다.오클랜드 남쪽 경계의 머서 검문소(Mercer checkp… 더보기

9/26 새 커뮤니티 확진자 18명, 백신 접종 총 500만 회 이상

댓글 0 | 조회 3,473 | 8시간전
9월 26일 보건부는 새 커뮤니티 확진자가 18명이라고 발표했다.새 커뮤니티 확진자 16명은 모두 오클랜드에서 발생했고,16명은 모두 집이나 격리 시설에 격리되어… 더보기

뉴질랜드 전역 7개 경찰서 비어 있어

댓글 0 | 조회 2,326 | 11시간전
전국 7개 경찰서 건물이 비어 있다.많은 경찰서 건물이 처분되는 과정에 있거나 새로운 목적으로 근처에 새 건물이 지어진 후 요구 사항에 따라 비어 있다고 TVNZ… 더보기

일광 절약 시간제 시작, 벽시계 및 화재 경보기 확인

댓글 0 | 조회 2,011 | 20시간전
9월 26일부터 일광 절약 시간이 시작된다.일요일 새벽 2시부터 일광 절약 시간이 적용되면서 사람들은 낮 시간을 더 활용하게 있게 되고,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 더보기

오클랜드 레벨 3 첫 주말, 해변에는 사람들로 붐벼

댓글 0 | 조회 3,308 | 21시간전
오클랜드 레벨 3, "버블 유지해달라"경찰은 오클랜드 시민들이 레벨 3로 전환된 후 맞은 첫번째 주말의 맑은 날씨 속에서 현지에 머물고 거품을 유지할 것을 다시 … 더보기

주요 고속도로 대부분, '발암 가능성' 글리포세이트 살포

댓글 0 | 조회 2,187 | 22시간전
뉴질랜드 교통국 Waka Kotahi NZTA 발표 데이터에 따르면, 한때 세계 보건 기구에서 발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는 제초제 글리포세… 더보기

9월 25일 보건부 브리핑 핵심 요약

댓글 0 | 조회 1,193 | 23시간전
COVID-19 뉴질랜드한인연대는 뉴질랜드 정부 발표를 한글로 번역하여 보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대학생, 의료계, 교육, 사회 단체, 언론, 개인 등이 모여… 더보기

새 커뮤니티 확진자 16명, 백신 1차 접종 320만명 이상

댓글 0 | 조회 4,600 | 1일전
9월 25일 보건부 브리핑은 서면으로 대체되었다.보도자료에 의하면 새로운 커뮤니티 확진자는 16명이다.새 확진자 16명 이외에 커뮤니티에서는 과거 감염 사례가 1… 더보기

남섬 일부 지역, 주말 동안 폭우와 강풍

댓글 0 | 조회 969 | 1일전
주말 동안 뉴질랜드 중부와 남부 일부 지역에 폭우와 강풍이 예상된다.MetService는 토요일 아침부터 일요일까지 기상 주의보를 발령했다.남섬은 악천후의 직격탄… 더보기

더니든, COVID-19 백신 버스 시작

댓글 0 | 조회 654 | 1일전
Ngāi Tahu가 운영하는 의료 제공자 Te Kāika 덕분에 Dunedin의 첫 번째 예방 접종 버스가 현재 가동 중이라고 TVNZ에서 보도했다.더니든에는 E… 더보기

확진자, 양성 결과 받기 전 와이타케레 병원 응급실 방문

댓글 0 | 조회 2,717 | 1일전
지난 목요일 와이타케레 병원의 응급실에 양성 결과를 받기 전이었던 환자가 방문했고, 이 사람은 나중에 확진되었다.와이테마타 지역보건위(Waitematā DHB) … 더보기

티마루 주민들 “어린 천사들 위해 촛불 추모식 열어”

댓글 0 | 조회 1,928 | 2일전
지난 9월 16일(목) 밤에 엄마가 3명의 어린 딸들을 살해한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한 티마루(Timaru)에서 주민들이 모여 눈물 속에 심야 촛불추모집회(cand… 더보기

9월 24일 보건부 브리핑 핵심 요약

댓글 0 | 조회 2,228 | 2일전
COVID-19 뉴질랜드한인연대는 뉴질랜드 정부 발표를 한글로 번역하여 보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대학생, 의료계, 교육, 사회 단체, 언론, 개인 등이 모여… 더보기

싱가포르 최대 기업 “와이카토에 우유 가공공장 세운다”

댓글 0 | 조회 2,515 | 2일전
싱가포르의 최대 규모 기업이 뉴질랜드에 우유 가공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싱가포르 정부가 최대 최대 지분을 가진 세계적인 식품회사인 ‘올람(Olam)’은… 더보기

새로운 전기스쿠터와 자전거 등장하는 CHCH

댓글 0 | 조회 1,061 | 2일전
크라이스트처치 시내에서 현재 운행 중인 ‘전기스쿠터( e-scooter)’ 및 ‘전기자전거(e-bike)’ 분야에 새로운 업체가 등장한다. 시청은 ‘뉴런 모빌리티… 더보기

“금년엔 ‘조선시대’ 배웁니다” 역사캠프 여는 CHCH한국학교

댓글 0 | 조회 509 | 2일전
매년 크라이스트처치 한국학교가 매년 3학기 방학 무렵에 주최해오던 ‘역사 캠프(History Camp)’가 오는 10월 2일(토) 하루 동안 열린다. 한국학교가 … 더보기

심각한 폭행당했던 50대 여성 이틀 만에 숨져

댓글 0 | 조회 2,471 | 2일전
와이카토에서 한 50대 여성이 심각한 폭행을 당한 후 결국 이틀 뒤에 병원에서 사망했다. 사건은 9월 22일(수) 오후에 해밀턴 이스트 지역의 웰링턴(Wellin… 더보기

오클랜드 실종여성 살해 용의자 체포

댓글 0 | 조회 2,768 | 2일전
한 30대 남성이 실종된 직후 시신으로 발견된 오클랜드 장애여성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법정에 출두했다. 오클랜드 경찰에 따르면 31세로 현재 거주지가… 더보기

NZ해군 주도 다국적팀 “중동 해상에서 대규모 마약 적발”

댓글 0 | 조회 501 | 2일전
뉴질랜드 해군이 주도한 마약 퇴치 작전을 통해 중동 인근 해상에서 740만달러어치에 상당하는 대규모 마약류가 적발됐다. 최근 아라비아만에서 프랑스 해군의 호위함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