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으로 여행사 임대 계약 종료, 건물주 5만 달러 요구

COVID-19으로 여행사 임대 계약 종료, 건물주 5만 달러 요구

0 개 4,440 노영례

078a1dcc8c73c7fc48cde93f0cf12160_1593904920_1639.png
 

오클랜드에서 한 여행사를 운영하는 여성은 COVID-19으로 영업을 폐쇄해야 하는 상황에서 다른 세입자를 찾아 대체하려고 했지만, 건물주는 그녀가 임대 계약을 종료하려면 $50,000를 지불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새로운 세입자가 계약을 하더라도 5만 달러의 돈은 되돌려 주지 않는다고 들었다. 


뉴질랜드 해럴드에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오클랜드에서 심장 외과 의사를 하다 은퇴한 건물주의 이같은 대응에 세입자인 여성은 힘들어하고 있다.


오클랜드의 여성 캐롤라인 임리(Caroline Imrie)는 뉴질랜드 해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4년 동안 사업을 해왔지만, 예상치 못한 COVID-19으로 인해 더이상의 경영이 어려운 상황에서 가게 계약을 해지하는데 5만 달러를 내야 한다는 말에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그녀는 용케 가게가 다른 세입자에게 계약이 되더라도 5만 달러의 돈은 돌려받지 못한다고 말했다.


캐롤라인은 오클랜드 밀포드의 키치너 로드에 위치한 빌딩에서 지난 4년간 World Travellers Milford 여행사를 운영했다. 이 건물의 주인은 자산을 독립적으로 관리하는 Barfoot & Thompson의 상업용 부동산 관리자를 통해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COVID-19으로 여행 산업이 큰 타격을 입게 되자, 캐롤라인은 부동산 관리자를 통해 건물주에게 연락했고, 자신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을 알고자 했다. 


많은 협상을 한 후, 캐롤라인은 단기 계약으로 바꾸었지만, 그 계약의 조건은 비밀이 유지되었다. 그러나 그녀는 더이상 임대료를 감당할 수 없다는 것이 확실해지자 자신이 세들어 있는 곳에 새로운 세입자가 들어오도록 부동산에 내놓았다.


캐롤라인은 새로운 세입자를 찾았고, 5년 단위로 20년 임대 계약을 할 의사를 확인했지만, 새로운 세입자가 원하는 옵션은 식품 사업이었기 때문에 건물주로부터 계약을 거부당했다.


캐롤라인은 부동산 관리자로부터 자신의 임대 계약을 종료하려면, $50,000를 내야 하는 상황이라고 들었기 때문에, 임대 계약 종료가 된 후 새로운 임차인이 발견되면 그 돈을 환불받을 수 있는지 물었다.


부동산의 관리자는 이와 관련한 뉴질랜드 해럴드의 질문에 이메일을 통해, 건물주는 12개월 임대료와 운영비를 내는 조건으로 임대 계약을 종료하는 것을 수락할 것이라고 밝히며, 5만 달러의 돈은 반환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부동산 관리자는 세입자와 건물주 사이의 모든 서신은 개인적이고 비밀이 지켜져야 하며, 논평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더 이상의 언급을 거부했다.


뉴질랜드 해럴드는 건물주의 아내에게 연락을 했으나, 아무런 언급이 없을 것이라는 답을 들었다.


캐롤라인은 임대차 계약서에 대해서는 기밀 유지 조항이 없다고 주장했다.



Norling Law의 브렌트 놀링 변호사는 새로운 임차인이 계약을 해도 5만 달러가 환불되지 않는다는 것에 대해, 나름의 의견을 개진했다. 브렌트 변호사는 이와 유사한 상황에 있는 임차인들은 새로운 부동산 법 개정안에 명시된 코비드-19으로 인해 사업체가 손실을 입었을 때, 임대료를 공정하게 삭감해야 하는 구제책을 찾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계약을 계속 유지할 수 없는 세입자와 건물주를 위한 중재에 6,000의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클랜드 비즈니스 상공회의소 마이클 바넷 최고 경영자는 COVID-19의 여파로 힘들어하는 World Travellers Milford를 지원하고 있다. 바넷 회장은 캐롤라인이 집주인과의 "건설적인 해결책"을 찾아볼 것을 추천했다. 그는 World Travellers Milford의 캐롤라인이 5년 임대 계약에 서명할 준비가 된 세입자를 확인했지만, 건물주는 식품 관련 세입자를 원하지 않기 때문에 보장된 10년 동안의 소득을 거절했다고 말했다. 


캐롤라인은 자신이 일주일에 두 번은 눈물을 흘리며, COVID-19의 영향으로 비즈니스를 그만두게 된 것에 따라 무력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녀는 자신다 아던 총리가 COVID-19 전염병의 세계적 유행이 시작될 당시, kindness를 장려했지만, 자신이 부동산 관리자를 통해 건물주로부터 받은 서신은 "냉정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일부 이해나 공감이 있었다면 쉽게 받아들릴 수 있었을 것이며, 자신이 사랑하는 가게를 잃고 있고, 그동안 열심히 살아왔기에, 그렇게 취급되는 것은 가슴 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는 뉴질랜드 해럴드 7월 5일자 뉴스를 번역한 것이다.뉴질랜드 해럴드의 보도에서는 건물주와 부동산 관리자의 이름이 명시되어 있었지만, 번역본에서는 적지 않았다. 건물주는 이름으로 보아, 한국계 뉴질랜드인으로 보여진다.


*뉴스 제보나 기타 문의는 카톡 아이디 nzreporter 이나, imnews32@hanmail.net 메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학교 가기전 기초 다지기 영어교육부터 아이엘츠까지...

댓글 0 | 조회 7,561 | 2020.03.06
뉴질랜드에서 영어 공부를 하려면 어떤 곳을 선택해야 할까? 다양한 정보를 바탕으로 자신에게 가장 맞는 교육 시설이나 방법 등을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오클랜드에 … 더보기

2020년 제72회 한국어능력시험(TOPIK) 크라이스트처치

댓글 0 | 조회 826 | 2020.07.08
□ 제72회 한국어능력시험이 2020년 10월 17일(토)에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실시됩니다◈ 접수기간 : 2020년 7월 8일(수) ~ 8월 5일(수)◈ 접수방법 … 더보기

슈퍼마켓과 검사소에 몰렸던 사람들

댓글 0 | 조회 2,054 | 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정오 이전 오클랜드의 상황은 슈퍼마켓에서 물품을 구입하려고 나온 사람들로 장사진을 친 한편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하여 긴 대기줄로 차… 더보기

오클랜드 레벨3 전환 직전, 수많은 사람들 빠져나가

댓글 0 | 조회 3,112 | 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정오 오클랜드 지역의 레벨3가 발효되기 이전 수많은 사람들이 서둘러 오클랜드를 빠져 나갔다.경찰은 오클랜드의 북쪽 Wellsford와… 더보기

한국상품 전문 쇼핑몰 'KShop' 입점 시작 !!

댓글 0 | 조회 9,935 | 2020.06.24
코리아포스트 한국상품 전문 쇼핑몰 'KSHOP' 입점을 2020년 06월 23일(화)부터 시작합니다.가지고 계신 한국상품을 더 많이 홍보하고 더 많은 매출증대를 … 더보기

오클랜드 고등학생 확진, 기존 확진자와 접촉 있어

댓글 0 | 조회 2,713 | 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고등학교 한 학생이 코로나 양성자로 확인되었으며, 이번 주 확진자로 확인된 오클랜드 남부 지역의 가족과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 더보기

오클랜드 레벨3, 사업장에 7천만 달러 피해 예상

댓글 0 | 조회 1,766 | 3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정오부터 시작되어 금요일까지 3일 동안의 레벨3 록다운으로 인하여 오클랜드 비즈니스에 7천 만 달러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오클랜드에… 더보기

국민당, 총선 일자 연기 요청

댓글 0 | 조회 454 | 3시간전
National 의 Judith Collins 당수는 지금의 이런 상황에서 유권자들이 자유롭고 공정한 투표를 할 수 없다고 전하면서, Ardern 총리에게 총선 … 더보기

오클랜드 확진 가족의 직장, 밀접 접촉 약 290명

댓글 0 | 조회 5,257 | 13시간전
COVID-19 확진 오클랜드 가족과 연결된 여러 직장들이 폐쇄되었고, 약 290명이 밀접 접촉자로 확인되었다고 TVNZ에서는 전했다.8월 11일 4명의 가족 구… 더보기

오클랜드, COVID-19 검사 센터는 어디에 있을까?

댓글 0 | 조회 1,539 | 14시간전
보건부에서는 그동안 해외 입국자로 격리 중인 사람들 이외에 지역 사회에서도 COVID-19 검사를 받으라고 권장해왔다. 어떤 사람들은 COVID-19 검사 요청을… 더보기

오클랜드 레벨3 첫날, COVID-19 검사 센터 주변 길 막혀

댓글 0 | 조회 3,558 | 16시간전
오클랜드 레벨3 첫날인 8월 12일, 이른 아침부터 COVID-19 검사 센터 주변의 도로는 많은 차들로 인한 정체가 발생했다.8월 12일 낮 12시부터 오클랜드… 더보기

쿡 제도 여행 교류, 혼동된 메시지라는 지적 나와

댓글 0 | 조회 1,366 | 16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쥬디스 콜린스는 뉴질랜드 정부가 쿡 제도 여행 교류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키위들에게 코로나 2차 확산에 대비해 달라고 요청함으로써 "혼동된 … 더보기

CHCH 팜스 양로원, 화요일에 시설 폐쇄 통보

댓글 0 | 조회 1,796 | 17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양로원(Christchurch retirement village care) 에서 몇 명의 주민'이 호흡기 질환 증상을 보이기… 더보기

[8월 12일] 오후4시 정부 브리핑 요약- 4건 의심 환자 지역사회 확인

댓글 0 | 조회 4,376 | 18시간전
• 아던 총리는 오클랜드에 레벨 3 조치, 그 외에 지역에는 레벨 2 조치가 시행된 지 4시간이 지난 8월 12일 오후 4시경에 코로나 관련 브리핑을 시작하였다.… 더보기

[8월 12일] 10:30 AM 정부 브리핑 요약

댓글 0 | 조회 5,994 | 23시간전
•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은 새로운 COVID-19 확진자 중 한 사람이 감염 증상을 보이는 동안 로토루아로 여행했다고 발표하였다. 보건부는 로토루아에서 그들이… 더보기

COVID-19 비상, 총선 선거 캠페인 중단

댓글 0 | 조회 1,945 | 1일전
(KCR방송=뉴질랜드) 총선을 대비한 모든 선거 캠페인은 뉴질랜드 전역이 다시 비상 상태로 접어들면서 중단되게 되었다. Labour와 NZ First는 1 New… 더보기

오클랜드 COVID-19 검사 센터 4곳, 긴 대기 예상

댓글 0 | 조회 2,651 | 1일전
(KCR방송=뉴질랜드) 네 곳의 오클랜드 코비드-19 검사센터에 많은 시민들이 몰려들 것에 대비하여 추가로 의료진들이 투입되고 있으며, 검사를 원하는 사람들의 대… 더보기

어젯밤, 일부 슈퍼마켓 사람들 몰려

댓글 0 | 조회 3,289 | 1일전
(KCR방송=뉴질랜드) Ardern총리의 간곡한 당부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오클랜드 시민들은 어제 밤 슈퍼마켓으로 모여 들면서 오히려 사회 전파의 위험성을 더 심각… 더보기

오클랜드 확진자 50대, 남태평양계 Pasifika

댓글 0 | 조회 4,711 | 1일전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코로나 양성 확진자로 판명된 오클랜드 남부의 일가족은 지역 사회 전파가 없었던 백 일을 지난 후 처음 사례로 나타났다. 일가족 네 명… 더보기

오클랜드 확진자, 마운트 알버트 초등학생 가족

댓글 0 | 조회 3,630 | 1일전
(KCR방송=뉴질랜드) 최근에 지역 전파 사례로 추정되고 있는 코로나 확진 사례가 Mt. Albert Prinmany School 에 다니는 학생과 관련이 있는 … 더보기

[8월 11일] 밤 9시 정부 브리핑 요약

댓글 0 | 조회 4,012 | 1일전
COVID-19 뉴질랜드 한인연대에서는 8월 11일 밤 9시에 있었던 정부 브리핑의 핵심을 요약하여 알렸다. 지난 3월 23일부터 COVID-19 뉴질랜드 한인연… 더보기

오클랜드 레벨 3, 직장과 학교는 문 닫고 필수 서비스는 계속

댓글 0 | 조회 6,782 | 2일전
8월 12일 수요일 낮 12시부터 8월 14일 금요일까지 오클랜드는 레벨 3로 전환된다. 뉴질랜드의 다른 지역은 레벨 2로 전환된다.아던 총리, 금요일 이후 또다… 더보기

속보] 격리지역 밖에서 ‘코로나 19’ 확진환자 4명 발생

댓글 0 | 조회 9,497 | 2일전
오클랜드 남부에서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4명이나 추가로 발생하면서 오클랜드가 다시 ‘레벨 3’의 록다운에 들어간다. 8월 11일(화) 저녁 9시 20분에… 더보기

속보] 오클랜드-내일 정오부터 레벨 3, 다른 지역은 레벨2

댓글 0 | 조회 7,731 | 2일전
[최종 업데이트 8월 11일 밤 10시 35분] 오클랜드가 내일 정오부터 금요일 자정까지 레벨 3로 전환되며, 오클랜드 이외의 지역은 레벨 2가 적용된다.이는 오… 더보기

CHCH 노인시설 “입주자들 호흡기 질환 증세, 예방적 조치로 폐쇄”

댓글 0 | 조회 2,461 | 2일전
크라이스트처치의 2개 노인 주거시설들이 예방적 차원에서 부분적으로 폐쇄(록다운)됐다. 8월 11일(화) 셜리(Shirley)에 있는 ‘더 빌리지 팜스 리타이어먼트… 더보기

1차산업부 “독성 있는 생살구씨 상품 리콜하도록 조치”

댓글 0 | 조회 988 | 2일전
‘생살구씨(raw apricot kernels)’로 인해 3명이 예방적 차원에서 병원 치료를 받은 가운데 당국이 관련 제품의 회수 명령을 내렸다. 문제의 살구씨 … 더보기

키위 세이버 수수료, 종류에 따라 높은 비용 지불

댓글 0 | 조회 2,073 | 2일전
(KCR방송=뉴질랜드)키위 세이버 수수료는 청구서로 요청되지 않고 자동 공제되어 대수롭지않아 보이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수만 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전문가가 말… 더보기

가디언, 뉴질랜드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

댓글 0 | 조회 2,690 | 2일전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일요일 기준으로뉴질랜드는 어디서 전파가 시작됐는지를 파악하지 못한 지역 감염 마지막 케이스 이후, 지역 감염이 없는 100일을 기록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