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투어] 나도 정글의 법칙! 멧돼지 사냥

[홍길동투어] 나도 정글의 법칙! 멧돼지 사냥

0 개 1,430 홍길동

 

7e23f5967496c13dca342739fd48382c_1624229728_2954.jpg
 

나도 정글의 법칙! 멧돼지 사냥

오래전일이다. 몇 년 전 여름이었다.

나는 선배와 함께 멧돼지 사냥과 낚시를 위해 오클랜드에서 4시간 정도 떨어진 

서해안 북쪽 바닷가에 위치한 호키항아(hokianga)에 살고있는 마오리 친구 타마티한테로 떠났다. 


그곳은 마오리 주거지역으로써, 

1번도로를 따라 워크워쓰(Warkworth), 웰스포드(Wellsford), 황가레이(Whangarei)를 지나

가와가와(Kawakawa)를 경유 해야한다.  

총 395km 거리였다.


망가무카(Mangamuka)에서 왼쪽으로 30분 운전해야 도달하는 곳이다. 

가는 길은 약간의 비포장 도로로 되어있다.

아직도 근처는 말을타고 다니며 전기가 없는곳이며 발전기에 의존한다.

그 길을 따라가니 개발되지않은 마오리만의 고유한 영영역이라는 것 느낄 수가 있었다.

7e23f5967496c13dca342739fd48382c_1624229747_383.jpg
 

성인 폼플리에 신부님이 계신곳 – 모티티

간혹 마오리들이 말을 타고 여유 있게 지나가는 모습을 볼 수 도 있었다.

그리고 시나 노래에 나오는 언덕위의 조그만 하얀 예배당이 멀리 눈에 들어왔다. 

카톨릭 성당이였다.

일찍이 마오리들은 선교사들을 통해 카톨릭을 알게되었고, 헌신과봉사에 따르게 되었다.


모티티에는 기어컨대 최초의 뉴질랜드 신부님이신 성인 폼플리에 신부님이 안장 되어있는 곳이기도 하다.

수년전에 교구청에서 프랑스에서 이곳으로 모셨다.

그 당시 이곳에서는 큰 행사였다.


해변가 모래 속에서 가자미를 줍다.

이곳은사람들이 거의 살지않고 이따금 작은 마오리 마을들이 바닷가에 위치에 있었다. 

한마디로 수채화로 그린 풍경화 그림이며 컴퓨터 바탕화면 그대로였다.

참으로 때묻지않고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았던 자연 그대로의 모습과 풍경이 아름다웠다.


우리 일정은 1박2일로 계획하여, 도착하자 마자 간단히 마오리식 식사를 하였다.

금방 구워낸 밀가루 반죽이 맛이 있었다. 그리고 나서 커피 한잔하고있는데,

아이들이 바닷가에서 무언가를 잡아왔다.

한바구니의 가자미(Flounder)였다.


아이들 몇 명이 첨벙첨벙 바닷가를 뛰어놀길래 유심히 보았는데 

가자미를 모래 위로 쫒고 있는것이였다.

자연그대로의 모습이였다.


 잡아온 가자미를 석쇠에 구워서 소금 쳐서 먹었다. 

금방 잡아서 먹으니 싱싱하고 맛이 있었다.


슬슬 장비를 점검하여 배를 타고 낚시하러 떠났다.

30분정도가서 닻을 내리고 낚시대를 드리웠다.

7e23f5967496c13dca342739fd48382c_1624229800_4954.jpg
 

아이구! 낚시대를 넣기가 무섭게 한 마리가 올라왔다.

그러더니 계속해서 올라오기 시작했다.

낚시 초보자인 나는 당황하고 흥분하였다.

한시간을 그렇게 계속 친구와 둘이 30마리를 잡았다.

작은 것들은 바다로 돌려주었다.


매일 이렇게 잘 잡히는 줄 알았으나 물때가 있고, 

고기가 가는 방향에서 운이 좋았다고 한다. 

물 반 고기 반 이였다.


한시간 반이 지나니 그때부터는 거짓말같이 한 마리도 물지않았다.

한시간 정도 지났을 때는 머릿속에서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가 생각이 났다.

나도  몇자 메모하며 명상에 잠겻다

그리고 낚시를 마치면서 한 10분정도 배를 타고 강과 바다가 만나는 길목에 세우면서 그물을 찾아 아래로 손을 집어넣었다.


고기들이 그물을 나가지못해 가을에 곶감 열리듯이 주렁주렁 있었다.

 

신나게 웃고 떠들면서 고기를 잡다보니 시간가는줄 몰랐으며 

해가 지는 석양의 모습을 뒤로하면서 마오리 집으로 돌아왔다.


구름속의 석양을 보니 유난히 멋있게 보였다.

아마도 기분이 좋아 두배로 멋있어 보였고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7e23f5967496c13dca342739fd48382c_1624229840_5152.jpg
 

전복을 따서 나눠 먹는 마오리의 정과 인심

잠시 배도 닦고 장비 정리를 하고 있는데 마오리 친구 타마티가 우리를 불렀다. 

그는 전복을 잡으러가자고 제안을 했다. 

오늘만 같으면 좋겠다. 섬머타임이라 늦은 시간에도 날이 환했다.


기대와 흥분을 감추지못하며 희희낙락 웃으며 차를 타고 

한 고개 반을 넘어 인적이 드물고 길도 없는 비포장 도로를 달렸다.


바닷가에 도달하자 전복이 많으리라 느낌이 확 들었다. 

왜냐하면 전복의 먹이가 되는 미역의 큰 줄기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마오리 친구 타마티가 물안경을 끼고 잠수하면서 전복을 주섰다.

옆에는 칼을 차고 계속 물질을 했다.

우리는 계속 자루에 담기 시작하였다.


한참을 담았더니 상당량의 분량이 (여러분들의 상상에 맡기겠다) 나왔다.

물론 손바닥 작은 치수는 다 돌려보냈다.


우리가 잡은 것이 아니라 마오리들이 잡는 것이니 숫자에 제한이 없었다.

돌아오는 길에 조그만 독가촌 마오리집에 들려 전복들을 몇 개씩 전해주었다.

알고 보니 마오리들이 전부 삼촌, 외할머니, 조카 등 

거의 씨족 중심의 마오리 주거지역이었다.


고생해서 잡은 전복들을 두 세개씩 전해주는 모습을 보고 

마오리들의 인심과 정  그리고동양적 사고를 공감하게 되었다.

너무 피곤해서 저녁을 먹자 마자 잠이 들었다.

7e23f5967496c13dca342739fd48382c_1624229858_7736.jpg
 

비포장길에 말타고 전기도 없고…

한기를 느껴 일어나보니 벌써 아침이었다.

어제를 날씨가 좋아 고기도 잡고 전복도 잡고 좋은 시간을 보냈다고 생각하니 

혼자 보고 느끼기에는 웃음이 절로 나왔다.

 

밖을 나와보니 개들이 짓고 신나게 뛰어놀고 있었다.

바로 멧돼지 사냥을 준비하고있었다.


말을 타고 개 5마리, 카빈소총과 칼 등을 준비했다.

우리들은 그저 차 타고 뒤 따라다녔다.


멧돼지 사냥은 사냥개들을 쫓아다니면서 

멧돼지들의 대소변이나 땀 냄새 등을 추적하면서 쫓아갔다.

우리는 멧돼지는 구경도 못했다.


멍멍 짖는 소리만 들리고 

개들이 가끔씩 주인한테 와서 정보를 알려주는 듯한 모습을 보았다.


이 언덕 저 언덕 계속 따라다니고 우리는 언덕 밑 차에서 대기하고있었다. 

총도 몇 번 쏠 만하였는데 총소리는 거의 나지않았다.

시간이 꽤 흘렀다. 


점심을 먹고 계속 사냥개들과 함께 멧돼지를 쫓아다녔다. 

그러나 결과는 쉽게 나오질않았다. 


멧돼지는 총이나 칼로 잡지 않는다. 다만 개들만 있을 뿐이다.

오후에 해가 질 무렵 마오리 친구 타마티가 목소리를 높였다. 

멧돼지를 드디어 발견했다!


그러면서 바닷가쪽으로 멧돼지를 몰고가는 모습을 보았다. 

우리는 뒤쫒아서 열심히 달렸다.


여기저기서 개들이 멍멍 짖는 소리도 들렸다.

멧돼지 비명도 들렸다.

한 30여분 달렸다. 


드디어 언덕 아래 해변가에 다다랐을 때 멀리서 멧돼지 한 마리가 바닷가 쪽으로 달려갔다.

알고 보니 사냥개들의 추격에 멧돼지가 지쳐서 바닷가 쪽으로 간 것이였다.

물속으로 들어가는 멧돼지를 개들이 계속 쫓았다.

꼬리도 물고 다리도 물고 심지어는 허리도 물고 난투극이 벌어졌다. 


7e23f5967496c13dca342739fd48382c_1624229994_1078.jpg
 

한참만에 지친 멧돼지를 마오리친구 타마티가 넘어뜨리면서 양 다리를 묶었다.

그리고 긴 막대에 팔려가는 당나귀처럼 메어서 뭍으로 들고 왔다.

한마디로 팔려가는 멧돼지다.


오늘도 큰 수확을 올렸다.

어제 오늘 낚시와 사냥 대박이었다.

그러나 멧돼지는 잡지않고 우리에 가둬서 더 큰 다음에 마오리 잔칫날 사용할거같다.


이틀간 바다와 산 들을 다니면서 체력도 소진되었다. 

그러나 좋은 경험과 시간을 보내면서 피로를 느끼지않으면서 오클랜드로 출발하였다.

지금도 생각하면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였다.  

지금 그추억과 시간을 잊을수 없다.


가끔씩 그곳이 생각난다.

뉴질랜드는 아름다움과 와일드 함을 번갈아가면서 보여보여주는 것 같다. 

자연이란 때로는 아름답기도 멋있는 경치를 주지만, 

때로는 와일드한 바람과 추위를 주기도한다. 


세상이 공평한 이치도 여기도 있다. 

또한 인생도 희로애락을 함께 하는 것이다.


7e23f5967496c13dca342739fd48382c_1624230015_164.jpg
 


번호 제목 날짜
여행정보 운영원칙
안전하고 깨끗한 렌트카
nzrentcar| 안전하고 깨끗한 차량을 렌터카로 사용하는 프라임 렌터카… 더보기
조회 8,280
2017.11.04 (토) 12:24
오클랜드 공항, 항공기 출발 · 도착시간 실시간 보기
KoreaPost| [여기를 클릭하세요!]운항 현황 실시간 조회 [이 게시… 더보기
조회 102,910 | 댓글 5
2013.06.18 (화) 14:24
893 [뉴질랜드 현지여행사 : 에이투지투어] 로토루아 레드우드 숲과 와이키테 벨리 온…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에이투지 여행사 입니다뉴질… 더보기
조회 87
2022.09.28 (수) 13:59
892 와나카 하루여행
여행지| sallyyuni| 뉴질랜드 남섬 의 아름다운 휴양마을 와나카 로… 더보기
조회 356
2022.09.14 (수) 08:28
891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텐트와 캠핑장비를 대여할 수 있는 곳이 있나요?
여행지| whatgood| 남섬으로 6인이 여행을 가려고 합니다.캠핑카는… 더보기
조회 281
2022.09.10 (토) 10:55
890 오클랜드 최고의 바다 뷰, 독채 아파트 스테이
한인숙박| Grace111| 안녕 하세요 깨끗하고 아름다운 나라 뉴질랜드에… 더보기
조회 768
2022.08.26 (금) 14:12
889 황당 당황 황망…희로애락 생로병사 그리고 새옹지마 2탄(1)
여행지| 홍길동| 여행 중에는 항시 미리미리 체크하며 다닌다. … 더보기
조회 592
2022.08.11 (목) 21:24
888 남섬 배타고 다녀와보세요~ 추천합니다
여행지| iciwjahc| 아기랑 웰링턴에서 배타고 남섬 다녀와봤는데 너… 더보기
조회 803
2022.08.07 (일) 02:15
887 [뉴질랜드 현지여행사 : 홍길동투어] 크라이스트 처치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일상크라이스트 처치​​뉴질랜드 "현… 더보기
조회 732
2022.07.29 (금) 20:57
886 리마커블 백컨트리 스킹
여행지| 프리덤이글| 환상적인 전망과 넓고 길게 뻗은 슬로프를 즐겨… 더보기
조회 449
2022.07.27 (수) 00:32
885 캠퍼밴과 함께 떠나는 테마여행(3탄)
여행지| PeterTrading| 안녕하세요.저희회사 Peter Kim Trad… 더보기
조회 783
2022.07.13 (수) 10:44
884 캠퍼밴과 함께 떠나는 테마여행(2탄)-Rotorua Tracking
여행지| PeterTrading| 안녕하세요.저희회사 Peter Kim Trad… 더보기
조회 512
2022.07.12 (화) 12:00
883 캠퍼밴과 함께 떠나는 산악 자전거 여행--타우포
여행지| PeterTrading| 안녕하세요.저희회사 Peter Kim Trad… 더보기
조회 434
2022.07.08 (금) 15:13
882 세계 최초의 고구마 투어 그리고 세계 최대 카우리 박물관 (1)
여행지| 홍길동| 작년 5월에 지인들과 고구마를 사기 위해 노스… 더보기
조회 604
2022.07.05 (화) 18:20
881 [스티봉여행] 로토루아에 생긴 깔끔하고 분위기 좋은 온천과 맛집소개!
여행지| hjw1109| 뉴질랜드 스티봉여행의 스티봉입니다. 로토루아에… 더보기
조회 794
2022.07.03 (일) 13:40
880 TasmanVally Track
여행지| sallyyuni| 아오라키 마운트 쿡을 찾게되시면 타즈만 벨리도… 더보기
조회 407
2022.07.01 (금) 09:55
879 뉴질랜드 최고봉 아오라키 마운트 쿡
여행지| sallyyuni| 뉴질랜드 최고봉 , 에드먼드 힐러리 경이 에베… 더보기
조회 507
2022.06.27 (월) 18:34
878 퀸스타운 근교 “Mt Crichton Loop Track ”
여행지| sallyyuni| 퀸스타운 근교의 마운트 크라이튼 트랙 을 다녀… 더보기
조회 534
2022.06.20 (월) 00:58
877 황당 당황 황망한 일들…생로병사 희로애락 그리고 새옹지마(2)
여행지| 홍길동| 다섯째, 여행 중에는 도난 분실사고가 가끔씩 … 더보기
조회 471
2022.06.16 (목) 20:07
876 와나카 연어농장 ‘hook ’
여행지| sallyyuni| 딸과손자와함께 와나카 연어농장에 다녀왔습니다 … 더보기
조회 859
2022.06.04 (토) 04:42
875 [뉴질랜드여행사 : 홍길동투어] 황당 당황 황망한 일들...생로병사 희로애락 그리…
여행지| 홍길동| 여행업을 하다 보면 많은 일들이 있다. 한 마… 더보기
조회 763
2022.06.03 (금) 19:09
874 ☞퀸스타운 단독 아파트먼트 이용 안내☜
한인숙박| 프리덤이글| 안녕하세요,홈스테이 보다 홀로 여행을 하고 싶… 더보기
조회 1,545
2022.05.27 (금) 22:34
873 [뉴질랜드여행사 : 홍길동투어] 타우랑아 타우랑아 타우랑아!!! (2부)
여행지| 홍길동| 키위과일 휴양 항만 산업으로 연결된 유학 이민… 더보기
조회 582
2022.05.26 (목) 21:28
872 [뉴질랜드여행사 : 홍길동투어] 타우랑아 타우랑아 타우랑아!!! (1부)
여행지| 홍길동| 타우랑아를 세 번 이상 가보지 않았으면 가 봤… 더보기
조회 494
2022.05.24 (화) 20:47
871 [에이투지여행사] 뉴질랜드 최대호수 타우포 가는길 !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현지여행사 에이투지 여행… 더보기
조회 640
2022.05.21 (토) 15:06
870 [뉴질랜드여행사 : 홍길동투어] ★ 젯스타(Jetstar) 주말 할인운임 ​: W…
여행지| 홍길동|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현지여행사홍길동 투어입… 더보기
조회 609
2022.05.13 (금) 18:13
869 [홍길동투어] 타우랑아 타우랑아 타우랑아!!! (1)
여행지| 홍길동| 타우랑아를 세 번 이상 가보지 않았으면 가 봤… 더보기
조회 586
2022.05.07 (토) 00:50
868 [홍길동투어] 스쳐 지나간 오랜 기억 속으로…120년 된 오코로이레
여행지| 홍길동| Okoroire Historic Hot Spr… 더보기
조회 454
2022.05.07 (토) 00:49
867 캐시드롤코브, 핫워터비치, 실내스파, 낚시, 골프
여행지| krai| 한국처럼 춥지는 않지만 종류가 다른 뉴질랜드 … 더보기
조회 888
2022.05.03 (화) 15:21
866 스쳐 지나간 오랜 기억속으로 120년 된 오코로이레 호텔
여행지| 홍길동| 홍길동이 간다(39)Okoroire Histo… 더보기
조회 681
2022.04.15 (금) 13:11
865 [홍길동투어] 별이 빛나는 밤에
여행지| 홍길동| 별 보기에 딱 좋은 날이다어느 날 로토루아 당… 더보기
조회 785
2022.04.09 (토) 01:55
864 스티봉여행에서 준비한 코로나 특가할인 이벤트
여행지| hjw1109| 코로나로 인하여 많은 분들이 지쳐있을 줄 압니… 더보기
조회 796
2022.04.06 (수) 09:47
863 [홍길동투어] 와카타네의 마오리 전설과 화이트 아일랜드지구과학의 비밀을 밝히다(2…
여행지| 홍길동| 화이트 아일랜드에 숨겨진 지구과학의 비밀아침에… 더보기
조회 641
2022.03.26 (토) 01:56
862 4월 11일부터 14일 3박 4일 예약 마감 되었습니다.
여행지| 프리덤이글| 안녕하세요,퀸스타운 골프투어에 많은 관심을 가… 더보기
조회 707
2022.03.24 (목) 21:44
861 ☞22-23 퀸스타운 골프투어 예약 가능한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여행지| 프리덤이글| 안녕하세요,​​2021-2022퀸스타운… 더보기
조회 780
2022.03.06 (일) 08:17
860 [홍길동투어] 와카타네의 마오리 전설과 화이트 아일랜드 지구과학의 비밀을 밝히다(…
여행지| 홍길동| 나는 글을 쓰기 위해 떠난다. 아니 떠나기 위… 더보기
조회 685
2022.03.04 (금) 01:56
859 ☞22-23 퀸스타운 골프투어 예약 가능한 기간 알려드립니다.☜
여행지| 프리덤이글| 안녕하세요,​​2021-2022퀸스타운… 더보기
조회 630 | 댓글 1
2022.02.28 (월) 15:49
858 오클랜드 고급주택 한인숙박.
한인숙박| Roar| 안녕하세요.코로나-19도 어느덧 종점으로 치… 더보기
조회 2,137
2022.02.22 (화) 03:01
857 [스티봉여행] 뉴질랜드의 웰링턴여행기 1편
여행지| hjw1109|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소그룹투어 전문 스티봉여… 더보기
조회 732
2022.02.19 (토) 10:06
856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산소공장-와이타케레 완전 정복
여행지| 홍길동| 와이타케레는 오클랜드에 숨을 불어넣어 주는 곳… 더보기
조회 884
2022.02.18 (금) 22:49
855 스티봉여행의 커플여행 이벤트!! (3월 한달간)
여행지| hjw1109| * 위의 금액은 2인 비용입니다. 1인당 비용… 더보기
조회 921
2022.02.16 (수) 11:19
854 스티봉여행의 촬영투어 런칭 이벤트
여행지| hjw1109| 안녕하세요, 스티봉여행의 스티봉입니다.이번에 … 더보기
조회 690
2022.02.14 (월) 13:23
853 ☞22-23 퀸스타운 골프투어 예약 가능한 기간 알려드립니다.☜
여행지| 프리덤이글| 안녕하세요,​​2021-2022퀸스타운… 더보기
조회 616 | 댓글 1
2022.02.09 (수) 21:41
852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전형적인 시골 마을, 마타카나
여행지| 홍길동| 아! 마타카나!어느 여인의 이름인가? 흥겨운 … 더보기
조회 853
2022.02.07 (월) 22:03
851 [홍길동투어] 예술의 도시, 네이피어로의 여행
여행지| 홍길동| 예술의 도시, 네이피어로의 여행오랫동안 가고 … 더보기
조회 1,349 | 댓글 1
2021.12.17 (금) 00:57
850 로토루아 / 타우포 뉴질랜드 럭셔리 하우스에서 한달살기
한인숙박| ronb| 안녕하세요.이곳은 로토루아 와 타우포 중간 3… 더보기
조회 2,653
2021.10.25 (월) 20:11
849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호텔 "CARDRONA HOTEL (Est. 1863)"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정보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호텔"C… 더보기
조회 1,686
2021.09.23 (목) 10:17
848 [홍길동투어] 와나카 - 퍼즐링 월드 (Puzzling World)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정보퍼즐링월드Puzzling Worl… 더보기
조회 1,386
2021.09.13 (월) 13:06
847 코로만델 하헤이 타타히롯지 Tatahi Lodge Beach Resort
한인숙박| LEAHKIM|
조회 2,478
2021.09.11 (토) 18:45
846 [홍길동투어] 통가리로 마운트 루아페후 와카파파 빌리지를 다녀와서
여행지| 홍길동| 통가리로 마운트 루아페후 와카파파 빌리지를 다… 더보기
조회 1,554
2021.08.19 (목) 12:25
845 [홍길동투어] 통가리로 스카이 와카(Sky Waka) 당일투어 생생후기!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북섬여행통가리로 스카이 와카(Sky … 더보기
조회 1,952 | 댓글 2
2021.07.22 (목) 14:08
844 [홍길동투어] 퀸스타운 와카티푸호수 크루즈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정보퀸스타운와카티푸호수 크루즈[남섬여… 더보기
조회 1,631
2021.07.20 (화) 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