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등 시스템 '레드', 오클랜드의 체육관 어디가 문 열었나?

신호등 시스템 '레드', 오클랜드의 체육관 어디가 문 열었나?

0 개 3,207 노영례

85c3cc5cd2e3c58ff054f026a223a77c_1638664517_9395.png
 

12월 3일부터 신호등 시스템의 '레드' 레벨 적용을 받고 있는 오클랜드, 기존의 COVID-19 Alert Level 보다 많이 완화된 신호등 시스템이지만, 여전히 COVID-19은 우리 주변에 있으므로 외출을 할 때나 필요한 경우 마스크 착용을 하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며, 자신의 움직임을 앱을 통해 동선 기록하는 것이 중요하다.  


'레드' 레벨에서 오클랜드의 체육관 등이 문을 열었을까?

보건부 웹사이트에는 체육관 및 실내 레크리에이션 시설이 백신 패스 요구 사항을 따르기로 선택하면, 체육관과 댄스 스튜디오, 요가 스튜디오, 헬스 클럽, 볼링장, 아이스 스케이트장과 같은 실내 레크리에이션 시설이 문을 열 수 있다고 안내되어 있다.


마이 백신 패스 요구 사항을 따르기로 선택한 경우, My Vaccine Pass를 소지한 사람만 그곳에 들어갈 수 있다. 12세 3개월 미만의 어린이는 백신 패스를 제시할 필요가 없이 입장 가능하다.  


이 경우, 체육관과 실내 레크리에이션 시설은 1미터 거리를 기준으로 정의된 단일 공간에 최대 1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만약 체육관이나 실내 레크리에이션 시설이 마이 백신 패스(My Vaccine Pass) 요구 사항을 따르지 않기로 선택한 경우 시설을 열 수 없다.


85c3cc5cd2e3c58ff054f026a223a77c_1638661151_8094.png
 

공공 레크리에이션 시설, 마이 백신 패스 요구사항으로만 문 열어

공공 레크리에이션 시설은 공공 시설 안내에 따른다.


보건부 공식 웹사이트에서는 도서관, 공공 갤러리, 박물관, 동물원, 수영장, 레크리에이션 센터 등의 공공 시설이 '레드'에서 문을 열 수 있고,  마이 백신 패스 요구 사항으로 문을 열 수 있다고 안내되어 있다. 그러나 지역에 따라 준비 등의 관계로 문 여는 날짜가 다를 수 있으므로 미리 확인하고 방문하는 것이 좋다.


백신 패스가 없는 사람은 입장이 불가능하지만, 12세 3개월 미만의 어린이는 백신 패스를 제시할 필요가 없이 입장 가능하다.  


오클랜드 레저 센터의 체육관과 그룹 피트니스는 지난 12월 3일 금요일에 먼저 문을 연 것으로 나와 있다. 그러나, 다른 체육관의 경우는 시간차가 있을 수 있고, 만약 마이 백신 패스 요구 사항을 따르지 않기로 선택한 시설의 경우는 문을 열지 않을 수도 있다. 


'레드' 제한의 오클랜드, 수영장은 어떻게 이용할까?

실내 및 실외 수영장, 사우나, 한증막은 개장할 수 있지만, 제한이 있다.


마이 백신 패스 요구 사항을 따르기로 선택한 사설 시설에 가려면 백신 패스를 소지한 사람만 들어갈 수 있으며, 1미터 거리를 유지하며 한 번에 최대 1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수영 수업을 계속할 수 있지만, 수업에 참가하는 모르는 사람들과 1미터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체육관의 수영장과 같은 시설은 백신 통과 요건을 따르지 않을 경우 문을 열 수 없다. 



85c3cc5cd2e3c58ff054f026a223a77c_1638661249_1414.png 


공공 수영장을 이용하려면, 공공시설 이용 규칙을 따라야 한다.


오클랜드 레저 센터(Auckland Leisure Centre)에서 운영하는 수영장은 12월 6일 월요일부터 문을 여는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재개장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다음 주에 발표될 예정이라고 안내되어 있다.


오클랜드 레저 센터의 수영 강습은 12월 6일 월요일에 시작해, 학기말인 12월 19일 일요일까지 계속된다. 


85c3cc5cd2e3c58ff054f026a223a77c_1638661299_2301.png
 
시티 피트니스, 백신 패스 이용자만 입장 가능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체육관 중 시티 피트니스(City Fitness)는 어떨까?

시티 피트니스는 정부 명령에 따라 정부의 새로운 COVID 보호 프레임워크을 적용해, 체육관을 이용하는 모든 회원은 백신 패스를 제시해야 한다고 공지했다. 실내에서는 1미터 거리를 유지하고, 100명까지만 입장 가능하다. 시티 피트니스는 백신 패스 확인을 한 번만 하면 되며 방문할 때마다 패스를 제시하지 않고도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또다른 체육관 시설 등을 이용할 사람들은 자신이 이용하는 시설이 문을 열었는지 미리 확인해볼 것을 권장한다. 정부의 지침으로 시설이 백신 패스를 사용하기로 선택하거나 혹은 선택하지 않거나에 따라 문을 열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내 스포츠는 문을 여는가?
보건부 웹사이트에서는 실내 스포츠는 백신 패스 요구 사항을 따르기로 선택한 경우, 백신 패스를 소지한 사람만 입장할 수 있다고 안내되어 있다. 12세 3개월 미만의 어린이는 백신 패스 요구 사항이 있는 장소에 입장할 때 백신 패스를 제시할 필요가 없다.

백신 패스 소지자만 입장하는 실내 스포츠 행사장 내 정해진 공간에는 1미터 거리 두기를 하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 

만약 실내 스포츠 경기장이 백신 패스 요구 사항을 따르지 않기로 결정한 경우에는 실내 지정된 공간에는 최대 25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

85c3cc5cd2e3c58ff054f026a223a77c_1638661746_4776.png

코리아 포스트 제 705호 1월 25일 발행

댓글 0 | 조회 83 | 36분전
오는 1월 25일 코리아 포스트 제 705호가 발행된다.이번호 인터뷰에서는 한국음악(K-pop)을 소재로 뉴질랜드 방송국(TVNZ)에서 제작하고 있는 청소년 케이… 더보기

1/21 새 커뮤니티 확진다 23명, 국경 새 확진자 41명

댓글 0 | 조회 585 | 1시간전
1월 21일 보건부는 새 커뮤니티 확진자는 23명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국경에서의 새 확진자는 41명이다. 현재 병원에 입원한 사람은 8명이다.  새로운 커뮤니티… 더보기

ANZ, 올해 집값 7% 하락 예상

댓글 0 | 조회 2,862 | 19시간전
ANZ 경제학자들은 올해 집값이 예상보다 더 떨어질 것이지만, 경제성 문제는 단기간에 완화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ANZ 은행은 물가가 3% 하락할 것이라는 이… 더보기

넬슨 말보로, 한 가구 9명 확진

댓글 0 | 조회 2,639 | 20시간전
넬슨 말보로 지역에서 한 가구에서 9명이 확진된 후, 이 지역의 COVID-19 검사가 강화되고 검사소가 추가되었다.21일 보건부의 COVID-19 업데이트에 따… 더보기

또 다른 오클랜드 공항 직원, 확진

댓글 0 | 조회 3,179 | 1일전
오늘 보건부는 오클랜드에서 새로운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이 사람은 오클랜드 공항에서 일하며 이전에 보고된 오클랜드 공항 직원 오미크론 감염자와 … 더보기

파머스톤 노스 확진자, 오미크론 감염으로 확인

댓글 0 | 조회 2,405 | 1일전
전체 게놈 시퀀싱 결과 파머스톤 노스(Palmerston North)에서 어제 확진된 것으로 발표된 사람이 오미크론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했다.이 확… 더보기

1/21 새 커뮤니티 확진자 23명, 국경 새 확진자 44명

댓글 0 | 조회 1,838 | 1일전
1월 21일 보건부는 새 커뮤니티 확진자는 23명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국경에서의 새 확진자는 44명이다. 현재 병원에 입원한 사람은 18명이다. 새로운 커뮤니티… 더보기

오미크론 발병에 대한 모델링, "매우 가변적"

댓글 0 | 조회 1,832 | 1일전
아던 총리는 오미크론 커뮤니티 발병에 대한 모델링이 "매우 가변적"이라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오미크론 발병이 커뮤니티에서 확산되는 증거가 확인되면 빠른 조치로 … 더보기

오미크론 대비, "집에서 격리" 계획하고 준비하라

댓글 0 | 조회 3,841 | 1일전
오미크론이 커뮤니티에서 확산될 경우, 빠른 전파력으로 인해 사람들은 집에서 격리할 준비를 하고 대비해야 한다. 그러나 패닉에 빠질 필요는 없다. 먼저 계획을 통해… 더보기

오미크론 커뮤니티 전파 시, 24~48시간 내에 '레드'로 전환

댓글 0 | 조회 4,750 | 1일전
아던 총리는 목요일, 오미크론 발병으로 인해 커뮤니티 전파의 증거가 있는 경우, 뉴질랜드 전역이 24~48시간 이내에 신호등 시스템의 '레드'로 전환될 것이라고 … 더보기

1/20 새 커뮤니티 확진자 39명, 국경 새 확진자 46명

댓글 0 | 조회 1,756 | 2일전
1월 20일 보건부는 새 커뮤니티 확진자는 39명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국경에서의 새 확진자는 46명이다. 현재 병원에 입원한 사람은 21명이다. 새로운 커뮤니티… 더보기

오클랜드 오미크론 확진자, 1명 추가

댓글 0 | 조회 3,418 | 2일전
오클랜드 커뮤니티에서의 오미크론 확진자는 어제 저녁까지 3명으로 국경의 격리 시설(MIQ) 직원과 가족 접촉자, 오클랜드 공항 직원이었으나, 오늘 1명 추가되었다… 더보기

파머스턴 노스, 오미크론 확진자 발생

댓글 0 | 조회 2,014 | 2일전
보건부는 Palmerston North에서 발생한 새로운 Omicron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이 1명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파머스톤 노스 지역 DHB Mid… 더보기

1/19 새 커뮤니티 확진자 24명, 국경 새 확진자 56명

댓글 0 | 조회 3,618 | 3일전
1월 19일 보건부는 새 커뮤니티 확진자는 24명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국경에서의 새 확진자는 56명이다. 현재 병원에 입원한 사람은 30명이다.  새로운 커뮤니… 더보기

오클랜드 공항 직원 확진

댓글 0 | 조회 3,249 | 3일전
오클랜드 공항에서 일하는 사람이 확진되었다. 이 사람은 2차 백신 접종을 받았으며, 부스터 접종까지 완료했다. 이 확진자에 대한 전체 게놈 시퀀싱이 오늘 나올 예… 더보기

오클랜드 격리시설 직원 가족 2명, 증상은 있지만 '음성'

댓글 0 | 조회 1,883 | 3일전
오미크론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발표된 오클랜드의 격리 시설(MIQ) 직원의 가족 접촉자 7명 중 1명이 어제 확진되었고, 2명은 증상은 보이지만 검사에서는 음… 더보기

노로바이러스 퍼진 더니든 병원

댓글 0 | 조회 2,619 | 3일전
더니든 병원에서 노로바이러스(norovirus)가 발생해 방문자들의 병동 출입이 제한되는 등 현지 보건 당국에서 관련 조치가 취해졌다. 서던 디스트릭 보건위원회 … 더보기

리디아 고, 하나금융그룹 메인 후원, 하이웰 서브 후원 체결

댓글 0 | 조회 2,761 | 3일전
뉴질랜드 교민 골퍼, 리디아 고(24)가 한국 기업인 하나금융그룹과 메인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11개의 기업과 서브 후원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21일 미국… 더보기

실종 신고된 5살 남아, 4시간도 안 돼 시신으로 발견

댓글 0 | 조회 4,701 | 4일전
웰링턴 북쪽의 한 공원에서 실종됐던 유아가 결국 강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5살의 남자 어린이인 레오니다스(Leonidas)가 실종됐다고 신고된 것은 1월 18일… 더보기

규정 지키는 다른 운전자 위협했던 20대

댓글 0 | 조회 3,069 | 4일전
도로에서 속도 규정을 지켜 운행하던 다른 운전자를 위협한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1월 18일(화) 파머스턴 노스 지방법원에서는 스티븐 프랭크 번스(Steve… 더보기

캔터베리와 오타고 “잇단 교통사고로 2명 사망”

댓글 0 | 조회 576 | 4일전
크라이스트처치 남쪽에서 두 대의 트럭이 충돌해 한 명이 사망하고 다른 한 명은 중상을 입는 등 남섬에서 하루에 2건의 사망 교통사고가 잇달아 났다. 그중 한 사고… 더보기

수온 오르자 ‘바닷니’ 등 ‘물것들’이 많아졌다

댓글 0 | 조회 2,745 | 4일전
기후가 변하면서 바닷물 온도가 오르자 이전보다 바다에서 여러 생물들에게 물리거나 쏘이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다. 이번 여름 들어 특히 북섬 전역의 바다에서 물놀이를… 더보기

낚시꾼 남편을 경매에 내놓은 아내

댓글 0 | 조회 3,453 | 4일전
평소 낚시와 사냥을 지나치게 즐기는 한 농부를 그의 아내가 남편을 팔겠다면서 경매에 내놓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졸지에 경매시장의 매물이 된 주인공은 북섬 랑기티케… 더보기

글라이더 추락, 조종사 사망

댓글 0 | 조회 1,284 | 4일전
남섬에서 글라이더가 한 대 추락해 조종사 한 명이 숨졌다. 사고는 1월 17일(월) 오후에 오마라마(Omarama) 인근의 세인트 커스버트(St Cuthbert)… 더보기

작년 익사자 74명, 금년 들어 벌써 17명이나…

댓글 0 | 조회 589 | 4일전
작년 말부터 전국에서 익사 사고가 크게 늘어나면서 수상 안전사고 증가에 대한 우려 역시 일고 있다. 1월 18일(화) 수상안전과 관련된 기관인 ‘WSNZ(Wat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