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투어] 카우리, 그 숨겨진 보물을 찾아서

[홍길동투어] 카우리, 그 숨겨진 보물을 찾아서

0 개 591 홍길동

  

카우리 - 숨겨진보물 (웨스트코스트 카우리나무숲)

여행 전날 종일토록 맑았던 날씨가 오후 부터 갑작스럽게 찾아온 비바람과 폭풍으로 말미암아 여행 일정을 변경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근심어린 마음으로 거의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아마도 우리 일행의 대부분도 나와 같은 생각이었을 것이다. 이른 아침 비에 젖은 도로에 무작정 올라탄 우리들에게 동쪽 하늘에 어슴프레 피어오르는 붉은 기운은 간밤의 근심을 모두 지워주기에 충분했고 이내 설레임으로 바뀌어 졌다.

 

출발이다! 북섬 웨스트 코스트 카우리 나무 숲을 향하여. 명명하건데그 숨겨진 보물을 찾아서 …’

 

여행을 계획하면서 몇몇 사람들에게 자문을 구했지만 그들 역시 가본 적은 없었고 단지 입 소문으로만 터득하였다고 하였다. 어떤 이는 지나치는 길에 차창으로 잠시 스쳤던 기억을 간직하고 있기도 하였다. 짜여진 일정과 특별한 정보도 없이 우리는 마치 지도 한 장에 모든 것을 맡긴 일종의 탐험가들 일런지도 모르겠다.

우리의 그러한 탐험의 서막을 알리려는 듯 동녘으로 멋진 일출이 보여졌다.

 

모든 차창을 열고 세상의 그 어느 진수성찬과도 바꿀 수 없는 맛좋은 공기를 폐부로 가득 흡입하면서 산골짜기를 지나고 작은 개울 등을 지나쳐서 워크워스와 월스포드를 지나쳐서 도달한 브린더원 푯말에서 좌회전을 하여 다가빌로 접어 들었다. 1시간이 흘렀을까, 시계는 9시를 가리킬 즈음에 우리는 마타코헤에 위치한 카우리 나무 박물관에 도착하였다. 깔끔하게 정돈된 입구에서 첫손님을 맞이하려는 여러 스텝들의 움직임으로 분주하였다.


 카우리나무의 황금빛 영롱한  물방울 


체크인을 하고 입장하면서 부터 우리 일행을 포함한 여러 관광객들의 입에서는 저절로 탄성이 쏟아져 나왔다. 이런 산간 오지에 엄청난 규모의 박물관이 있다는 것이 실상 믿기 힘들었다. 뉴질랜드의 무슨무슨 박물관 하면 실상은 우리나라의 소규모의 창고와 엇비슷한 크기인 것이 사실인데 이곳은 여러 면에서 많이 달랐다. 이름에서 부터 어쩐지 육중한 무게감이 느껴지는 카우리 나무의 웅장함과 카우리 나무의 특유한 견고함으로 인하여 이 나무의 벌목은 초기 개척민 시대와 시간적으로 동일 선상에 있다고 한다. 당시 생활 도구, 갖가지 기계 및 작업 연장들이 생생하게 진열되어서 마치 잠시 휴식으로 벌목공들이 자리를 비운 듯 생각되었다. 카우리 검(Gum)은 숲속의 보석처럼 빛이 났다. 옅은 황색을 띤 우리의 전통 한복에 장식하는 호박과 유사한 빛깔이었다. 그 고가의 가격으로 판매되는 카우리 검은 이렇게 가까이에서 마주하기도 쉽지 않는 일이었다.

반나절 이상은 시간을 할해하여야 족히 관람할 수 있는 곳이었지만 우리들은 다음 일정을 위하여 문을 걸어 나왔다. 떠나는 버스에 우리를 친절히 안내하여 주었던 현지 가이드가 올라 타서 감사와 작별의 인사를 나누었다. 뉴질랜드의 전형적인 목장 지대와 강가의 갈대숲 길을 서너번 번갈아 지나치면서 약 1시간을 이동하였다. 학창시절 음악 시간에 익히 들었던 베토벤 교향곡 6번 전원 내지는 비발디의 4계 중 가을 등의 제목이 머리 속에 불연듯 떠올랐으나 멜로디는 전혀 기억이 없다. 가수 김상희의코스모스 피어있는 길은 아는데… .

 

한가한 가을 햇살이 눈을 간지럽힐 즈음에 다가빌 근처에서 발견한 쿠마라의 무인 판매소가 보였다. 이 근방이 바로 그 쿠마라(고구마)의 주산지. 돌아가는 길에 몇 봉지를 구입하여야겠다고 생각하였다. 황금색 들판을 지나서 산길에 접어 들자 와이푸 포레스트라는 푯말에 이어서 늠름한 카우리 나무들이 군데군데 자리를 위치하고 있었다. 동류의 나무라고 하더라도 나무의 경도와 크기 등은 매우 제각각이었다. 우기에 접어든 숲속의 나무 향, 피톤치드(?)은 점점 그 짙음을 더하고 그 향기에 우리들은 하나 둘 씩 카우리 나무 숲으로 빠져들고 있었다.   

 

  

카우리 나무 숲

500, 1000살 그리고 1200살 먹은 나무들에게서 받은 감흥은 2000살 이상을 맞이하였다고 하는 타네마푸타 카우리 나무 앞에 섰을 때는 마치 예수님과 같은 성인을 만난 것 처럼 숙연함 혹은 경건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그들이 과연 어떠한 시각으로 우리 인간들의 삶을 바라볼까. 어쩌면 짧은 세월 매일매일 아웅다웅하는 우리들을어엿삐여길런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물아일체! 자연과 내가 하나가 될 수 있는 장소를 하나만 꼽으라면 바로 이곳이 아닐까 생각하였다.

발 밑으로는 국립공원의 산세가 전개가 되고 영화 쥬만지의 한 장면과도 같이 당장에라도 쥬라기 시대에 서식하였던 공룡 시조새등 파충류들이 눈앞으로 튀어 나올 듯 하였다. 뉴질랜드 만이 가지고 있고 또한 뉴질랜드에서 만 느낄 수 있는 자연으로 부터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하였다.

 

이곳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감동은 비단 이뿐 만은 아니었다.  


숨겨진 보물!’그리고  돌고래오포의 서정시 수채화 망혼가이다

 

 

 오포노니 해변 마을에 펼쳐진 샌드 듄 (모래 언덕)은 식상한 표현처럼 들릴 지도 모르겠으나 또 이 만큼 정확한 표현도 없으리라. 한 폭의 그림,  헛기침하기에도 조심스러울 정도로 고요한 어촌 마을에는 바람마저도 피해다니는 듯 싶었다. 소수의 관광객들과 소박한 옷차림의 마오리들. 그들의 외관은 조금은 무섭게도 느껴졌지만 하얀 이를 마음껏 들어내 놓고 반갑게 악수를 청하는 모습 속에서 오래 전에 헤어졌던 친구와 상봉한 듯 하였다. 또한 이곳은  돌고래의 아픈추억  있는 곳이다  19556 불현듯 나타난 오포라는 돌고래의  출현은 이마을 을  떠들석하게 햇으며 관광명소로 만들엇다 한동안 어린와  사람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앗다

그러나 사람들의 이기와 욕심이 돌고래 오포는 잘따르던 어린들과 사람들곁을  떠나고 말앗다  

길지 않앗던 돌고래의 전설 같은 이야기를 이마을 한구석에 있는 조그만 동상이가 대신한다  

네이버 블러그 홍길동 투어(돌고래오포 검색)

 

그리고 이곳은 석양이 멋진곳이다.

서해안 바닷가 샌드 듄과 한적한 시골마을이 어우러져 석양의 노을빛을 감상할수 있는 곳이다.

하기사 석양의 노을은 한번도 같은모양 같은그림 같은색깔이 아닌 것은 누구나 다 아는 것이다.

그래서 석양의 노을은 하루를 수고한 사람들에게 주는 하늘의 선물이다.

나 또한 뉴질랜드 여러곳을 가보았지만 이곳이 손가락안에 드는 명소로 꼽을수 있다.

이곳은 경치뿐만이 아니라 나에 개인적 추억도 함께 서려있어 더더욱 손가락안에 꼽을 수 있다

.

 석양은 하루  수고한  모든이에게   주는 환상적선물



뻐근한 다리의 근육을 풀 겸, 여러 사람들이 드나들고 있던 조그마한 바의 문을 열고 들어섰다. 종업원 보다도 먼저 우리를 맞이한 것은 올드 팝송, Engelbert Humperdinck Please release me. 독일풍의 흑맥주에 잠시 목을 적시고 나와서 샌드튠으로 출발하는 보트에 뛰어 올랐다. 남녀노소 각기 다른 크기의 모래 썰매를 움켜지고 언덕으로 올라서 그 썰매에 몸을 맡기면 아래로 아래로 힘차게 흘러가는 속도감이 너무 좋았다.또한  맨발로   모래밭을 걷는 기분이  달랐다  마치 무인도 같았다   불과 한 시간 여 만에 모래 투성이가 된 우리를 구조(?) 하러온 온 보트로 인하여 아쉬운 로빈슨 크루소의 체험은 막을 내렸다.  가볍게 몸을 씻고  버스에 올랏다   차 안의 히터로 인한 온기로 젖은 옷은 조금씩 건조 되었고 그와 동시에 우리들의 눈커풀은 차츰 그 무게를 더해갔다.  그리고 한참을  지낫다

 

차의 사이드 브레이트가 작동되는 소리에 눈을 떠 보니 우리는 어느덧 다가빌 휴게소에 와 있었다. 그 한 곁에 있는 쿠마라 농장 겸 판매소에서는 말 그대로 고구마 다운 붉은 빛깔의 쿠마라 7킬로그램에 10불이었다. 일반 마켓의 30퍼센트도 안되는 어느 일행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우리들의 주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구매력에 놀란 농장 주인의 바쁜 손길의 끝에는 가이드와 기사님에게 무료로 건네주는 한 봉지의 쿠마라가 들려 있었다.

 

이른 아침 우리의 출발지가 도착지로 변경될 즈음에 따라서 설레었던 마음은 어느새 아쉬움으로 바뀌었다. 이제는 추억이 되어 버렸지만 그날 웨스트 코스트의 여행에서 경험했던 뉴질랜드의 순결한 자연의 향기는 나의 온 몸 구석구석에서 삶의 원동력으로 살아 숨 쉬고 있음이 확실할 것이다.

 
번호 제목 날짜
여행정보 운영원칙
안전하고 깨끗한 렌트카
nzrentcar| 안전하고 깨끗한 차량을 렌트카로 사용하는 프라임 렌트카… 더보기
조회 6,465
2017.11.04 (토) 12:24
오클랜드 공항, 항공기 출발 · 도착시간 실시간 보기
KoreaPost| [여기를 클릭하세요!]운항 현황 실시간 조회 [이 게시… 더보기
조회 101,320 | 댓글 5
2013.06.18 (화) 14:24
☞2021-2022 여름 퀸스타운 골프투어 사전 예약 혜택☜
프리덤이글| 안녕하세요,​2021 - 2022 여름 시즌 퀸스타… 더보기
조회 235
2021.03.17 (수) 22:22
☞ 퀸스타운 스키 개인강습 및 스키투어 사전 예약 할인혜택 ☜
프리덤이글| 안녕하세요,퀸스타운 겨울 스키 투어 및 개인 강습 안내… 더보기
조회 314
2021.03.17 (수) 22:55
830 단 돈 1불! 전무후무 리얼저니 특가정보!!
여행지| 호주투어l뉴질랜드투어| 리얼저니에서 단 1불에 밀포드사운드 크루즈를 … 더보기
조회 322
10일전
829 [홍길동투어] 타우포의 독특한 유리공예 라바글라스 아트갤러리(Lava Glass …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북섬의 중심!타우포의 독특하고 매력적… 더보기
조회 231
2021.03.30 (화) 14:55
828 [Matarangi] Holiday House 스페셜 프로모션
한인숙박| peace4| **스페셜 할인**스페셜 프로모션 기간중에 찾… 더보기
조회 224
2021.03.30 (화) 10:26
827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 퀸스타운 "Onsen Hot Pools"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뉴질랜드는 초가을 날씨로 접어들어 아침저녁으로… 더보기
조회 202
2021.03.28 (일) 21:51
826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섬의 서부개척! 그리고 동부를...2
여행지| 홍길동| 넬슨, 예술가 휴양지 포도주 들의 도시 ㅡ13… 더보기
조회 372
2021.03.09 (화) 11:09
825 [홍길동투어] 뉴질랜드 남섬의 서부개척! 그리고 동부를...1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남섬의 서부개척 그리고 동부를몇 년전… 더보기
조회 256
2021.03.08 (월) 14:24
824 [뉴질랜드 여행 : 홍길동투어] 아와케리 핫스프링스 (Awakeri Hot Spr…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정보아와케리 핫스프링스(Awakeri… 더보기
조회 419
2021.03.04 (목) 12:36
823 [홍길동투어] 와잉가로 핫스프링스 (Waingāro Hot Springs)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정보와잉가로 핫스프링스(Waingār… 더보기
조회 530
2021.03.01 (월) 13:02
822 [뉴질랜드 여행: 홍길동투어] 폭스 빙하 헬기투어 (Fox Glacier)
여행지| 홍길동| 홍길동이 간다폭스빙하 헬기투어(Fox Glac… 더보기
조회 284
2021.02.25 (목) 12:34
821 휘티앙아 숙박 새 프로모션
한인숙박| krai| 알버트넘버식스모텔 프로모션 Albert Num… 더보기
조회 571
2021.02.23 (화) 19:20
820 (휘티앙아) 코로만델 오프로드 여행
여행지| krai| 코로만델에는 동서를 가로지르는 오프로드 길이 … 더보기
조회 529
2021.02.17 (수) 11:54
819 [홍길동투어] 윈드서핑의 고향 라글란을 다녀와서...2
여행지| 홍길동| 자유로운 영혼이 한적한 골짜기를 메웠다 젊은이… 더보기
조회 386
2021.02.11 (목) 10:59
818 [홍길동투어] 윈드서핑의 고향 라글란을 다녀와서...1
여행지| 홍길동| 위드서핑의 고향 라글란을 다녀와서… 새로운 아… 더보기
조회 352
2021.02.10 (수) 15:33
817 [뉴질랜드 여행사 : 홍길동투어] 오클랜드 크리스탈 마운틴
여행지| 홍길동| ​​​홍길동투어의 인기만점!피아노 영화 촬영지… 더보기
조회 347
2021.02.09 (화) 13:56
816 [뉴질랜드 여행사 : 홍길동투어] 올여름 오클랜드 공원에서 즐기는 무료영화! Mo…
여행지| 홍길동| ​올 여름 오클랜드 전역 공원에서 무료 영화 … 더보기
조회 444
2021.01.29 (금) 10:36
815 [뉴질랜드 여행 : 홍길동투어] 와이카토의 오화로아 폭포 (Owharoa Fall…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정보와이카토의오화로아 폭포(Owhar… 더보기
조회 510
2021.01.25 (월) 13:09
814 [뉴질랜드 여행사: 홍길동투어] 케이블 웨이크 보드 Rixen Nz Auckla…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정보케이블 웨이크보드[Rixen N… 더보기
조회 470 | 댓글 2
2021.01.25 (월) 13:02
813 (휘티앙아) 코로만델 둘레길과 카야킹
여행지| krai| 그동안 어업활동 소개에 너무 치우쳐 코로만델의… 더보기
조회 693
2021.01.16 (토) 12:50
812 Great Golf Course in New Zealand - Tara Iti G…
뉴질랜드| KoreaPost| 오클랜드에서 북쪽으로 약 90 분 거리에있는 … 더보기
조회 1,287
2021.01.09 (토) 12:24
811 코로만델 휘티앙아 여행안내 총정리
여행지| krai| 휘티앙아에....... ***처음 오시는 분들… 더보기
조회 860
2021.01.09 (토) 07:16
810 Great golf course in New Zealand - Wairakei G…
여행지| KoreaPost| 세계적인 명성의 골프코스로 손꼽히는 와이라케이… 더보기
조회 474
2021.01.05 (화) 13:17
809 타우랑가 베들레헴 홀리데이하우스
한인숙박| Joseph11111| https://www.nzkoreapost.c… 더보기
조회 1,162
2020.12.28 (월) 09:13
808 [홍길동투어] 아! 땅끝인가 하늘끝인가 아니면 또다른 시작인가! 베이오브아일랜드.…
여행지| 홍길동| 아!땅끝인가 하늘끝인가 아니면 또다른 시작인가… 더보기
조회 689
2020.12.23 (수) 12:53
807 [홍길동투어] 아! 땅끝인가 하늘끝인가 아니면 또다른 시작인가! 베이오브아일랜드.…
여행지| 홍길동| 아! 땅끝인가 하늘끝인가 아니면 또다른 시작인… 더보기
조회 500
2020.12.22 (화) 11:39
806 할러데이 홈 - 베이어브아일랜드/케리케리
한인숙박| gangtaegong| 안녕하세요, 방학 혹은 휴가를 맞이해 Bay … 더보기
조회 1,041
2020.12.17 (목) 17:43
805 [홍길동투어] 천사의 유혹, 요정의 군무, 그리고 신의 질투 – 퀸스타운....2
여행지| 홍길동| 오로라 오로라 오로라가 보고싶다 인생의 단 한… 더보기
조회 940
2020.12.01 (화) 14:31
804 [홍길동투어] 천사의 유혹, 요정의 군무, 그리고 신의 질투 – 퀸스타운....1
여행지| 홍길동| 천사의 유혹, 요정의 군무, 그리고 신의 질투… 더보기
조회 529
2020.11.30 (월) 13:19
803 여름이다! 헤엄치기 좋은 곳 나쁜 곳은 어디?
서현| 이제 한달여 남은 달력이 뉴질랜드가 본격적으로 여름에 … 더보기
조회 1,252
2020.11.24 (화) 17:21
802 타우랑가 베들레헴 홀리데이하우스
한인숙박| Joseph11111| 안녕하세요? 타우랑가 홀리데이홈을 소개합니다 … 더보기
조회 1,342 | 댓글 2
2020.11.17 (화) 08:26
801 [홍길동투어] 에그몬트산에 정기를 품은 교육의 도시, 파머스턴노스.....2
여행지| 홍길동| 메시대학, 농축산업과 항공인재의 생산공장또한 … 더보기
조회 573
2020.11.06 (금) 11:07
800 [홍길동투어] 에그몬트산에 정기를 품은 교육의 도시, 파머스턴노스.....1
여행지| 홍길동| 에그몬트산에 정기를 품은 교육의 도시, 파머스… 더보기
조회 491
2020.11.05 (목) 11:42
799 Great golf course in New Zealand - KINLOCH Go…
뉴질랜드| Korea Post| 골프 애호가라면 누구나 라운드를 꿈꾸는 세계적… 더보기
조회 1,145
2020.10.28 (수) 11:17
798 <로컬 맛집> 왜 Hula Cafe가 넘버원인가
여행지| krai| 지극히 주관적이긴 하지만 휘티앙아 최고의 맛집… 더보기
조회 915
2020.11.01 (일) 11:45
797 <로컬 맛집> 작정하고 쓴 휘티앙아 맛집 대방출
여행지| krai| 레이버 위크엔드에 많은 분들이 숙박 문의를 하… 더보기
조회 846
2020.10.31 (토) 20:01
796 [홍길동투어] 더니든을 다녀와서 Airport Please.....2
여행지| 홍길동| 코로나를 대처할 꿈나무들의 열기학생들이 여유롭… 더보기
조회 649
2020.10.21 (수) 10:52
795 [홍길동투어] 더니든을 다녀와서 Airport Please.....1
여행지| 홍길동| 더니든 ㅡ[Airport Please ] 아침… 더보기
조회 536
2020.10.20 (화) 14:57
794 <로컬> 휘티앙아에 와서 뭐든 안하고 싶다면....
여행지| krai| 멀리 코로만델까지 오신 김에 론리풀래닛 선정 … 더보기
조회 1,049
2020.10.20 (화) 07:09
793 [뉴질랜드여행사 : 홍길동투어] ★ 젯스타(Jetstar) 금요일 할인운임 ​: …
여행지| 홍길동|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현지여행사홍길동 투어입… 더보기
조회 685
2020.10.09 (금) 13:01
792 [홍길동투어] 웰링턴 - 야생동물 보호구역 "질랜디아(ZEALANDIA)"
여행지| 홍길동| 질랜디아는 뉴질랜드 웰링턴의 자연 보호 구역으… 더보기
조회 495
2020.10.09 (금) 10:36
791 [뉴질랜드 여행 : 홍길동투어] 파라다이스 밸리 스프링스 (Paradise Val…
여행지| 홍길동| ​뉴질랜드 로토루아에 위치한파라다이스 밸리 스… 더보기
조회 606
2020.10.07 (수) 11:07
790 [뉴질랜드 현지여행사 : 에이투지투어] 뉴질랜드 오클랜드 콘월공원과 원트리힐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지난주에 뉴질랜드 북섬 오클랜드에 있는 콘월공… 더보기
조회 533
2020.10.05 (월) 17:50
789 <휘티앙아 로컬기획> 행복을 주문해 드립니다.
여행지| krai| 눈부신 햇살이 주는 행복 맑고 깨끗한 공기가 … 더보기
조회 1,208
2020.10.04 (일) 04:17
788 [홍길동투어] 나는 ‘여’행이 ‘행’복한 ‘사’람이다. (여행사)
여행지| 홍길동| [나는 ‘여’행이 ‘행’복한 ‘사’람이다. (… 더보기
조회 499
2020.10.01 (목) 13:54
787 [뉴질랜드 여행 : 홍길동투어] 아드레날린 포레스트 파크
여행지| 홍길동| 오클랜드에서 차량으로 약 1시간내에 거리에 위… 더보기
조회 534
2020.09.29 (화) 15:32
786 [뉴질랜드 여행: 홍길동투어] 해변의 신비로운 둥근 바위 모에라키 보울더즈 : 남…
여행지| 홍길동| 해변의 신비로운 둥근 바위!매력적인 모에라키 … 더보기
조회 609
2020.09.29 (화) 15:21
785 [뉴질랜드 현지여행사:에이투지 투어] 머레이스베이와 마이랑이베이 사이에 있는 해안…
여행지| 에이투지여행사| 뉴질랜드에 살다보면 흔히 스치는 수많은 해안선… 더보기
조회 636
2020.09.23 (수) 15:06
784 <로컬기획> 문어부터 흑전복까지 그리고 해산물요리 주간 - 우리 동네 소개
여행지| krai| 마놀린님의 뒤를 이어받아 우리동네소개를 계속 … 더보기
조회 2,006 | 댓글 1
2020.09.22 (화) 14:35
열람중 [홍길동투어] 카우리, 그 숨겨진 보물을 찾아서
여행지| 홍길동| 카우리 - 숨겨진보물 (웨스트코스트 카우리나무… 더보기
조회 592
2020.09.17 (목) 1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