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확진자 세부 정보 유출, 조사 중

COVID-19 확진자 세부 정보 유출, 조사 중

0 개 1,339 노영례

51282b121b973fcd265753e52aca028c_1593819443_7562.png
 

뉴질랜드 해럴드는 COVID-19 확진자에 대한 세부 정보가 유출되었고, 이에 대해 조사중이라고 보도했다. 유출된 정보 속에는 이름과 생년월일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생활 침해로 간주되는 확진자 세부 정보 유출은 오클랜드의 30세 여성부터 캔터베리의 70대 남성에 이르기까지 현재 뉴질랜드에서 활성 사례로 남아 있는 18명으로 여기에는 오클랜드 시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30대 남성의 개인 정보도 포함된다.


뉴질랜드 해럴드에서는 유출된 엑셀 파일에는 확진자들이 검사를 받았을 때 머물렀던 관리 격리 시설인 호텔 이름과 이동된 검역소 등의 정보도 있다고 전했다.


새로 임명된 크리스 힙킨스 보건부 장관은 이번 유출이 받아 들일 수 없는 잠재적인 범죄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클락 전 보건부 장관이 일련의 실수에 대한 책임으로 사임한 후, 크리스 힙킨스는 지난 목요일부터 보건부 장관직을 수행하고 있다. 


크리스 힙킨스 보건부 장관은 State Services Commission에 이번 확진자 세부 정보 유출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지도록 관련 기관과 협력할 것을 요청했다. 그는 조사 단계에서 고의적인 정보 유출이 있었는지, 단순한 사람의 실수인지에 대해 확인할 수 있다며, 고의적인 정보 유출인 경우에는 범죄의 가능성으로 취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해럴드 기자는 유출된 엑셀 파일을 확인했지만, 정보는 안전하게 유지되었고, 정보 유출에 포함된 사람들에게 연락하거나 하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개인 정보 보호국 (Office of the Privacy Commissioner)은 유출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기 때문에 "매우 민감한 정보를 포함하는 심각한 위반"으로 간주되고 있다고 말했다. 개인 정보 보호국은 개인이 불만을 제기하거나 추가 정보가 들어온다면 더 조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보건부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그들이 탔던 항공편 번호 등은 공개하지만, 다른 세부 정보는 사생활 침해 여지가 있기 때문에 공개하지 않는다.


그러나, 지난 3월 헛 시티의 집단 감염지(클러스터)에 있는 사람들의 이름이 웹사이트에 게재된 후 사과하는 일도 있었다.


정부는 지난 달에 해외에서 입국한 사람들 중 50명이 인도주의적 사례로 특별 허가를 받아 일찍 관리 격리 시설에서 나갈 때, COVID-19 검사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인해 많은 압력을 받았다.  일찍 격리 시설을 떠난 사람들 중에는 위급한 부모를 방문하기 위해 오클랜드에서 웰링턴으로 이동하며, 길을 잃어 친구를 만났으며, 나중에 코비드-19 검사에서 양성 결과를 받았던 두 자매도 있다.


언론인들의 일상적인 질문에도 불구하고, 인도주의적 사례로 일찍 격리 시설을 떠난 사람들과 함께 했던 격리자 그룹에 몇 명이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보건부는 1주일 이상 시간이 걸렸다. 


이같은 국경에서의 검역소 관리에 대한 실수는 데이비드 클락이 목요일 보건부 장관을 사임한 이유 중 하나였다.



애슐리 블룸필드는 검역소 관리에 대한 실수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고 스스로 밝혔지만, 최종 책임은 데이비드 클락 장관의 책임으로 간주되었다.  당시 애슐리 블룸필드와 함께 카메라 앞에 선 데이비드 클락 전 보건부 장관은 블룸필드가 실수에 대한 책임을 졌다고 말했다가 시민들의 분노를 받은 바 있다. 


뉴질랜드는 7월 3일 금요일 오후 보건부 발표 기준으로, 어제는 새로운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현재 18명의 활성 사례가 있다. 이들은 모두 제트 파크 호텔을 포함한 확진 사례자들만 따로 격리하는 시설에서 격리 중이다. 한 명의 남성이 오클랜드 시티 병원에 입원해 있지만, 집중 치료실의 치료를 하지 않아도 되는 양호한 상태로 알려졌다.


보건부 사이트에 최신 감염자에 대한 정보가 게시되어 있지만, 감염 확인 날자, 성별, 연령대, 확인한 지역보건위, 해외 여행 유무, 입국 전 최종 체류 국가, 이용한 비행편, 이용한 비행편 출발 일자, 뉴질랜드 도착 일자 등만 공개된다. 


이번에 유출된 정보에는 개인 이름과 생년월일 등 법상 보호되어야 할 개인 정보가 포함되었기 때문에 문제가 되고 있다. 


아래는 보건부에서 기존에 공개되고 있는 확진자 관련 정보 내용이다. 이 정보에는 개인 이름이나 생년월일 등 개인 정보는 포함되지 않는다.


51282b121b973fcd265753e52aca028c_1593819923_8601.png
51282b121b973fcd265753e52aca028c_1593819923_8966.png
▲보건부 사이트에 공개되고 있는 확진자 정보. 이름과 생년월일은 포함 안됨 


학교 가기전 기초 다지기 영어교육부터 아이엘츠까지...

댓글 0 | 조회 7,561 | 2020.03.06
뉴질랜드에서 영어 공부를 하려면 어떤 곳을 선택해야 할까? 다양한 정보를 바탕으로 자신에게 가장 맞는 교육 시설이나 방법 등을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오클랜드에 … 더보기

2020년 제72회 한국어능력시험(TOPIK) 크라이스트처치

댓글 0 | 조회 823 | 2020.07.08
□ 제72회 한국어능력시험이 2020년 10월 17일(토)에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실시됩니다◈ 접수기간 : 2020년 7월 8일(수) ~ 8월 5일(수)◈ 접수방법 … 더보기

슈퍼마켓과 검사소에 몰렸던 사람들

댓글 0 | 조회 1,825 | 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정오 이전 오클랜드의 상황은 슈퍼마켓에서 물품을 구입하려고 나온 사람들로 장사진을 친 한편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하여 긴 대기줄로 차… 더보기

오클랜드 레벨3 전환 직전, 수많은 사람들 빠져나가

댓글 0 | 조회 2,731 | 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정오 오클랜드 지역의 레벨3가 발효되기 이전 수많은 사람들이 서둘러 오클랜드를 빠져 나갔다.경찰은 오클랜드의 북쪽 Wellsford와… 더보기

한국상품 전문 쇼핑몰 'KShop' 입점 시작 !!

댓글 0 | 조회 9,927 | 2020.06.24
코리아포스트 한국상품 전문 쇼핑몰 'KSHOP' 입점을 2020년 06월 23일(화)부터 시작합니다.가지고 계신 한국상품을 더 많이 홍보하고 더 많은 매출증대를 … 더보기

오클랜드 고등학생 확진, 기존 확진자와 접촉 있어

댓글 0 | 조회 2,401 | 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고등학교 한 학생이 코로나 양성자로 확인되었으며, 이번 주 확진자로 확인된 오클랜드 남부 지역의 가족과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 더보기

오클랜드 레벨3, 사업장에 7천만 달러 피해 예상

댓글 0 | 조회 1,549 | 2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정오부터 시작되어 금요일까지 3일 동안의 레벨3 록다운으로 인하여 오클랜드 비즈니스에 7천 만 달러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오클랜드에… 더보기

국민당, 총선 일자 연기 요청

댓글 0 | 조회 418 | 2시간전
National 의 Judith Collins 당수는 지금의 이런 상황에서 유권자들이 자유롭고 공정한 투표를 할 수 없다고 전하면서, Ardern 총리에게 총선 … 더보기

오클랜드 확진 가족의 직장, 밀접 접촉 약 290명

댓글 0 | 조회 5,182 | 12시간전
COVID-19 확진 오클랜드 가족과 연결된 여러 직장들이 폐쇄되었고, 약 290명이 밀접 접촉자로 확인되었다고 TVNZ에서는 전했다.8월 11일 4명의 가족 구… 더보기

오클랜드, COVID-19 검사 센터는 어디에 있을까?

댓글 0 | 조회 1,524 | 13시간전
보건부에서는 그동안 해외 입국자로 격리 중인 사람들 이외에 지역 사회에서도 COVID-19 검사를 받으라고 권장해왔다. 어떤 사람들은 COVID-19 검사 요청을… 더보기

오클랜드 레벨3 첫날, COVID-19 검사 센터 주변 길 막혀

댓글 0 | 조회 3,538 | 15시간전
오클랜드 레벨3 첫날인 8월 12일, 이른 아침부터 COVID-19 검사 센터 주변의 도로는 많은 차들로 인한 정체가 발생했다.8월 12일 낮 12시부터 오클랜드… 더보기

쿡 제도 여행 교류, 혼동된 메시지라는 지적 나와

댓글 0 | 조회 1,355 | 16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쥬디스 콜린스는 뉴질랜드 정부가 쿡 제도 여행 교류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키위들에게 코로나 2차 확산에 대비해 달라고 요청함으로써 "혼동된 … 더보기

CHCH 팜스 양로원, 화요일에 시설 폐쇄 통보

댓글 0 | 조회 1,788 | 16시간전
(KCR방송=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양로원(Christchurch retirement village care) 에서 몇 명의 주민'이 호흡기 질환 증상을 보이기… 더보기

[8월 12일] 오후4시 정부 브리핑 요약- 4건 의심 환자 지역사회 확인

댓글 0 | 조회 4,363 | 18시간전
• 아던 총리는 오클랜드에 레벨 3 조치, 그 외에 지역에는 레벨 2 조치가 시행된 지 4시간이 지난 8월 12일 오후 4시경에 코로나 관련 브리핑을 시작하였다.… 더보기

[8월 12일] 10:30 AM 정부 브리핑 요약

댓글 0 | 조회 5,981 | 23시간전
•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은 새로운 COVID-19 확진자 중 한 사람이 감염 증상을 보이는 동안 로토루아로 여행했다고 발표하였다. 보건부는 로토루아에서 그들이… 더보기

COVID-19 비상, 총선 선거 캠페인 중단

댓글 0 | 조회 1,943 | 1일전
(KCR방송=뉴질랜드) 총선을 대비한 모든 선거 캠페인은 뉴질랜드 전역이 다시 비상 상태로 접어들면서 중단되게 되었다. Labour와 NZ First는 1 New… 더보기

오클랜드 COVID-19 검사 센터 4곳, 긴 대기 예상

댓글 0 | 조회 2,649 | 1일전
(KCR방송=뉴질랜드) 네 곳의 오클랜드 코비드-19 검사센터에 많은 시민들이 몰려들 것에 대비하여 추가로 의료진들이 투입되고 있으며, 검사를 원하는 사람들의 대… 더보기

어젯밤, 일부 슈퍼마켓 사람들 몰려

댓글 0 | 조회 3,286 | 1일전
(KCR방송=뉴질랜드) Ardern총리의 간곡한 당부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오클랜드 시민들은 어제 밤 슈퍼마켓으로 모여 들면서 오히려 사회 전파의 위험성을 더 심각… 더보기

오클랜드 확진자 50대, 남태평양계 Pasifika

댓글 0 | 조회 4,700 | 1일전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코로나 양성 확진자로 판명된 오클랜드 남부의 일가족은 지역 사회 전파가 없었던 백 일을 지난 후 처음 사례로 나타났다. 일가족 네 명… 더보기

오클랜드 확진자, 마운트 알버트 초등학생 가족

댓글 0 | 조회 3,625 | 1일전
(KCR방송=뉴질랜드) 최근에 지역 전파 사례로 추정되고 있는 코로나 확진 사례가 Mt. Albert Prinmany School 에 다니는 학생과 관련이 있는 … 더보기

[8월 11일] 밤 9시 정부 브리핑 요약

댓글 0 | 조회 4,010 | 1일전
COVID-19 뉴질랜드 한인연대에서는 8월 11일 밤 9시에 있었던 정부 브리핑의 핵심을 요약하여 알렸다. 지난 3월 23일부터 COVID-19 뉴질랜드 한인연… 더보기

오클랜드 레벨 3, 직장과 학교는 문 닫고 필수 서비스는 계속

댓글 0 | 조회 6,773 | 2일전
8월 12일 수요일 낮 12시부터 8월 14일 금요일까지 오클랜드는 레벨 3로 전환된다. 뉴질랜드의 다른 지역은 레벨 2로 전환된다.아던 총리, 금요일 이후 또다… 더보기

속보] 격리지역 밖에서 ‘코로나 19’ 확진환자 4명 발생

댓글 0 | 조회 9,460 | 2일전
오클랜드 남부에서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4명이나 추가로 발생하면서 오클랜드가 다시 ‘레벨 3’의 록다운에 들어간다. 8월 11일(화) 저녁 9시 20분에… 더보기

속보] 오클랜드-내일 정오부터 레벨 3, 다른 지역은 레벨2

댓글 0 | 조회 7,721 | 2일전
[최종 업데이트 8월 11일 밤 10시 35분] 오클랜드가 내일 정오부터 금요일 자정까지 레벨 3로 전환되며, 오클랜드 이외의 지역은 레벨 2가 적용된다.이는 오… 더보기

CHCH 노인시설 “입주자들 호흡기 질환 증세, 예방적 조치로 폐쇄”

댓글 0 | 조회 2,461 | 2일전
크라이스트처치의 2개 노인 주거시설들이 예방적 차원에서 부분적으로 폐쇄(록다운)됐다. 8월 11일(화) 셜리(Shirley)에 있는 ‘더 빌리지 팜스 리타이어먼트… 더보기

1차산업부 “독성 있는 생살구씨 상품 리콜하도록 조치”

댓글 0 | 조회 988 | 2일전
‘생살구씨(raw apricot kernels)’로 인해 3명이 예방적 차원에서 병원 치료를 받은 가운데 당국이 관련 제품의 회수 명령을 내렸다. 문제의 살구씨 … 더보기

키위 세이버 수수료, 종류에 따라 높은 비용 지불

댓글 0 | 조회 2,071 | 2일전
(KCR방송=뉴질랜드)키위 세이버 수수료는 청구서로 요청되지 않고 자동 공제되어 대수롭지않아 보이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수만 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전문가가 말… 더보기

가디언, 뉴질랜드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

댓글 0 | 조회 2,683 | 2일전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일요일 기준으로뉴질랜드는 어디서 전파가 시작됐는지를 파악하지 못한 지역 감염 마지막 케이스 이후, 지역 감염이 없는 100일을 기록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