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예술가들, 베니스미술비엔날레 황금사자상 수상

뉴질랜드 예술가들, 베니스미술비엔날레 황금사자상 수상

0 개 851 노영례
아오테아로아 뉴질랜드(Aotearoa New Zealand)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예술상 중 하나를 수상했다.

마타호(Mataaho) 그룹은 메인 큐레이팅된 전시에서의 대규모 작업으로 제60회 베니스 비엔날레 심사위원단으로부터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2년마다 개최되는 비엔날레는 예술계의 올림픽으로 불리며, Creative New Zealand의 아만다 헤레아카는 Mataaho 그룹의 성과를 금메달 획득과 맞먹는다고 표현했다.

마타호 그룹은 Bridget Reweti, Erena Baker, Sarah Hudson, Terri Te Tau 등 네 명의 마오리 여성으로 구성되었다. 그들의 대규모 작품 타카차우(Takapau)는 직조 및 격자형 폴리에스테르 hi-vis 고정 장치로 만든 설치물이며 최근 테 파파(Te Papa) 박물관에서 전시되었다.

이번 수상은 비엔날레의 아르세날레(Arsenale) 섹션을 열고 나머지 쇼의 관문인 와하로아(waharoa) 역할을 한다. 그룹전 Stranieri Ovunque, Foreigners Everywhere는 비엔날레 예술감독인 브라질의 아드리아노 페드로사가 기획했으며, 331명의 예술가가 참여했다. Mataaho, Sandy Adsett, Brett Graham, Fred Graham, Selwyn Te Ngareatua Wilson과 함께 마오리 예술가들이 출연했다.

심사위원단은 심사위원장 줄리아 브라이언-윌슨이 낭독한 상 표창장에서 자궁 모양의 요람을 갖춘 직물의 모계 전통을 언급하는 이 설치물은 우주론이자 안식처라고 평가했다. 이 인상적인 규모는 그룹의 집단적 힘과 창의성에 의해서만 가능했던 엔지니어링의 위업이라고 덧붙였다.

마오리 큐레이터 마타리키 윌리엄스는 수상 발표가 있은 지 얼마 되지 않아 Culture 101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느끼는 다양한 감정과 자부심을 상상할 수 있고 믿을 수 없을 만큼 흥분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오테아로아 뉴질랜드만이 수상한 것은 아니다. 오세아니아 예술과 전 세계 원주민 예술가들에게는 중요한 주말이었고, ㅃ베니스의 또 다른 주요상인 국립관 황금사자상은 비엔날레 호주 대표 아치 무어에게 수여되었다. 호주가 이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치 무어의 작품은 분필로 수천 개의 이름을 벽에 새겨넣으며 그의 가족 역사를 추적했다. 시설 중앙에는 호주 정부의 보호를 받으며 사망한 수백 명의 원주민에 대한 공식 조사에서 이름이 수정된 검시관 보고서 더미가 있다.

올해 뉴질랜드는 국가관을 두지 않고 대신 메인 큐레이팅 전시회에 출연하는 예술가들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11월까지 열리는 제60회 베니스 비엔날레는 올해 토착 예술가들에 중점을 두었으며, 88개의 국가관을 통해 흥미로운 지정학이 많이 있다.

이번 주 국제 예술 뉴스를 주도하는 이스라엘 국가관의 예술가와 큐레이터들은 가자지구 분쟁에서 '휴전 및 인질 석방 합의가 이루어질 때까지 개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스라엘은 올해 국가적 존재로 인해 광범위한 비난을 받아왔다.

예술 감독이자 큐레이터인 페드로사의 주제인 'Foreigners Everywhere'는 그가 퀴어, 원주민, 아웃사이더 예술에 초점을 맞추는 것을 보았고, 특히 남반구에 더 중점을 두었다. 따라서 Aotearoa의 강력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와 올해 전시관 모두에서 원주민 예술가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브라질 아마존 출신의 화가 집단 MAHKU(Movimento dos Artistas Huni Kuin)는 뉴질랜드의 공헌이 담긴 중앙 전시홀의 정면을 복잡한 벽화로 덮었고, 인근 브라질관은 하하푸아(Hãhãwpuá) 관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브라질에 사용된 Pataxó 사람들의 이름을 참조한다.

덴마크는 처음으로 이누이트 그린란드 예술가로 대표되며, 아시아의 최신 국가인 동티모르가 베니스 비엔날레에 데뷔했다. 에티오피아를 점령했지만 식민지화는 하지 못한 이탈리아의 초청으로 에티오피아가 처음으로 전시관을 갖게 됐다.

베니스 자체는 역사적으로 유럽에서 오랫동안 외국인(상인과 난민 모두)을 환영해 온 장소였지만, 예술 감독 페드로사는 원주민 예술가가 '자신의 땅에서 종종 외국인으로 대우받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민자들을 환영하는 것을 단속하는 우파 성향의 이탈리아 정부가 등장했다.

Aotearoa 큐레이터 마타리키 윌리엄스는 국제 연결 구축에 중점을 둔 Creative Australia가 운영하는 대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Israel Randall과 함께 선정되었다. 뉴질랜드가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아피 무어의 우승으로 Creative Australia와 Creative New Zealand의 공동 작업이 매우 시의적절하게 이루어졌다.

제60회 베니스미술비엔날레는 11월까지 열린다.

사회개발부, 700명 이상 인력감축

댓글 0 | 조회 288 | 6시간전
5월 23일 목요일에 제안된 일련의 발표에서 사회개발부 일자리 700개 이상이 사라질 예정이라고 RNZ에서 보도했다.사회개발부의 인력감축 발표를 더하면 지금까지 … 더보기

오클랜드 CBD 상점 주인, "안전 위해 더 많은 경찰 필요"

댓글 0 | 조회 317 | 7시간전
오클랜드 스카이 타워 근처의 한 상점 주인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더 많은 경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누군가 자신을 공격하려 했다고 덧붙였다.정… 더보기

더니든 버스 정류장, 공격 받은 16세 청소년 사망

댓글 0 | 조회 1,046 | 10시간전
남섬 더니든 CBD의 버스 정류장에서 공격을 받은 16세 청소년이 심각한 부상을 입은 후 병원에 이송되었으나 결국 사망했다.경찰은 목요일 오후 3시 직후 그레이트… 더보기

브레이크 고장난 지게차에 직원 깔려, 회사 24만 달러 벌금 부과

댓글 0 | 조회 584 | 10시간전
근로자가 지게차를 이용해 쓰레기를 수거하던 중, 작업자가지게차에 깔리면서 허리가 부러지고 폐에 구멍이 난 사건이 있었다. 이 사건이 발생한 화물 회사에 $240,… 더보기

운전자 1500명 정보 불법 접근, NZTA 조사 중

댓글 0 | 조회 774 | 12시간전
뉴질랜드 교통국(New Zealand Transport Agency)은 이름과 주소, 운전 면허증의 상태, 조건, 보증 등을 포함하여 운전 면허증과 자동차 등록부… 더보기

오클랜드 CBD 건물, 가스 누출, 화재 신고로 대피

댓글 0 | 조회 513 | 12시간전
목요일 오후, 오클랜드 퀸 스트릿(Queen Street)에 위치한 4층짜리 건물의 지하실에서 작은 화재와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된 후 사람들이 대피했다… 더보기

난기류에 휩싸인 싱가포르항공, 키위 3명 부상

댓글 0 | 조회 1,003 | 17시간전
심각한 난기류를 겪은 싱가포르항공 여객기에서 뉴질랜드인 3명이 부상을 입어 방콕 병원에 입원했으며, 그 중 한 명은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현지시각 … 더보기

일요일부터 추위 몰려와

댓글 0 | 조회 1,505 | 18시간전
니와(NIWA)에서는 가을은 시작과 동시에 끝나고 있다며, 기온이 평균 이하로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일요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찬바람이 불 것으로 보이며,… 더보기

도로변 약물 운전 검사 연말부터 시작될 듯

댓글 0 | 조회 1,474 | 2일전
조만간 도로변에서 운전자를 대상으로 하는 경찰의 약물 검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5월 21일 시메온 브라운 교통부 장관은, 경찰이 도로에서 무작위 ‘경구용 수액… 더보기

5마리 개에게 공격당한 60대 여성 큰 부상

댓글 0 | 조회 1,952 | 2일전
북섬 코로만델에서 60대 여성이 개 떼에게 공격당해 심각한 상처를 입었다.5월 22일 아침 8시 무렵에 오클랜드 웨스트팩 구조 헬리콥터가 사건이 발생한 타이루아(… 더보기

물에 잠긴 차에서 운전자 구한 인부들

댓글 0 | 조회 1,089 | 2일전
이번 주 들어 전국 곳곳에서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인부 2명이 물에 잠긴 차에서 극적으로 여성을 구출해 영웅으로 칭송을 받았다.사건은 지난 5월 21일 오후 1시… 더보기

아동용 잠옷의 화재 위험 상표 부착 규정 위반 업체에 거액 벌금형

댓글 0 | 조회 656 | 2일전
화재 위험과 관련한 상표법을 위반한 유통업체에 거액의 벌금형이 선고됐다.상업위원회는 염가 제품 소매업체인 ‘Crackerjack’을 아동용 ‘잠옷(pyjamas)… 더보기

오클랜드 “올해 첫 분기 쓰레기 트럭 화재 9건, 원인은?”

댓글 0 | 조회 1,199 | 2일전
리튬 배터리나 일회용 전자담배(vape) 및 기타 전자 제품 때문에 올해 첫 분기에만 오클랜드에서 9건의 쓰레기 및 재활용 트럭 화재가 발생했다.오클랜드 시청에 … 더보기

범고래에게 뛰어들었던 남성 600달러 벌금

댓글 0 | 조회 1,089 | 2일전
보트에서 범고래 옆으로 뛰어내렸던 오클랜드의 남성이 600달러 벌금을 물게 됐다.최근 자연보존부(DOC)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올해 2월에 오클랜드의 데본포트 … 더보기

오클랜드 경찰 “3주 전 실종자 안위 무척 걱정스럽다”

댓글 0 | 조회 815 | 2일전
오클랜드 경찰이 3주 전에 실종된 한 남성의 안위가 심각하게 걱정된다면서 새로운 정보 공개와 함께 주민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샌드링엄(Sandringham) 출신… 더보기

전기 자전거와 스쿠터 절도범 공개한 오클랜드 경찰

댓글 0 | 조회 1,053 | 2일전
오클랜드 경찰이 전기 자전거와 스쿠터를 훔친 혐의로 수배 중인 한 남성을 찾을 수 있도록 주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5월 21일 오후에 경찰은 오클랜드 출신의 마… 더보기

폭동 발생 뉴칼레도니아 “뉴질랜드인들 귀환 비행기 출발”

댓글 0 | 조회 2,446 | 2일전
일주일 넘게 폭동이 벌어진 남태평양의 프랑스 자치령인 뉴칼레도니아에 갇힌 뉴질랜드인들을 귀국시키는 작전이 시작됐다.5월 21일 윈스턴 피터스 외무장관은 첫 번째 … 더보기

지난해보다 30% 줄어든 구인 광고

댓글 0 | 조회 1,028 | 2일전
국내 실업률이 높아진 가운데 특히 웰링턴은 공공기관 구조 조정의 여파로 구직자가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났다.직업소개 회사인 ‘Robert Walters’의 보고서에… 더보기

“멸종한 NZ 조류 깃털 하나 경매가가 4만 6천불”

댓글 0 | 조회 658 | 2일전
멸종한 뉴질랜드 토종 조류인 ‘후이아(huia)’의 깃털 하나가 경매에서 4만 6,000달러가 넘는 거액에 팔렸다.‘Webb's Auction House’에 따르… 더보기

입국 거부된 여성, '오클랜드 공항 탈출' 사건

댓글 0 | 조회 4,582 | 4일전
지난해 12월, 오클랜드 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된 한 여성이 강제 출국되어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기 위해 기다리는 동안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녀가 모습을 감추… 더보기

PayWave 수수료, "탭하기 전에 확인하라"

댓글 0 | 조회 2,918 | 4일전
신용카드나 직불카드를 탭하여 구매할 수 있는 PayWave는 최근 몇 년간 인기를 끌고 있지만 항상 수수료가 발생한다.이제 대부분의 결제 기계에는 수수료(Surc… 더보기

정점 도달 전, 추가 2만 6000명 '실직' 예상

댓글 0 | 조회 3,081 | 4일전
전문가들은 실업률이 정점에 도달하기 전에 추가로 26,000명이 직업을 잃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뉴질랜드통계청(Stats NZ)의 3월 분기 데이터에 따르면 실업… 더보기

북섬 일부 지역, 폭우에 대비

댓글 0 | 조회 2,108 | 4일전
아열대 저기압 기상 전선이 접근함에 따라 북섬 일부 지역에는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되었다.NIWA Weather는 X에 기압이 낮아 적어도 화요일까지 북섬 대부… 더보기

박하영 North Harbour Stroke Play Championship에서 …

댓글 0 | 조회 1,511 | 4일전
뉴질랜드에서 훈련중인 박하영(16세.함평골프고)은 19,20일 열린 노쓰 하버 스트로크 챔피언십에서 72,69,74타를 기록하여 3타차로 여유있게 뉴질랜드 국가대… 더보기

영국 슈퍼마켓, 뉴질랜드 양고기 시범 판매로 반발

댓글 0 | 조회 1,596 | 4일전
영국의 한 식료품 체인점은 39개 매장에서 100% 영국산 양고기를 대신해 뉴질랜드산 양고기를 판매하려고 시도하면서 화가 난 농부들의 반발을 샀다.영국의 모리슨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