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문제보다도 더 심각한 문제

# 독도문제보다도 더 심각한 문제

1 2,079 김진명


한국과 중국,일본 3국의 역사 성립 주장을 보면, 일본은 국가 성립사 1,300년을 두 배로 잡아 늘려서 2,600년이라고 하고, 중국은 하상주 단대공정(斷代工程)을 통해 황제헌원(BCE 2692~ BCE 2592)과 염제신농(BCE 3218~ BCE 3078)씨는 물론 5500년 전, 한민족의 조상 태호복희(BCE 3528~ BCE 3413)씨까지 중국의 조상으로 다 가져갔다.  

 

IMG_1429362826.jpg

 

 

한족 문화권과는 색깔이 다른 5천년 전에서 9천년 전에 이르는 동북아의 시원문명 홍산문화까지도 중화문명권에 포함시켜 본래 이 문명의 주인인 고구려, 발해, 그 이전의 단군조선 역사까지 중국사로 흡수하고 있다.

 

 

중국과 일본이 왜곡한 우리 역사의 결론은‘한반도의 북쪽은 한사군에 의한 중국의 식민지로, 남쪽은 임나일본부에 의한 일본의 식민지 역사로 시작되었으므로 한국의 역사는 청동기 역사로 봐도 기껏해야 한 2,700년, 3천년을 넘을 수가 없다.’는 것이다. 한,중,일 3국, 한자문화권인 한국과 중국, 일본 일본의 ‘기원紀元은 2,600년이다. 기겡와 니센록뺘꾸넨이다.’ 물론 고대로부터 보면 2,600년이라는 시간대가 맞지만 일본이라는 국가가 성립된 것은 친정집 백제가 망하고 난 10년 뒤, 670년이다. 국가 성립사 1,300년을 두 배로 잡아 늘려서 2,600년이라고 당당하게 외치는 것이다. 그러면 중국은 몇 년인가?

 

 

중국사를 들어가 보면 전통적으로 신화, 전설, 왕조시대, 이렇게 셋으로 나눠서 기술하고 있다. 신화, 전설은 삼황오제시대다. 문제는 삼황시대가 있었다는 것이다. 중국 역사의 근원은 삼황이다. 그래서 이 황皇과 제帝를 따서 중국사 최초로 황제(皇帝) 자리에 오른 사람이 약 2,200년 전 진시황이다. 진나라 시황제가 처음 황제의 자리에 앉았다. 그런데 그들은 역사를 기록할 때 앞에 있는 삼황과 삼제는 쓸 수가 없었다.

 

왜? 그것은 동방의 역사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서오경에 나오는 유가의 역사관을 보면, 항상‘요순우탕문무주공(堯舜禹湯文武周公)’이다. 요임금의 당나라, 그다음에 순임금의 우나라, 그리고 하상주夏商周, 하나라 우임금, 상나라 탕임금, 그리고 주나라를 연 문왕과 무왕. 그러던 중국이 공산정권이 들어서자

 

‘야, 우리의 역사, 국가 성립사는 어디부터냐?’하는 걸 묻기 시작했다. 그래서 1996년부터 2000년까지 4년 동안 하상주 단대공정(斷代工程)을 했다. 역사학, 고고학, 천문학 등의 연구 방법을 종합하여 서기전 841년 이전의 하夏, 상商, 주周 시대의 연표年表를 확정하고, 그동안 전설로 여겨 온 하나라 상나라 주나라 역사를 실제 중국 고대 왕조사로 만든 것이다. 요순(堯舜)을 물고 들어가‘이것이 실제 중국의 고대 왕조국가 시대다.’라고 했는데, 역사 개혁을 하면서 자신감이 붙었다.

 

 

사마천 『사기』 첫 페이지에 등장하는‘4,700년 전의 황제헌원이 우리 한족漢族의 시조다.’라고 했다. 그런데 문제는 여기서 끝난 게 아니라는 것이다. 그보다 500년 이전 동방 배달국의 성인인‘동양 의학의 아버지, 농경의 아버지, 시장문화의 아버지인 염제신농(BCE 3218 ~ BCE 3078)씨도 한족의 조상이다.’ 또 여기서 더 비약을 해서 5,500년 전, 동방 문화의 원 주인공이던 한민족의 조상 태호복희(BCE 3528 ~ BCE3413)씨. 지금 우리나라 태극기의 괘,‘팔괘를 처음 그린 태호복희씨도 중국의 조상이다.’라고 했다.

 

 

IMG_1386045105.jpg

 

 

중국 하남성 정주시에서는‘10억 이상 되는 중국 인민의 역사의식을 개벽해야 한다! 우리는 지구촌 문명의 중심이다! 중화문명! 염제신농씨와 황제헌원이 우리의 조상이다!’라고, 문화혁명 이후 이것을 강조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70년대 후반 80년대 초에, 중국 문명사에서 천지가 개벽하는 대사건이 일어난다. 바로 83년도에 만리장성 밖 동북쪽 우하량에서 길이가 150미터 되는 동북아 최초의 피라미드, 소위 우하량의 총塚·묘廟·단壇, 거대한 무덤과 제단과 여신의 사원이 발굴됐다.
 
그때 중국과 한국에서 대대적인 신문 보도가 있었는데‘신화, 전설인 삼황오제시대의 문화유적이 나왔다.’고 했다. 만주지역까지 발굴해 보니 소위 홍산문화에서 동북아의 신석기 또는 옥문화가 7천년을 넘어 8천년, 9천년 전 것이 나온 것이다. 중국의 황하문명에서는 신석기 유물이 한 8천년 전 것까지 나오는데, 그보다 천년이 앞선 것이다. 그래 중국 정부와 역사학자들이 너무도 큰 충격을 받고‘이것을 어떻게 해석할 것이냐?’ 고민을 했다. 그것은 사실 만리장성 이남의 한족 문화와는 색깔이 다른 것이다.

 

201312_s10.jpg

 

 

b0129297_4f727262669f6.jpg

 

 

미국의 고고학자 넬슨 교수는‘동북아 중국의 홍산문화, 소위 우하량을 중심으로 해서 5천년 전에서 9천년 전에 이르는 동북아의 시원문명 역사의 현장이 드러났는데, 이것은 중국의 한족 문화권과는 다르다.’고 지적을 한다.

그러나 최근에는 중국의 젊은 소장학자들도‘중국 문화는 두 개의 얼굴을 가지고 있다.

 

만리장성을 기준으로 해서 남방문화와 북방문화, 이런 전혀 다른 두 가지 특성을 가지고 있다’고 해석하면서‘이 모든 문화는 우리 중화문명권이다.’라고 주장한다. 그러고서 본래 이 문명의 주인인 조선의 문명을 해체하고 있다. 그렇게 해서 고구려, 발해, 그 이전의 단군조선 역사까지 중국사로 흡수하고 있다.

 

IMG_1394339089.jpg

 

 


최근 학회에서 ‘중국의 문헌이나 학술서적에서 일체 조선이라는 말을 없애자! 그걸 조선국이 아니라 조선현朝鮮縣이라고 일개 지방 이름으로 격하하자.’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그런데도 이런 학계의 정보가 그 문화의 주인공인 대한민국 국민에게 전혀 전달되고 있지 않는다.

 

중국은 그들이 말한 신화, 전설 시대의 역사 유적이 원형 그대로 드러났다면서‘우리가 세계 4대 문명의 원 뿌리, 근원되는 이 문명의 주인공이다. 이제 우리가 미국을 제치고 세계 경제의 중심이 됨과 동시에 인류 문화와 역사의 본래 창조자로서 진정한 세계 일등 지도자, 문화민족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역사의 진실은 그게 아니다!  

 

 

넬슨 교수가 중국 곽대순 같은 학자들이 쓴 논문을 영어로 번역을 했는데 거기에 주를 붙였다. 홍산문화는 한반도, 대한의 역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데, 중국학자들이 그것을 저 동아시아 또는 북아시아에서 온 거라고 에둘러 말함으로써, 그 역사의 주인공인 한국의 존재를 폄하하는, 정직하지 못한 역사 해석을 하는데 대해 썼다. 그러면 우리 한국은 실제 역사의 성립이 언제부터인가?

 

중국과 일본이 왜곡한 우리 역사의 결론은 ‘한반도 북쪽은 중국의 식민지로, 남쪽은 일본의 식민지 역사로 시작되었다.’는 것이다. 이게 대한민국의 교과서 내용이다. ‘한국의 역사는 청동기 역사로 봐도 기껏해야 한 2,700년, 3천년을 넘을 수가 없다.’는 것이다. 일본 식민사학자들이 주장하는 틀을 전혀 못 벗어나고 있다. 일본은 ‘일본이 가야에 임나일본부라는 식민지 통치본부를 세워놓고 한반도 남부의 신라, 가야, 백제를 다스렸다.’고 조작했다. 지금 국내에서는 극복되었지만, 일본 교과서에서는 이것을 역사의 진실로 가르치고 있다. 
 
태백일사太白逸史<고구려국본기>에 의하면 ‘본래 일본의 구주라는 땅은 저 북쪽에 있는 신라, 가야, 백제, 고구려 사람들이 와서 문화를 가르쳐 주고 개척한 곳이다. 구주는 본래 왜인이 대대로 살던 곳이 아니다(본비왜인세거지本非倭人世居地라).’라고 되어 있다. 그리고 “대마도는 두 개의 섬으로 이뤄져 있는데 그 이름이 본래 임나任那다. 그것을 삼가라三加羅로 나눠서 고구려, 백제, 신라가 통치했다.”고 했다. 

 

IMG_1386044721.jpg

 


단군조선은 삼신문화를 국가 통치 제도로 뿌리내려, 나라를 삼한으로 나누어 다스렸다. 곧 한반도를 마한馬韓, 압록강의 북쪽을 진한辰韓, 그리고 요하 서쪽, 지금의 산동성이 있는 쪽을 번한番韓이라 하였다. 이게 삼한관경제(三韓管境制)다. 삼한으로 나라의 국가 영토 경계를 나누어가지고 다스렸다는 것이다. 이 삼한의 삼경 균형이 무너지는 날 고조선이 패망을 당한다는 것이다. 이게 고려사 김위제전(金謂磾傳)에도 나오고, 조선왕조 때 이익의 성호사설(星湖僿說)에도 이 내용이 있다. 이 삼한 체제는 22대 색불루(BC 1285~ BC 1238) 단군 때부터 서서히 동요가 일기 시작했다.


색불루 단군이 쿠데타로 권좌에 올라 도읍을 송화강 아사달에서 백악산 아사달로 옮기게 되면서 차츰 삼조선 체제로 들어간 것이다. 그러다 44대 구물(BC 425~ BC 397) 단군 때에, 병권을 막조선과 번조선에 완전히 나눠줌으로써, 삼조선이 각각 독립된 국가로 운영되면서 삼한관경 체제가 완전히 무너졌다. 이 때 국호를 대부여로 바꾸었는데, 이는 한양조선의 고종황제가 국운을 살리기 위해서, 최후의 탈출구로 나라 이름을 대한제국으로 바꾼 것과 상황이 매우 흡사하다. 그러다가 47대 고열가 단군에 이르러 나라의 정사가 혼란에 빠지자, 임금이 왕위에서 스스로 물러나버렸다. 그래서 오가五加가 연정을 하게 되는데, 그것이 6년 동안 이어졌다. 그런데 고열가 단군이 물러나기 1년 전인 BCE(기원전) 239년에, 해모수가 웅심산을 중심으로 북부여를 열었다. 그리고 이후 오가의 공화정을 접수하고 고조선의 국통을 계승하게 된다.
 

 

삼국유사에서 단군왕검이 1908세를 살았다고 한 기록은 무슨 뜻인가?

 

IMG_1421477101.jpg

 


단군왕검이 나라를 삼한三韓으로 다스리면서 21세 소태(BC 1337~ BC 1286)단군 때, 쿠테타가 일어나 1048년 동안 나라의 수도를 유지했던 송화강 아사달에서 백악산 아사달로 수도를 옮기게 되는데, 44세 구물(BC 425~ BC 397) 단군 때는 수도를 장당경 아사달 시대로 옮겨가면서 나라 이름을 대부여大夫餘로 바꾼 것이다.
 
삼국유사에 보면 단군왕검이 1908세를 살았다고 하는데, 그 이야기의 진실은 수도 송화강 아사달 1048년 시대와 백악산 아사달 860년 시대를 합하면 이게 1908년이다. 단군조선은 44대 구물(BC 425~ BC 397) 단군의 대부여(大夫餘) 이후 마지막 47세 고열가(BC 295~ BC 238)단군까지가 188년이다. 그리고 대부여大夫餘는 BC 232년 해모수의 북부여北夫餘로 계승되고, 북부여는 다시 고구려(BC 58년)와 대진국(발해,AD 668년)으로 국통 맥이 이어진다.

 

 

 

전국을 통일한 진(秦 : BCE 221 전국통일 ~ BCE 207 멸망)나라가 15년 만에 망하고 난 후, 한 고조 유방(劉邦)과 초패왕 항우(項羽)가 6년 동안 아주 피가 터지도록 싸운다. 결국 유방이 천하를 통일하고 한(漢 : 전한 BCE 206~CE 8)제국을 열게 되는데, 그 7대 임금이 무제(武帝 : BCE 141~ BCE 87)다. 오늘의 사가들은 북쪽의 흉노를 굴복시킨 한 무제가 자신감을 얻어 동북방의 고조선을 쳐들어왔다, 그리하여 준왕(準王)을 몰아내고 고조선을 멸망시킨 후, 그 자리에 식민지 한사군을 설치했다고 한다. 마치 준왕이 고조선의 마지막 왕인 것처럼 가르치고 있다. 그러나 역사의 진실은 무엇인가?

 

 

준왕은 고조선의 서쪽 날개였던 번조선(番朝鮮)의 부단군이었을 뿐이다. 또한 진조선(辰朝鮮)의 마지막 제왕인 고열가(古列加) 단군이 장수들의 거듭된 화란 속에 퇴위하여 고조선 본조시대가 마감(BCE 238년)된 것은, 찬적 위만(衛滿)이 번조선을 점거하여 스스로 왕위에 오르기(BCE 194년) 44년 전에 일어난 사건이다.

 

식민주의 사관에 물든 역사학계에서 우리 민족 최초의 국가라고 주장하고 있는 위만조선(衛滿朝鮮: BC 194년~ BC 108년) 의 실체는 과연 무엇인가?  

위만(재위 BCE 194~BCE 180)은 본래 중국 한족 출신으로 한나라를 세운 유방의 죽마고우였던 노관의 부하이다. 중원을 평정한 한 고조는 여태후와 더불어 개국공신들을 대대적으로 숙청하였다. 이 때 연나라 왕 노관은 흉노로 달아나고, 위만은 조선인으로 변장한 뒤 부하 1천 명과 함께 왕검성에 와서 번조선의 준왕에게 거짓 투항을 했다. 이에 준왕은 덕으로써 그를 받아주고 서쪽 변경을 지키는 수비대 책임자로 임명까지 했다. 그러나 그 곳에서 한족 망명 집단을 이끌고 몰래 세력을 기른 위만은 이듬해 준왕을 배반하고 왕검성을 쳤다. 그리고 나라 이름은 그대로 둔 채 스스로 왕이 되었다(BCE 194).  

 

『삼국유사』에서 말한 위만조선은 바로 우리 민족의 서쪽 영토였던 번조선의 한 모퉁이를 잠깐 강탈하여 지배했던 위만정권에 불과하다. 그런데 현 역사학계에서는 자기에게 은혜를 베풀어 준 준왕을 잡아먹은 위만 같은 배은망덕한 자가 고조선의 정통을 계승하였다는 것이다.『사기』에도 분명히 위만을 연나라 사람[燕人]이라고 기록했을 뿐 아니라, 안정복의 『동사강목』에서는‘위만은 나라를 찬탈한 도적’이라 했고, 임시정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용은‘위만은 한 명의 강도에 불과하다[乃一强盜]’고 하였다. 이처럼 위만은 중국 한족의 인물로서, 한마디로 은혜를 원수로 갚은 배은망덕한 떠돌이 도적인 것이다.

 

 

위만정권은 손자 우거왕 때에 이르러 밖으로는 한 무제의 침입과 안으로는 지도층의 분열로 인해 결국 망하게 된다(BCE 194~BCE 108). 한 무제는 그 여세를 몰아 고조선의 뒤를 이은 북부여로 쳐들어온다. 그런데 당시 북부여의 4대 고우루(高于婁) 단군은 워낙 심성이 유약하여 제대로 맞서 싸워보지도 못하고 도중에 병사하고 만다. 그리하여 우리 조선 민족이 다 넘어가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이하는데, 이를 지켜보고 있던 고조선 47대 고열가 단군의 후손 고두막한(高豆莫汗)이 마침내 군사를 일으켜 한 무제의 군대를 물리치고 나라를 구한다.

 

 

중국 한 무제가 고두막한을 죽이려고 덤벼들었다가 참패를 당했다. 그 시대를 살았던 사마천의 기록을 보더라도, 결코 한나라가 승리한 전쟁이 아닌 패전인 것이다. 사마천(BCE 145년~ BCE 86년)은 그 전쟁의 목격자였음에도“이로써 드디어 조선을 정벌하고 사군(四郡)으로 삼았다”라고만 적고, 사군의 개별적 이름도 적지 않았다. 사마천은 왜 한사군의 이름도 적어 놓지 않은 것일까? 한사군의 이름은 고조선과 한나라의 전쟁이 끝난 200여년 후에 반고(班固)가 편찬한 <한서(漢書)> ‘무제(武帝) 본기’에 처음 등장한다. 낙랑·임둔·현도·진번이란 명칭이 이때 나타나는 것이다. 전쟁의 목격자 사마천이 적지 않았던 이름을 200여년 후의 반고는 어떻게 적을 수 있었을까?


반고는 흉노 정벌에 나섰던 두헌(竇憲)을 따라 종군했던 데서 알 수 있듯이 중화(中華)사관이 강한 인물이었다. 이처럼 사마천의 <사기史記>와 반고의 <한서漢書>와 같은 고대 역사서가 의문투성이로 기록하고 있는 한사군을 한반도 내에 있었다고 확고하게 각인시킨 세력은 물론 일제 식민사학이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리 국사 교과서에서는 한반도 내에 낙랑, 임둔, 진번, 현도의 한사군이 있었다고 일제에 의해 조작된 역사를 그대로 가르쳤고 한국인은 이것을 어린 시절부터 외우고 다녔다. 한국사의 시작을 식민지로 만들려는 의도였다. 이를 한국 주류 사학계가 현재까지 정설로 떠받들자 중국은‘이게 웬 떡이냐’하고 동북공정에 그대로 차용해‘한강 이북은 중국사의 영토였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 무제가 패퇴한 대사건, 이것은 중국 역사상 최대의 수치였다. 중국 5천년 역사에서 당태종이 안시성에 와서 양만춘 장군한테 화살을 맞아 눈 빠진 것보다 더 부끄러운 사건이다. 그래서 중국의 역사가들과 국내 사대주의자들이 이 북부여 역사를 완전히 뿌리 뽑아 버린 것이다. 이로 인해 우리민족 역사의 맥, 사통의 허리가 잘려버렸다. 그래서 국통 맥이 연결이 안 된다. 지금 역사학자들은 이를 알지 못하고 부여의 역사를 중국의 사료에 맞추어 꿰매고 있다. 그러니 너덜너덜하다.

 

이렇게 꿰매면 이런 작품이 나오고, 저렇게 꿰매면 저런 작품이 나오고, 전부 애꾸눈이처럼 찌그러져 버렸다. 그 결과가 예전에 방영했던 주몽이야기다. 이 드라마에서는 고주몽이 해모수의 아들로 나온다. 그게 다 중국 측 사료를 보고 만들어서 그렇다. 해모수와 주몽은 무려 120여년 이상 차이가 난다. 해모수는 북부여의 초대 단군이고 주몽은 6대 마지막 단군 고무서의 사위인데, 어떻게 주몽이 해모수의 아들이란 말인가!
 

201312_s19.jpg

 

 

 

「북부여기」상에 해모수 단군서부터 역대 단군들이 나오는데, 5대 단군 고두막한이 바로 동명성왕이다. 고두막한은 기원전 108년, 졸본(卒本)에서 나라 이름을‘북부여’에서 동방의 대광명이라는 뜻의‘동명(東明 : 동명부여, 또는 졸본부여)’이라 바꾸고 동명왕으로 즉위한다. 그리고 기원전 87년에는 북부여를 계승하여 조선 역사 부활의 푯대를 다시 세우니, 이분이 바로 우리가 알고 있는 동명성왕(東明聖王)이다. 그런데 이 역사가 다 말살되어 지금 고주몽이 동명왕으로 알려져 있다.
 

왕위에서 밀려난 해부루(解夫婁)가 국상 아란불과 함께 우수리강 지역의 가섭원(迦葉原) 땅에다 나라를 세우는데, 동쪽에 있는 부여라는 뜻으로 동부여(東夫餘)로 금와와 대소로 왕통이 이어졌다.

 

해부루는 북부여 4대 단군의 동생이다. 그리하여 고두막한이 북부여의 5대 고두막 단군이 되는데, 그때부터 북부여의 후기시대[後北夫餘]라고 한다. 북부여는 시조 해모수(解慕漱) 단군으로부터 6대 만인 고무서(高無胥) 단군 때에 막을 내린다. 그러면 세상에서 동명왕으로 잘못 알고 있는 고주몽은 어떤 인물인가? 그분은 고구려의 창업 시조이다.

 

201312_s18.jpg

 

 

원래 북부여의 마지막 단군인 6대 고무서 단군은 딸만 셋이었다. 그 둘째딸이 소서노(召西弩)인데, 고주몽과 혼인을 시켜 사위로 삼아 주몽으로 하여금 북부여를 계승토록 한다. 그리하여 고주몽이 북부여의 7대 단군이 되었다.

 

그 후 기원전 37년에 나라 이름을 고구려(高句麗)로 변경하여 고구려 700년 역사의 창업 시조가 된 것이다. 이것이 고조선이 멸망한 후 열국시대로 들어서는 과정이다. 북부여는 단군조선과 고구려를 이어주는 잃어버린 열국시대의 역사의 맥을 이어주는 고리 역할을 한다. 그러므로 부여사를 잘 알아야 한다.


 

중국의 역사가가 100년 전에 중국을 알려면 상해를 가라. 그러나 그대가 5백년 전의 중국을 볼려면 북경을 보라. 자금성, 1천 년 전의 중국을 볼려면 서안, 장안을 보라. 그러나 5천년 전의 중국을 보려면 탁록을 가보라. 탁록이 황하문명의 원조인데 여기를 가보면 황제성이 있다. 황제헌원이 4,700년전에 다스렸던 그 성터가 지금도 그대로 있다. 그런데 그옆에 가보면 바로 치우천蚩尤泉이 있다.

 

배달국 14대 환웅桓熊, 치우천황(蚩尤天王,BC2706~ BC2598)과 함께 전쟁을 했던, 그 치우蚩尤가 동방의 대황제다. 천자다. 치우(蚩尤)는 옛동방의 古天子라고 중국 사서 주석에 있다. 전쟁을 했던 그 유적지가 지금도 그대로 있다. 강화도 마리산에는 초대 단군이 개국 50주년(BCE 2283)을 맞아 쌓은 제천단이 그대로 남아 있다.

 

28259_56067.jpg

 

 

우리가 중국 문명을 중심으로 보면, 지금 황하 양자강 남부에서는 대략 한 8천년 전에 유물이 나오고 있다. 자산(磁山)문화가 8천년에서 7,500년. 앙소(仰韶)문화가 7천에서 한 5천년 전 신석기 유적이 나오고 있고, 하모도(河姆渡) 문화가 한 7천년 전. 중국은 이 마가빈(馬家濱)이 7천이고, 대계(大溪)문화가 거기도 7천년에서 5천년. 제일 오래된 자산문화가 한 8천년인데, 만리장성 북쪽은 본래는 중국 사람들도 그것은 동이족의 문화라고 했다. 동방문화. 자신들 문화하고는 문화 양식이 다르다. 
  

중국과 일제는 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만은 남겨 두었나?
김부식 (金富軾.1075-1151)이 쓴 ≪삼국사기三國史記≫는 철저하게 당唐나라의 입장에서 서술한 책으로 삼국사기의 서술 주체가 중국이고, 객체가 한국이다.

 

우리민족을 침략한 당나라 이세민을 “我唐太宗(우리 당태종)”이라고 칭하였다. 위징 등이 쓴 『수서(隋書)』에 이런 구절이 있다. “고구려(高句麗)가 교오불공(驕傲不恭)해서 제장토지(帝將討之)라.” 고구려가 교만하고, 오만하고, 공손하지 않아서 수양제가 장차 토벌을 하려고 했다는 내용을 삼국사기에는 고구려를 아(我)로 바꿔놓고는 "아(我)가 교오불공(驕傲不恭)해서, 제장帝將, 이걸 상장토지(上將討之)라. 
  

IMG_1421477747.jpg

 

우리나라의 역사를 쓰면서, 우리가 교만하고 오만해서 중국의 임금이 치려고 했다… 는 식으로 쓸 수가 있을까? 참으로 황당한 내용인 것이다. 또 하나 예를 들면, 신라 650년 진덕여왕 4년에 당나라 고종의 ‘영휘(永輝)’라는 연호를 처음 쓴 부분에 대해서도 주석을 달기를, “옛날에 법흥왕이 연호를 스스로 썼는데, 편방의 소국으로서 왜 연호를 쓰나? 당 태종이 꾸지람을 했는데도 연호를 고치지 않다가, 650년에 당나라 고종의 연호를 갖다 쓰니, 허물을 능히 잘 고쳤다고 할 수 있도다” 이런 식이다. 


  

10587_96846.jpg

 

이것이 국보로 보존되고 있는, 가장 오래된 우리나라의 역사서에 나오는 구절들이라면 믿을 수 있겠는가. 사정이 이러하니 중국의 입장에서 쓰여진 사대주의 책이라고 비판받아도 피해갈 수는 없는 것이다. 이처럼 "김부식은 비아(非我)적인 입장에서 역사를 기술하고 있다. 그리고 묘청, 정지상 등이 고토 회복을 위한 발판으로 벌인 서경천도 운동을 벌였을 때, 김부식을 대표로 하는 집권층 유학자들이 이것을 권력 장악을 위한 음모라고 몰아붙였다.

 

37465_56817.jpg

 

 

유교를 국교로 신봉하는 조선은 개국 초 공자의 춘추와 주자의 자치통감 강목만 사필(史筆)로 여기고, 한민족의 고유사서들은 이단이라 하여 모조리 압수 소각하였다. 그의 열렬한 모화(慕華)정신은 사대사관의 전통이 되어 오늘날 우리 역사의 올바른 인식에 결정적인 타격을 주고 있다. 결론적으로 말해서 김부식은 삼국사기를 통해서 존화사대주의 사상을 정립한 것이다. 그가 지은 삼국사기는 그 이후의 모든 역사왜곡의 기본 원전이 되었다. 조선을 점령한 일본제국주의자들도 바로 이 책을 얼씨구나 하고 악용하여 소위 반도사관, 식민사관, 왜식사관을 날조해 낸 것이다. 우리는 지금도 그러한 사관에 따라 학교에서 역사공부를 하고 있다.


한민족의 사서인 『삼국유사三國遺事』<고조선기古朝鮮記>에는 우리 한민족의 유래와 첫 나라를 중국 문서를 인용해서 ‘4,300년 전 조선(朝鮮)’이라고 밝혔고, 우리의 『고기古記』를 인용해서는“석유환국昔有桓国, 예전에 환국桓国이 있었다.”고 했다. 이‘석유환국昔有桓国’부분을 일제 통치하에서 이마니시 류가‘석유환인(昔有桓因), 옛적에 환인桓因이 있었다.’고 조작하여 환인桓因을 계승한 환웅檀雄과 단군檀君까지 국가 성립사가 아닌 신화의 인물사, 3대 가족사로 만들었다. 
 
[삼국유사]<고조선기古朝鮮記>를 보면, 내왕이천제(乃往二千載) 지금으로부터 2천년 전, 조조의 위(魏)나라 위서(魏書)에 유단군왕검(有檀君王儉)이다. 있을 유(有) 자를 썼다. 단군왕검이 계셨다. 입도아사달(入都阿斯達)하시고, 도읍을 아사달(阿斯達)에 정하고, 개국호조선(開國號朝鮮), 조선이라는 나라를 세웠는데, 여고동시(與高同時)니라. 요임금과 같은 때라고 했다. 그리고 "고기(古記)"에 뭐라고 했느냐? 

 

석유환국(昔有桓國), 석(昔)에 유환국(有桓國), 옛적에 환국(桓國)이 있었다는 것이다. 문자 그대로 밝을 환(桓), 광명의 나라. 석유환국(昔有桓國)은 우리 역사의 모든 걸 얘기해준다. 이 "고기(古記)"를 일연(一然, 1206∼1289)승려도 분명히 읽었는데, 이 고기(古記)에 원본이 뭐냐? 삼성기(三聖紀 상하). 그 다음에 여덟편으로 이뤄져 있는 태백일사(太白逸史)의 환국본기, 이런 책들이 지금 "고기(古記)"에 원본이다.

 

 

IMG_1386043316.gif

 

 

예를 들어 삼성기(三聖紀)라는 책은 세조실록에도 그 책 이름이 나온다. 민간에 이미 알려져 있었다는 얘기다. 

그리고 일연(一然)은 석유환국(昔有桓國) 옆에 써 붙인 주석에“위제석야謂帝釋也(불교의 제석을 이른다)”라고 임의로 설명을 붙여 불교의 신, 환인桓因의 왕국과 동일시 하였다. 제석帝釋은 인드라Indra라는 인도 신령을 일컫는다. 제석환인(帝釋桓因Sakra-Devanam Indra)을 줄여서 제석(帝釋) 또는 환인(桓因)이라 부른다. 그런데 환국(桓國)을 세운 천제天帝가 환인(桓仁)이다. 비록‘인(仁)’자의 한자 표현이 불교의 신, 환인(桓因)의‘인(因)’자와 다른지만, 환인(桓仁)을 불교의 신, 환인(桓因)으로 둔갑시켜 버렸다.

 

 

일본이 조선의 뿌리 역사를 제거하기 위해 만든 기관인 조선사편수회에서 조선사 왜곡에 누구보다 앞장선 인물이 바로 이마니시 류(금서룡)이다. <조선사> 편찬의 중심인물이기도 한, 이마니시 류는 1910년 11월에 조선총독부 산하에 ‘취조국’을 두고서, 1911년 12월말까지, 1년 2개월 동안 조선총독부 관보(官報)를 근거로 보면, ‘51종 20여 만 권 정도를 가져갔다’

 

13358611969172.jpg

  

 

일제는 강탈한 조선사 문헌을 총체적으로 연구한 끝에 조선의 시원 역사를 말살 할 결정적인 작품을 만들었다. 그가 쓴 <조선고사의 연구>에 의하면, 그것은 바로 [삼국유사]<고조선기古朝鮮記>의 석유환국(昔有桓國) 옆에 써 붙인 주석,“위제석야(謂帝釋也)”에 있었다.

 

‘석유환국(昔有桓國)’을 석유환인(昔有桓因)’으로 뜯어고친 것이다. 이로써‘옛적에 환인(桓因)이 있었다’는 한낱 신화의 인물사로 바꾸어 버렸다. 국(國)을 인(因)으로, 글자 하나를 변조함으로써 한민족 상고사의 첫 번째 나라인 환국(桓國)을 통째로 지워버린 것이다. 이마니시 류는 석유환국(昔有桓國)의 국(國)자를 인(因)자로 바꿈으로써 환국(桓國)에서 뻗어나간 배달국과 고조선의 건국자도 허구의 인물로 부정되어 버렸다. 한민족의 7천 년 상고사가 송두리째 뿌리 뽑혀 버린 것이다.

 

 

고조선(古朝鮮)의 역사에 이어서 일웅일호(一熊一虎)를 해석을 하면, 웅족(熊族)과 호족(虎族)의 족호(族號)인데, 이걸 실제 한 마리의 곰과 호랭이라고 해석하는 그런 어리석은 생각, 잘못된 해석은 지구상에서 우리 한민족 밖에 없다. 지금 모든 역사 교과서가 그렇게 해석을 하고 있다. 저, 시베리아에 있는 모든 소수민족들, 그리고 아메리카 인디언, 또 일본 북해도에 있는 아이누족들도 보면 그건 웅족(熊族)이다 그런다. 웅족(熊族). 곰을 자기 부족을 수호해주는 하나의 토템, 보호신으로 섬기는 족호(族號)인데, 이걸 갖다 우리는 실제 동물로 해석을 한다.

 

시베리아 동방에서 온 북방 유목민 가운데 대표적인 돌궐족, 투르크족이 있다. 지금의 터어키 조상들이 오스만제국 시대 때 서양을 침략해서 동로마 제국을 멸망시켰다. 그 조상들이 머리에 늑대 탈을 쓰고 다녔다. 그게 토템이다. 돌궐족이 늑대가 아니고, 월남에 간 맹호부대가 호랑이가 가서 싸운 게 아니듯이, 동물을 토템으로 삼은 것인데, 한 마리 곰과 호랑이가 와서 사람이 되게 해 달라고 했다고 대한민국 초중고등학교 대학교 역사 교과서가 『삼국유사』 원본을 인용하면서 그렇게 해석하고 있다.


삼성기(三聖紀)에는 웅호이족(熊虎二族), 웅족(熊族)과 호족(虎族)이라고 족호(族號)로서 얘기를 하고 있다. 쑥과 마늘도 원래 한방에서 몸을 덥히고 냉을 다스리는 약으로 쓰고, 마魔를 물리치는 수행공부하는 사람들이 먹었던 것이다. 수도修道를 하면 마침내 인간다운 인간으로, 인간의 참모습을 회복하게 된다’고 수행을 시킨 것이다. 우리나라 산청에 있는 한의학 박물관에는 곰과 호랭이가 사람 되게 해달라고 기도한다고, 또 곰이 마늘을 먹고 사람이 됐다고, 곰의 형상을 직접 세워놨다. 그러나 실제 중국의 현지를 가보면 웅녀(熊女)를 사람 모습으로 세워놓고 있다.

 

<삼국유사三國遺事>의“위제석야(謂帝釋也(불교의 제석을 이른다)”라는 잘못된 주석에 의존하여 환국(桓國)을 신화의 역사로 부정한 것에 대해 이마니시 류는‘자신은 일연(一然,1206-1289)의 기록을 따랐을 뿐’이라고 변명하였다. 일연을 내세워 자신의 한민족 시원 역사 부정에 대한 알리바이를 세운 그는, 1926년에‘석유환인(昔有桓因)’이라 새겨진 [삼국유사三國遺事]<경도제대 영인본>을 세상에 내놓았다. 우리 한민족의 나라는 지금의 대한민국으로부터 거꾸로 조선, 고려, 그 다음에 발해라고 하는 본래의 대진국, 남쪽에서는 통일신라가 있었고 그리고 고조선은 껍데기로 있는 것이고, 그리고 그 전에는 다 신화 역사로 없는 것이다.

 

 

지금 내몽골에 있는 하가점 유적지에서 단군조선 시대 유물이 나오니까 부정할 수 없어서 역사 교과서에“기원 전 2333년 단군왕검이 고조선을 건국하였다.”고 단 한 줄을 넣어준 것이다. 그렇지만 아직도 남의 얘기 하듯이‘단군왕검이 조선을 세웠다고 한다.’고 기술한 교과서가 있다. 얼마 전 수원에서 중고교 교사들이 학생들을 가르치려고 조그만 역사 학습서를 만들었는데, 거기에‘고조선의 문화는 사실이고 이러이러한 역사과정을 거쳤다.’고 썼다. 그러자 대한민국 정부를 대변하는 동북아재단 학자들이 교육부에 압력을 넣어서‘단군의 조선은 신화다! 당장 그것을 지워라!’라고 한 것이다. 이게 대한민국 정부, 관변사학자, 아카데미 사학자들의 공식 입장이다. 고조선은 신화다! 대한민국의 역사는 기껏해야 한 2,200년이라는 것이다.

 

201409_s08.jpg

 

 

동북아~1.PNG

 

이 문제의 배경을 보면, 일본 제국주의 역사학자들 가운데 쓰다 소키치(津田左右吉)가‘야, 너희 조선의 역사는 중국 진수의 삼국지 동이열전을 보면 기록이 있잖으냐. 저 백제가 있던 마한 땅에는 조그만 동네국가가 쉰 네 개 있었고, 가야 땅에는 열두 개, 또 신라 진한 땅에 열두 개, 그렇게 해서 약 80개의 작은 국가들이 오밀조밀하게 모여서 살았다. 그러니까 서기 4세기 후반까지 너희들은 나라가 없었다. 그러니 대한민국 국가 건설의 출발점은 1,600년밖에 안 된다.’는 것이다. 일본 역사는 2,600년으로 잡아 늘였는데 그들에게 역사 문화를 전수해 준 한국의 역사가 어떻게 2,000년도 안되는가! 지금은 일부 극복이 되어 있지만 식민문화 유산이 아직 우리 한민족의 가슴 속에 그대로 살아 있다. 그래서 한국인이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모르고 있다. 이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우리 역사는 우리 본래의 종교와 우리의 역사관으로 역사를 해석한 게 아니고, 일연 스님이 불교 역사관으로, 또 이성계의 조선에 와서는 그 아들 되는 태종 이방원이 유교의 가르침 국시와 역사관이 맞지 않는다고 해서 서운관에 있었던 우리 전통 역사서를 다 불질러버렸다. 그리고 우리 역사서를 가지고 있는 자들은 전부 능지처참을 한다고. 닉자처참匿者處斬. 숨긴 자는 목을 벤다는 것이다. 이게 조선왕조실록에 있는 기록이다. 그래서 역사사서를 가지고 있을 수도 없고, 읽을 수도 없었다. 머릿속에 역사관이라는 것은 불교사관, 유교사관, 이것이 이조 오백년을 내려오면서 결국은 우리 역사를 일본에게 다 내주고 노예민족으로 전락을 했던 것이다. 그 중심에 근대 역사의 문을 연 동학 혁명 농민군들의 절규가 있다.

 

IMG_1386043093.gif

 

 

일본인들은 1922년 12월 달에‘조선사편수회’즉,‘조선사편찬위원회’를 만들어서 1938년까지 본문만 35권이 되는『조선사(朝鮮史)』를 일본인들이 만든다. 조선사편수회에 참여한 대표적인 인물 이병도는 今西龍(이마니시류)의 수서관보로 들어가서, 우리 민족의 역사를 왜곡하는 데 일등 공로자가 된다. 이병도의 화려한 약력을 보면, 1925년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찬위원을 지냈고, 34년 진단학회(震 檀學會) 창립에 참여, 광복 후 서울대학교 교수가 되었고, 52년 서울대학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54년 서울대학교 대학원장, 학술원 회원이 되었다. 이듬해 국사편찬위원, 56년 진단학회 이 사장, 60년 교육부장관 역임 등. 역사 날조에 앞장섰던 사람이 서울대학교 교수를 거쳐 교육부장관까지 했으니 우리 역사가 해방 후에도 바로잡힐 리가 없다. 그리고 그 밑에서 역사를 배운 후학들은 도대체 어떤 역사를 배웠겠는가? 과거 친일파들을 청산하지 못한 우리는 이 식민사관의‘왜독倭毒’에서 아직도 전혀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abc321
좋은글 감사합니다. 더 많은 지식을 공유하고 싶어서요.
yunsufa@naver.com 으로 연락주시면 해서요..
번호 제목 날짜
2703 보드타러 가실분
knee| 스노우보드 타러 함께 가실분 계신가요? 일정은 다음주중… 더보기
조회 1,317
2015.07.03 (금) 21:26
2702 오경택 전한인회감사, 한인회관기금 $1,000 기부
한인회| 오클랜드한인회전감사오경택님은신임감사와인수인계를마치고한인… 더보기
조회 1,868 | 댓글 1
2015.07.03 (금) 15:01
2701 제 3회 Westpac배 오클랜드 한인 클럽 대항 테니스 대회 조회 2,746
2015.07.03 (금) 14:36
2700 아이들 Lip balm & soap 만들기 체험
aromalove| Lip balm & Soap 만들기 요번텀 방학 행사로… 더보기
조회 1,387
2015.07.03 (금) 13:29
2699 영화 " 명량" 소재 설교의 밤
Danielnzlee| CBMC (재뉴 한국 기독 실업인회)가 주최하고 KOS… 더보기
조회 2,852 | 댓글 1
2015.07.03 (금) 10:29
2698 Meet the CEO 3명 강사분들의 열정을....
AuckOKTA| Meet the CEO 행사 날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 더보기
조회 1,475
2015.07.03 (금) 01:38
2697 식품 위생 한국어 교육 및 테스트를 개최합니다. / 장소:오클랜드 시티
한인음식업협회| 재뉴 한인음식업협회 에서는 식품 위생 한국어 교육및 테… 더보기
조회 1,682
2015.07.02 (목) 18:18
2696 광림교회 축구모임
dass0530| 광림교회 축구 모임 안내날짜 : 매달 첫째 주 일요일 … 더보기
조회 7,809
2015.07.02 (목) 14:01
2695 네팔지진돕기 물품 기증 바랍니다. 즐거운 노래교실, 한국무용, 줌바댄스로…
NZ한인여성회| 월요일오전- 즐거운 노래교실오전, 신나는 팝송과 가요와… 더보기
조회 1,339
2015.07.02 (목) 13:32
2694 바리스타 아카데미를 소개 합니다.
뉴질랜등| The Barista Academy 를 소개합니다. 6… 더보기
조회 1,778
2015.07.01 (수) 21:37
2693 한인회관에서 MP Service를 갖습니다.
한인회| 한인회관에서 MP Service를 갖습니다. 교민들이가… 더보기
조회 1,271
2015.07.01 (수) 17:05
2692 순수미술공모전 개최
한인회| 순수미술공모전 개최2015년 교민 사회의 하나됨을 위해… 더보기
조회 1,220
2015.07.01 (수) 17:04
2691 오클랜드한인회_교민동정
한인회| 13대 한인회 이사 임용제 13대 오클랜드한인회에서 새… 더보기
조회 1,912
2015.07.01 (수) 17:01
2690 7월 2일 오후 뉴질랜드판 부부가 달라졌어요를 위하여, 워크샵
아시안패밀리| · 이 워크샵은 가족 구성원간의 화목과 대화를 증진하기… 더보기
조회 6,309
2015.07.01 (수) 14:23
2689 영어... 놀면서 배웁시다
라틴에어로빅| 이세상에는 참 다양한 영어가 존재합니다.영국인의 영어가… 더보기
조회 2,375 | 댓글 3
2015.07.01 (수) 12:30
2688 Enjoy Cooking 즐거운요리교실, 네팔돕기게러지세일-물품기증바랍니…
NZ한인여성회| Enjoy Cooking 즐거운요리교실, 네팔지진복구돕… 더보기
조회 1,175
2015.07.01 (수) 07:05
2687 뉴질랜드 광림교회에서 문화센터 강사를 모십니다.
dass0530| 뉴질랜드 광림교회에서 지역사회를 섬기기 위한 제6기 문… 더보기
조회 1,653
2015.06.30 (화) 16:30
2686 무료 변호사, JP 공증 및 각종 민원 상담소 - 노스쇼어 노스코트 도서…
cabnorthcote| 노스코트에 주민들의 각종 민원상담소에서 무료로 JP 공… 더보기
조회 1,491
2015.06.30 (화) 13:48
2685 한국어 글쓰기 교실 (논리적 사고·독해·작문) 개강
뉴질랜드한국교육원| 한인 학생(Year 7~13 및 대학생) 대상 한국어 … 더보기
조회 1,194
2015.06.30 (화) 13:42
2684 뉴질랜드 목사님들의 설교를 들을 수 있는 방송 SPM
SPMtv| SPM Network 남태평양인터넷선교방송에서 안테나 … 더보기
조회 1,258
2015.06.30 (화) 10:36
2683 미국 명문대학 진학, 이제 아이비스케치와 함께 하세요!
Ivysketch| 2016년 봄에 채택되는 새로운 SAT, 어떻게 대응 … 더보기
조회 1,312
2015.06.30 (화) 10:33
2682 [ 명상과 나 5 ]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을 마련합니다.
코리아템플| 명상 시간을 통해 자신의 내적 자신감을 증장시켜더 큰 … 더보기
조회 976
2015.06.30 (화) 09:01
2681 12광주리 - 나눔의 은혜 3주년 감사합니다 조회 1,878
2015.06.29 (월) 21:25
2680 7월 브라운스베이 독서모임
나의좋은아침| 날짜 : 2015년 7월 8일 ( 매월 2째 수요일 )… 더보기
조회 1,390
2015.06.29 (월) 20:56
2679 물품기증 부탁합니다. 화요일 컴퓨터, 영어문서반, 기타교실 여러분의 참여…
NZ한인여성회| ★매주 화요일 컴퓨터교실/영어문서반안내입니다. 컴퓨터교… 더보기
조회 1,392
2015.06.29 (월) 19:44
2678 쓰레기 종량제 대비를 위한 쓰레기 분리법과 퇴비교육
CFComm| 2017년부터 시행되는 쓰레기 종량제대비를 위한 음식 … 더보기
조회 1,524
2015.06.29 (월) 16:38
2677 힐링하러 오세요^^ -힐링카페 Open!-
힐링도우미| 안녕하세요^^벌써 겨울이 성큼 다가와서 날씨가 많이 춥… 더보기
조회 3,303
2015.06.27 (토) 10:31
2676 기타/우쿨렐레 모임
v2726|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오클랜드 올스트링스(구 NZAS… 더보기
조회 1,356
2015.06.26 (금) 13:22
2675 네이티브가 평생쓰는 영어 자료
고포잉글리쉬| * 이밴트 2: “영어패턴인기 시리즈 7” MP3 파일… 더보기
조회 2,843
2015.06.25 (목) 20:25
2674 Multi-lingual Rhymetime
바아라암| 글랜필드 도서관에서 한국인들의 참여를 요청하셨습니다.5… 더보기
조회 1,313 | 댓글 1
2015.06.25 (목) 18:26
2673 한인무역협회 MEET THE CEO 행사 안내 드립니다.
OKTA| 저희 오클랜드 지회는 지난 10년간 차세대 무역스쿨을 … 더보기
조회 1,290
2015.06.25 (목) 14:22
2672 맛사지 받으면서 배우실 분
밀포드한방| 맛사지를 받으시면서 배우실 분을 모십니다.저렴한 가격에… 더보기
조회 1,817
2015.06.25 (목) 13:19
2671 식품 위생 한국어 교육 및 테스트를 개최합니다. / 오클랜드 시티
한인음식업협회| 재뉴 한인음식업협회 에서는 식품 위생 한국어 교육및 테… 더보기
조회 1,292
2015.06.24 (수) 15:22
2670 듀크 오브 에딘버러 할러리 어워드 프로모션
하버스포트| Duke of Edinburgh's Hillary aw… 더보기
조회 2,447
2015.06.24 (수) 15:04
2669 무료 바이크 트레이닝 레벨 1&2 하버스포트
하버스포트| LEARN TO RIDE & ROAD CYCLE… 더보기
조회 1,449
2015.06.24 (수) 14:57
2668 2015 오클랜드내 한식당 종사자교육 공고 /모집 마감
한인음식업협회| **경영주,서비스,조리교육생 모집마감**안녕하세요20… 더보기
조회 1,564
2015.06.24 (수) 14:47
2667 스키장 같이 가실분 찾습니다.
분당라이더| 안녕하세요. 89년생 남자입니다. 지금은 호주에서 거주… 더보기
조회 1,497
2015.06.24 (수) 01:40
2666 재뉴 연세 총동문회 6월27일 토요일 저녁6시30분
cutiepie| 안녕하세요, 연세 동문 선후배님들 그리고 가족 여러분… 더보기
조회 1,249
2015.06.23 (화) 22:46
2665 Term 3 부모교육 코스 (한국어/ 영어) 조회 1,893
2015.06.23 (화) 15:49
2664 오클랜드 한인방송 아우름!! 오늘밤 11번째 방송!
Health지킴이| 안녕하십니까 아우름 DJ입니다.매주 화요일밤 저녁 7시… 더보기
조회 1,759
2015.06.23 (화) 14:40
2663 7월5일 대한항공 귀국
치타| 안녕하세요. 7월 5일 아침 8시 45분 대한항공(KE… 더보기
조회 1,428
2015.06.23 (화) 12:44
2662 행복누리 배드민턴 1주년!! 감사합니다
행복누리| 안녕하세요? 행복누리 배드민턴클라스가 오는 6월 25일… 더보기
조회 1,634
2015.06.23 (화) 11:43
2661 노스쇼어 한인탁구 8월 무료강습 안내@!
Whywhywhy| **노스쇼어 한인 탁구클럽 오픈~!**2005년 ~ … 더보기
조회 1,610
2015.06.23 (화) 09:30
2660 ★ 매주 화요일- 컴퓨터교실/영어문서반/Acoustic Guitar기타반…
NZ한인여성회| ★매주 화요일 컴퓨터교실/영어문서반안내입니다. 컴퓨터교… 더보기
조회 1,135
2015.06.23 (화) 08:22
2659 아멘감리교회 무료 아이엘츠반 개설 :)
KEAJK| 안녕하세요노스쇼어에 위치한 아멘감리교회에서 무료 제너럴… 더보기
조회 1,540
2015.06.22 (월) 22:07
2658 아멘감리교회에서 중고가구바자회가 열려요!
뉴질한국| 이번주 토요일!글렌필드에 위치한 아멘감리교회에서피지선교… 더보기
조회 1,659
2015.06.22 (월) 21:07
2657 Henderson 모닝캄 한인 교회 한글 학교 3 Term 개강안내
과학샘| 주 님의 사랑으로 문안 드리며 모닝캄 한국학교 개강 소… 더보기
조회 4,239
2015.06.22 (월) 19:53
2656 eye balm & moisturizer 피부 가꾸기
aromalove| 정말 요즘 날씨가 변화무쌍 합니다~~ 습하기도 하고 찬… 더보기
조회 1,856 | 댓글 5
2015.06.22 (월) 14:50
2655 무료 변호사, JP 공증 및 각종 민원 상담소 - 노스쇼어 노스코트 도서…
cabnorthcote| 노스코트에 주민들의 각종 민원상담소에서 무료로 JP 공… 더보기
조회 1,621
2015.06.22 (월) 13:03
2654 FREE 바이크 트레이닝 Cycle training Grade 1&2
하버스포트| LEARN TO RIDE & ROAD CYCLE… 더보기
조회 1,147
2015.06.22 (월) 12:10