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검사 거부한 호주 여성, 28일만에 격리 끝내

COVID-19 검사 거부한 호주 여성, 28일만에 격리 끝내

0 개 1,512 노영례

aa1439d092a549ce33b161ea281f3b1a_1614059437_1391.png
 

뉴질랜드에 도착한 후, 격리 시설에서 실시하는 COVID-19 검사를 거부한 호주 여성이 23일 화요일 저녁에 격리를 끝냈다.


웰링턴의 그랜드 머큐어 호텔에서 격리 중인 이 여성은 격리 3일차와 12일차에 COVID-19 검사하는 것을 끝내 거부해 28일 동안 격리 시설에 머물렀다.


이 여성은 격리 시설을 떠난 직후 TVNZ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아직 COVID-19 검사를 받지 않았고, 대신 일반 건강 검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자격을 갖춘 동물 병원 간호사인 호주 여성 루신다는 뉴질랜드 정부에서 실시하는 COVID-19 검사에 대한 특정 정보를 요청했으나 그것을 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COVID-19 검사에 동의하지 않았다.


그녀는 라디오 뉴질랜드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의학적 배경을 가지고 있고 사전 동의의 중요성을 아는 사람으로서, 자신의 마음의 평화를 위해 사전 동의가 정말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자신이 동의할 자격이 있고, 그것은 권리이며, 동의 양식을 제공하는 것으 ㄴ당사자의 의무라며, 이러한 단계가 자신에게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호주 여성 루신다는 바이러스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증거가 제공되지 않았다며, 검사를 받지 않고 호주로 돌아갈 수 있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격리를 끝낸 후에 뉴질랜드 정부를 대상으로 법적인 과정을 밟겠노라고 말했다.

 


호주 여성이 뉴질랜드의 격리 시설에서 COVID-19 검사를 거부해 일반적으로 14일인 격리 기간이 28일까지 늘어난 것에 대해, 국민당 주디스 콜린스 당수는 이 여성을 호주로 추방하라고 말했다.


주디스 콜린스 국민당 당수는 국회 연설에서 정부가 부드러운 접근 방식을 포기할 때라며, 만약 뉴질랜드인이 호주에 가서 호주 정부가 관리하는 격리 시설에서 검사 받기를 거부한다면 어떻게 될 것이냐고 물었다.


그녀는 아마도 호주 정부 관리 격리 시설에서 키위가 검사를 거부하면 비행기에 태워져 뉴질랜드로 되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주디스 콜린스는 호주 여성이 뉴질랜드 시민권을 가지고 있지 않는 한 호주 정부는 자국민을 데려가야 한다며, 뉴질랜드에서는 어떤 누구든지 이런 행동을 참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호주와의 무검역 여행 계약에 따라 뉴질랜드를 출발하는 사람들은 먼저 COVID-19 검사를 받고 '음성'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


정부의 검역 명령에 따르면 사람이 증상이 없고 버블에 남아 있는 경우, 최대 28일 동안 격리 시설에 수용될 수 있다.


텀1부터 시작하는 일반영어, IELTS, 방과 후 특별 프로그램

댓글 0 | 조회 2,095 | 2021.01.30
긴 여름,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휴식 시간을 가지고 이제 영어 공부에 집중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필요한 영어 교육 정보.유학생들도 부담없는 수업료로 1등… 더보기

미래가 보장되는 확실한 소득과 우아한 전원 생활을 원하십니까?

댓글 0 | 조회 3,005 | 4일전
코비드-19이후 불확실한 미래와 복잡한 도시 생활을 벗어나 안정되고 평화로운 전원 생활을 계획하고 계신 분들이 꼭 보러 오셔야 할 집 167 & 169 P… 더보기

오클랜드, COVID-19 커뮤니티 검사 센터는 11개 장소

댓글 0 | 조회 303 | 44분전
3월 3일 보건부 발표에 의하면, 오클랜드에는 11곳의 COVID-19커뮤니티검사 센터가 있다.이 중 7개는 오클랜드 남부와 동부에 있다. 검사 센터가 있는 곳은… 더보기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의 분류와 지켜야할 규칙

댓글 0 | 조회 1,156 | 3시간전
2월 28일 일요일 오전 6시부터 7일 동안 오클랜드가 Alert Level 3로 전환되고 그 외 지역이 Alert Level 2로 전환되었다. 뉴질랜드 전역의 … 더보기

3월 3일 보건부 브리핑 요약, 새 커뮤니티 감염자 없음

댓글 0 | 조회 1,697 | 4시간전
☘︎ 3월 3일 오후 1시 브리핑 번역본 - 크리스 힙킨스 보건부 장관,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부 차관• 오늘 3일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없으며 2명의 격리시설 … 더보기

작년 말 원유 수입 급증, 교역조건은 개선

댓글 0 | 조회 404 | 6시간전
지난 12월말까지 4/4분기에 원유 수입이 전 분기에 비해 2배 이상 크게 늘어났으며 교역 조건도 개선됐다. 3월 2일(화) 나온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해당 분… 더보기

COVID-19 감염 증상, 전화기 앱 통한 인지 방안 검토

댓글 0 | 조회 1,031 | 7시간전
정부는 전화기 앱을 통하여 코로나 감염 증상이 나타나기 2-3일 전 미리 이를 알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조용히 검토하고 있으면서, 이를 국경 관리 종사자들과 귀… 더보기

타우랑가 주택 가격, 1.5% 하락

댓글 0 | 조회 1,581 | 7시간전
최근의 CoreLogic 부동산 통계에서 타우랑가 지역의 주택 가격이 지난 한 달 동안 1.5% 하락하면서 주택 경기가 수그러들기 시작한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타… 더보기

보건부, 다양한 언어로 정보 전달 방안 재점검

댓글 0 | 조회 407 | 7시간전
보건부는 젊은이들에게 코비드-19 정보가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들을 재점검하고 있지만, 틱톡이나 틴더와 같은 매체는 포함하지 않을 것으로 전했다.오… 더보기

오늘부터 2~3일간, 새 커뮤니티 감염자 발생 여부가 중요

댓글 0 | 조회 2,361 | 7시간전
Dr Ashley Bloomfield 보건국장은 오클랜드는 레벨3의 상황에서 오늘부터 2-3일 동안 신규 사회 감염자 발생이 확인될 수 있는 중요한 시점에 들어간… 더보기

KBS '한민족 네트워크' 2월 뉴질랜드 소식 방송 내용

댓글 0 | 조회 678 | 8시간전
KBS '한민족 네트워크' 2021년 2월 뉴질랜드 소식 방송 내용 - 뉴질랜드의 코로나19 2월25일 상황 - 2021 한인의날 (K-festival) 행사 또… 더보기

임시 입국 비자 소지자, 3월 25일부터 격리 비용 인상

댓글 0 | 조회 2,893 | 17시간전
정부는 관리 격리 시설에 머무르는 임시 입국 비자 소지자에 대한 이용료를 인상할 것이라고 발표했다.3월 2일, MBIE (기업혁신고용부)는 새로운 격리 시설 이용… 더보기

오클랜드 레벨 3, 사는 곳의 공원, 해변, 산책로 등에서 운동

댓글 0 | 조회 2,902 | 18시간전
오클랜드 카운실에서는 COVID-19 Alert Level 3에서는 필수 인력이 아닌 사람들은 집에 머물러야 하지만, 사는 곳의 공원과 해변, 산책로 등에서 가벼… 더보기

레벨 3 오클랜드, 2차 긴급 식료품 나눔

댓글 0 | 조회 2,030 | 19시간전
낮은마음에서는 2월 28일 다시 오클랜드가 레벨 3로 전환된 후, 식료품 나누기를 시작했다는 소식이다. 이 단체에서는 오클랜드에서 2월 14일부터 3일간 COVI… 더보기

2250만불 당첨자 “3년간 똑같은 번호로 복권 샀다”

댓글 0 | 조회 2,736 | 20시간전
3년째 똑같은 번호로 복권을 구입했던 남성이 2000만달러가 넘는 당첨금을 받는다. 크라이스트처치 출신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지난 2월 27일(토) 밤에 실시된 … 더보기

[포토뉴스] 레벨 3 오클랜드 공항 국내선 터미널 풍경

댓글 0 | 조회 2,045 | 22시간전
지난 2월 28일부터 COVID-19 Alert Level 3로 전환된 오클랜드. 필수 인력 이외의 사람들은 집에 머물러야 한다.3월 2일 오클랜드 공항 국내선 … 더보기

3월 2일 보건부 브리핑 요약, 새 커뮤니티 감염자 없음

댓글 0 | 조회 3,508 | 1일전
☘︎ 3월 2일 오후 1시 브리핑 번역본 -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부 차관 • 3월 2일 오늘 신규 지역사회 확진자는 없다. 격리시설 신규 확진자는 총 4명이다. … 더보기

지방도시 시장들 “키위뱅크 지점 폐쇄 중앙정부가 막아야...”

댓글 0 | 조회 1,991 | 1일전
키위뱅크가 지점 축소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지방도시 시장들이 총리에게 이를 막아주도록 요구하고 나섰다. 기스본의 레헷 스톨츠(Rehette Stoltz) 시장을 … 더보기

[포토뉴스] 레벨2 퀸스타운 공항 풍경

댓글 0 | 조회 2,561 | 1일전
{Kopo|google} 2월 28일부터 오클랜드는 레벨3, 그 외 지역은 레벨 2 적용을 받으면서 오클랜드는 필수 인력 이외에는 집에서 머물러야 한다. 오클랜드… 더보기

밤새 노스랜드와 오클랜드, 시간당 40mm 비 내려

댓글 0 | 조회 1,707 | 1일전
어제 밤 기상 주의보가 발효된 것처럼 노스랜드와 오클랜드 북서부 지역에는 밤사이 시간당 40mm 에 이르는 많은 양의 비가 내렸다. 3월이 시작하며 가을이 다가오… 더보기

애슐리 블룸필드, 아직은 안심할 수 없어

댓글 0 | 조회 2,384 | 1일전
Dr Ashley Bloomfield 보건국장은 밤 사이 새로운 양성 확진자 사례는 없었지만, 아직은 안심할 수 없는 상태라고 오늘 아침 TV 프로그램을 통하여 … 더보기

키위 과일 수확철, 전국적으로 2만 명 필요

댓글 0 | 조회 1,296 | 1일전
키위 과일의 본격적인 수확철이 시작되면서 전국적으로 2만 명이 넘는 노동력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NZ Kiwifruit Growers Inc (NZKGI)는… 더보기

녹색당 공동 당수,키위 세이버 해약 이유

댓글 0 | 조회 1,593 | 1일전
Green Party의 James Shaw와 Marama Davidson 공동 당수들은 키위 세이버가 사우디의 군사 거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키위 … 더보기

2월 오클랜드 클러스터, 날짜별 확진자 연결 고리

댓글 0 | 조회 2,585 | 1일전
지금까지 오클랜드 2월 클러스터에 연결된 4가구의 가족들 중 15명이 COVID-19 에 감염되었다. 이 집단 감염지인 클러스터에서 날짜별로 확진자가 발생한 내용… 더보기

오클랜드 대학생, COVID-19 증상 '몸이 매우 아파' 병원 이송

댓글 0 | 조회 4,487 | 1일전
오클랜드 대학 Waipārūrū 홀에 사는 한 학생이 일요일 몸이 "매우 불편"하고 COVID-19 증상을 보인 후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되었다고 대학 대변… 더보기

SPCA “연례 모금 행사 취소로 큰 실망”

댓글 0 | 조회 864 | 2일전
코로나19 경보령이 내려져 한 비영리기관이 길거리 모금 행사를 취소하면서 실망을 감추지 못 하고 있다. 국내의 대표적인 비영리기관들 중 하나인 동물학대방지협회(S… 더보기

“포보해협 수영 횡단, 도중 상어와 조우도...”

댓글 0 | 조회 1,218 | 2일전
최근 한 마라톤 수영선수가 남섬 최남단 포보 해협(Foveaux Strait)을 헤엄쳐 건넌 가운데 도중에 상어들과 집단으로 마주치기도 했다. 스튜어트(Stewa…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