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65년 만에 첫 주택 구입자에게 '최악의 시간'

2022년, 65년 만에 첫 주택 구입자에게 '최악의 시간'

0 개 3,615 노영례
경제 컨설팅 업체인 인포메트릭스(Infometrics)는 2022년이 약 65년 만에 첫 주택 구입자들에게 "최악의 시기"라고 말했다.

지난 70년 동안의 주택 데이터를 분석한 인포메트릭스 보고서 "주택 업데이트: 경제성에 대한 새로운 렌즈 Housing update: A new lens on affordability" 발표에서는, 현재 구매자를 위한 주택 담보 대출 및 자본 이득이 무엇인지 살펴볼 수 있다.

인포메트릭스의 수석 예측가인 가레스 키어넌이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은 첫 주택 구매자가 뉴질랜드 주택 시장에 진입한 1957년 이후 최악의 시기이다.

보고서 분석에서는, 시장에 진입하려는 밀레니얼 세대에게는, 1950년대 조부모 세대 이후 가장 매력적인 주택 전망의 환경이 더 이상 아니라고 지적했다.

Infometrics는 모기지 기간 동안 주택 소유자가 지불한 금액을 상환 후 부동산 가치와 비교하여 그러한 결론에 도달했다.

브래드 올슨은 그들의 분석에서 젊은 첫 주택 구입자들이 부채 부담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출 기간 동안의 모기지 이자율, 소비자 물가 인플레이션, 시간 경과에 따른 소득 증가, 구매 당시 주택 가격 및 소유 기간 동안 주택 가격 변화를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첫 주택 구매자는 이전보다 더 높은 모기지 비용을 내고 있다.

키어넌은 2022년이 집을 사기에 불리한 시기가 되는 데 기여하는 두 가지 주요 요인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나치게 인플레이션된 가격은 모기지 상환에 투자해야 하는 사람들의 소득 비율을 크게 증가시켰고, 상당한 자본 이득은 크게 제한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분석에 따르면 모기지 이자율이 5% 미만인 경우에도 평균 주택 가격이 100만 달러라는 것은, 오늘날의 첫 주택 구매자가 1987년 20%의 이자율로 구매자보다 훨씬 불리한 재정적 결과에 직면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그는 말했다.

키어넌은 2020년과 2021년 주택 가격 인상으로 인해 평균적인 첫 주택 구매자가 소득의 49%에 해당하는 초기 모기지 상환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인포메트릭스(Infometrics)에 따르면 이 49% 수치는 1987년과 2007년의 이전 기록을 뛰어넘는 최고 기록이다.

설상가상으로 키어넌은 현재 구매자들이 모기지 상환을 위해 향후 25년 동안 소득의 평균 33%를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2000년대와 2010년대를 통해 본 21%보다 상당히 더 높은 수치이다.

그는 향후 25년 동안의 주택 가격 전망은 2022년의 구매가 재정적으로 거의 1955년만큼 나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첫 주택 구매자에게 "최악의 해" 중 하나이다.

젊은 사람들은 이전 세대가 누렸던 것보다 훨씬 적은 돈으로 주택 시장에 뛰어들고 싶다면, 평생 모기지에 서명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키어넌은 말했다.

인포메트릭스(Infometrics) 수석 경제학자 브래드 올슨은 TVNZ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젊은 키위들이 주택 시장에서 매우 폐쇄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젊은이들이 부채에 시달리고 이전 세대보다 자본 이득이 적으며 모기지 기간 동안 더 많은 돈을 지불하는 것은 끔찍한 일이라고 표현했다.

브래드 올슨은 정치인들이 주택 공급을 확대하고, 주택 공급을 감당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일어나야 할 변화에 대해 훨씬 더 진지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젊은 키위들은 미래로 갈수록 집을 살 수 없다고 말했다.



<주택 시장에 진입하기 가장 좋은 해와 최악의 해는 언제였나?>
키오넌은 또한 Infometrics의 분석이 베이비 붐 세대와 밀레니얼 세대 중 누가 더 힘든지에 대한 영원한 논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Infometrics는 과거 주택 시장에 투자할 수 있는 최고의 해와 최악의 해를 정확히 찾아낼 수 있었다.

첫 주택 구입자에게 가장 좋은 해는 1949년과 1996년으로, 사람들의 모기지 기간 동안 상대적으로 낮은 이자율이었고 집값도 크게 올랐다.

Infometrics에 따르면 1949년 구매자가 평균 집값은 104,000달러였다. 그들은 연간 약 $53,300를 벌었고 초기 모기지 이자율은 4.0%였다.

보고서는 1974년 모기지를 갚았을 때 은행에 약 106,200달러의 이자와 자본을 지불했고 자산 가치는 294,000달러가 넘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1996년 구매자는 현재 가격으로 평균 집값 299,600달러를 지불했다. 그들은 연간 약 $81,100를 벌었고 초기 이자율은 7.6%였다.

보고서는 2021년 모기지가 상환될 때까지 은행에 47만300달러를 지불했고 자산 가치는 106만4000달러로 126%의 순이익을 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비해 최악의 해는 1955년과 1975년이었고, 그 다음 25년은 상당한 집값 약세 기간을 포함했다고 Infometrics는 말했다.

그러나 이 모든 데이터에는 주의 사항이 있다. Infometrics는 2022년에 대한 평가가 향후 25년 동안의 주택 가격, 금리 및 소득 성장에 대한 예측에 크게 의존한다고 말했다. 미래의 집값 움직임이 결과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마무리했다.

[포토뉴스] 오레와 비치의 휴일 풍경

댓글 0 | 조회 1,206 | 17시간전
마오리 설날인 마타리키 연휴 마지막날인 6월 26일 일요일, 오클랜드의 오레와 비치에는 시민들이 바닷가를 산챡하거나 가벼운 운동을 즐기는 모습이다.연일 추웠던 날… 더보기

6/26 새 커뮤니티 확진자 4,429명, 사망 6명

댓글 0 | 조회 437 | 17시간전
보건부는 6월 26일, 새 커뮤니티 감염자가 4,429명이며, 병원에 입원한 확진 환자는 332명이고 사망자는 6명이라고 발표했다. <사망 6명> 보건… 더보기

정크 푸드 늪에 빠진 오클랜드, 건강에 대한 우려 증가

댓글 0 | 조회 2,139 | 20시간전
오클랜드는 정크 푸드(Junk Food)의 늪에 빠져 주민들이 패스트 피드와 테이크 아웃에 연간 10억 달러 이상을 지출하고 있다고 Stuff에서 보도했다. Sa… 더보기

시골의 한 정신 병원, 130여 명 어린이 등에 전기 충격 처벌

댓글 0 | 조회 2,144 | 21시간전
경찰은 왕가누이 시골에 위치한 레이크 앨리스 정신병원 소아청소년과에서 치료보다는 성기에 전기 충격을 가하거나 처벌을 받은 130명 이상의 이전 환자가 있음을 확인… 더보기

캔터베리, 일반 시민 칼로 위협한 남성 경찰 총에 맞아 중태

댓글 0 | 조회 1,031 | 21시간전
캔터베리의 카이아포이에서 한 남성이 시민을 위협하다가 경찰의 총에 맞아 중태로 병원으로 옮겨졌다.존 프라이스 캔터베리 지역 사령관은 토요일 오후 7시 20분 Oh… 더보기

6/24~25 새 커뮤니티 확진자 8,638명, 사망 24명

댓글 0 | 조회 892 | 2일전
보건부는 6월 24일과 25일, 이틀 동안 새 커뮤니티 감염자가 8,638명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병원에 입원한 확진 환자는 316명이고, 이틀 동안 사망자… 더보기

코리아 포스트 제 715호 6월 28일 발행

댓글 0 | 조회 704 | 2일전
오는 6월 28일 코리아 포스트 제 715호가 발행된다.이번호 인터뷰에서는 오클랜드 기계체조 대회(Auckland Championships)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 더보기

Kiwisaver 투자자 불안, 공급자는 진정 촉구

댓글 0 | 조회 1,940 | 2일전
글로벌 주식 시장의 급락으로 불안한 투자자들이 뉴질랜드 최대의 KiwiSaver 제공업체에 전화를 걸어 불안을 호소했다.최근 은퇴 후를 위해 키위세이버에 돈을 적… 더보기

Consumer NZ, "사람들 정전에 대비해야"

댓글 0 | 조회 2,031 | 2일전
소비자 보호 단체인 Consumer NZ에서는, 목요일의 짧은 정전 비상 사태 이후, 사람들이 정전에 대비하도록 하는 좋은 신호라고 말했다.국가 전력망 운영업체인… 더보기

오클랜드-신호등에 충돌한 차량, 4명 입원

댓글 0 | 조회 1,343 | 2일전
오클랜드 이스트 타마키(East Tamaki)의 한 교차로에서 금요일 밤 늦은 시간에 교통 신호등에 차량이 충돌해 4명이 병원에 입원했다.경찰은 금요일 밤 11시… 더보기

범죄 사건 드문 노스쇼어, "묻지마" 칼부림 사건에 충격

댓글 0 | 조회 3,634 | 3일전
6월 23일 오전에 발생한 오클랜드 노스쇼어에서의 "묻지마" 칼부림 사건은 범죄 사건이 드문 노스쇼어 지역 커뮤니티에 큰 충격을 주었다. 범인의 칼부림은 건설 현… 더보기

마오리 새해의 시작 '마타리키', 전국에서 기념 행사

댓글 0 | 조회 1,527 | 3일전
Matariki 축하 행사, 수도 웰링턴에서부터 시작6월 24일 마오리 설날 마타리키(Matariki)는 올해 처음 뉴질랜드에서 국경일로 지정되었다. 해마다 날짜… 더보기

웰링턴 세인트 제임스 극장, 지진 강화 작업 후 재개장

댓글 0 | 조회 433 | 3일전
웰링턴의 상징적인 세인트 제임스 극장이 재개장했다.웰링턴은 지진 위험 때문에 건물을 폐쇄하는 데 익숙하지만, 목요일에 도시에서 가장 좋아하는 극장이 다시 문을 열… 더보기

오클랜드 노스쇼어, "묻지마 범죄" 칼에 찔린 4명, 범인 체포

댓글 0 | 조회 6,322 | 4일전
[오후 5시 41분 업데이트] 목요일 아침 오클랜드 노스쇼어에서 한 남성이 "묻지마 범죄"로 4명을 칼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용감한 시민들에 의해… 더보기

에어 뉴질랜드, 직원 유치를 위해 현금 인센티브 제공

댓글 0 | 조회 2,842 | 4일전
에어뉴질랜드는 공항에서 만성적인 직원 부족이 여행 산업에 혼란을 야기함에 따라, 사람들이 이 항공사에서 일하도록 하기 위해 최대 1400달러의 현금 인센티브를 제… 더보기

6/23 새 커뮤니티 확진자 5,285명, 사망 12명

댓글 0 | 조회 491 | 4일전
보건부는 6월 23일, 새 커뮤니티 감염자가 5,285명이며, 병원에 입원한 확진 환자는 300명이고 사망자는 12명이라고 발표했다.<중증 급성 호흡기 감염… 더보기
Now

현재 2022년, 65년 만에 첫 주택 구입자에게 '최악의 시간'

댓글 0 | 조회 3,616 | 4일전
경제 컨설팅 업체인 인포메트릭스(Infometrics)는 2022년이 약 65년 만에 첫 주택 구입자들에게 "최악의 시기"라고 말했다. 지난 70년 동안의 주택 … 더보기

계속된 추위, 오타고의 한 마을 영하 11도

댓글 0 | 조회 857 | 4일전
뉴질랜드 전국에서 한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오타고의 한 마을은 목요일 아침 -11.2C를 기록했다. NIWA 예보자들은 미들마치의 기온이 이번 겨울 지금까지 저지… 더보기

이번엔 오클랜드 주류 판매점 타켓, 램 레이드 범죄 발생

댓글 0 | 조회 1,540 | 4일전
경찰은 오클랜드 주류 판매점을 밤새 급습해 강도 사건을 일으킨 범죄자'들을 쫓고 있다. 경찰 대변인은 오전 3시 30분 전에 Herne Bay의 Jervois R… 더보기

6/22 새 커뮤니티 확진자 5,499명, 사망 18명

댓글 0 | 조회 659 | 5일전
보건부는 6월 22일, 새 커뮤니티 감염자가 5,499명이라고 발표했다. 병원에 입원한 확진 환자는 334명이고 사망자는 18명이라고 발표했다.<마타리키 주… 더보기

캔터베리 영하 11도, 밤새 꽁꽁 언 날씨

댓글 0 | 조회 1,612 | 5일전
밤새 기온이 급락해 수요일 아침 겨울의 쌀쌀함이 가득했다. 캔터베리 지역의 한 작은 마을이 영하 11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적으로 기온이 떨어졌다. MetServi… 더보기

컨테이너 판매 사기 수사 중인 경찰

댓글 0 | 조회 2,334 | 6일전
수 천 달러짜리 컨테이너를 주문을 받고도 물건을 전달하지 않은 사기 사건이 방송에 보도됐다. TVNZ의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인 ‘페어 고(Fair Go)’는 최근… 더보기

록다운 규정 어겼던 인도 출신 부부 법정에서 추방 결정

댓글 0 | 조회 4,406 | 6일전
코비드-19 록다운으로 오클랜드가 봉쇄됐던 당시 규정을 어겼던 외국인 커플이 법정에서 출국 명령을 받았다. 인도 국적의 아만프릿 카우르(Amanpreet Kaur… 더보기

아벨 태즈먼에서 보트 전복 “탑승객 5명은 모두 구조”

댓글 0 | 조회 1,046 | 6일전
아벨 태즈먼(Abel Tasman) 국립공원 앞바다에서 소형 보트가 한 척 전복됐지만 타고 있던 5명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 사고는 6월 21일(화) 정오가 지… 더보기

“6월 21일은 밤이 가장 긴 동짓날”

댓글 0 | 조회 1,216 | 6일전
6월 21일(화)은 남반구에서는 한 해 중 낮이 가장 짧은 ‘동지(June or winter solstice)’이다. 이날은 태양이 연중 북반구에서 가장 높은 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