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년 만에 최고 기록한 먹거리 물가 상승률

32년 만에 최고 기록한 먹거리 물가 상승률

0 개 1,354 서현

작년 12월까지 연간 먹거리 물가 상승률이 3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계국이 이번 주 발표한 물가 동향 자료에 따르면, 202112월에 비해 작년 12월에 식품물가지수가 11.3%나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9904월의 11.4% 이후 32년 만에 기록된 연간 최고 상승률로 전반적인 물가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가운데 먹거리 역시 예외가 아님을 보여줬다.

 

 

 

 

통계국이 측정하는 모든 식품 분야 물가가 올랐는데 그중에서도 과일 및 채소가 23% 올라 최대 오름폭을 기록했으며 그 뒤를 이어 먹거리 물가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잡화식품류가 11% 올랐다.

 

또한 육류와 가금류, 생선이 11% 올랐고 식당 및 간편식이 7.8% 올랐으며, 무알코올 음료 역시 7.3% 상승하면서 전 분야가 상당한 수준으로 올랐다.

 

통계 담당자는 잡화식품 중에서도 체다 치즈와 계란, 그리고 감자 칩 등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으며 두 번째로 상승폭이 컸던 과일과 채소 중에서는 키위프루트와 감자, 토마토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12월까지의 월간 기준 상승률은 1.1% 였으며 계절 조정치로도 같은 상승률을 보였는데, 월간 오름세에는 과일과 채소가 가장 큰 영향을 줬고 특히 연간과 마찬가지로 키위푸르트와 토마토, 감자의 오름세가 컸다.

 

비상 사태 선언 오클랜드, 알바니에도 피난 센터

댓글 0 | 조회 4,103 | 7시간전
1월 27일 오후와 밤에 내린 집중호우로 홍수 피해가 난 오클랜드, 정부에서는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다. 홍수 피해는 시티 중심가에서도 발생했지만 노스 쇼어, 핸더… 더보기

수해시 보험처리는 이렇게..

댓글 0 | 조회 2,261 | 8시간전
기록적인 폭우로 비지니스와 가계의 피해가 심각합니다.보험가입자들은 현재 보험사 전화 폭주에 연결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그러나 클레임은 전화보다는 이메일로 신청하시… 더보기

[포토뉴스] 오클랜드 물난리 현장 사진

댓글 0 | 조회 4,009 | 9시간전
1월 27일, 오클랜드의 물난리 현장 사진들이 SNS에 올려져 있다.짧은 시간에 하늘에 구멍이 난 듯 쏟아진 비는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피해로 연결되었다.각 지… 더보기

오클랜드 공항, 낮 12시까지 국내선과 국제선 모두 취소

댓글 0 | 조회 2,639 | 10시간전
집중호우로 인해 홍수 피해를 입어 재난 지역으로 비상 사태가 선언된 오클랜드에서는 , 1월 28일 토요일 국내선과 국제선 항공편이 낮 12시까지 모두 취소되었다.… 더보기

코리아 포스트 제 729호 1월 31일에 발행

댓글 0 | 조회 827 | 20시간전
오는 1월 31일 코리아 포스트 제 729호가 발행된다.이번호 인터뷰에서는 의과학자의 꿈을 키워가는 한인 학생이 있다. 유학생으로 고등학교 1학년을 시작했지만, … 더보기

오클랜드 '비상사태 선포', 새벽까지 비

댓글 0 | 조회 8,786 | 23시간전
* 오클랜드에 비상사태가 선포되었다.* 도시 전역에서 약 1,500건의 지원 요청이 접수되었다.* MetService는 오클랜드 지역에 적색 폭우 경보를 발령했다… 더보기

주니어 유먕주 박재민, 리디아 고 주니어 오픈 골프챔피언십 종합우승

댓글 0 | 조회 1,867 | 1일전
주니어 기대주 박재민(15)은 2023리디아 고 주니어 오픈 골프챔피언십에서 16세이하 부문에서 우승컵을 안았다.19세이하 부문에서는 팀 선배인 정찬빈(16)군이… 더보기

피하 비치에서 익사한 2명, "깃발 사이에서 수영하세요"

댓글 0 | 조회 2,200 | 2일전
피하 비치에서 익사한 두 남자의 가족은 사람들이 인명 구조원 순찰 시간이 제한되어 있다는 것을 깨닫지 못한다며 수상 안전 조치를 강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지난 … 더보기

계란 부족 사태, 계란 구입에 줄 서는 사람들까지...

댓글 0 | 조회 4,112 | 2일전
뉴질랜드인들이 계란을 구입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동안 방목 계란 농가는 끊임없는 전화를 받고 있고, 농산물 직판장에서 넘쳐나는 고객을 관리하고 있다고 RNZ에서 … 더보기

예약된 수술 대기자 명단 계속 증가

댓글 0 | 조회 1,679 | 2일전
긴급하지 않은 환자로 예약된 수술 기한이 지난 사람들의 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RNZ에서 보도했다.Te Whatu Ora/Health NZ의 최신 수치에 따르… 더보기

북섬 폭우 경보, 강풍에 오클랜드 하버 브리지 폐쇄될 수도...

댓글 0 | 조회 3,939 | 2일전
뉴질랜드 북부 지역 사람들은 오클랜드 기념일 연휴가 시작되는 주말에 전국을 강타할 폭우에 대비할 것을 촉구받고 있다.1월 30일 월요일은 오클랜드 기념일(Auck… 더보기

한여름에 맞이한 뉴질랜드 와이카토 설날 잔치

댓글 0 | 조회 1,507 | 2일전
와이카토 한인회(회장 고정미)는 1월 23일(월) 한여름의 설날을 맞아 어르신들 20명을 모시고 신년하례회를 케이센터(5 Kingsford Mews, Hamilt… 더보기

물가상승률 “연간 7.2%로 전 분기와 같아”

댓글 0 | 조회 954 | 3일전
1월 25일(수) 통계국은, 작년 12월 분기까지 ‘소비자 물가지수(consumers price index)’가 연간 7.2% 상승률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 더보기

작년, 위탁수화물에서 압류된 전자담배만 1만 여개

댓글 0 | 조회 1,222 | 3일전
작년 한 해 동안 뉴질랜드의 각 공항에서 수화물 검색을 통해 1만여 개에 가까운 ‘전자담배(vape)’가 압수됐다. 이는 배터리가 달린 물품을 ‘위탁수화물(che… 더보기

너무 근접한 헬기 “충돌사고 날 뻔”

댓글 0 | 조회 1,208 | 3일전
지난 12월 말에 퀸스타운 공항에서 헬리콥터 2대가 자칫하면 충돌하는 대형 사고가 날 뻔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식은 1월 23일(월) 당국의 교통사고 … 더보기

간호사협회 “CHCH병원 주차 문제로 너무 불안하다”

댓글 0 | 조회 773 | 3일전
주차 문제가 심각한 크라이스트처치 병원에서 간호사들이 안전을 위협받고 있다면서 간호사 협회가 조속한 해결을 재차 요구했다. 보안이 되는 직원 전용 주차 건물에 2… 더보기

지난주 코비드-19 지역감염 13,880건, 입원자는 242명

댓글 0 | 조회 1,407 | 4일전
지난 1월 16일(월)부터 1월 22일(일)까지 한 주간 동안 신고된 ‘코비드-19’ 지역 감염 사례는 총 1만 3880건으로 발표됐다. 이는 그전 주간의 1만 … 더보기

12월 소매판매 카드 지출 “9개월 만에 전달 대비 줄어”

댓글 0 | 조회 909 | 4일전
작년 12월에 ‘소매 분야 카드 지출(retail card spending)’에서 실제 지출액은 늘었지만 계절을 감안해 조정한 수치로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더보기

교통사고로 치료 중이던 신생아 결국 사망

댓글 0 | 조회 1,318 | 4일전
지난주 중반에 오클랜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다쳤던 신생아가 결국 숨진 가운데 경찰 조사가 이어지고 있다. 사고는 지난 1월 18일(수) 밤 10시 42분경 파파… 더보기

물가 오름세 속에 저축 늘리는 가정

댓글 0 | 조회 1,843 | 4일전
물가가 크게 오르고 금리가 인상되자 각 가정이 지출을 줄이고 저축을 늘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통계국이 발표한 작년 9월 분기의 ‘가계저축(househol… 더보기

Air NZ “상하이 취항 주당 4편으로 늘려”

댓글 0 | 조회 990 | 4일전
중국이 3년 만에 코비드-19 제한 지침을 해제한 뒤 첫 설 연휴를 맞이하는 등 헤외여행 환경이 바뀌고 국제선 승객이 늘어나자 Air NZ가 상하이와 오클랜드 간… 더보기
Now

현재 32년 만에 최고 기록한 먹거리 물가 상승률

댓글 0 | 조회 1,355 | 4일전
작년 12월까지 연간 먹거리 물가 상승률이 3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계국이 이번 주 발표한 물가 동향 자료에 따르면, 2021년 12월에 비해 작년 12… 더보기

“야호! 자유다!” 병원에서 우리 탈출한 새끼 펭귄들

댓글 0 | 조회 805 | 4일전
동물병원에서 보호 중인 어린 펭귄들이 우리를 탈출해 병원을 엉망으로 만들어 놓는 만행(?)을 벌였다. 지난 주말 밤 사이에 이와 같은 소동이 벌어진 곳은 더니든의… 더보기

숲으로 간 60대 남성 찾는 웨스트코스트 경찰

댓글 0 | 조회 605 | 4일전
남섬 서해안 지역 경찰이 한 60대 남성의 안위를 걱정하면서 주민들의 협조를 요청했다. 웨스트코스트 지역 경찰은 루낭가(Runanga)에 사는 마틴 오브라이언(M… 더보기

주요 은행, 1년, 2년 모기지 인상, 장기 금리 인하

댓글 0 | 조회 5,032 | 5일전
뉴질랜드의 대형 은행 중 하나로 호주 소유 은행인 ASB Bank는 1년 및 2년 모기지 금리를 인상했지만 장기 금리는 낮췄다.은행의 1년 대출은 30bp 상승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