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랑가 한글학교 교장, 안영희 씨

김수동기자 0 6,601 2014.09.23 19:46
2-1.jpg




한글학교를 찾아오는 아이들을 맞이하는 선생님들 얼굴에 웃음과 희망이 넘쳐흐른다. 한 나라의 국어는 민족의 정신과 문화를 담은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타국에서 자라나는 교민 학생들에게 우리 말을 가르치는 한글학교의 역할은 누군가 해야 하는 정말 중요한 일이다. 한국사람이 한국말을 모르고 한국의 역사와 전통을 모른다면 부끄럽지 않을까 생각한다.  또한 우리 주변에 있는 한국 사람이 우리에 것을 모르는 것도 내게는 역시 부끄러움이다.  한글학교 선생님은 단순히 지식을 전달하는 사람이 아니라 우리의‘얼’을 전달하는 배달부라고 생각한다.  

interview_title 셈플.jpg




뉴질랜드 북섬의 휴양도시 타우랑가에서 근무하는 안영희씨는 매주 토요일 아침이면 히스토릭 빌리지 안에 위치한 Little Sweethearts Montessori 유치원으로 향한다.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타우랑가 한글학교’을 열기 위해서다. 오전 10시면 한글학교를 찾아오는 아이들을 맞이하는 선생님들 얼굴에는 웃음과 희망이 넘쳐흐른다. 한 나라의 국어는 민족의 정신과 문화를 담은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타국에서 자라나는 교민 학생들에게 우리 말을 가르치는 한글학교의 역할은 누군가 해야 하는 정말 중요한 일이다. 10명의 한글학교 선생님과 한복 입기를 좋아하는 50명의 학생을 이끌고 있는 타우랑가, 한글학교 교장, 안영희선생님을 만나 보았다. 

북섬의 휴양도시 타우랑가 한글학교는 2006년 초대 교장선생님이셨던 이정선 교장선생님 (한인교회 목사님)과 교민 여러분들이 함께 뜻을 모아 설립하였다. 2007년과 2008년 타우랑가 프라이머리를 빌려서 매주 토요일 수업을 하였다. 하지만 교민자녀들의 성장과 학생 수의 부족과 무관심 등으로 인해 휴교를 하게 되었고 2012년부터 다시 한글교육의 중요성이 교민들과 유학생 부모 사이에서 대두되었다. 몇몇 교민들의 뜻을 모아 한글학교 재 개교 준비위원회가 결성되고 개교 이전 맛보기 수업을 진행하면서 봉사해주실 선생님들이 모였다. 2013년 다시 타우랑가 한글학교가 수업을 시작하여   현재 두 번째 해를 맞이하였다.

현재 타우랑가 한글학교는 8명의 교사와 3명의 보조교사, 50여명의 학생들이 매주 토요일 타우랑가의 히스토릭 빌리지 안에 위치한 Little Sweethearts Montessori 유치원에서 오전 10시부터 2시까지 한글학교를 열고 있다. 한글, 역사수업과 특별활동으로 미술, 민요, 무용, 바느질 등 4시간의 수업을 하고 있다. 특별활동은 학부모님들의 재능을 기부 받아 미술전공하신 어머니와 무용을 전공하신 교민들이 직접 학생들을 지도해 주고 있다. 또한 바느질 반은 제일 어린 3,4세반 어린이를 위한 수업으로 부모님의 도움을 받아 테디 베어를 만들고 있는데 다른 반 학부모들도 도우미로 나서서 수월한 수업을 하고 있다. 우리학교 학생들은 한복 입기를 좋아하여 특별하지 않은 날도 한복을 입고 등교하고 행사 때마다 한복을 즐겨 입는다. 또한 지난달 있었던 뉴질랜드와 대한민국 국가대표 농구팀과의 경기에서 제일 어린 반 학생들이 선생님과 함께 애국가를 불러 이제는 모든 학생이 애국가를 잘 부를 수 있게 되었다.   

한글학교, 사물놀이 교사로 인연 
한글학교와 인연을 맺은 것은 지난 2005년 크라이스트처치, 한국학교에서부터 시작 되었다. 뉴질랜드로 오기 전 인터넷을 통해 크라이스트처치에 한국학교가 있는 것을 확인하였고 내가 할 수 있는 사물놀이를 가르치고 싶어서 악기를 챙겨왔다. 한국학교 교장선생님께 연락을 하여 사물놀이 교사를 시작하였다. 그 이후 2007년 오클랜드로 이주하였을 때도 북오클랜드 한국학교에서 담임과 민속, 국악담당 교사를 하였다. 지금 까지 한글학교 교사로 활동을 하면서 다른 선생님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기에 한글학교 교사로서 봉사하는 일이 즐거웠다.   

재 개교 하면서 한글학교 교장취임
타우랑가 한글학교에 교장으로 취임한 것은 재 개교를 하면서부터 시작 했다. 한글학교에 관해 아는 사람이 없었기에 그저 교사의 한 명으로 교장이라는 직분을 수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 한다. 우리학교는 교장이 특별하게 일을 하는 것이 아니고 선생님들과 분담하여 일을 진행하기 때문에 특별히 교장이라는 직분이 그리 중요하다고 보지는 않는다. 그저 구심점으로 느티나무처럼 버티고 서 있기를 잘하고 있다. 나 역시 사물놀이 수업을 함께 하였고 언제든지 수업에 함께할 준비와 지원해주는 위치에서 함께하는 교장이다. 무엇 보다도 우리 학생들이 있어 행복 하다.

많은 교민들 도움으로 한글학교 운영
어느 한글학교나 학교 운영에 있어 부족한 재정을 우리학교에서는 매달 일정금액을 지원해주는 업체와 지역 두 곳의 한국식품점에서 도움을 주고 있다. 그리고 행사 때마다 간식을 제공해주고 123숍에서는  필요한 소소한 물품들부터 학용품까지 제공해 주고 있다. 또한 한인교회나 교민들의 업체에서 무료봉사, 행사 시 음식제공, 공동구매 이익금 등을 기부해서 교민들과 함께하는 한글학교로 운영되고 있다. 타우랑가는 작은 도시이지만 교민과 선생님, 학부모 모두가 함께하기에 큰 희망을 실현하는 타우랑가 한글학교이다.  한글학교를 사랑하는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도와 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에 말을 전하고 싶다. 

한국에서는 국악 강사, 사회복지사로 근무
한국에 있을 때는 사회 복지사 그리고 국악강사였다. 유아교육을 전공하였으나 유치원 교사보다는 자유로운 생활이 좋아서 강사로 유치원부터 대학까지 강의를 다녔다. 또한 매주 장애인들과 북치고 장구치 것을 도와 함께 했다. 일주일에 장애인 센타 세 곳 정도 다니며 봉사하고 2004년도에 내가 기획한 장애인 프로그램이 현대자동차㈜의 사회복지 지원사업에 채택되기도 하였다. 서울특별시 교육청에 특별활동 우수강사로 추천되어 교육청 홈페이지에 이름이 올라 수업요청이 넘쳐날 때 뉴질랜드로 왔으니 그때는 그래도 제법 잘 가르치는 교사였다고 생각한다. 그 당시 개인적으로는 여행을 좋아해서 코란도 동호회 활동도 하고 오프로드도 다니고 스쿠버 다이빙도 다니고 했는데 아무래도 일하는 것보다 여가 활동을 더 좋아했던 기억이 많이 난다. 

누군가 한글 학교 선생님을 한다면
한글학교 선생님은 봉사하는 일이다. 쉬고 싶은 토요일 오전, 오후를 때로는 주중에도 한글학교라는 일에 시간을 일년 내내 빼앗기고 있어야 한다. 무엇을 잘 할 수 있는 사람도 좋지만 무엇을 꾸준히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한글학교 선생님을 권하고 싶다. 이곳이 한국이라면 굳이 필요하지 않겠지만 남의 나라에서 한국사람이 한국말을 모르고 한국의 역사와 전통을 모른다면 부끄럽지 않을까 생각한다.  또한 우리 주변에 있는 한국 사람이 우리에 것을 모르는 것도 내게는 역시 부끄러움이다. 영어를 잘해도 내 얼굴에는 한국인이라고 씌어 있다. 우리 아이들에게도 똑 같이 적용되는 이야기 인 것 같다. 한글학교 선생님은 단순히 지식을 전달하는 사람이 아니라 우리의‘얼’을 전달하는 배달부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하고 싶은 계획은 한걸음! 
앞으로 더 하고 싶은 계획이 있다면 특별히 무엇을 하기 보다는 딱 한 걸음만 앞으로 가고 싶다. 미래의 큰 청사진이 아니고 그냥 내 걸음에서 딱 한 걸음만 앞으로 갈 수 있다면 타우랑가 한글학교 그리고 구성원 모두가  안정되고 편안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것이 어디건 ,무엇이건 “딱 한걸음만” 갈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하는 것이  계획이고 목표이다.  우리 모두 한걸만 앞으로 나가 보자! 
                                           
취재 후원: 한국 언론 진흥재단 / 글, 사진: 김수동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플러스 광고

오클랜드 중국문화원
오클랜드의 한 장소에서 1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중국어 전문어학원 410 - 6313 T. 09-410-6313
한나 유학이민
한 번의 만남으로 후회없는 선택을 하세요.이민 T. 09 600 6168
하나커뮤니케이션즈 - 비니지스 인터넷, 전화, VoIP, 클라우드 PBX, B2B, B2C
웹 호스팅, 도메인 등록 및 보안서버 구축, 넷카페24, netcafe24, 하나커뮤니케이션즈, 하나, 커뮤니케이션즈 T. 0800 567326

대중 무용수의 끝없는 도전, 채아람 씨

댓글 0 | 조회 6,617 | 2015.10.28
미국 할리우드에서 힙합 & 팝 가수들과 대중 무용수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뉴질랜드로 돌아온교민이 있다.미국, 비디오 뮤직 시상식(Video Music Awards)에서 비욘… 더보기

재 뉴질랜드 대한 태권도 협회

댓글 0 | 조회 6,026 | 2015.10.28
“뉴질랜드 생활체육으로 보급 노력” 재 뉴질랜드 대한 태권도 협회는 사단법인 대한 체육회, 뉴질랜드 지부 산하 경기단체로서 매년 뉴질랜드 선발전을 통해 전국체전, 태권도 해외동포 … 더보기

크라이스트처치, 한국알리기 봉사자, 윤교진 씨

댓글 0 | 조회 5,694 | 2015.10.14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한국 문화 알리기에 앞장선 교민이 있다. 한국전통문화를 뉴질랜드현지인들에게 가르쳐 각종행사에 참여하면서 한국 문화를 알리고 있다.한국인으로 긍지와 자부심으로 한국… 더보기

헬스NZ-안전한 건강식품을 위해 최선

댓글 0 | 조회 6,315 | 2015.10.14
안전한 건강식품을 위해 최선 뉴질랜드 건강식품 업체 “헬스 NZ”은 지난 2007년 회사를 창립해 2008년 6월, 그랜필드 1호점을 시작으로 지난 3일 5호점을 개업하면서 승승장… 더보기

타우랑가, 한국 알리기 봉사자, 박주영 씨

댓글 0 | 조회 7,638 | 2015.09.23
타우랑가에서 한국전통무용과 K-Pop댄스 그리고 미술을 종합적으로 가르치는 교민이 있다.한국 문화에 대해서 잊지 않고 보존하기 위하여 뉴질랜드 교민과 학생들이 우리의 전통 문화와 … 더보기

Century 21, 보타니 지점

댓글 0 | 조회 3,824 | 2015.09.23
“더 슬기롭고 더 대담하게, 더 빨리” 부동산회사 Century21은 1971년 미국에서 설립되어 미국 뉴저지 주에 본사를 두고 74개 국가 7700개 지점망, 10만명이 넘는 전… 더보기

한국전쟁, 더니든 참전용사들의 친구, 김의자 씨

댓글 1 | 조회 4,835 | 2015.09.08
뉴질랜드, 더니든에서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과 함께 활동하면서 친목과 우호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오타고 참전용사회로부터 “명예 참전용사 회원증”을 받은 교민이 있다. 현재 우리가 평화… 더보기

NZ Pastry Chef of the Year, 요리사 정수정 씨

댓글 0 | 조회 8,790 | 2015.08.26
뉴질랜드 요리 대회(NZ Pastry Chef of the Year)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교민이 있다. 요리사로서 호텔에 근무하면서 뉴질랜드 요리대회에서 우승까지 모두들 … 더보기

무지개 시니어 중창단

댓글 0 | 조회 4,983 | 2015.08.26
매주 수요일 오후 타카푸나 레이크로드에 위치한 오클랜드 Takapuna medist church 홀에서는 아름다운 여성들의 하모니가 흘러 나온다. 교회 앞을 지나던 사람들의 발걸음… 더보기

Anne Bellam &Graham Grant 장학생수상, 정승연씨

댓글 0 | 조회 6,706 | 2015.08.12
음악으로 인생을 살아가는 교민이 있다. 5살 때부터 피아노를 시작해 뉴질랜드에서 배운 플루트로 수 많은 대회에서 입상하면서 음악이 삶에 대부분 되어 버렸다. 2015년 오클랜드 음… 더보기

AKPA(오클랜드대학교 정치학과 학생회)

댓글 1 | 조회 6,379 | 2015.08.12
AKPA는 2011년, 오클랜드대학교 정치학과 학생 (회장 이수현) 들에 의해 만들어진 학생회로 주 1회(화요일) 오클랜드대학교에서 모임을 갖고, 한국과 뉴질랜드, 나아가 국제적으… 더보기

우리의 전통예술, 한국무용가, 성정미 씨

댓글 0 | 조회 4,663 | 2015.07.28
한국인으로 한국 문화에 대해서 잊지 않고 보존하기 위하여 뉴질랜드 교민과 학생들이 우리의 전통 문화와 예술에 대하여 잘 알 수 있도록 이를 전수하는 교민이 있다. 또한 긍지와 자부… 더보기

참존 뷰티

댓글 0 | 조회 6,346 | 2015.07.28
최신식 기계로 써비스, 고객 만족도 높여 2014년 3월 오픈한 참존뷰티는 네일, 왁싱, 헤어드레스, 마사지를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토탈 뷰티 이다. 1층 네일바와 6개의 관리룸… 더보기

음악의 열정, 교민 오케스트라 지휘자, 왕주철씨

댓글 0 | 조회 5,674 | 2015.07.15
뉴질랜드에서 살고 있는 한인 이민자들은 한국에서의 다양한 경험과 높은 학력과 지식은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일이다. 음악 역시 다양한 경험과 실력있는 음악 이민자들이 많이 있지만 대… 더보기

뉴질랜드 한국음악 협회

댓글 0 | 조회 3,442 | 2015.07.15
음악을 사랑하는 교민들과 함께 뉴질랜드 음악협회의 정식 명칭은 (사) 한국음악협회 뉴질랜드 지회이다. 한국의 가장 큰 음악단체로서 각 광역시및 도 그리고 외국에 19개의 지회를 갖… 더보기

화학 공학 교수의 꿈을 도전하는 엄도영씨

댓글 0 | 조회 8,207 | 2015.06.24
화학 공학 교수의 꿈을 위해 도전하고 있는 학생이 있다. AIC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동경대학교 4년 전액 장학생은 물론 기숙사를 비롯해 모든 경비를 지원한다는 입학허가를 받고 … 더보기

초이스 클리닉

댓글 2 | 조회 5,769 | 2015.06.24
오클랜드 시티 센터 Queen ST 에 위치하고 있으며 5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는 큰 규모의 재활 클리닉이다. (한방치료 / 오스티오패스) 새롭게 리노베이션 한 건물 내부와 최신식… 더보기

오크트리 홈케어

댓글 0 | 조회 4,258 | 2015.06.09
1980년대부터 뉴질랜드에서는 홈케어 시스템이 도입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많은 이민자들은 이러한 정보를 쉽게 접하지 못했고, 특히나 영어가 잘 되지 않는 한국인을 포함한 대부분 이… 더보기

그림으로 세상을 표현하는 청년 송다민 학생

댓글 0 | 조회 5,843 | 2015.05.27
그림으로 본인의 생각을 표현하고 이야기하는 학생이 있다. 2015고등학생 아트 대회(2015 Secondary School Art Competition)에서 Desolation이란… 더보기

뉴질랜드 청정자연에서 탄생한 레이지스

댓글 0 | 조회 3,925 | 2015.05.26
혹스베이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햇살이 많은 곳으로 높은 품질의 자연 식품을 생산해내는 곳으로 뉴질랜드에서 가장 맛있는 사과나 배가 이 곳에서 생산되고 있으며 포도 재배 환경이 세계적… 더보기

희망과 평등을 꿈꾸는 늦깎이 학생, 오승환 씨

댓글 0 | 조회 5,889 | 2015.05.13
한국의 중견기업 영업부장에서 사회복지사를 꿈꾸는 학생으로 변신해 뉴질랜드에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는 교민이 있다. 현재 유니텍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하고 있고 타카푸나 노스 커뮤니티… 더보기

97 모터스 - 신뢰 받는 자동차 정비 업체

댓글 0 | 조회 6,445 | 2015.05.13
판금, 도장, 일반정비의 서비스97모터스 (97MOTORS LIMITED)는 2007년 설립하여 지금까지 약8년동안 처음 대표가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는 업체이다. 많은 고객들에게 … 더보기

남자들의 마음을 모으는 합창단, 임동환 씨

댓글 1 | 조회 4,784 | 2015.04.30
남성 이민자들은 이민의 삶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어떻게 풀고 있을까? 세상의 모든 아빠들은 자녀들의 미래를 위하여, 가족들을 위하여 앞만 보고 모두들 달리고 있다. 하지만 이민 생활… 더보기

오클랜드 아리랑댄스(Auckland Arirang Dance)

댓글 1 | 조회 9,200 | 2015.04.30
'아리랑댄스’를 전수하게 된 출발점은 2013년 ‘조이국제무용단’의 한국무용 지도강사가 되면서 부터이다. 아리랑댄스는 한국민요 아리랑에 전통 춤사위를 접목시켜 외국인들이 한국 전통…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서 24시] 한인 이 민호 경관

댓글 0 | 조회 5,635 | 2015.04.30
오늘은 마누카 경찰서 범죄담당부서(Organised Crime Unit of Counties Manukau District)에서 근무중인 이 민호 경관님과의 인터뷰입니다. 제시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