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 킹, 1년간 이주 노동자 채용 금지 당해

노영례 0 1,582 2018.08.29 22:21

뉴질랜드의 버거 킹 (Burger King)을 소유하고 운영하는 모기업 회사인 안타레스 레스토랑 그룹 (Antares Restaurant Group)은 1 년 동안 이주 노동자 고용을 금지 당했다. 

 

비지니스, 혁신 고용부(Ministry of Business, Innovation and Employment)에서는 최저 임금법 위반으로 이 회사가 1 년 동안 이주 노동자들에게 새로운 비자를 발급받는 것을 금지했다.

 

노조 연합(Unite Union)은 이같은 결정을 환영하며 패스트 푸드 운영자가 임금을 받는 관리자가 최저 임금을 지불하지 않은 이후에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 연합의 유니레 연합 사무 총장 제라드씨는 버거 킹이 대형 유명 기업으로, 작은 식당과 과일 피커 일을 하는 사람들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많은 분야 및 회사 교모에 걸쳐서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그는 직원의 임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는 고용주에게 매우 분명한 메시지를 전할 필요가 있다며, 취약한 이주 노동자 고용을 금지하는 것은 좋은 출발이라고 덧붙였다. 

 

제라드씨는 고용주가 법이 허용하는 가장 기본적인 최소한의 조건을 보장할 수 없다면, 취약한 근로자를 고용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노조가 기존의 버거 킹 노동자들이 향후 12개월 내에 더 이상 비자를 갱신할 수 없게 될 것이라는 것에 우려한다고 말했다.

 

헤럴드는 버거 킹 측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접촉했다. 지난달 버거 킹은 취업 관계 당국(The Employment Relations Authority ERA)에 의해 최저 임금이 최저 임금법을 위반으로 판명된 후, 오클랜드의 한 여성에게 $3,500를 지불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버거 킹에서는 드류 데사이씨를 고용한 기간 동안 최저 임금을 세 번이나 지불하지 않았다.

 

데사이씨는 버거 킹의 뉴린 지점에서 2015년 3월 27일부터 2017년 10월 6일까지 고용되어 일했다. 

 

출처: News&TalkZB


45ec13f23eba81d3e767b72784df0a0c_153553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웰링턴 멧링크 열차,정전으로 인해 출근길 서비스 일시 중단

댓글 0 | 조회 232 | 2019.08.15
목요일 아침, 웰린턴의 모든 열차 서비스가 정전으로 인해 일시 중단되어 통근자들이 불편함을 겪었다.오전 8시 45분에 업데이트된 멧링크(Metlink) 열차의 알림에서는 모든 열차… 더보기

얼룩무늬 물범 '오우하', 오클랜드 어퍼 와이테마타 하버에서 계속 등장

댓글 0 | 조회 579 | 2019.08.15
(KCR방송=뉴질랜드) 남섬 하단 지역에 주로 서식하고 있는 뉴질랜드 얼룩무늬 물범 오우하가 오클랜드 어퍼 와이테마타 하버에 지난 5년 동안 겨울철 마다 부두와 마리나에 나타나면서… 더보기

CHCH 테러범 편지 교도소 밖으로 전달돼, 교도소 대책 마련 중

댓글 0 | 조회 1,046 | 2019.08.15
(KCR방송=뉴질랜드) 교정부는 지난 크라이스처치 테러범의 편지가 교도소 밖으로 전달되어 외부 세계와 교신이 이루어졌다고 자진해서 밝히며,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 더보기

정부 기관, 2016년 이후 새 가구 구입에 천만 달러 사용

댓글 0 | 조회 405 | 2019.08.15
(KCR방송=뉴질랜드) 정부 기관들이 2016년 이후 새로운 사무 가구 구입에 천만 달러를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사회 개발부는 사무용 가구로 재작년에 30만 달러와 사무소 이… 더보기

오클랜드 시내 머큐리 플라자, 도심 철도 사업 계획으로 문닫아...

댓글 0 | 조회 953 | 2019.08.15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 시내의 상징적 푸드 코트인 머큐리 플라자가 도심 철도 사업 계획으로 영원히 문을 닫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1994년에 시작하여 지난 25년 이상 … 더보기

수배 중 도주범 찾던 경찰, 24개 주택 급습 15명 수배자 검거

댓글 0 | 조회 774 | 2019.08.15
(KCR방송=뉴질랜드) 크라이스처치에서 있었던 뺑소니 사고의 도주범을 찾던 경찰은 24개의 주택을 급습하였으며, 열 다섯 명의 범죄 수배자들을 검거한 것으로 밝혔다.지난 주 수요일… 더보기

위안부 수요집회, 뉴질랜드 동참의 목소리 높여

댓글 0 | 조회 984 | 2019.08.14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가 오늘 오후 3시부터 오클랜드 시티 광장에서 열렸다. 서울에서는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0차 일본군 성노예제… 더보기

안전 미비로 근로자 사망한 업체, 거액 벌금과 배상금 명령받아

댓글 0 | 조회 507 | 2019.08.14
작업 중 근로자가 사망했던 한 주스 제조 공장에 거액의 벌금형이 내려졌다.해당 사고는 지난 2017년 6월 15일에 북섬 해스팅스 인근의 마호라(Mahora)에 있는 '홈그로운 주… 더보기

페이스북 뒤져 도난당한 딸의 장난감 전기차 되찾은 엄마

댓글 0 | 조회 1,223 | 2019.08.14
어린 딸의 완구용 전기차를 도난당했던 엄마가 페이스북을 뒤져 범인을 잡아냈다.크라이스트처치 시내 셜리(Shirley)에 사는 한 엄마가 자신의 차고에서 2살배기 딸을 위해 450달… 더보기

노스쇼어의 단속 카메라 "한 해 만에 웬만한 집 한채 상당 수익 올렸다"

댓글 0 | 조회 1,159 | 2019.08.14
적색 신호등을 위반하는 차량을 적발하는 이른바 '레드 라이트(red light) 카메라' 한 대가 1년 동안 무려 64만달러가 넘는 범칙금을 부과했다.문제의 카메라가 설치돼 있는 … 더보기

수천만년 전 "1.6m짜리 거인 펭귄, NZ에서 살았다"

댓글 0 | 조회 635 | 2019.08.14
작년에 남섬에서 발견된 화석들을 통해 뉴질랜드에서 신장이 160cm에 이르는 거대 펭귄이 살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8월 14일(수) 캔터베리 박물관 큐레이터인 폴 스코필드(Paul… 더보기

마운트 쿡 눈사태, 등반객 헬기로 병원 이송

댓글 0 | 조회 543 | 2019.08.14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오후 마운트 쿡 정상 주변을 등정하던 다섯 명의 등반객들이 눈사태로 인하여 이 중 한 명이 헬기로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구조 센터 관계자는 … 더보기

현장 On-The-Job 교육 프로그램, 4천 9백여만 달러 배정

댓글 0 | 조회 500 | 2019.08.14
(KCR방송=뉴질랜드) 정부가 추진하는 현장 On-The-Job 교육 프로그램​인 Mana in Mahi 에 작업 현장수를 150개 업체에서 2천 개 업체로 늘리기 위하여 4천 9… 더보기

적색 신호 위반 적발 카메라, 1년 동안 64만 달러 위반 통지

댓글 0 | 조회 748 | 2019.08.14
(KCR방송=뉴질랜드) 사거리에 설치된 고정식 적신호 위반 적발 카메라들 중 노스쇼어에 설치된 카메라가 지난 일 년 동안 가장 바쁘게 작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에스몬드 로드와 프… 더보기

홍콩 공항 시위대 점거로 마비 이틀째, NZ관광객도...

댓글 0 | 조회 847 | 2019.08.14
(KCR방송=뉴질랜드) 홍콩 공항이 시위대들의 점거로 이틀째 마비가 된 상태에서, 뉴질랜드 여행객들도 발이 묶였지만 어느 누구도 시위대들을 비난하지 않고 있다고 알려졌다.세계에서 … 더보기

7월 식료품 가격 "닭고기 등 고기류가 상승 이끌어"

댓글 0 | 조회 1,161 | 2019.08.13
지난 7월 먹거리 물가가 전달에 비해 1.1% 오른 가운데 닭고기를 비롯한 육류가 전달 대비 2.8% 오르면서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8월 13일(화) 통계국이 밝힌 … 더보기

오클랜드 도심 "스쿨버스와 밴 충돌, 병원 이송된 부상자는 없어"

댓글 0 | 조회 1,100 | 2019.08.13
오클랜드 도심에서 스쿨버스와 밴이 충돌해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으나 큰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사고는 8월 13일(화) 오후 2시 30분이 되기 직전에 도심의 퀸(Queen)… 더보기

3일째 귀가하지 않은 소년 찾는 노스랜드 경찰

댓글 0 | 조회 826 | 2019.08.13
10대 초반 소년이 3일째 귀가하지 않아 경찰이 주민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북섬 노스랜드의 케리케리(Kerikeri)에 사는 잔 루이프록-파머(Zane Ruifrok-Palmer,… 더보기

CHCH "위험한 범죄 용의자 3명 중 한 명 자수, 나머지는 여전히 추적 중"

댓글 0 | 조회 717 | 2019.08.13
크라이스트처치 지역에서 경찰이 며칠 동안 3명의 위험한 범죄 용의자들을 뒤쫒는 가운데 용의자 중 한 명이 자수했다.경찰 관계자는 애런 하위(Aaron Howie,47, 사진)가 1… 더보기

지역사회에 잘 알려진 마오리 노인, 집에서 시신으로 발견돼

댓글 0 | 조회 873 | 2019.08.13
지역사회에 잘 알려진 한 마오리 노인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8월 11일(일) 밤에 오클랜드 오네훙가(Onehunga)의 펠릭스(Felix) 스트리트의 공영주택 단… 더보기

언어 테러 당한 교민 경찰에서 조사 들어가..

댓글 0 | 조회 3,768 | 2019.08.13
2명의 오클랜드 교민이 지난 8월 9일 오후 1시경 협박전화를 받고 모욕감과 두려움으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2명의 교민에게 전화를 한 사람은 본인이 일본 불매운동 단체… 더보기

반복적인 음주 운전자, 알코올 인터락 없는 차 운전하다 또 걸려

댓글 0 | 조회 499 | 2019.08.13
말보로에서 음주 운전 반복 운전자가 의무적으로 알코올 인터락이 있는 차량을 운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다른 차를 운전하다 음주 단속에 걸렸다.알코올 인터락 장치가 점화 장치에 장착된… 더보기

앤드류 리틀, 뉴질랜드에서 철수 위협한 화웨이 경고

댓글 0 | 조회 1,061 | 2019.08.13
앤드류 리틀 정부통신보안국 장관 앤드류 리틀은 화웨이가 5G 업그레이드 작업이 차단되는 경우 뉴질랜드를 떠날 수 있다고 위협한 것에 대해 경고했다.지난해 뉴질랜드 정부통신보안국(G… 더보기

수혈 수요는 증가, 헌혈자들은 줄어들어

댓글 0 | 조회 331 | 2019.08.13
(KCR방송=뉴질랜드) 수혈이 필요한 사람들의 수가 최고치를 보이고 있지만, 헌혈을 하는 사람들의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매년 ¼ 정도의 헌혈자들이 줄어들고 … 더보기

어제, 남섬 밀포드 사운드 지역에서도 강한 지진 발생

댓글 0 | 조회 710 | 2019.08.13
(KCR방송=뉴질랜드) 어제 오전 넬슨 지역에서의 지진에 이어, 남섬 하단 지역에서도 강한 지진이 일어났다.지오넷은 어제 밤 10시 35분에 밀포드 사운드 북쪽 15Km, 지하 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