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노스쇼어, "묻지마 범죄" 칼에 찔린 4명, 범인 체포

오클랜드 노스쇼어, "묻지마 범죄" 칼에 찔린 4명, 범인 체포

0 개 6,325 노영례
[오후 5시 41분 업데이트] 목요일 아침 오클랜드 노스쇼어에서 한 남성이 "묻지마 범죄"로 4명을 칼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용감한 시민들에 의해 붙들려 경찰에게 넘겨져 구금되었다. 경찰은 이 공격이 고립된 사건이라고 대중을 안심시켰다.

경찰은 오전 11시 18분경 사람들이 칼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범인이 Westbourne Road의 한 집에 접근해 그곳에서 거주자를 찔렀다고 말했다.

성명에서 경찰은 범인 그 주소지를 떠나 해변으로 향했고 버스 정류장 근처에서 다른 시민 3명도 칼에 찔렸다고 말했다.

이 범죄자는 도보로 이동했으며, Murrays Bay에서 시작하여 다수의 대중을 찔렀고 계속해서 Mairangi Bay까지 걸어갔고, 그곳에서 사람들에게 붙잡힌 후 구금되었다.

범죄를 저지른 남성은 지역 주민으로, 현재 경미한 부상을 입은 후 노스 쇼어 병원에서 경찰의 감시하에 구금되어 있다.

경찰은 서면 성명을 통해 범인이 관련 기관에서 추가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 남성은 매우 큰 칼로 무작위로 4명을 찔렀으며, 공격당한 사람들은 지역 주민들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어떤 유형의 증오 범죄라는 징후는 없으며 희생자들은 성별, 민족, 연령이 달랐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계획된 사건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구금되어 있으며 기소될 것이라고 경찰은 말했다.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묻지마 범죄가 발생하자 용감한 시민이 목발을 사용하여 범죄자를 붙들었다며 경찰은 시민들의 용감한 행동이 더 큰 피해를 막았다고 말했다.

사건 발생 후, 많은 시민들이 Murrays Bay에서 Mairangi Bay까지 범인을 쫓아갔고, 결국 범인을 붙들어 경찰이 체포하도록 했다.

경찰은 남자를 체포하기까지 첫 번째 신고 전화부터 10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시민들이 그 남자를 제지한 직후에 경찰이 도착했다.

범인에게 찔린 지역 주민 4명 중 3명은 중상, 1명이 경상을 입었고, 모두 오클랜드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그들은 큰 칼로 공격을 받았다.

한 지역 주민은 인근 마이랑이 베이에서 비명을 지르는 소리가 들렸다고 TVNZ에 전하며, 사건이 머레이 베이에서 시작되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Café BayBay의 소유주인 Isaac Hong은 TVNZ과의 인터뷰에서, 카페 길 건너편에 버스 정류장이 있는데 그곳에서 칼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지역에 경찰 헬리콥터와 몇 대의 구급차와 많은 경찰차가 출동했다고 말했다.

오클랜드 시의원 크리스 다비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경찰의 "신속한 대응"과 "공격자를 저지한 건설 노동자 그룹의 용감한 개입"을 칭찬했다.




오클랜드 노스 쇼어에서 여러 명이 다친 "사건"이 발생했고, 한 사람이 체포되었다고 RNZ에서 전했다.

노스 쇼어의 머레이스 베이에 경찰과 구급차 차량이 목요일 오전 11시 30분경 도착하기 시작했다고 지역 주민들이 말했다.

머레이스 베이 해변 전체가 폐쇄되었고 경찰은 현장에서 약 50m 떨어진 곳에 경계선을 설치했다.

경찰은 또한 Murrays Bay의 Seaton Road에 있는 건물을 차단했다. 이 거리는 오늘 아침 늦게 많은 사람들이 칼에 찔린 해변에서 가까운 곳이다.

현장에 있던 RNZ 기자는 경찰과 법의학팀이 건물에 있었고 도로가 폐쇄되었다고 말했다.

근처에 있는 Montrose Cafe Bistro와 Bar의 매니저인 Damien은 해변에서 올라오는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눴으며 일반적으로 조용한 지역 사회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소문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Damien은 사람들이 해변에서 와서 범인이 Murrays Bay에서 몇몇 사람들을 찔렀고, Mairangi Bay로 달려가던 남자의 목발을 맞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경찰이 범인을 잡았고 그는 구급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고 소식을 전달했다.

그는 RNZ와 이야기하면서 차단 구역에 경찰차가 드나드는 것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Damien은 다른 잠복 경찰차가 도로를 질주하다가 다른 경찰차가 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일허는 카페 바로 밖에 장애물이 있으며, 도로 건너편에 가로로 주차된 경찰차 한 대가 들어오는 차량을 막고 있다고 전했다.

오클랜드 노스쇼어의 한 가게에서 일하는 한 여성은 경찰과 구급차가 그 지역에 모여드는 것이 무서웠다고 말했다.

Shenee Birch는 Mairangi Bay의 Janbells Uniforms에서 일하는 중에, 한 남자가 인근 해변에서 사람들을 칼로 찌른다는 말을 듣고 산책로에서 Mairangi Bay로 도주했다는 말을 들었다.

그녀는 경찰, 구급차, 소방차가 Mairangi Bay 해변으로 향하는 것을 보았다. 그녀가 들은 바에 따르면 한 남자가 머레이스 베이에서 몇 사람을 찌른 후 도주하면서 두 해변 사이를 연결하는 산책로를 따라 Mairangi Bay로 향했던 것으로 전달했다.

머레이스 베이와 마이랑이 베이 지역의 두 학교는 사건 현장인 해변에서 약간 떨어져 있기 때문에 폐쇄되지 않았다.

사람들은 사건 발생 후, 해당 지역 방문을 피하도록 요청받았다.

[포토뉴스] 오레와 비치의 휴일 풍경

댓글 0 | 조회 1,210 | 17시간전
마오리 설날인 마타리키 연휴 마지막날인 6월 26일 일요일, 오클랜드의 오레와 비치에는 시민들이 바닷가를 산챡하거나 가벼운 운동을 즐기는 모습이다.연일 추웠던 날… 더보기

6/26 새 커뮤니티 확진자 4,429명, 사망 6명

댓글 0 | 조회 437 | 17시간전
보건부는 6월 26일, 새 커뮤니티 감염자가 4,429명이며, 병원에 입원한 확진 환자는 332명이고 사망자는 6명이라고 발표했다. <사망 6명> 보건… 더보기

정크 푸드 늪에 빠진 오클랜드, 건강에 대한 우려 증가

댓글 0 | 조회 2,143 | 20시간전
오클랜드는 정크 푸드(Junk Food)의 늪에 빠져 주민들이 패스트 피드와 테이크 아웃에 연간 10억 달러 이상을 지출하고 있다고 Stuff에서 보도했다. Sa… 더보기

시골의 한 정신 병원, 130여 명 어린이 등에 전기 충격 처벌

댓글 0 | 조회 2,147 | 21시간전
경찰은 왕가누이 시골에 위치한 레이크 앨리스 정신병원 소아청소년과에서 치료보다는 성기에 전기 충격을 가하거나 처벌을 받은 130명 이상의 이전 환자가 있음을 확인… 더보기

캔터베리, 일반 시민 칼로 위협한 남성 경찰 총에 맞아 중태

댓글 0 | 조회 1,035 | 21시간전
캔터베리의 카이아포이에서 한 남성이 시민을 위협하다가 경찰의 총에 맞아 중태로 병원으로 옮겨졌다.존 프라이스 캔터베리 지역 사령관은 토요일 오후 7시 20분 Oh… 더보기

6/24~25 새 커뮤니티 확진자 8,638명, 사망 24명

댓글 0 | 조회 892 | 2일전
보건부는 6월 24일과 25일, 이틀 동안 새 커뮤니티 감염자가 8,638명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병원에 입원한 확진 환자는 316명이고, 이틀 동안 사망자… 더보기

코리아 포스트 제 715호 6월 28일 발행

댓글 0 | 조회 704 | 2일전
오는 6월 28일 코리아 포스트 제 715호가 발행된다.이번호 인터뷰에서는 오클랜드 기계체조 대회(Auckland Championships)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 더보기

Kiwisaver 투자자 불안, 공급자는 진정 촉구

댓글 0 | 조회 1,940 | 2일전
글로벌 주식 시장의 급락으로 불안한 투자자들이 뉴질랜드 최대의 KiwiSaver 제공업체에 전화를 걸어 불안을 호소했다.최근 은퇴 후를 위해 키위세이버에 돈을 적… 더보기

Consumer NZ, "사람들 정전에 대비해야"

댓글 0 | 조회 2,031 | 2일전
소비자 보호 단체인 Consumer NZ에서는, 목요일의 짧은 정전 비상 사태 이후, 사람들이 정전에 대비하도록 하는 좋은 신호라고 말했다.국가 전력망 운영업체인… 더보기

오클랜드-신호등에 충돌한 차량, 4명 입원

댓글 0 | 조회 1,343 | 2일전
오클랜드 이스트 타마키(East Tamaki)의 한 교차로에서 금요일 밤 늦은 시간에 교통 신호등에 차량이 충돌해 4명이 병원에 입원했다.경찰은 금요일 밤 11시… 더보기

범죄 사건 드문 노스쇼어, "묻지마" 칼부림 사건에 충격

댓글 0 | 조회 3,636 | 3일전
6월 23일 오전에 발생한 오클랜드 노스쇼어에서의 "묻지마" 칼부림 사건은 범죄 사건이 드문 노스쇼어 지역 커뮤니티에 큰 충격을 주었다. 범인의 칼부림은 건설 현… 더보기

마오리 새해의 시작 '마타리키', 전국에서 기념 행사

댓글 0 | 조회 1,527 | 3일전
Matariki 축하 행사, 수도 웰링턴에서부터 시작6월 24일 마오리 설날 마타리키(Matariki)는 올해 처음 뉴질랜드에서 국경일로 지정되었다. 해마다 날짜… 더보기

웰링턴 세인트 제임스 극장, 지진 강화 작업 후 재개장

댓글 0 | 조회 433 | 3일전
웰링턴의 상징적인 세인트 제임스 극장이 재개장했다.웰링턴은 지진 위험 때문에 건물을 폐쇄하는 데 익숙하지만, 목요일에 도시에서 가장 좋아하는 극장이 다시 문을 열… 더보기
Now

현재 오클랜드 노스쇼어, "묻지마 범죄" 칼에 찔린 4명, 범인 체포

댓글 0 | 조회 6,326 | 4일전
[오후 5시 41분 업데이트] 목요일 아침 오클랜드 노스쇼어에서 한 남성이 "묻지마 범죄"로 4명을 칼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용감한 시민들에 의해… 더보기

에어 뉴질랜드, 직원 유치를 위해 현금 인센티브 제공

댓글 0 | 조회 2,843 | 4일전
에어뉴질랜드는 공항에서 만성적인 직원 부족이 여행 산업에 혼란을 야기함에 따라, 사람들이 이 항공사에서 일하도록 하기 위해 최대 1400달러의 현금 인센티브를 제… 더보기

6/23 새 커뮤니티 확진자 5,285명, 사망 12명

댓글 0 | 조회 491 | 4일전
보건부는 6월 23일, 새 커뮤니티 감염자가 5,285명이며, 병원에 입원한 확진 환자는 300명이고 사망자는 12명이라고 발표했다.<중증 급성 호흡기 감염… 더보기

2022년, 65년 만에 첫 주택 구입자에게 '최악의 시간'

댓글 0 | 조회 3,616 | 4일전
경제 컨설팅 업체인 인포메트릭스(Infometrics)는 2022년이 약 65년 만에 첫 주택 구입자들에게 "최악의 시기"라고 말했다. 지난 70년 동안의 주택 … 더보기

계속된 추위, 오타고의 한 마을 영하 11도

댓글 0 | 조회 857 | 4일전
뉴질랜드 전국에서 한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오타고의 한 마을은 목요일 아침 -11.2C를 기록했다. NIWA 예보자들은 미들마치의 기온이 이번 겨울 지금까지 저지… 더보기

이번엔 오클랜드 주류 판매점 타켓, 램 레이드 범죄 발생

댓글 0 | 조회 1,540 | 4일전
경찰은 오클랜드 주류 판매점을 밤새 급습해 강도 사건을 일으킨 범죄자'들을 쫓고 있다. 경찰 대변인은 오전 3시 30분 전에 Herne Bay의 Jervois R… 더보기

6/22 새 커뮤니티 확진자 5,499명, 사망 18명

댓글 0 | 조회 659 | 5일전
보건부는 6월 22일, 새 커뮤니티 감염자가 5,499명이라고 발표했다. 병원에 입원한 확진 환자는 334명이고 사망자는 18명이라고 발표했다.<마타리키 주… 더보기

캔터베리 영하 11도, 밤새 꽁꽁 언 날씨

댓글 0 | 조회 1,612 | 5일전
밤새 기온이 급락해 수요일 아침 겨울의 쌀쌀함이 가득했다. 캔터베리 지역의 한 작은 마을이 영하 11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적으로 기온이 떨어졌다. MetServi… 더보기

컨테이너 판매 사기 수사 중인 경찰

댓글 0 | 조회 2,335 | 6일전
수 천 달러짜리 컨테이너를 주문을 받고도 물건을 전달하지 않은 사기 사건이 방송에 보도됐다. TVNZ의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인 ‘페어 고(Fair Go)’는 최근… 더보기

록다운 규정 어겼던 인도 출신 부부 법정에서 추방 결정

댓글 0 | 조회 4,407 | 6일전
코비드-19 록다운으로 오클랜드가 봉쇄됐던 당시 규정을 어겼던 외국인 커플이 법정에서 출국 명령을 받았다. 인도 국적의 아만프릿 카우르(Amanpreet Kaur… 더보기

아벨 태즈먼에서 보트 전복 “탑승객 5명은 모두 구조”

댓글 0 | 조회 1,046 | 6일전
아벨 태즈먼(Abel Tasman) 국립공원 앞바다에서 소형 보트가 한 척 전복됐지만 타고 있던 5명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 사고는 6월 21일(화) 정오가 지… 더보기

“6월 21일은 밤이 가장 긴 동짓날”

댓글 0 | 조회 1,217 | 6일전
6월 21일(화)은 남반구에서는 한 해 중 낮이 가장 짧은 ‘동지(June or winter solstice)’이다. 이날은 태양이 연중 북반구에서 가장 높은 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