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클랜드 로즈힐 컬리지, 갱단 학부모 연루 큰싸움

노영례 0 1,883 2018.08.24 16:49

오클랜드 남부에 있는 로즈힐 컬리지 운동장에서는 어제 갱단에 소속된 학부모가 연루된 큰 싸움으로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있었다. 

 

어제 이 학교 운동장에서는 150명의 사람들이 연루된 다툼이 있었다.

 

어제 폭력적인 말다툼 장면은 SNS에서 공유되었고 많은 경찰이 학교로 출동한 후 학교가 폐쇄되었다.

 

경찰은 어제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부모 중 한 명이 갱단 멤버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갱단 멤버인 학부모가 학교에 출입 금지 조치를 당했다고 전하며, 오늘 아침 경찰이 학교 교장과 만나 긴밀히 협력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했다고 말했다.

 

로즈힐 컬리지 학교 정문에는 오늘 아침 2명의 경호원이 지키고 있었다.

 

헤럴드에서는 한 학부모가 이 학교 안팎에서 벌어지고 있는 끊임없는 싸움에 익숙하다고 말했다. 그는 딸이 한 달 전에 공격당했고 선생님은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딸을 기다리며 종종 근처에서 학교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싸우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환경에서 아이들이 자라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내년에 고등학교 입학할 다른 자녀들은 로즈힐 컬리지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어제의 다툼은 각각 50명이 넘는 학생들이 시작했고, 결국 학부모들까지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부모는 학교에서는 어제의 폭력 사태로 인해 2명의 보안 요원을 고용하기로 결정했는데 이미 한달 전에 언급한 것이 이제사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보안 카메라가 필요하고 10명 정도의 보안 요원이 필요하다며, 1500명이 넘는 아이들을 두 명이 어떻게 통제할 수 있는지 의문을 표했다.

 

학급에 다시 딸을 보내는 것을 두려워했던 또다른 학부모는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어제의 싸움이 지난 수요일에 있었던 두 명의 남학생들간의 싸움에 대한 보복으로 여겨졌다고 말했다. 


어제 폭력 사건이 있었을 때 학생들이 울며 공황상태에 빠졌고, 싸움이 일어난 곳에서는 사람들이 셔츠에 피를 묻히고 있었다고 전해졌다.


세인트 존 구급차 대변인은 헤럴드에 학교에서의 호출 전화 기록은 없었지만, 코를 부러뜨린 사람과 손을 짚고 고통을 느끼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로즈힐 컬리지의 슈 블레크리 교장은 학부모와 학생 보호자들에게 보낸 성명서에서 예방책으로 학교를 폐쇄했다고 밝혔다.


교장은 어제 점심 시간에 허가받지 않은 사람들이 운동장에 등장했고, 학교측에서는 경찰에 지원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출처 : News&TalkZB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Total Cleaning & Total Paint
cleaning, painting, 카펫크리닝, 페인팅, 물 청소, 토탈 크리닝 T. 0800157111
미드와이프 김지혜
무료 산전 관리및 분만, 산후관리를 해드립니다. 와이타케레, 노스쇼어, 오클랜드 산모 환영 T. 021-248-3555
조앤제이
조앤제이 09-336-1155 각종 뉴질랜드 이민 비자 전문 Immigration Adviser Kyong Sook Cho Chun T. 093361155

실종된 중국계 학생 찾기 위해, 20만 달러 보상금 내걸어

댓글 0 | 조회 2,267 | 2019.06.03
(KCR방송=뉴질랜드) 실종된 중국계 대학생의 가족들은 아들을 찾기 위하여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20만 달러의 보상금을 건 것으로 알려졌다.뉴질랜드에서 범죄와 관련되어 지난 달… 더보기

오클랜드 일부 지역, 열차 정비로 운행 중단

댓글 0 | 조회 377 | 2019.06.03
(KCR방송=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일부 지역은 오늘 열차 정비 관계로 운행이 되지 않는 것으로 AT측은 밝혔다.지난 주말부터 파파쿠라와 푸케코헤 구간의 운행이 중단되었으며, 오타후… 더보기

어제 오클랜드 공항 근처 우체국, 의심스러운 소화물로 대피 소동

댓글 0 | 조회 804 | 2019.06.03
(KCR방송=뉴질랜드)어제 오후 오클랜드 공항 근처에 위치한 우체국에서 의심스러운 소화물이 발견되면서 한 때 대피 소동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경찰은 공항 근처 우체국 주변 도로… 더보기

지난 주말, 도주 차량 나무 들이받아 운전자 즉사

댓글 0 | 조회 570 | 2019.06.03
(KCR방송=뉴질랜드) 지난 주말 오클랜드의 마누레와 지역에서 경찰의 추적을 피해 달아나던 차량이 나무를 들이받고 운전자가 즉사한 사고가 있었다.경찰은 지난 토요일 밤 10시가 넘… 더보기

[포토뉴스] 동굴속 반딧불 촬영

댓글 0 | 조회 880 | 2019.06.02
이 사진은 찰리양 작가의 작품이다.찰리양 작가는 2018년 "같은 공간 다른 생각"이라는 타이틀로 노스아트 갤러리에서 사진 작품 전시회를 했다.또한 그는 6년 동안 뉴질랜드의 풍경… 더보기

남섬 많은 비와 눈, 꽁꽁 얼어붙은 주말

댓글 0 | 조회 1,078 | 2019.06.02
남섬에서는 많은 비와 눈이 내려 꽁꽁 얼어붙은 주말로 일부 자동차 운전자는 길에 갇히는 일도 발생했다.남섬 매킨지 지역의 버크 패스와 킴벨 사이의 8번 고속도로에서 두 사람이 차에… 더보기

주류 판매점에 충돌한 자동차

댓글 0 | 조회 771 | 2019.06.02
남부 타라나키에 있는 한 주류 판매점에 다른 차량에 부딪친 차가 2차적으로 돌진해 유리창과 상점 내의 술병 등이 깨졌다.경찰은 토요일 오후 3시 30분경 차가 건물에 타격을 가했다… 더보기

오클랜드 시티 지하의 20년된 '비밀 터널'

댓글 0 | 조회 3,209 | 2019.06.02
오클랜드 시티의 지하에 '비밀 터널'이 있다는 것은 소수의 사람만이 알고 있다.Stuff에서는 오클랜드 시티 발밑에 있는 이 '비밀 터널'이 지금 공사 중인 '시티 레일 링크'보다… 더보기

오클랜드 골프 리조트 수천 리터 폐수 유출, 주민이 제보

댓글 0 | 조회 1,264 | 2019.06.02
오클랜드의 한 골프 리조트에서 수천 리터의 오물 하수가 정화되지 않은 채 그대로 바다로 흘러들어가고 있다는 제보가 있었다.비치랜드의 포모사 골프리조트 근처에서 거주하는 익명을 요구…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맥도널드, '의심스러운 행동' 신고로 일시 폐쇄

댓글 0 | 조회 1,662 | 2019.06.02
경찰은 토요일 저녁, 크라이스트처치 맥도널드 패스트푸드점이 일시 폐쇄되었다고 전했다.토요일 저녁 5시 30분경 리카르톤 로드에 위치한 맥도널드에서 한 사람이 총기를 든 것 같다는 … 더보기

6월 15일로 연기된 한인회장 선거, 6월 1일 헛걸음한 사람들

댓글 0 | 조회 2,744 | 2019.06.01
6월 1일, 오클랜드 한인회관과 핸더슨 오클랜드한인교회 등에서는 제 15대 한인회장 및 감사 선거일자가 연기된 줄을 모르고 투표에 참가하려고 방문한 사람들이 헛걸음을 했다.오클랜드… 더보기

남섬 중북부 지역, 폭우와 폭설로 곳곳에서 도로 통제

댓글 0 | 조회 966 | 2019.06.01
남섬 중북부 지방을 중심으로 눈과 폭우가 이어지는 가운데 크라이스트처치와 카이코우라(Kaikōura)를 잇는 도로가 끊겼다.도로관리 당국인 NZTA에 따르면 6월 1일(토) 낮 현… 더보기

7월 1일부터 관광객 1인당 35달러의 '관광세' 부과

댓글 0 | 조회 3,480 | 2019.06.01
외국 관광객들에게 부과하는 이른바 '관광세(tourist tax)'가 오는 7월 1일(월)부터 공식적으로 시행된다.6월 1일(토) 오전에 국회는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긴급 발의… 더보기

지나가던 운전자 칼로 협박해 차량 빼앗은 복면한 여성

댓글 0 | 조회 1,713 | 2019.06.01
여성으로 보이는 한 용의자가 교차로에서 차를 세운 후 운전자를 칼로 위협해 차량을 강탈해 달아나는 사건이 벌어졌다.크라이스트처치 경찰은 6월 1일(토) 아침 7시경, 시내 시든햄(… 더보기

유치장 구금 중이던 50대 남성 갑자기 사망

댓글 0 | 조회 1,048 | 2019.06.01
경찰서 유치장에 구금 중이던 한 50대 남성이 갑자기 사망했다.북섬 타라나키 남부에 있는 하웨라(Hāwera) 소방구조대에 지역 경찰서로부터 긴급한 출동 요청이 접수된 것은 6월 … 더보기

보육센터에서 홍역발생, 70여 명 황가레이 주민들 격리

댓글 0 | 조회 789 | 2019.06.01
황가레이의 보육센터에서 홍역이 발생한 후 70명이 넘는 황가레이 주민들이 격리되었다.노스랜드 지역건강보건위원회는 보육센터에 다니는 아이가 지난 금요일 홍역 확진을 받았으며, 지난 … 더보기

​번개 맞은 에어 뉴질랜드 비행기, 오클랜드로 회항

댓글 0 | 조회 3,407 | 2019.06.01
에어 뉴질랜드의 비행기가 번개에 맞아 비상 착륙을 해야만 했다.이 비행기는 타히티의 Pape'ete로 가는 중이었으나, 비행기가 번개에 맞은 이후, 오클랜드 공항으로 되돌아갔다.번… 더보기

부동산 및 자금 관리 세미나, ANZ Centre에서 열려

댓글 0 | 조회 1,343 | 2019.05.31
뉴질랜드의 부동산 및 자금 관리 세미나가 5월 31일 금요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ANZ Centre (Ground Floor 23-29 Albert St Auckland Cit… 더보기

뉴질랜더를 실망시킨 실패한 예산

댓글 0 | 조회 3,267 | 2019.05.31
실패한 예산은 자칭 올해를 실천하는 한해라고 한 현 정부가 약속을 실천하지 못한 또다른 사례에 불과하다고 사이먼 브리지스 국민당 대표가 비판했다. 브리지스 대표는 “이것은 웰빙 예… 더보기

오클랜드 동물원에 등장한 귀여운 새식구들

댓글 0 | 조회 1,125 | 2019.05.31
최근 오클랜드 동물원에 귀여운 새식구들이 탄생했다고 동물원 측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밝혔다.주인공들은 희귀 동물인 '아시아 작은발톱 수달(Asian small-clawed otter… 더보기

모스크 테러 유족 돕기 콘서트 "130만달러 넘는 기금 모였다"

댓글 0 | 조회 328 | 2019.05.31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 테러 사건 희생자 가족들을 돕기 위해 열렸던 콘서트를 통해 130만달러가 넘는 돈이 모였다.지난 3월 15일 테러가 발생한 후 국내외 음악인들의 주도로 'Yo… 더보기

둑 밑으로 굴러떨어진 차에서 밤새 버텼던 엄마와 아기 무사히 구조돼

댓글 0 | 조회 957 | 2019.05.31
도로를 벗어나 둑 밑으로 굴러 떨어진 차 속에서 차가운 밤을 지새웠던 엄마와 아기가 무사히 구조됐다.사고는 5월 30일(목) 밤 9시경에 네이피어와 타우포를 잇는 국도 5호선 구간… 더보기

사고 낸 음주운전자 "집까지 쫓아가 신고한 주민에게 덜미"

댓글 0 | 조회 1,230 | 2019.05.31
경찰이 음주운전 중 사고를 내고 집까지 도주한 운전자를 추적했던 한 주민의 행동을 치하하고 나섰다. 사고는 5월 30일(목) 밤 9시 30분경, 더니든의 맨스(Manse)와 프린세… 더보기

'올해의 셰프'가 주인인 레스토랑 "갑작스런 폐점 발표에 섭섭한 고객들"

댓글 0 | 조회 1,653 | 2019.05.31
뉴질랜드 최고 레스토랑으로 선정되기도 했던 유명 식당이 갑자기 문을 닫아 주민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크라이스트처치의 항구 동네인 리틀턴(Lyttelton)에 있는 '루츠(Roots… 더보기

찬 기단 유입으로 전국적으로 기온 내려가, 남섬 일부에서는 많은 눈 예상

댓글 0 | 조회 959 | 2019.05.31
타스만해 쪽에서 찬 공기가 다가오면서 주말 동안 남섬 일부에서는 많은 눈이 예상된다.5월 31일(금) 오전에 기상 당국은 차가운 공기 덩어리가 당일 오후부터 주말에 걸쳐 뉴질랜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