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래 가장 크게 오른 소비자 물가

10년래 가장 크게 오른 소비자 물가

0 개 908 서현

중앙은행이 물가 오름세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지난 6월까지의 연간 소비자 물가가 10년 이래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주 나온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말 분기까지의 연간 ‘소비자 물가지수(consumers price index, CPI)’ 상승률이 3.3%에 달했는데, 이는 지난 20116월의 5.3% 상승률 이후 10년 만에 기록된 최대 상승률이다.


20116월 당시의 물가 상승에는 그 전해인 201010월부터 발효됐던 GST2.5% 인상이 배경에 자리잡고 있었다.


그 이전에 물가 상승률이 높았던 때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 진행 중이던 20089월 분기에 기록됐던 5.1% 상승률이었다.


금년 6월까지의 연간 물가 상승에서는 소비자 물가지수를 측정하는 11개 주요 부문 중에서 10개 부문이 모두 오름세를 보이는 등 광범위한 분야의 오름세가 영향을 미쳤다.


그 중에서도 특히 새 주택을 건축하는 데 드는 비용이 한 해 동안 7.4%, 그리고 6월 분기에만 4.6%나 오르면서 전체 물가 상승률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통계 담당자는 분석했다.


담당자는 새 주택 건설에서 이처럼 비용이 올라간 데는 공급이 수요를 미처 못 따라가면서 여러 건설회사가 거의 동시에 자재를 구입해 자재비가 오르고 덩달아 인건비와 관리비도 오른 점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금년 5월말까지 주택 관련 통계를 보면 연간 신규주택 건축허가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나 증가했다.







한편 올해 6월까지 연간 2.9%, 그리고 6월 분기에 0.9%가 오른 주택 임대료도 전체적인 물가 인상에 영향을 크게 준 요인 중 하나로 나타났다.


주택 임대료는 6월 분기에 오클랜드에서 0.5%, 그리고 웰링턴에서는 이보다 높은 1.3%가 올랐고 크라이스트처치 역시 0.6%가 상승했다.


또한 휘발유 가격은 옥탄가 91 기준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금년 6월에는 16% 상승했는데, 금년 3월 분기에 리터당 2.00달러였던 휘발유 가중 평균가격은 6월에 2.13달러로 올랐다.


휘발유를 비롯한 연료 가격은 작년에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연초 4개월간 가격이 크게 내려간 바 있으며 현재는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온 상태이다.


연료 가격 뿐만 아니라 중고차 가격과 국제선 항공요금 등의 인상으로 전체적인 교통비 부문의 물가 역시 연간 9.4%나 크게 오른 상황이다.


 

함께가 제일 좋은 아이, 함께 하는 놀이와 공부

댓글 0 | 조회 832 | 2021.07.01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하는 영어 공부, NSLS(North Shore Language School)에는 유아부터 성인까지 각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되어 … 더보기

“오클랜드 한인문화 축제, K-festival”

댓글 0 | 조회 1,110 | 6일전
- “< 한국문화 체험의 기회, 다양한 K-pop 공연으로 한국 알려 > ”-오클랜드에서 개최되는 한국 문화 행사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오클랜드… 더보기

여성회 무료법률 세미나, 8월 7일 토요일 오전 10시

댓글 0 | 조회 251 | 11시간전
{kopo|google}뉴질랜드한인여성회에서는 해마다 재외동포재단 후원의 무료법률 세미나를 통해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한인 동포들에게 필요한 법률 정보를 제공하고 … 더보기

CHCH 레드존 주택, 철거 대신 커뮤니티 허브로 탈바꿈

댓글 0 | 조회 519 | 13시간전
헤일리 걸리에타는 2년 동안 정부와 지방 의회를 설득하여, 크라이스트처치의 "레드존"에 있는 마지막 주택 중 하나를 커뮤니티 가든 트러스트에 선물하도록 했다고 S… 더보기

집앞 도로변 잔디밭,허가 없이 정원 만들면 하루 $340 벌금

댓글 0 | 조회 2,247 | 14시간전
오클랜드 교통국, 도로변 갓길에 허락없이 심은 나무 제거 명령내려뉴질랜드의 주택가에서 흔히 주택과 도로 사이의 갓길(Berm)공간에 잔디밭이 조성되어 있다.노스쇼… 더보기

새 확진자 4명(국경), 과거 감염 사례는 1명

댓글 0 | 조회 387 | 15시간전
보건부는 8월 1일 4명의 새로운 확진자가 나왔고, 이들은 모두 해외에서 입국해 귀국한 사람들로 격리 중 확진되었다고 발표했다. 1명의 과거 감염 사례가 발견되었… 더보기

7월 26일 이후 호주 퀸즐랜드에서 온 사람, 자가 격리 필요

댓글 0 | 조회 1,832 | 2일전
7월 31일 토요일, 호주 퀸즐랜드 주 일부 지역에 3일간의 락다운을 시행하기로 한 결정이 알려진 후, 뉴질랜드 보건부는 특별기를 타고 귀국한 뉴질랜드인들에게 자… 더보기

혹스베이, 대형 차량 배터리 도난 '경고'

댓글 0 | 조회 1,010 | 2일전
혹스베이(Hawke's Bay)의 대형 차량 운전자는 이 지역에서 배터리 도난 사건이 만연한 후, 경찰로부터 차량을 안전하게 보호하라는 조언을 받고 있다.혹스베이… 더보기

이민성, 퍼시픽으로 추방된 범죄인 추적 못하고 있어

댓글 0 | 조회 1,287 | 2일전
뉴질랜드 이민성(Immigration New Zealand)은 퍼시픽 섬나라로 추방된 범죄인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퍼시픽 섬으로 추방된 사람을 추적하지 못하고 … 더보기

지속형 피임법을 사용하는 많은 키위 사람들

댓글 0 | 조회 2,328 | 2일전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뉴질랜드에서 2009년 이후 지속형 피임 방법 사용이 상당히 증가했다.오타고 대학(Otago University), 뉴질랜드 가족 계획(Fa… 더보기

오클랜드 대규모 백신 접종 이벤트, 90초마다 1회 접종

댓글 0 | 조회 2,584 | 2일전
오클랜드에 마련된 대규모 백신 접종 부스에서는 금요일에 이어 토요일과 일요일에 약 11,500건의 백신 접종을 할 예정이다.7월 30일 행사 첫날 약 4,700명… 더보기

영사관이 제공하는 - PCR 음성확인서 제출기준 안내

댓글 0 | 조회 2,122 | 2일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및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발생 및 전 세계 확산에 따른 방역강화 조치로 해외발 한국 입국인에게 출… 더보기

2021년도 재외동포 차세대단체 활동 지원 추가 수요조사 실시 계획 안내

댓글 0 | 조회 392 | 3일전
재외동포재단은 2021년도 재외동포 차세대단체 활동 지원을 위한 추가 수요조사 실시 계획을 알려온 바,주오클랜드분관홈페이지 첨부파일을 참고하여 2021년 8월 1… 더보기

6월까지 연간 주택 명의이전, 2015년 이후 최대

댓글 0 | 조회 1,453 | 3일전
부동산 시장이 활기롤 보이는 가운데 주택 명의이전도 크게 증가하면서 기록을 세웠다. 7월 28일(수) 나온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말까지 2/4분기 동안… 더보기

밀퍼드 비행장의 미래 놓고 드러난 갈등

댓글 0 | 조회 1,178 | 3일전
남섬의 대표적인 관광지 중 하나인 밀퍼드 사운드의 비행장을 놓고 논란이 한창이다. 이는 밀퍼드 사운드를 포함한 일대 관광지들의 운영을 놓고 장래 계획을 세우는 과… 더보기

호주에 있는 키위들 귀국 특별기, 오늘 밤까지...

댓글 0 | 조회 1,832 | 3일전
호주에 있는 키위들이 돌아올 수 있도록 일주일간의 특별 귀국 조치가 끝이 나게 되면서, 트랜스-타스만 버블은 공식적으로 오늘 밤 자정을 기하여 중단되게 된다. 관… 더보기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18세 이상 접종 임시 승인

댓글 0 | 조회 2,735 | 3일전
뉴질랜드의 의약품 관리 기관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에 대하여 18세 이상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접종에 임시 승인을 하였다. 이로써, Medsafe는 모더나… 더보기

[올림픽] 도쿄 올림픽, 여자 조정 뉴질랜드 첫 금메달

댓글 0 | 조회 1,383 | 3일전
도쿄 올림픽에서 뉴질랜드의 두 명의 여자 조정 선수들이 어제 오후 첫 금메달을 뉴질랜드에 선사했다. Grace Prendergast 와 Kerri Gowler 두… 더보기

간호사 노조원 투표, '정부 최신 급여 제안 거부' 파업 예상

댓글 0 | 조회 1,003 | 3일전
간호사들은 투표를 통해 정부의 최신 급여 제안을 거부했으며, 8월과 9월에 계획된 간호사 파업이 이제 다시 테이블에 올라왔다고 라디오 뉴질랜드에서 보도했다.이달 … 더보기

알래스카 8.1 지진, 뉴질랜드에 "쓰나미 위협 없음"

댓글 0 | 조회 1,545 | 3일전
민방위(Civil Defence)에서는 29일 저녁 알래스카 인근에서 큰 지진이 발생한 후 뉴질랜드 해안선에 "쓰나미 위협"은 없다고 전했다.이번 지진은 알래스카… 더보기

“뉴질랜드는 비즈니스 하기 좋은 나라” Vmmedia 진성재 대표

댓글 0 | 조회 1,598 | 3일전
* 이 기사는 재외동포재단 코리안넷의 재외동포기자 24시에 올려졌습니다. 기사 원문 바로가기☞ Click here뉴질랜드는 남북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한국보다 땅… 더보기

29일 새 확진자 5명,피지 확진 환자 이송 치료 요청 승인

댓글 0 | 조회 681 | 3일전
보건부는 7월 29일 5명의 새로운 확진자가 나왔고, 이들은 모두 해외에서 입국해 귀국한 사람들로 격리 중 확진되었다고 발표했다. 지난 7일 동안 국경에서는 하루… 더보기

KBS '한민족 네트워크' 7월 뉴질랜드 소식 방송 내용

댓글 0 | 조회 644 | 3일전
KBS '한민족 네트워크' 2021년 7월 뉴질랜드 소식 방송 내용 - 한국은 7월말 폭염이 기승인데... 뉴질랜드는 겨울의 한가운데 있어 - “한국 꺾고 올림픽… 더보기

식료품과 청과류 가격 상승, 독과점 시장이 그 원인

댓글 0 | 조회 1,839 | 4일전
뉴질랜드의 주요 수퍼마켓 체인을 대상으로 오늘 아침,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식료품과 생필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하는 제안이 Commerce Commission으로… 더보기

화이자 3차 접종, 델타 변종 바이러스에 높은 효과

댓글 0 | 조회 3,056 | 4일전
화이자의 새로운 자료에서 3차 접종이 델타 변종에 매우 탁월한 효과를 보일 것으로 제시되었다. 18세에서 55세 사이의 사람들에게는 두 차례의 접종을 마친 사람들… 더보기

지난 1년 동안 오클랜드에서 가장 많이 도난당한 차는 ?

댓글 0 | 조회 2,840 | 4일전
타마키 마카우라우 경찰(Tāmaki Makaurau Police)은 지난 1년 동안 오클랜드에서 가장 많이 도난당한 차가 무엇인지 공개했으며, 도난 방지를 위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