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의사들에게 멘토 봉사, 1.5세대 한인 의사, 정재현

미래의 의사들에게 멘토 봉사, 1.5세대 한인 의사, 정재현

0 개 3,515 김수동기자

ece46914670dfcaf16f50dda3fce37e1_1543391040_7201.jpg

소중한 우리의 생명을 지켜주는 사람들, 많은 학생들이 꿈꾸는 직업, ‘의사’이다.  꺼져가는 생명에게 또다른 기회를 준다는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의사들에 사명감이다. 하지만 의사가 되기까지는 힘든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러한 힘든 과정을 후배들에게 힘이 되어주고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멘토와 학비를 지원하는 1.5세대 한인 의사들이 있다. 오클랜드 미들모어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정재현(Junior Doctor)의사를 만나 보았다.

 

ece46914670dfcaf16f50dda3fce37e1_1543391065_7407.jpg
 

 

의사의 직업을 가진 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지금까지 본인이 걸어온 길을 돌아 보아도 많은 언덕과 산을 넘었다. 아직도 넘어야 할 산이 많이 남아 있으며 한인 1.5세대 의사로서 많은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 특히 후배들에게 내가 걸었던 힘든 길보다 좀더 효율적으로 갈 수 있는 길을 알려 주고 싶다. 많은 학생들이 의사가 되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 힘든 점은 있는지, 또한 의대 1학년을 어떻게 공부했는지, 궁금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닐 것이다. 본인 역시 학생시절 많은 궁금증이 있었지만 쉽게 해결하지 못하고 지금의 위치에 서있다. 또한 교육으로 인한 사회적인 불평등을 받고 있는 저 소득 자녀들의 의대 진입을 위해 비영리 단체, JTT (Justin The Tutor), 사회적 기업(Social enterprise)이자 비영리 단체인 Foster Our Future의 소속 단체를 만들었다.

 


바이오메드 가장 힘들었던 기억

의예과 다니면서 가장 힘들었던 공부는 바이오메드(biomed)였다.  최대한 많이 A, A+를 받아야 한다는 생각에 밥을 먹으면서, 버스를 타면서, 화장실에서도 가리지 않고 공부했던 기억이 있다. 2학년 본과부터는 해부교실을 공부하는데 처음에는 징그러워서 적응하기 힘들었다. 수업시간에 기절하는 학생들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모든 학생이 익숙해지는 것을 경험했다. 3학년부터는 조금씩 병원에 가면서 환자를 다루는 법을 배운다. 4학년부터 5학년은 전체가 임상실습이고 아직 학생이지만 사회인으로서 첫 발 디딤을 하게 된다. 의대가 아닌 친구들은 3년제 대학을 끝내고 진정한 사회인이 돼서 독립하지만 의대생들은 병원에서 병아리로 표현될 정도로 배움의 시작이다. 

 


반복 훈련과 긴장의 연속

처음 의사가 되면 예상과 많이 다르다. 거의 비서처럼 전화를 많이 하게 되고 서류업무(paperwork)를 많이 하게 된다. 진짜 의사처럼 매일 진단하고 사람 목숨 살리고 이런 히어로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그러나! 당직의 하루는 정말 정신이 없다. 하루에 16-17 시간 근무하면서 100 명 환자를 혼자서 책임지게 되고, 야간 근무, 당직근무를 하게 되면 내과의 경우 400명 환자를 책임지게 된다. 10분마다 간호사들이 자기담당 아픈 환자를 보아 달라고 전화가 온다. 화장실을 가고 싶어도 맘대로 못 가는 상황이 연속된다. 소생 삐삐 (Resus pager)을 담당한 날은 정말 시도 때도없이 울리는 경우가 있다. 그게 한번 울리면 하던걸 모두 내려놓고 바로 달려가야 한다. 운이 좋으면 아무런 상황이 없을 수도 있지만 심하면 심정지 상황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정말 1초가 아까울 때가 있다. 

 


고등학교를 다니면서 간접 경험 위해

Westlake Form 3 (year 9) 때는 5등 반이었는데 시험 성적이 너무 안 나와서 충격을 받았다. 공부를 해야 한다고 마음먹은 좋은 계기가 되었던 사건으로 기억을 한다. 고등학교를 다니면서 의사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간접 경험을 얻으려고 요양원에서 간호사들과 함께 간병인으로 조금 봉사를 해보았다. 생각했던 상상이상으로 정말 힘들었다. 17살 젊은 학생에게 좋은 경험이었지만 작은 소년이 100kg 넘는 할머니들 뒤집고 기저귀 채우고 밥을 먹여주는 일은 결코 쉬지 않은 일이었다. 결국 6개월 밖에 못 버텼지만 나중에 의사가 되는데 독특한 관점을 가지게 되었다. 의사로서는 의료에 관련된 많은 사람들과 일을 하면서 의사 외에도 더 힘든 일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 그들을 진정으로 대할 수 있었다.

 


사회적 기업, 비영리 단체 설립 

JTT (Justin The Tutor)는 사회적 기업 (Social enterprise)이자 비영리 단체인 Foster Our Future의 소속 단체이다. Foster Our Future는 과학적으로 검증된 멘토링이자 저소득 가정 학생들에게 장학 제도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대표는 의대 동기 성기현 (Dr Justin Sung)의사가 메인 역할을 담당하고 본인은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멘티/멘토들이 지원하면 바로 연락해 인터뷰를 하고 나중에 매칭 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 외에 멘토 중 한 명이기도 하며 JTT 인터뷰 코치 등, 여러가지 일을 하고 있다. JTT (Justin The Tutor) 시작은 현재 대표로 봉사하고 있는 성기현 의사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본인과의 관계는 의대 본과에 가서 알게 되었고 친하게 지내며 5학년때는 룸메이트 이기도 했다. 성 대표는 항상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임팩트를 만드는 것에 열정으로 특히 교육에 관심이 많았다. 바쁜 의대 생활 하면서도 방학때 AUT에서 추가적으로 교육자격(Certificate in Adult Education)도 취득했다. 또한 수년간 의대 다니면서 학원을 운영하며 바이오메드(의예과) 학생들이 의대 본과 진학하는 것을 도와주는 학원을 직접 운영했던 인물이다. 의대 5학년을 마치고 방학이 시작되면서 성대표와 본인 그리고 다른 동기(Dr Jin Xu)에게 사회적 기업/비영리 단체 Foster Our Future를 시작하자는 제안을 했다. 이러한 제안을 받고 현재까지 같이 봉사하고 있다. 사회적 기업/비영리 단체 <Foster Our Future>이 설립된 후 성기현 의사는 자신의 학원 JTT을 Foster Our Future 아래 100% 비영리 화 시켰고 현재는 JTT의 수익을 통해서 Foster Our Future 가 운영 되고 있다. 수익의 비용은 장학사업과 멘토 선생님들의 인건비, 멘토와 멘티들의 워크샵 등에 쓰이고 있다. 멘토들은 온라인상 지원 (https://fosterourfuture.co.nz/apply/)한 후 간단한 인터뷰를 통해 선발되고 멘티들은 학교측에서 우수한 학생들을 지원(온라인/paper)하게한다. 멘토들은 성기현 의사의 발달한 코스를 듣고 과학적 검증된 매칭 과정을 통해서 멘티들에게 맞는 멘토를 정해준다. 현재는 Onehunga High School 과 Manurewa High School 과 파트너쉽이있고 (10쌍 정도-멘토/멘티) 내년에는 수를 몇 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최선

지난 주말에 끝난 세미나를 통해서 의대 관련 많은 정보를 주었다. 이번과 같이 꾸준히 오로지 학생들을 위해 정확하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의대, 바이오메드 학원 시장에서는 간혹 잘못된 정보가 전달되고 있어 학생들에 혼란을 주는 일들이 종종 있다. JTT에서는 오로지 과학 검증된 교육 방침과 방법으로 정확하고 중요한 부분 만 전달하고 있다. 나아가 학생들이 장기간 효율적인 리더(learner)가 될 수 있도록 교육적 멘토링(academic mentoring)도 하고 있다.

 

 

의대를 준비하고 있는 고등학생 한인 후배들에게 

의사가 세상에서 제일 좋은 직업은 아니다. 메디컬 드라마의 한 부분보다는 진짜 현직 의사들에게 이야기를 들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먼저 자기 자신을 알아야 할 것 같다. 난 어떤 사람인지, 내가 좋아하는건 뭔지, 싫어하는건 뭔지, 장점/단점 그리고 미래의 직업에 필요한 요소는 무엇인지 먼저 생각을 많이 해보자. 본인의 경우는 고민과 함께 여행을 많이 했다.  

 

글,사진: 김수동 기자

파인허스트 주니어 학생회장(Head Girl), 장 은진

댓글 0 | 조회 3,675 | 2019.07.09
아직은 어린 학생이지만 주어진 시간이 허락되면 무엇이든 최선을 다해서 도전한다. 하지만 도전의 목표가 항상 1등은 아니다. 때로는 좌절과 실패의 연속으로 실망도 하지만 내가 목표로 하는 것에 열정을 갖고 참여하다 보면 1등에 버금가는 희열과 즐거움을 알아간다. 천재나 영재는 아니지만 노력으로 극복하고 즐거움을 알아가는 것이 인생의 목표로 설정했다. 항상 누군가를 돕고 싶고 책임감을 느끼며 어떤 일을 해결해 나가는 것을 열정적으… 더보기

오클랜드 문학회, 문학인 초청 강연회

댓글 0 | 조회 1,091 | 2019.07.09
마음의 오지’ 이문재 시인 ‘피었으므로, 진다’ 이산하 시인오클랜드 문학회에서 주최하는 문학인 초청 강연회가 지난 6월 27일(토) Te Manawa 도서관(Library Hinengaro room)에서 열렸다. 한국에서 초대된 두명의 문학인은 ‘마음의 오지’ 이문재 시인과 ‘피었으므로, 진다’ 이산하 시인으로 오클랜드 동포들과 함께 문학 이야기를 주고받고 유익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이문재 시인은 “강연 제목을 ‘마음의 오… 더보기

의료인의 봉사와 도전의 삶, 성주현

댓글 0 | 조회 2,419 | 2019.06.25
중년의 나이이지만 봉사와 도전으로 삶을 살아가는 의료인이 있다. 의사의 직업으로 삶을 산다는 것은 편안함도 있지만 많은 스트레스와 새로운 의학에 대한 압박을 받는다. 환자들과 소통을 하다 보면 항상 방대한 새로운 의료 분야를 하나씩 학문적으로 도전한다. 퍼시픽 섬 나라(Pacific Islander)빈곤층 환자들이 이용하는 병원에서 10년을 넘게 열악한 환경의 환자들을 만나 소통하고 봉사하고 있는 성주현(Hung Sung) 의… 더보기

세계 랭킹 1위를 도전하는 주니어 골퍼, 이 장현

댓글 0 | 조회 2,179 | 2019.06.11
뉴질랜드 골프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주니어 남자 아마추어 골퍼가 있다. 16세의 어린 나이 이지만 3개의 공식 뉴질랜드 코스 레코드를 가지고 있는 무서운 아마추어 골퍼이다. 아카라나 61타, 로토루아 골프클럽 62타, 망가와이 골프 클럽 65타, 모두 공식적인 대회에서 16세의 아마추어 골퍼가 새운 믿기 어려운 기록이다. 그의 도전은 이제 세계 무대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가장 권위있고 역사가 오래된 아마추어 경기, 브리티시… 더보기

재능교육, 뉴질랜드

댓글 0 | 조회 2,180 | 2019.06.11
정확하게 진단, 꼼꼼하게 처방하는 스스로 학습시스템 재능교육 뉴질랜드 지사는 약 24년 전인 1995년 이민 초기에 가정방문 학습으로 뉴질랜드에 사업을 시작하였다. 약 20년간 재능 스스로 선생님들께서 교민 가정을 방문하면서 교민 자녀들의 학습도우미로 시작하다가, 2013년부터 러닝센터를 오픈하면서 교민뿐 아니라 현지인들 대상으로 하는 교육사업으로 영역을 넓혀 현재 노스쇼어 지역에 4개의 프랜차이즈 러닝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 더보기

한국문화와 한글을 사랑해요, 허예나

댓글 0 | 조회 2,960 | 2019.05.29
2살의 나이에 뉴질랜드로 이민을 왔지만 한글과 한국문화에 대해서 거부 반응이 없다. 유치원 부터 1주일에 한번 배운 한글학교의 교육과 부모님이 알려주신 한국문화가 전부이지만 한글과 한국문화의 매력은 내가 한국인이라는 것을 증명해주는 것 같다. 현재 뉴질랜드 유치원 교사로 근무하고 있지만 토요일이면 한민족 한글학교 선생님으로 변신한다. 한글과 한국문화의 사랑에 빠진 허예나 교사를 만나 보았다.어려서 이민을 와서 영어가 더 편할 … 더보기

재 뉴질랜드 상공인연합회

댓글 0 | 조회 1,477 | 2019.05.29
재 뉴질랜드 상공인연합회는 뉴질랜드 지역의 한인 상공업계를 대표하여 그 권익을 대변하고 회원에게 기술 및 정보 등을 제공하여 회원의 경제적, 사회적 지위를 높임으로써 상공업의 발전을 꾀함을 목적으로 지난 2003년 뉴질랜드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2003년 처음 시작은 가칭 <재뉴상공회의소>로 구성하여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활동으로 매분기마다 경제 세미나와 노인 위안잔치 및 청소년 장학금 지원 등으로 교민사회에 기여를 … 더보기

주류사회(Main Stream) 진출의 징검다리 역할, 이학준 변호사

댓글 0 | 조회 2,708 | 2019.05.14
이민 1.5세대들의 사회 진출이 활발 해지고 있다. 그들은 이민 1세대와 2세대를 연결하는 역할과 뉴질랜드 현지 사회에 한인들의 역량을 뿌리내리게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있다. 이제 뉴질랜드에서도 많은 1.5 세대와 2세대들이 뉴질랜드의 각 분야에서 인정받고 각자의 자리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고 있다. 그 중 보수적인 성향의 법조계에서 한인으로 처음 뉴질랜드 현지 유수 로펌 이사(Partner) 진급, 한인들의 주류 사회 … 더보기

A&D 아트 스튜디오

댓글 0 | 조회 1,018 | 2019.05.14
생각을 열어 꿈의 세상을 실현시키는 입시명문 A&DA&D는 2003년 오클랜드 심장부인 퀸 스트리트(Queen Street)에 본점을 설립하고, 2015년 오클랜드의 떠오르는 신도시 홉슨빌(Hobsonville Point)에 지점을 오픈 하였다. 창사 이래로 캠브리지, Wallace Art Awards를 비롯하여 뉴질랜드는 물론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미술대회에서 대상 수상자를 꾸준히 배출하였고, 포트 폴리오로 … 더보기

꽃과 함께 살아요! 드라이 플라워 아티스트, 이 유하

댓글 2 | 조회 4,238 | 2019.04.24
뉴질랜드 사람들은 일상적으로 목이 마를 때 커피를 한잔 하듯이 꽃을 일상에서 자유롭게 사용한다. 물론 특별한 날을 위한 선물로 꽃을 이용하지만 일상 속으로 더 깊숙하게 들어온 꽃들은 은은한 향을 풍기며 우리의 마음을 기분 좋게 해준다. 이렇게 꽃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2차 가공, 드라이 플라워를 만들어 꽃을 오래 보관할 수 있게 마법을 부리는 아티스트가 있다. 사람들의 감정과 마음을 움직이는데 말보다 더 훌륭한 수단이 꽃… 더보기

이네퍼크루, INEFFA CREW

댓글 0 | 조회 1,974 | 2019.04.24
한인 힙합 R&B 크루, 데뷔곡 <Perfect, 완벽해>인기 상승이네퍼크루는 현재 뉴질랜드에서 가장 유명한 한인 힙합 R&B 크루이다. 2018년 1월부터 시작된 크루이며 총 6명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으며 4명의 래퍼, 그리고 2명의 보컬로 서로 각자 다른 역할을 맡고 실력 있는 한인 힙합 아티스트 팀이다. 작년 MBC프로그램 ‘언더나인틴’ 출연 경험과 지난 2018년 4월에 한국 힙합 래퍼 MC메타… 더보기

클래식 기타 음악은 영원한 친구, 김범수

댓글 0 | 조회 1,845 | 2019.04.10
클래식 기타와 함께 건전한 학창시절을 보내고 있는 교민 학생이 있다. 어린시절 부모님으로 부터 자연스럽게 음악을 알게 되었지만 클래식 기타연주를 하면서 묘한 매력에 빠져 들었다. 제 14회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공연을 앞두고 있는 알바니 시니어 하이스쿨 13 학년, 김범수 뉴질랜드 기타 앙상블 악장을 만나보았다.음악과의 인연은 어린 나이에 부모님으로부터 아주 자연스럽게 접했다. 유년시절을 기억해 보면 부모님과 함께 잠깐 노르웨… 더보기

재뉴 대한 배드민턴 협회

댓글 0 | 조회 2,296 | 2019.04.10
스포츠를 통한 뉴질랜드 이민 생활의 즐거움 찾아배드민턴을 좋아하는 뉴질랜드 교민들이 모여 지난 2000년 <재뉴 대한 배드민턴협회>의 태동이 시작되었다. 2001년 재뉴 대한 체육회 가맹단체로 등록 하였고, 2004년 가칭 “재뉴 대한 배드민턴 협회”를 창립하여 2005년 대한배드민턴 협회로부터 뉴질랜드 지부로 승인 받아 활동 하고 있다. 현재 협회에서는 토요일 시티, 화요일 서쪽, 목요일 서쪽 3개 클럽을 직접 운… 더보기

배움에 대한 열정과 용기, 박경환

댓글 2 | 조회 3,102 | 2019.03.28
배움의 질주를 멈추지 않고 도전하고 있는 72세 동포가 있다. 60세가 넘는 나이에 도전한 온라인 대학 과정을 지금도 이어 오고 있다. 세계 고고학, 역사학, 로버트, 인공지능, 첨단과학, 암 등 다양한 과목으로 자신의 지식을 넓히고 있다. 60세의 나이에 시작한 피아노는 이제 없어서는 안될 아주 훌륭한 취미 생활이 되었다. 행복한 이민생활을 위해 끝없이 자기개발에 매진, 배움에 대한 열정과 용기를 가진 박경환 씨를 만나 보았… 더보기

Higher Education Consulting (HEC)

댓글 0 | 조회 1,409 | 2019.03.28
지난 10년 동안 많은 학생을 한국 및 아시아권 대학에 진학을 시켜오고 있는 Higher Education Consulting (HEC)의 변 방우 원장은 대입 진학 컨설팅에 대하여 뉴질랜드에서는 거의 독보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작년 7월 부터는 뉴마켓에 위치한 에듀엑스퍼트(EduExperts)학원도 같이 운영함으로써, 학생의 가장 기본적인 내신 관리 부터 시작하여, 각종 공인 시험에서 좋은 성적을 확보하는 명실공히 완벽한 … 더보기

최고의 명품 케이크로 고객만족 추구, 김보연

댓글 0 | 조회 3,993 | 2019.03.12
최고의 명품 케이크로 뉴질랜드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교민이 있다. 20년이 넘게 한인 교민과 뉴질랜드 고객을 상대로 좋은 재료와 다양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중견 기업으로 성장했다. 지난 달에는 한국인으로 자랑스러운 2019 ANZ Migrant Business Award를 수상했다. 40년의 한 길만 걸어 케이크 대가로 실력을 보여주는 김보연 대표를 만나 케이크 함께한 삶의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맛 좋고 신선한 품질로 … 더보기

Optics 1 안과, 안경원

댓글 2 | 조회 2,780 | 2019.03.12
20년 경험으로 검안부터 안경 제작, 1시간 서비스OPTICS 1 안과, 안경원은 지난 2013년 1월 오클랜드 시티 챈서리에 매장을 오픈 해서 다양한 안경테로 안경패션을 리더하고, 자체 생산라인으로 유통단계를 줄여 뉴질랜드 마켓에 50% 할인된 가격으로 안경렌즈를 공급하고 있다. 또한, 일반 도수 안경인 경우 1시간이면 안경 완성이 가능하다.20년 이상의 경험, 옵티컬 스페셜 리스트OPTICS 1, 옵티컬 스페셜 리스트 리노… 더보기

학교, 지역 커뮤니티 소통과 협력 위해 봉사, 오 예인

댓글 0 | 조회 2,278 | 2019.02.26
한인 1.5세대 여학생이 롱베이 칼리지 학생회장에 선출되어 활동하고 있다. 문화와 언어가 다른 이민생활을 하면서 어렵고 힘든 시간이었지만 매순간 긍정적으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학교, 지역 커뮤니티 소통과 협력 위해 노력하고 환경 운동에 앞장서 있는 롱베이 칼리지, 오예인 학생회장(Head Girl)을 만나 보았다.​한국에서 초등학교 2학년을 마치고 뉴질랜드로 이민을 오게 되었다. 뉴질랜드에서는 4학년부터 시작을 했지만 … 더보기

에이블 투어<북한 트램핑 전문 여행사>

댓글 0 | 조회 1,578 | 2019.02.26
에이블투어는 2019년 6월부터 9월까지 4차의 북한, 백두산 트레킹을 최초로 시작한다. 안전에 대한 우려 때문에 선뜻 나서기 어려웠던 북한, 그 중에서도 민족의 명산인 백두산을 북한 쪽에서 올라간다. 민족의 명산 백두산과 천지 너머로 드넓은 미지의 백두고원을 횡단할 수 있는 최초의 백두산 트레킹이다. 북한에서 바라보는 백두산 천지는 중국에서 보는 것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나다. 자연 그대로의 원시지역의 특성상 소수정예… 더보기

배움에는 때가 없다! 컨베이언서(Conveyancer), 안진홍

댓글 0 | 조회 2,752 | 2019.02.13
새로운 것을 배우고, 새로운 꿈을 꾸는 동포들이 있다. 중년의 나이로 배움의 열정으로 도전하고 있다. 배움을 통해서 이민 생활의 기쁨과 즐거움을 찾고 그 배움을 통해 성장해가고 있다. 그리고 또 다른 배움의 도전을 만들어 가고 있는 컨베이언서(Conveyancer), 안진홍 씨를 만나 보았다.뉴질랜드 동포 여러분들은 과연 새롭게 시작한 올 한해 자신의 삶을 어떤 색으로 채색할 것인가? 아마 많은 이들에게 가장 많은 계획 중 하… 더보기

거복 식품

댓글 0 | 조회 7,519 | 2019.02.13
한국의 다양한 먹거리, 생활용품 수입·공급 업체거복식품은 한국의 다양한 먹거리 및 생활용품을 뉴질랜드로 수입·공급하는 업체로 1995년 설립되었다. 창업 초기 도매전문업체로 시작하였으며, 2013년부터는 소매점을 함께 운영하면서 동포사회의 생활 더욱 가까이 한국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거복 식품은 뉴질랜드 동포 사회에서 많은 사랑을 받으며 꾸준히 성장하여, 2016년에는 오세아니아 지역 최대 규모인 10,000m2 의 최신형 창… 더보기

프로골퍼의 꿈을 위해 도전하는 꿈나무, 이 유진

댓글 0 | 조회 3,555 | 2019.01.30
프로 골퍼의 꿈을 위해 도전하고 있는 한인 주니어 꿈나무가 있다. 리디아 고 장학생으로 선발된 행운의 주인공으로 미국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열린 장학캠프에 3명의 뉴질랜드 여자 주니어 골프 꿈나무들과 함께 참가했다. 리디아 고 선수와 함께 라운딩은 물론이고 개별레슨과 골프에 관한 많은 조언과 용기를 얻고 돌아왔다. 짧은 만남의 시간이었지만 많은 것을 느끼고 또 하나의 도전의 목표가 생긴 너무나 소중한 시간이었다. 프로 골프선수… 더보기

.Ortho 치과 병원(오클랜드 최초 유일한 한인 치아교정 전문의)

댓글 0 | 조회 3,371 | 2019.01.30
.Ortho는 타카푸나(Takapuna)와 리무에라(Remuera)에 개원한 오클랜드 최초, 유일한 한인 치아교정 전문의 클리닉이다. 최고만을 고집하는 만큼 모든 최신 기술과 기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일반(conventional)교정은 물론, 투명 교정(Invisalign), 설측 교정 (Incognito), 황금 교정, 부분 교정, 어른 교정, 미니임플란트 assisted 교정, 양악 교정 등 치아교정 관련된 모든 치료를 전문… 더보기

ICAS 국제 학력 평가, 수학 경시대회 우승, 최유정

댓글 0 | 조회 3,411 | 2019.01.15
ICAS 국제 학력 평가시험, 수학 경시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1.5세대 교민 학생이 있다. 타고난 머리 보다는 항상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 공부하고 있는 노력파이다. 고등학교 13학년 재학 중에 우수 고등학생을 상대로 오클랜드 대학교 학업에 참여하는 프로그램, 수학 학과에 도전해 A성적으로 두각을 보였다. 현재 의과 대학 진학을 위해 오클랜드 대학교 바이오 학과에 입학 예정인 최유정 학생을 만나 보았다.2018 ICAS 국제 … 더보기

JL Partners(성실한 업무로 고객과 신뢰, 뉴질랜드 중견 회계법인)

댓글 0 | 조회 2,506 | 2019.01.15
JL Partners는 회계/세무/경영자문/회계감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견 회계법인이다. 정성호, 이중렬, 이정교 공인회계사와 전문 직원들은 고객과의 튼튼한 신뢰를 바탕으로 교민사업가들이 뉴질랜드의 사업환경에 적응하고 성공한 사업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있다. 또한 JL Partners의 친절하고 성실한 회계 상담은 고객들의 고충을 해결함과 동시에 사업의 동반자 역할을 이행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JL Partn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